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말!

by 정소슬 posted Dec 2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말!




우연히 만났다.
인터넷 검색 중 정말 우연히 발견한, 까맣게 잊고 있었던 12년 전 그 날의
말!

시민들의 정치 참여가 봇물처럼 일었던,
그 작은 힘들이 모여 당당히 대통령까지 만들어 놓았던,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기득권 세력의 저항에 부딪혀 탄핵으로 내몰렸던,
그래서 다시 들불이 되어 시뻘겋게 일어서야만 했던,
그 힘 힘들이 기어이 역사의 바퀴를 되돌리게 만들었던,

참 거룩한 경험이었다.
(정반대의 상황이긴 하지만, 또 다시 우린 그 거룩한 경험의 현재 진행형이다)

우리 조직의 제목은 《국민의 힘》이었다.
나는 '힘'이란 말에 묘한 매력을 느끼긴 했으나 이 조직을 누가 만들었는지? 누가 대장인지? 누가 뒤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지? 등은 알려고도 알 필요도 없었다.
여태 살아온 내 인생의 불명확했던 목표의식과 표리부동에 가까웠던 이념과 가치관을 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자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였다.

공자께선 서른의 나이를 이립(而立)이라 하였거늘 나는 마흔 후반에 들어서야 이립을 꿈꾸기 시작한 거다.
그 때가 '시인'으로 살겠다 마음먹은 지 갓 몇 해가 안 된, 본격적 시 활동에 열중하던 시기이기도 했다.

소원대로 헌법재판소는 탄핵을 기각하였고, 다소 마음이 홀가분해진 동지들 몇이 뜻을 모아 광주로 5.18묘역 순례를 떠나게 되었다.
캄캄한 그 시대를 고스란히 밟고 지나온 나로선 참으로 아픈 현장이었다.
5.18이 발생하기 전, 부하 김재규(정보부장)가 그의 보스 박정희(대통령)를 살해한 10.26과, 전두환 노태우 일행이 상관 정승화 육군참모총장(계엄사령관)을 체포 구금한 12.12 하극상, 그들 신군부에 의하여 자행된 5.18 광주시민 학살에 이르기까지의 긴박한 시대를 오롯이 총검을 거머쥔 군홧발로 지내야했던 나로썬 참으로 곤혹한 현장일 수밖에 없었다.

그 현장, 아마 구 묘역의 어느 비석 앞이 아니었나 싶다. 어떤 아가씨(학생이었음을 이제야 알겠다)가 다가와 자신은 기자라며 인터뷰에 응해줄 수 있냐고 묻길래 그녀가 내민 녹음기 앞에 두서 없이 몇 말 지껄였던 거 같다. 그리고 다음 일정에 쫓겨 총총 자리를 떠났었는데
까맣게 잊고 지냈던 그 때의 말을 12년이 훌쩍 지나 인터넷 지면을 통해 발견하게 되다니

감개무량까지는 아닐지라도 옛 애인을 만난 듯 기분이 묘하다.

인터뷰 내용은 지면 5페이지에 들어 있다.
위로는 김남주 시인의 시 '바람에 지는 풀잎으로 오월을 노래하지 말라'는 시의 일부가 실려있고,
그 아래 <5·18은 죽은 역사가 아닌 현재 진행형>이라는 제목의 기사 중에

// 구묘역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참배를 하고 있던 울산에 사는 정소슬(48세)씨는 자신을 시인이라고 밝혔다. 정 시인은 "그 때 당시 총, 칼에 맞서 싸우며 가신 분들은 가셨지만 오늘날과 같이 민주화가 되기까지 그들의 죽음은 헛된 것이 아니다"고 굳게 말하며 "5.18정신이 국민화합의 밑거름이 되어 월드컵과 촛불집회의 단결력을 보여 줬다. 이 여세를 몰아 우리는 통일을 완성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

라 적혀 있다.

돌이켜보면 그간 결코 잊은 적 없었던, 냉정하기 짝이 없는 그녀에게로의 지독한 연심(戀心)이었던 거 같다.
그럼에도 기꺼이 여기 올릴 수 있는 건 내 연모가 결코 헛되지 않을 거라는 믿음 때문이다.

모쪼록 뜻을 세워 연모하며 살 일이다!


기사 : http://dgac-paper.webpot.co.kr/newspaper/pdf/56c6dde6017d2.pdf



P1010107_re.jpg


P1010115.jpg


P1010105.jpg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3'
?

시시탈탈

heartbreaking or mindempty... / 詩, 詩, 脫脫한... 불씨에 쓴 시들입니다.

