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말!

by 정소슬 posted Dec 21, 2016
말!




우연히 만났다.
인터넷 검색 중 정말 우연히 발견한, 까맣게 잊고 있었던 12년 전 그 날의
말!

시민들의 정치 참여가 봇물처럼 일었던,
그 작은 힘들이 모여 당당히 대통령까지 만들어 놓았던,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기득권 세력의 저항에 부딪혀 탄핵으로 내몰렸던,
그래서 다시 들불이 되어 시뻘겋게 일어서야만 했던,
그 힘 힘들이 기어이 역사의 바퀴를 되돌리게 만들었던,

참 거룩한 경험이었다.
(정반대의 상황이긴 하지만, 또 다시 우린 그 거룩한 경험의 현재 진행형이다)

우리 조직의 제목은 《국민의 힘》이었다.
나는 '힘'이란 말에 묘한 매력을 느끼긴 했으나 이 조직을 누가 만들었는지? 누가 대장인지? 누가 뒤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지? 등은 알려고도 알 필요도 없었다.
여태 살아온 내 인생의 불명확했던 목표의식과 표리부동에 가까웠던 이념과 가치관을 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자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였다.

공자께선 서른의 나이를 이립(而立)이라 하였거늘 나는 마흔 후반에 들어서야 이립을 꿈꾸기 시작한 거다.
그 때가 '시인'으로 살겠다 마음먹은 지 갓 몇 해가 안 된, 본격적 시 활동에 열중하던 시기이기도 했다.

소원대로 헌법재판소는 탄핵을 기각하였고, 다소 마음이 홀가분해진 동지들 몇이 뜻을 모아 광주로 5.18묘역 순례를 떠나게 되었다.
캄캄한 그 시대를 고스란히 밟고 지나온 나로선 참으로 아픈 현장이었다.
5.18이 발생하기 전, 부하 김재규(정보부장)가 그의 보스 박정희(대통령)를 살해한 10.26과, 전두환 노태우 일행이 상관 정승화 육군참모총장(계엄사령관)을 체포 구금한 12.12 하극상, 그들 신군부에 의하여 자행된 5.18 광주시민 학살에 이르기까지의 긴박한 시대를 오롯이 총검을 거머쥔 군홧발로 지내야했던 나로썬 참으로 곤혹한 현장일 수밖에 없었다.

그 현장, 아마 구 묘역의 어느 비석 앞이 아니었나 싶다. 어떤 아가씨(학생이었음을 이제야 알겠다)가 다가와 자신은 기자라며 인터뷰에 응해줄 수 있냐고 묻길래 그녀가 내민 녹음기 앞에 두서 없이 몇 말 지껄였던 거 같다. 그리고 다음 일정에 쫓겨 총총 자리를 떠났었는데
까맣게 잊고 지냈던 그 때의 말을 12년이 훌쩍 지나 인터넷 지면을 통해 발견하게 되다니

감개무량까지는 아닐지라도 옛 애인을 만난 듯 기분이 묘하다.

인터뷰 내용은 지면 5페이지에 들어 있다.
위로는 김남주 시인의 시 '바람에 지는 풀잎으로 오월을 노래하지 말라'는 시의 일부가 실려있고,
그 아래 <5·18은 죽은 역사가 아닌 현재 진행형>이라는 제목의 기사 중에

// 구묘역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참배를 하고 있던 울산에 사는 정소슬(48세)씨는 자신을 시인이라고 밝혔다. 정 시인은 "그 때 당시 총, 칼에 맞서 싸우며 가신 분들은 가셨지만 오늘날과 같이 민주화가 되기까지 그들의 죽음은 헛된 것이 아니다"고 굳게 말하며 "5.18정신이 국민화합의 밑거름이 되어 월드컵과 촛불집회의 단결력을 보여 줬다. 이 여세를 몰아 우리는 통일을 완성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

라 적혀 있다.

돌이켜보면 그간 결코 잊은 적 없었던, 냉정하기 짝이 없는 그녀에게로의 지독한 연심(戀心)이었던 거 같다.
그럼에도 기꺼이 여기 올릴 수 있는 건 내 연모가 결코 헛되지 않을 거라는 믿음 때문이다.

모쪼록 뜻을 세워 연모하며 살 일이다!


기사 : http://dgac-paper.webpot.co.kr/newspaper/pdf/56c6dde6017d2.pdf



P1010107_re.jpg


P1010115.jpg


P1010105.jpg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3'
?

