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성명서] 검찰 개혁은 필연이다

by 정소슬 posted Dec 1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민족문학연구회 성명서

 

검찰 개혁은 필연이다

 

해방 이후 우리는 민주주의의 험난한 길을 걸어왔다. 부일·매국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고 이념의 굴레로 민족을 짓밟은 고통을 벗어나지 못했다. 아직도 그 후유증은 비수처럼 잔재한 채 우리 사회 곳곳에서 민주주의를 찔러대며 피고름을 만들고 있다. 친일사관이 횡행하고 광주를 욕보이며 성조기와 일장기가 태극기와 뒤섞이는 현실!

 

그나마 다행히도 우리는 숱한 희생과 고통 끝에 독재를 이겨냈다. 촛불은 이렇게 축적된 힘이 이루어낸 혁명의 상징이었다. 그런데 민주주의가 목전에 왔다고 생각했을 때 ‘늑대’가 나타났다.

 

권력에 굶주린 늑대들에게

자식을 빼앗긴 아르헨티나의 어머니들

살해된 자식을 가슴에 묻고 애통해하는 아르헨티나의 어머니들

나는 보았다 나는 보았다 저와 같은 어머니들을 대한민국에서도

광주에서도 보고 서울에서도 보았다

감옥의 담벼락에서도 보고 법원의 뒷골목에서도 보았다

안기부의 정문에서도 보고 보안사의 후문에서도 보았다

폭력의 하수인들이 지배계급의 생명과 재산 지키고 있는 곳이면 그 어느 곳에서도 보았다

-김남주 시 <자식 때문에 어머니가> 일부

 

유신에 충성하고 군부에 맹종하고 안기부와 보안사와 국정원 눈치만 보며 독재의 시절엔 ‘개’처럼 꼬리를 흔들다가 이제 자기가 주인이라고 발톱을 세운다. 살아 있는 권력은 물론이고 죽은 권력에게조차 한 번도 제 목소리 담아 움찔거리지도 못하더니 이제 와서 촛불혁명의 단물을 오로지 저만 위해 빨아먹으려는 ‘늑대.’ 저 시 속 아픈 어머니의 상처에 소금을 뿌린 집단. 자신들의 과오는 한 번도 반성할 줄 모른 채, 아니 그런 개념도 없는 채 여전히 특권을 향유하는 집단.

 

룸살롱을 드나든다. 물론 돈은 내지 않는다.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는다. 물론 잡혀가지 않는다. 재벌을 위해 복무한다. 물론 법은 깡그리 뭉갠다. 원하는 먹이를 언론에 흘린다. 물론 책임이 없다. 없는 죄를 만들어 낸다. 물론 거리낌이 없다. 제 몫을 위해선 단체행동도 불사한다. 물론 아무도 제지하지 못한다. 그리고 마침내 퇴임을 하면 전관예우를 받는다.

 

보라, 이게 검찰의 민낯이다.

이런 무소불위의 집단이 누구를 두려워하겠는가?

이런 무소불위의 집단을 두고 보기만 해야 하겠는가?

 

민주주의에 빌붙어 사법권 독립을 가장한 채 독재를 그리워하는 정치세력과 거대자본, 이에 기생하는 사이비 언론들이 제 아무리 어깃장을 놓아도 검찰 개혁은 시대의 소명이다. 촛불혁명의 완성판이다.

 

이에 민족문학연구회는 촛불 시민의 염원을 담아 검찰 개혁을 지지한다.

 

2020. 12. 9

 

민족문학연구회

?

  1. 16
    Dec 2021
    20:06

    백남이 다큐시집 ’구파 백정기'

    항일운동가 '백기 백정기' 조명 [뉴제주일보] 김나영 기자 | 승인 2021.12.16 18:11 ‘구파 백정기: 백남이 다큐시집’ 발간 백범 김구와 안중근 의사, 윤봉길 의사, 약산 김원봉…. 우리 항일독립운동 역사에 길이 남을 이름들. 결코...
    By정소슬 Reply0 Views55
    Read More
  2. 03
    Dec 2021
    10:30

    친일문학상 역대 수상자 명단

    친일문학상 역대 수상자 년도 미당문학상 질마재문학상 질마재 해오름문학상 청마문학상 동인문학상 팔봉비평문학상 비고 1956 김성한 1957 선우휘 1958 오상원 1959 손창섭 1960 서기원, 이범선 1961 남정현 1962 이호철, 전광용 1963 - 1964 송병수 1965 김...
    By정소슬 Reply0 Views38
    Read More
  3. 27
    Nov 2021
    15:02

    2021-11-26 동인문학상 폐지, 친일문학상 주관사 조선일보 폐간하라!

    언제나처럼 출발하며 인증 샷! 서울역 도착 사진 : 김이하 시인, 장우원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48
    Read More
  4. 25
    Oct 2021
    11:24

    2021-10-23 친일문인기념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

    사진 : 김이하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45
    Read More
  5. 25
    Oct 2021
    11:24

    2021-10-23 친일문인기념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

    사진 : 김이하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40
    Read More
  6. 16
    Feb 2021
    12:03

    '민주화·통일운동 헌신' 백기완 선생, 영면…향년 89세

    '민주화·통일운동 헌신' 백기완 선생, 영면…향년 89세 [뉴시스] 등록 2021-02-15 09:18:07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 1932년 황해도 출생…민주화운동 3선 개헌 반대 등 적극적 활동 [서울=뉴시스]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By정소슬 Reply0 Views576
    Read More
  7. 10
    Dec 2020
    08:13

    [성명서] 검찰 개혁은 필연이다

    민족문학연구회 성명서 검찰 개혁은 필연이다 해방 이후 우리는 민주주의의 험난한 길을 걸어왔다. 부일·매국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고 이념의 굴레로 민족을 짓밟은 고통을 벗어나지 못했다. 아직도 그 후유증은 비수처럼 잔재한 채 우리 사회 곳곳에서 민주...
    By정소슬 Reply0 Views54
    Read More
  8. 24
    Aug 2020
    13:00

    [성명서] 광복회 김원웅 회장의 75주년 광복절 기념사를 적극 지지하며

    [성명서] 광복회 김원웅 회장의 75주년 광복절 기념사를 적극 지지하며 지난 8.15 광복절 기념식에서 광복회 김원웅 회장이 한 기념사를 두고 시비를 거는 세력들의 언사가 가당찮다. 광복회가 설립된 이후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왜곡된 부분을 가장 정확하게 ...
    By정소슬 Reply0 Views65
    Read More
  9. 17
    Aug 2020
    09:48

    2020-08-15 민족문학연구회 창립1주년 정기총회 1of2

    사진 : 김이하, 장우원, 정소슬
    By정소슬 Reply0 Views55
    Read More
  10. 17
    Aug 2020
    09:47

    2020-08-15 민족문학연구회 창립1주년 정기총회 2of2

    이번 여행에서 얻어온 시집들 모두가 유독스레 예쁘다. 사진 : 김이하, 장우원, 정소슬
    By정소슬 Reply0 Views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 Visitor counter <<
오늘:
129
어제:
151
전체:
2,251,948

Recent Articles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