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by 정소슬 posted Nov 15,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1111335524-m.jpg



나날 까발려지는 두 년의 정사('政事'가 아닌 '通情事'[흔히 레즈행위])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그들 정신상태가 도저히 이해되지가 않는다.
대리처방으로 지속하여 공급해왔다는 뽕의 기운 아니고서야 이토록 질퍽한 요분질을
그리 오래, 그리 추잡하게 체위를 바꿔가며 즐겼을 수 있을까?

아마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란 속담조차
"남말은 새가 듣거나말거나 반말은 쥐가 듣거나말거나!" 정도의 유치한 농담 따위로 이해하지 않았나 싶다.

심히 안타깝다.

물론, 아방궁의 문고리 외엔 얼씬도 못하게 했다는 걸 보면
그들 나름 커튼을 치고 암전을 하고 이불까지 뒤집어쓰면서 소리가 새나가지 않게 무지 애썼을 테지만 두 배우가 내는 감탕질소리가 이처럼 적나라하게 낱낱 포르노화 되고 있었다는 걸 몰랐던 거 같다.

연민이 인다.

이 연민이 악이라는 속물로 변하기 전까지
침대에서 얼른 내려와라!

정화대로 똥차 들어가면 황금침대와 비단옷 다 젖잖아!
아깝잖아??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시시탈탈

heartbreaking or mindempty... / 詩, 屍, 脫脫한... 통일 넋두리입니다.

  1. 15
    Nov 2016
    23:53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저질의 포르노는 없다! 나날 까발려지는 두 년의 정사('政事'가 아닌 '通情事'[흔히 레즈행위])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그들 정신상태가 도저히 이해되지가 않는다. 대리처방으로 지속하여 공급해왔다는 뽕의 기운 아니고서야 이토록 질...
    By정소슬 Views322
    Read More
  2. 12
    Nov 2016
    21:18

    골든타임

    골든타임 사건 터질 때마다 골든타임 골든타임 그리 외쳐대더니 그때마다 모두 골탕타임 아니면 골빈타임이었네 오늘에 이르고 보니 아예 골無타임이었던 거 같네.
    By정소슬 Views227
    Read More
  3. 12
    Nov 2016
    20:40

    효녀

    효녀 군홧발로 쌓아올린 애비의 17년 공안 塔에 딸이 똥을 쌌구나. 순실순실(馴悉:길들일 순, 모두 실)한 똥칠 제대로 했구나. 효도했구나! --------------------------------------------------------------------------------------------------------------...
    By정소슬 Views220
    Read More
  4. 08
    Nov 2016
    21:56

    대朴이다!

    대朴이다! 한때 '문전박대'란 말이 떠돌았다. 문, 니 아무리 떠들어봐도 대통령은 박이 먼저 해먹는다! 이곳, 영남 남단의 정서상 충분히 가능한, 능히 통하던 말이었다. 실제, 그리 되었다. 집권하자마자 이 말이 발랑 뒤집혔다. '문전박대'가 '대박전문'이 ...
    By정소슬 Views1258
    Read More
  5. 01
    Nov 2016
    14:40

    최순실의 씻김굿이 통할까?

    똑똑히 지켜볼 일이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며 울며 들어간 무당이 "죽을 죄를 지웠습니다"며 굿값 톡톡히 챙겨 웃으며 걸어나오지 않는지를 씻김굿하러 검찰로 들어가는 최순실, 왜 울먹였을까? 기자들과 시위자들의 환대에 감동먹었을까?
    By정소슬 Views245
    Read More
  6. 18
    Sep 2016
    13:10

    부끄러운 시 하나가

    도시의 추석 - 정소슬 / 감상 - 류윤모, 박정옥 길었던 추석 연휴가 끝나는 날, 아는 분으로부터 문자 하나가 날아 왔다. "쌤, 신문에 쌤의 시 하나가 연달아 소개되었는데 아는지요? 도시의 추석. 저도 오늘에야 봤어요. 추카... ㅋㅋ^^" 과연 그랬다. 인터넷...
    By정소슬 Views204
    Read More
  7. 06
    Jun 2016
    10:25

    오늘은 현충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의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용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By정소슬 Views121
    Read More
  8. 03
    Jun 2015
    22:51

    괴담은 지들이...

    괴담은 지들 지껄인 말들이 모두 괴담이었다! 중앙일보 6월 3일 [박용석 만평] 복지부장관은 옷벗고 축양하러 가면 될 거 같고 박근혜는 복지부 해체하여 국가안전처 또 하나 만들면 될 거 같고 간단하네, 머!
    By정소슬 Views225
    Read More
  9. 02
    Jun 2015
    20:17

    다시 각자도생이다.

    다시 각자도생이다. 메르스 공포는 세월호 초기와 너무 닮은 무사안일 복지부동으로 일관하다 막상 일이 커지자 우왕좌왕 속수무책인 그때와 너무 꼭 같은 정부 대응 모습에서 비롯되었다. 관리대상자가 천명을 넘어서면 방역 디폴트가 선언될 거란 말까지 공...
    By정소슬 Views269
    Read More
  10. 15
    Apr 2015
    20:27

    떨고 있니?

    고약한 냄새의 이른바 성완종 게이트에 연류된 이들 이건 몰랐을 거다. 눈과 귀는 각 두 개라 편했지만 입과 똥구녕은 하나씩 뿐이라는사실을. 막혀 죽든지 터져 뒈져라!!! --------------------------------------------- 내 나이 / 정소슬 보나 마나 듣는 둥...
    By정소슬 Views2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