산문 기타

Prose and etc. / 일상 속의 소소한 이야기들

  1. 25
    Dec 2016
    12:48

    내일도 해가 뜬다

    내일도 해가 뜬다 '내일도 해가 뜬다'는 말이 사실이라는 걸 알게된 하루살이가 만취하여 고성방가를 하다 지나던 행인의 발에 밟혀 죽고 말았는데, 법정은 그 행인을 무죄 석방했다는 소식입니다. 떼로 몰려간 하루살이들이 고성방가가 무단 살해가 합리화될 ...
    By정소슬 Views385
    Read More
  2. 21
    Dec 2016
    13:34

    말!

    말! 우연히 만났다. 인터넷 검색 중 정말 우연히 발견한, 까맣게 잊고 있었던 12년 전 그 날의 말! 시민들의 정치 참여가 봇물처럼 일었던, 그 작은 힘들이 모여 당당히 대통령까지 만들어 놓았던,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기득권 세력의 저항에 부딪혀 탄핵으로 ...
    By정소슬 Views361
    Read More
  3. 21
    Nov 2016
    10:48

    추억의 금모으기가 끝나간다

    추억의 금모으기가 끝나간다 우리의 저력이라며 세계 만방으로 송출되던 금모으기 시즌이 끝나간다. 방방곡곡 울려대던 새벽종 타령과 무엇이 달랐단 말인가? 날리는 저 은행잎에 집집 보관되어 있던 추억이 몽땅 몰수 당했다. 손가락 걸며걸며 맹세하던 사랑...
    By정소슬 Views614
    Read More
  4. 25
    Sep 2016
    18:52

    도대체 이 나라는 언제까지...... (임윤의 <디아스포라> 감상평)

    계간 시 전문지 [사이펀 2016 가을호] 내가 읽은 변방의 시 한편 디아스포라 / 임윤 꼬리는 무거운 그림자만 남기고 사라집니다 덜컹대는 걸음으로 역사를 지나가는 기차 시베리아 거쳐 우랄 넘어 모스크바에 닿아도 우수리스크역 급수탑의 고드름에는 햇살 몇...
    By정소슬 Views374
    Read More
  5. 18
    Sep 2016
    13:10

    부끄러운 시 하나가

    도시의 추석 - 정소슬 / 감상 - 류윤모, 박정옥 길었던 추석 연휴가 끝나는 날, 아는 분으로부터 문자 하나가 날아 왔다. "쌤, 신문에 쌤의 시 하나가 연달아 소개되었는데 아는지요? 도시의 추석. 저도 오늘에야 봤어요. 추카... ㅋㅋ^^" 과연 그랬다. 인터넷...
    By정소슬 Views333
    Read More
  6. 06
    Jun 2016
    10:25

    오늘은 현충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의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용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By정소슬 Views173
    Read More
  7. 20
    Mar 2016
    13:07

    냉소의 앞니가 드러나 버린 변방 냄비들 (채수옥의 <앵무새> 감상평)

    계간 시 전문지 [사이펀 2016 여름, 창간호] 내가 읽은 변방의 시 한편 앵무새 / 채수옥 지난여름을 베끼며 매미가 운다 다르게 우는 법을 알지 못한 자책으로 올해도 통곡 한다. 속옷까지 벗어야 너를 뒤집어 쓸 수 있지 냉소적으로 웃는 침대는 뾰족한 부리...
    By정소슬 Views480
    Read More
  8. 18
    Mar 2016
    13:01

    이 시대의 시인으로 산다는 천형(天刑)

    跋文 이기철 제5시집 『별책부록』의 발문 이 시대의 시인으로 산다는 천형(天刑) 정소슬(시인) 이런 난감한 막걸리 차를 몰고 다니지 않는 이기철 시인(이후 읽기 편하게 '그' 혹은 '시인'이라 칭하겠다)은 아무 때나 아무 장소에서나 술을 마실 수 있는 '술...
    By정소슬 Views514
    Read More
  9. 10
    Apr 2015
    13:41

    정소슬과 함께 하는 힐링 포엠

    <<인문학서재몽돌 詩 콘서트>> ... 강의 : 1시간 30분 === 정소슬과 함께 하는 힐링 포엠 === 정소슬 : · 1957년 울산 망성리 출생. (본명 정정길) · 2004년 계간 <주변인과 詩>로 작품활동 시작. · 2006년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출간. · 2014년 시집 ...
    By정소슬 Views896
    Read More
  10. 16
    Dec 2014
    22:22

    시집을 부치며

    시집을 부치며 - 비주류가 주류에게 오래 간 준비해온 시집을 냈다. 이 홈페이지에 책을 내겠다고 시집 제목까지 붙여 방을 만든 지(2010. 8. 8)가 어느덧 4년이나 지났으니 꽤 묵혀진 시집이랄 수 있겠다. 2006년 『내 속에 너를 가두고』를 내면서 '이거, 이...
    By정소슬 Views58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 Visitor counter <<
오늘:
121
어제:
151
전체:
2,251,940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