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평택벌 영가 외 4편 / 『울산작가』 창립 15주년 특집호

by 정소슬 posted Feb 04,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평택벌 영가靈歌

- 이름도 참 예쁜 대추리 도두리에 웬?

 

 

1bdff01af19ac37a632cdcd1a286d49a.jpg

 

원주민 쫓겨난 옥상 외줄에 빨래 하나 널려 있었어 좋은 말로 널려 있지 실은 거꾸로 매달려 있었어 산 깃발인 양 분연히 나부꼈지만 이미 송장이었어 사망진단서에 첨부될 부검까지 끝낸 듯 속이 뒤집혀 있고 뒤죽박죽 엉킨 내장이 최후를 증언하고 있었어 억울함의 길이만큼 빼 물린 혀, 그 혀가 할 말이 남은 듯 말을 걸어왔어 할 말이라기보다 섬뜩한 흥정이더군

 

너무 외롭다고

 

믿었던 주인은 돈만 챙겨 떠나버렸고 남은 건 썩을 일뿐인 빈 몸뚱이 하나라고 거치적대 빠져나가 홀가분해진 이 몸과 하룻밤 어떠냐고 겁나게 짜릿할 거라고 그렇지 않겠냐고 어차피 이 자리 집창촌이 들어설 자리, 밤마다 벌어질 시간屍姦의 땅, 아프간에서도 이라크에서도 대성황 이뤘다는 그 시간屍姦 말이야

 

* 시간屍姦 : 시체를 강간하면서 쾌감을 추구하는 변태성욕.

image : http://suntag.tistory.com/155

 

 


 

 

도꾸빤쮸 

mipo_2008.jpg

(2008년 현대미포조선 노동자의 굴뚝농성 모습)

 

지난 봄, 학교 앞에서 사온 병아리가 엄지닭이 되어 알을 낳기 시작했다 세 마리를 사와 둘은 죽고 한 마리 살아남은 게 알까지 낳다니 모이 주는 재미가 쏠쏠하다

 

구구구구…… 모이를 던져 넣으며

닭장에 기대 신문을 읽노라니

 

또, 고공 농성이란다 무려 70미터란다 다시 덮친 불황으로 사회면 기사가 넘쳐나는 통에 그 정도 높이가 아니면 기삿거리로도 취급 안 해줘서일까 70미터라니 아파트 30층 높이에 가깝잖은가, 헌데 난 왜 자꾸 번지점프가 생각나지? 그게 이번엔 굴뚝이라는군 세상의 뜨끈한 등짝에 기대고픈 그들의 절박함을 표현한 거겠지 그런데 신문에 난 기사를 읽다보니 정작 그들의 서럽고 다급한 사연은 없고 자살미수를 꿈꾸는 사회적 병리현상쯤으로 몰아붙이는 일색이구먼 하긴 나도 마찬가지지 귀한 밥을 놓고 투쟁하는 저들 모습에 번지점프를 떠올렸으니

 

살벌한 세상이네 믿을 놈 하나 없지 저들이 피 터지는 데모로 세상을 뒤집어 놓았을 때 맨 앞에서 저들 깃발에다 잉크 물 팍팍 뿌려대던 그들이 아니었던가 세상이 뒤집어졌다고 그간 입고 다녔던 팬티가 뒤집힌 줄 여태 몰랐다며 지금에야 똑바로 입었으니 제발 좀 보아달란 듯이 이 엄동설한에 팬티바람이라니……, 밥그릇을 앞에 놓고 똥구녕 덮개를 얘기하자니 숭고한 밥 냄새는 슬그머니 내려가 버리고 똥 구린내가 밥상 위에 올라앉아선 꼬리를 발딱 세워 세상을 다 쓸 것처럼 흔들어대는군.

 

자 먹어먹어! 구구구구……

에잇 처먹어처먹어! 狗口狗口………….

