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노을단상 외 1편 /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 기념시집

by 정소슬 posted Apr 30, 2020
노을 단상
- 2004년 망월묘역에서



퀭한 달빛만이 우리의 희망이었나
우리가 기댈 유일함이었나
당시 횡행했던 캄캄한 말들
산하를 장악한 시커먼 터무니들이
골목골목 기어 다니고
그에 맞서던 어린 혈기들이 무자비 도륙당하던 밤
참혹했던 그 밤
날뛰는 심장을 똥통 속에 처박아야 했던
당시 우리의 나약한 사랑

어언 수십 년이 흘렀건만
풀릴 길 막막한 이 곤곤함
산야가 그날 밤 그 초상집처럼 초로하게 드러누운
저 낭자한 핏빛 행렬을
아름답다 아름답다 노래만 해댈 텐가
다시 또 저기 검붉은 어둠이
군홧발로
저벅저벅 다가서고 있는데


255FFE47556D669305.jpg

*. 사진 출처 : https://skyblue119.tistory.com/entry/20150518-%EA%B4%91%EC%A3%BC%EC%9D%98-%EB%85%B8%EC%9D%84

                  '2015.05.18 광주의 노을'이라 합니다.





노을 단상 2
- 2019년 광화문광장에서



조작된 과거를 세뇌하던 이가
진실이 들통나던 날
태극기를 흔들더군 애국가를 부르더군
초대형 스피커로 광장에 도랑을 낼 듯 외쳐대더군
그 굉음을 민심이라 우겨대더군
오로지 기댈 언덕, 섬겨야 할 나라라며
성조기를 펼쳐 들었더군
태극기보다 한참 크더군 모두 그 은총이라며
몸에 껴 두르고 덩실덩실 춤추더군
굽실굽실 절까지 해대더군

성조기 있는 곳에 화염이 있고
화염 있는 곳에 피의 강 흐른다는 걸
다 아는 세상인데
그 화염이 좋아라 그 피가 좋아라
거리낌이라곤 없는 자들

유다의 땅도 아닌 한반도에서
예수를 팔아 사대맹종 개독교를 차리고선
별 빼곡한 십자군기 앞세워
가난한 노인들 지갑을 털고 있는
대낮 날강도 짓의, 그 뒤로
그들의 광배가 된 노을이 오늘도
시뻘건 화염으로
골고다 광장을 집어삼킨다


1588212357415.jpg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29
    Jul 2020
    23:01
    No Image

    그놈의 죽여주는 물건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그놈의 죽여주는 물건 그놈, 물건 하나는 좋다고들 하더군 우람하고 거칠기까지 하여 그 위용에 단번에 반한다더군 소위 '죽여준다'는 말, 그 말의 원조라지 아마 그놈하고 놀아본 사람은 안다더군 죽여준다는 게 어떤 맛인지 얼마나 짜릿한지 그 짜릿함에 다...
    By정소슬 Views1
    Read More
  2. 09
    Jul 2020
    13:44

    시인인 척의 시인 외 1편 / 계간 《사이펀》 2020년 가을호

    시인인 척의 시인 시 아닌 시를 시처럼 쓰는 나는 시인이 아니다 시인인 척이다 시라는 병상에 시인인 양 누운 환자이다 동병상련을 앓는 동지가 시집을 묶어 곱게 사인까지 하여 보내올 때면 눈물이 난다 말기 암환자가 거울 건너에 누운 자신의 몰골을 들여...
    By정소슬 Views4
    Read More
  3. 22
    May 2020
    09:26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울산민예총 걸개 시화전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3.1 만세혁명 100주년에 부쳐 봄은 그냥 오지 않았다 살 에는 고통과 심장 타는 울분으로 왔다 산에서 들에서 달래달래 터진 외침, 그 함성으로 왔다 멍울멍울 치든 의분, 그 피눈물로 왔다 살 찢긴 뚝, 뚝, 핏물로 왔다 시붉게 희붉게...
    By정소슬 Views5
    Read More
  4. 22
    May 2020
    09:22