  1. 04
    May 2017
    18:53

    에라이(e-lie)

    에라이(e-lie) 짝퉁, 가짜, 거짓말이 판치는 세상이다. 누가 진짜인지 모호한 세상이다. 에라이...!
    By정소슬 Views36
    Read More
  2. 29
    Apr 2017
    08:41

    이 헐렁한 봄날, 웬 고무신 세례?

    이 헐렁한 봄날, 웬 고무신 세례? 몇 년 후면 나도 꼼짝없이 월30만원의 노령연금을 받는 수혜자가 될 듯하다. 아주 기쁘다. 안 한대도 억지로 강제로 진실하게 화통하게 법적으로 당당 챙겨 주겠다고들 저리 난리들이니 기분 참 좋다(동의어=좃...
    By정소슬 Views37
    Read More
  3. 29
    Apr 2017
    08:28

    이 나라 빙신憑信들에게

    이 나라 빙신憑信들에게 바보축구빙신등신머저리들아 성주 사드가 남쪽을 향해 날아오는 핵미사일 방어용이라 착각하지마라! 괌 하와이 미 본토를 향하는 북 미사일 격추용 이다. 그래서 막무가내 부랴부랴 저 난리부루스 아니냐. 믿을 걸 믿어야지. 보...
    By정소슬 Views42
    Read More
  4. 12
    Mar 2017
    14:29

    기념일

    기념일 이게 나라냐? 가 이게 나라다! 로 바뀌던 날 비로소 내 나라가 제대로 보이던 날 비로소 내 나라라 불러보고 싶던 날 2017년 3월 10일 오전 11시 21분, "주문.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그간의 불의 불통을 파면한다! 그간의 독선과 무능 ...
    By정소슬 Views169
    Read More
  5. 30
    Dec 2016
    22:07

    이 미친 열병을 어쩔꼬?

    이 미친 열병을 어쩔꼬? 지난 달 전국 문화인들이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란 시국 선언을 한 다음날인 11.5 광화문 집회에 상경하여 뜻을 같이하는 여러 동지들과 함께 촛불로 밤을 지샜다. 그날로부터 제대로 불붙기 시작한 촛불이 전국으로 번져...
    By정소슬 Views76
    Read More
  6. 25
    Dec 2016
    12:48

    내일도 해가 뜬다

    내일도 해가 뜬다 '내일도 해가 뜬다'는 말이 사실이라는 걸 알게된 하루살이가 만취하여 고성방가를 하다 지나던 행인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는데, 법정은 그 행인을 무죄 석방했다는 소식입니다. 떼로 몰려간 하루살이들이 고성방가가 무단 살해...
    By정소슬 Views128
    Read More
  7. 23
    Dec 2016
    22:30

    좌향좌 우병우

    좌향좌 우병우 좌향좌 우향우하던 제식훈련 기본동작 중 하나인 우향우가 최근 우병우로 바뀌었음이 밝혀져 일대 소란입니다. 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이 생뚱맞은 용어로 영문을 모르는 훈련생들은 조교의 구령에 어찌할 바를 몰라 우왕좌왕 오합지졸의 행진 ...
    By정소슬 Views126
    Read More
  8. 21
    Dec 2016
    13:34

    말!

    말! 우연히 만났다. 인터넷 검색 중 정말 우연히 발견한, 까맣게 잊고 있었던 12년 전 그 날의 말! 시민들의 정치 참여가 봇물처럼 일었던, 그 작은 힘들이 모여 당당히 대통령까지 만들어 놓았던,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기득권 세력의 저항에 부딪혀 탄핵으로 ...
    By정소슬 Views62
    Read More
  9. 10
    Dec 2016
    00:13

    시인 손석희!

    시인 손석희! 어느 시인은 JTBC 뉴스룸 앵커 손석희를 시인이라 칭했다 나도 주저없이 동의했다 어느 날부턴가 나는 '손석희 앵커브리핑'이라는 라이브 시를 매일 읽는다 매일 읽으며 내 감정의 희비곡선을 조율한다 때론 분노하는 곡선을 눌러 앉히기도...
    By정소슬 Views89
    Read More
  10. 15
    Nov 2016
    23:53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나날 까발려지는 두 년의 정사('政事'가 아닌 '通情事'[흔히 레즈행위])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그들 정신상태가 도저히 이해되지가 않는다. 대리처방으로 지속하여 공급해왔다는 뽕의 기운 아니고서야 이토...
    By정소슬 Views8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