 

 


 

 

아토피

- 적에 대하여

 


 

1

나 어렸을 적엔 손톱으로 눌러 피 빨갛게 나오는 놈은 모조리 적이라 배웠다 그래서 밤마다 호롱불 밑에 일제히 옷을 뒤집어놓고 빨간 피 머금은 놈 찾느라 밤을 지새우기 일쑤였다 더구나 그놈의 알 서캐란 놈은 핏빛이 안 배인 데다 더 작고 교묘하게 숨어 있어 섶에다 손톱 맞대어 꾹꾹 누르노라면 톡! 톡! 소리내며 터지곤 했는데 그 소리가 마치 뒤란 대숲에 내 또래의 어린 빗방울들이 맨발로 뛰어다니는 소리 같았다, 그런데

 

2

언제부턴가 겨울만 되면 옷 밑이 스멀스멀 가렵다 피 빨간 놈이 적이 아니란 게 탄로 나버린 대명천지에 수십 년 전 사라진 '이(蝨)'란 놈이 부활했을 리도 없고 당시 미군이 들여다 놓은 디디티와 화학비누의 유통기한이 끝났다는 발표도 없었는데 아침 잠자리에서 일어나 보면 옷 밑이 벌겋다 또 밤새 빨갱이와 사투를 벌인 모양인데, '이'가 땅굴을 팠나? 손톱 밑에 스민 선연한 핏빛으로 보면 어릴 적 그 빨갱이가 틀림없어 황급히 병원을 찾았더니

'아토피'란다 '이'를 없애려 과다 사용한 디디티와 화학비누가 원인일 거란다 스스로 자신을 지킬 생각은 않고 손쉽게 남의 우산 아래 안주하면서 무감각해져 버린 의존의식이 원인일 거란다

 

우리가 우산의 편안함에 잠들어 있는 사이

땅굴을 파고 살 속으로 파고든 적!

 

3

미국과의 '전시작전통수권 환수'에 합의했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발표가 있자 이에 반대하는 피켓을 든 전직 국방장관들, 전직 경찰청장들, 전직 외교관들까지 벌떼처럼 들고일어나 데모를 벌였다는 뉴스가

 

한동안 내 손톱 밑을 스멀스멀 기어 다녔다

 

gwangjoo_1980.5.jpg

(이 사진은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에 나선 시민들을 중무장한 군인들이 폭력 진압하는 모습이다)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랑의 등고선이 접히는 그곳

이제 서로의 체온조차 짐이 된 그곳

도심 공터처럼

애증의 찌꺼기로 몸살을 앓는 그곳

마른 검불이 솟대처럼 서서

언제 올지도 모를 고도를 기다리는 그곳

등고선 지워진 지난 맹세들이

고도가 오고 있다며 잠꼬대를 해대는

 

그곳이 가렵다

너와 나 天命으로 잇댄

사타구니가 가렵다

둘 사이 접힌,

 

접혀

아등바등 구겨진 사랑이 가렵다

 

* 고도(Godot) : 사무엘 베케트의 희곡 '고도를 기다리며'의 주인공.

 

waiting2godot.jpg

 


 

 

 

촌사람과 도시사람

 



 

해마다 가을이면

어머니 손수 지으신 감이며 고구마며

고추 무 배추 깨 등등…… 바리바리 싸 주시는데

그 중에도 감과 고구마는 꼭 내 처갓집 몫까지

별도로 챙겨주신다

 

벌써 십 수 년째 그 몫을 챙겨 나르다보니

공짜로 얻어오는 것이 미안하기도 하거니와

마땅히 갚을 길 없이 늘 받기만 해야하는

처가 쪽 입장도 생각 않을 수 없어

나는 자꾸 머뭇거려진다

 

어쩔 수 없나보다!

 

그저 나누는 것이 즐겁고 행복한

엄마는 촌사람.

상대의 입장부터 고려해야 하는

나는 도시사람.

