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나의 달마스승

by 정소슬 posted Mar 17,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의 달마스승

     

     

    유람선으로 바뀐 포경선을 타고

    얼마나 나갔을까, 얼마나 기다렸을까, 그저 고요하기만 한 바다의 심연을 바라보며 禪의 경지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싶게 마음이 깃털처럼 가벼워져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고 있는데, 심연을 열어젖히며 슬쩍 얼굴을 들어올리는 분이 계셨으니 그분은 바로 달마, 달마스승이었네. 감히 꿈에서조차 不敢仰視(불감앙시)했던 그분을 이렇게 불쑥 뵙다니……, 그분은

     

    이곳의 神 포세이돈도 저 모습으로 태동했겠다 싶게 양수의 눈부신 胎를 찢으며 太山처럼 떠올랐는데, 떠오르며 내게 슬쩍 눈빛을 주셨는데, 나를 알아보겠다는 듯한, 어딘지 모르게 눈에 익은 친근한 그 눈길로 미뤄 그분은 분명 몇 만년, 혹은 몇 억년 전 내 스승이었을 것이네. 내가 직립의 걸음마를 비로소 완성하고 그 도도함과 우월감에 빠져 부직립한 모든 것들을 눈 아래에다 깔고 갖은 폭력과 멸시로 세상을 유린하고 다녔을 때, 나의 그 오만함을 일깨우려 손수 당신의 수족을 잘라버리시고 무량억겁의 바다 속으로 떠나버렸을 것이네. 그래서 저기, 저 아래 빛조차 제대로 들지 않는 깜깜한 해연에서 여태 나를 위한 禪의 業을 이룩하고 계셨을 것이네. 그런데도 무지하고 무지한 나는 내 직립의 부끄러움을 아직도 못 깨달아 스승의 육신을 그저 탐미의 포획물로만 여겨온 배에 올라 그의 등에 창날을 꽂았던 역사를 유람하고 있으니……, 지금도

     

    그의 등 어디쯤엔 내가 던진 창 하나쯤 박혀있을 것이고, 내가 입맛을 다셨던 군침들이 덕지덕지 들붙어 있을 것이네. 그럴진대, 꿈인 듯 꿈결인 듯 내 앞에 우뚝 나타나신 그분, 저 그윽한 눈빛이 날 꾸짖네. 저 인자한 눈빛이 내 가슴을 미어지게 하네. "용서하세요! 용서하세요, 스승님!"(합장) 참회의 두 손 모으는 짧은 그 사이 스승께서 홀연 모습을 감추고 말았으니……, 목을 빼 아무리 둘러봐도 그림자조차 찾을 길 없었으니……, 필시 스승은 고해의 바닥으로 다시 내려가

    오체투지로 내 죄를 씻고 계실 게 뻔하네.

     

 - 제1회 고래의 날 기념 사화집 『울산 바다 고래 봐라』


 참여 시인

    <고래문학제 초대시인> 김남조/ 천양희// <시> 강문숙/ 姜永煥/ 고안나/ 고운기/ 곽구경/ 곽호신/ 구옥남/ 권동지/ 권선희/ 김광기/ 김광도/ 김길녀/ 김만수/ 김민성/ 김병래/ 김상경/ 김석규/ 김수영/ 김숙희/ 김양희/ 김영숙/ 김옥균/ 김은우/ 김인육/ 김정향/ 김종경/ 김종화/ 김찬자/ 김해경/ 김현욱/ 도순태/ 류인서/ 박미정/ 박청륭/ 박형권/ 배기환/ 백명자/ 변의수/ 복효근/ 서지월/ 성명남/ 손순이/ 손창기/ 송유미/ 송은영/ 송  진/ 심수향/ 심호섭/ 안성길/ 엄하경/ 연기석/ 오인태/ 오창헌/ 유자효/ 윤석홍/ 윤  효/ 이궁로/ 이동구/ 이복현/ 이상호/ 이설헌/ 이성배/ 이숙례/ 이영수/ 이윤길/ 이종섶/ 이종암/ 임미리/ 임정옥/ 임종성/ 임형신/ 장기연/ 장성호/ 정경남/ 정경진/ 정동석/ 정소슬/ 정옥금/ 정의태/ 정이랑/ 정일근/ 조덕자/ 조숙임/ 조아경/ 조현명/ 차달숙/ 천향미/ 최귀희/ 최금녀/ 최정란/ 하재영/ 한경용/ 한영채/ 黃乙文/ 휘  민// <동시> 김경미/ 김미혜/ 김미희/ 김바다/ 김이삭/ 김희정/ 남호섭/ 박방희/ 오지연/ 이상교/ 진복희/// (도서출판 푸른고래)