    노을 단상 / 광주항쟁40주년 걸개 시

    노을 단상 - 2004년 망월묘역에서 퀭한 달빛만이 우리의 희망이었나 우리가 기댈 유일함이었나 당시 횡행했던 캄캄한 말들 산하를 장악한 시커먼 터무니들이 골목골목 기어 다니고 그에 맞서던 어린 혈기들이 무자비 도륙당하던 밤 참혹했던 그 밤 날뛰는 심장...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5. 15
    May 2020
    19:53

    그의 근황 외 1편 / 울산작가29호

    그의 근황 돈이 아니지 사랑도 아니지 느슨한 여유일 때도 있고 심심한 군맛일 때도 있고 바람 한 자락에 풍덩, 우수에 빠지고 마는 낭만일 때도 있지 꽤 되었지 오랜 퇴적에 깔려 생 화석이 되고만 거야 슬그머니 발 긁으며 다가서는 풀벌레소리를 숨 저미게 ...
    By정소슬 Views11
    Read More
  6. 30
    Apr 2020
    11:36

    노을단상 외 1편 /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 기념시집

    노을 단상 - 2004년 망월묘역에서 퀭한 달빛만이 우리의 희망이었나 우리가 기댈 유일함이었나 당시 횡행했던 캄캄한 말들 산하를 장악한 시커먼 터무니들이 골목골목 기어 다니고 그에 맞서던 어린 혈기들이 무자비 도륙당하던 밤 참혹했던 그 밤 날뛰는 심장...
    By정소슬 Views12
    Read More
  7. 30
    Apr 2020
    11:28

    아그들아! 외 1편 / 민족작가 2020

    아그들아! 일찍이 시궁창이 고향이었던 아그들아 시궁 추깃물로 배 채우던 버릇 버리지 못해 여짓 민심 겁탈에 혈안인 조폭 쪼가리들아 몽니 하나로 판 갈아엎겠다 밤낮 설쳐대는 모질이들아 거짓말로 밥을 짓고 감언이설로 상 차려온 구린내들아 걸핏하면 성...
    By정소슬 Views9
    Read More
  8. 25
    Nov 2019
    12:18

    하이힐 외 1편 / 울산작가28호

    하이힐 뾰족한 너의 높이를 옆구리 깊숙이 끼고 걷던 그 때만 해도 우린 행복했지 혹여 헛디딜까봐 엇길 들까봐 숨죽여 걷던 너의 발걸음 오직 예뻤니 오직 숨 깊었니 한 치라도 옆길로 눈 돌릴까봐 뾰족이 각을 세워야 했던 너에 대한 보호본능이 아직 풀리지...
    By정소슬 Views38
    Read More
  9. 25
    Nov 2019
    12:14

    옛날엔 외 2편 / 울산민족문학17호

    옛날엔 밭 나간 어머니 저녁밥 지으러 오시는 길에 머리 가득 이고 온 노을로 불 지펴 밥을 짓고 방도 데우고 꺼먹밤에야 돌아오시던 아버지 한 지게 철철 어둠을 지고 와선 방마다 깔아두고 그 속으로 도깨비 껴들까 봐 우리 잠들 때까지 새끼를 꼬면서 밤새 ...
    By정소슬 Views35
    Read More
  10. 25
    Nov 2019
    12:06

    나석주 / 독립운동가 기림시선2

    나석주 우리의 민중을 깨우쳐 강도의 통치를 타도하고 우리 민족의 신생명을 개척하자면 양병 10만이 폭탄을 한 번 던진 것만 못하며, 천억 장의 신문 잡지가 한 번의 폭동만 못할지니라. - '조선혁명선언서(1923년 1월, 신채호 작성)' 중에서 황해도 재령 출...
    By정소슬 Views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