 

- 『울산작가』 창립 15주년 특집호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08
    Feb 2019
    17:45

    민족의 참 꽃, 진달래 외 1편 /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시집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3.1 만세혁명 100주년에 부쳐 봄은 그냥 오지 않았다 살 에는 고통과 심장 타는 울분으로 왔다 산에서 들에서 달래달래 터진 외침, 그 함성으로 왔다 멍울멍울 치든 의분, 그 피눈물로 왔다 살 찢긴 뚝, 뚝, 핏물로 왔다 시붉게 희붉게...
    By정소슬 Views14
    Read More
  2. 23
    Jan 2019
    17:32

    어떤 부고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창립1주년 작품집

    어떤 부고 시 같지 않는 시와 티격태격 밤새 싸우다가 새벽에 이르러 먼동처럼 혼미해진 우린 결별을 선언하고 말았고 떼로 몰려온 까치가 아침나절 내내 울었고 나는 기어코 감나무로 올라가 까치밥을 죄다 떨어버렸고 누군가의 부아질에 들판은 ...
    By정소슬 Views9
    Read More
  3. 23
    Jan 2019
    17:26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외 1편 / 계간《창작21》 2018년 겨울호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주인 옆에 살 붙여야 잠드는 '워리'는 제가 개라는 걸 꿈에도 모르는 '워리'는 집밖에만 나가면 영역표시 해대느라 똥오줌 못 가리는 '워리'는 민중들은 개돼지라며 망언 짖어대길 개껌 씹듯 즐기는 '워리'는 그러다, 개...
    By정소슬 Views10
    Read More
  4. 23
    Jan 2019
    14:41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외 4편 / 《울산민족문학》16호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재래시장 안 소고기국밥집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이란다 주저 없이 들어가기엔 너무 싼 가격 싸다는 마트 식당에도 육천 원 이하 메뉴는 없고 소문난 냉면 한 그릇에 만이천 원이 뭐 비싸냐는데 ...
    By정소슬 Views9
    Read More
  5. 16
    Aug 2018
    09:53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판문점선언 기념 통일 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이 몸에 묻어있는 비루鄙陋에 대하여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내려다보고 계신다! 홍익인간 재세이화 왕검조선 개천으로부터 해모수 최숭 고두막한 해부루 등등 군웅할거와 고...
    By정소슬 Views103
    Read More
  6. 15
    Jun 2018
    07:53

    오늘은 현충일 / 계간 《사이펀》2018년 여름호

    특집 | 시인들이 상상하는 통일! 통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용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의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다함께 악수, 그리고 뜨거운 포옹...
    By정소슬 Views95
    Read More
  7. 02
    Apr 2017
    10:25

    티눈 외 1편 / 계간 《사이펀》2017년 봄호

    티눈 발바닥 굳은살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도저히 걸을 수 없게 되고서야 알았네 내 밑바닥에 잠자고 있던 없는 듯이 감겨있던 이미 퇴화한 걸로 착각했던 바닥의 눈에 핏대가 서서 틔눈 하게 되면 얼마나 무서운지를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
    By정소슬 Views114
    Read More
  8. 12
    Mar 2017
    17:08

    광어 / 천만촛불광장의 시 『촛불은 시작이다』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
    By정소슬 Views99
    Read More
  9. 17
    Feb 2017
    11:52

    논두렁 풀을 베면서 / 한국작가회의 시분과 엔솔로지 2017년

    논두렁 풀을 베면서 - 땅의 권리장전 퍼렇게 자란 논두렁 풀을 벤다 벤다는 건 살생본능의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분출하는 일 죄뿐인, 부실부실 죄밖에 키우지 못한, 죄 많은 풀이 뎅겅뎅겅 목이 잘려 의문의 변사체가 된다 무리 지어 남의 영역을 함부...
    By정소슬 Views155
    Read More
  10. 01
    Feb 2016
    14:50

    사타구니가 가렵다 / 한국작가회의 시분과 엔솔로지 2016년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랑의 등고선이 접히는 그곳 이제 서로의 체온조차 짐이 된 그곳 도심 공터처럼 애증의 찌꺼기로 몸살을 앓는 그곳 마른 검불이 솟대처럼 서서 언제 올지도 모를 고도를 기다리는 그곳 등고선 지워진 지난...
    By정소슬 Views25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