     

    UlsanGore_2009.jpg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16
    Aug 2018
    09:53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이 몸에 묻어있는 비루鄙陋에 대하여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내려다보고 계신다! 홍익인간 재세이화 왕검조선 개천으로부터 해모수 최숭 고두막한 해부루 등등 군웅할거와 고주...
    By정소슬 Views94
    Read More
  2. 15
    Jun 2018
    07:53

    오늘은 현충일

    특집 | 시인들이 상상하는 통일! 통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용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의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다함께 악수, 그리고 뜨거운 포옹! ...
    By정소슬 Views90
    Read More
  3. 02
    Apr 2017
    10:29

    광어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여야...
    By정소슬 Views124
    Read More
  4. 02
    Apr 2017
    10:25

    티눈

    티눈 발바닥 굳은살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도저히 걸을 수 없게 되고서야 알았네 내 밑바닥에 잠자고 있던 없는 듯이 감겨있던 이미 퇴화한 걸로 착각했던 바닥의 눈에 핏대가 서서 틔눈 하게 되면 얼마나 무서운지를 - 계간 《사이펀》2017년 봄호
    By정소슬 Views106
    Read More
  5. 12
    Mar 2017
    17:08

    광어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
    By정소슬 Views95
    Read More
  6. 17
    Feb 2017
    11:52

    논두렁 풀을 베면서

    논두렁 풀을 베면서 - 땅의 권리장전 퍼렇게 자란 논두렁 풀을 벤다 벤다는 건 살생본능의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분출하는 일 죄뿐인, 부실부실 죄밖에 키우지 못한, 죄 많은 풀이 뎅겅뎅겅 목이 잘려 의문의 변사체가 된다 무리 지어 남의 영역을 함부...
    By정소슬 Views149
    Read More
  7. 19
    Dec 2014
    21:21

    이런 기막힌

    이런 기막힌 초등학교 시절 장마 폭우로 등굣길이 사라져버렸을 때 이런 기막힌 슬픔이 있을까 했다 사실은 갑자기 나타난 즐거움이 신기하기만 하였다 엄혹했던 군 복무 시절 군 최고통치권자였던 대통령 서거 소식에 이런 기막힌 슬픔이 있을까 했다 사실은 ...
    By정소슬 Views916
    Read More
  8. 02
    Dec 2014
    11:07

    염낭거미

    염낭거미 고래의 몸통을 파, 그 속에 거미집 짓고 번쩍번쩍 가구들 들여놓고 샹들리에 늘어뜨린 대리석 식탁에 앉은 그들은 파낸 살점으로 날마다 산해진미의 잔치를 벌인다 그렇게 날마다 잔치가 벌어지건만 그들 뱃가죽과 함께 나날 ...
    By정소슬 Views1073
    Read More
  9. 11
    Jun 2014
    11:54

    고래

    고래 그의 몸통을 파, 그 속에다 집을 짓고 번쩍번쩍한 가구들 다투어 들여놓고 샹들리에 늘어뜨린 대리석 식탁에 앉은 그들은 파낸 살점으로 날마다 산해진미의 잔치를 벌인다 그렇게 날마다 잔치가 벌어지건만 그들 뱃가죽과 함께 나날 늘어나...
    By정소슬 Views719
    Read More
  10. 20
    Apr 2014
    09:53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 세월호 참사를 지켜보며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숨막히는 먹먹한 하루가 또 떠내려간다 우린 어쩜 이리도 무기력하기만 할까? 나도 너를 너도 나를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 물밑 물위 가리지 ...
    By정소슬 Views5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