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나석주 / 독립운동가 기림시선2

by 정소슬 posted Nov 2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석주
우리의 민중을 깨우쳐 강도의 통치를 타도하고 우리 민족의 신생명을 개척하자면 양병 10만이 폭탄을 한 번 던진 것만 못하며, 천억 장의 신문 잡지가 한 번의 폭동만 못할지니라. - '조선혁명선언서(1923년 1월, 신채호 작성)' 중에서


나석주.jpg


황해도 재령 출신의 의열단 투사 나석주는
일찍이 백범 김구 선생이 세운 양산학교 수학생으로
길림성 신흥무관학교를 이수한 항일 공작원으로
복면강도로 위장 지역 부호들에게 자금을 모아
상해 임시정부로 보내던 독립자금 모금책으로
착취 일삼던 일본인들을 척살하던 대일 저격수로
임시정부 경무국 경호관으로
무력독립운동단체인 의열단 정예요원으로
마침내, 김창숙 이동녕 김구의 은밀한 지령을 접수

조선의 피를 빨아온 조선식산은행, 동양척식주식회사에
연달아 투탄 적 심장부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놓고는
다급히 출동한 일경들과 총격전을 벌여
다하타 유이지 경감 등을 사살하고 더 나아갈 길 막히자
기꺼이 당신의 심장에 의열의 총탄 박아 넣으며
당부로 남기신 이 말씀이었는데

"나는 조국의 자유를 위해 투쟁했노라. 2천만 민중이여 분투하여 쉬지 말라!"

아아 선생이시여, 선생께서 가시고 스무 해도 안 되어
이 나라 이 강토는 李美日 야합에 의해 토막이 나고
더한 압제가 시작되었소
선생과 함께 했던 동지들 대부분 죽임 당하거나
북으로 북으로 아니면 해외 망명길에 올라야 했소
선생께서 숭배하셨던 백범 스승도 기어이 암살 당했소
이 통곡할 후안무치를 독립이라 해방이라 광복이라
우겨대는 사대 간역들의 농간에
이 강토는 또 다시 유린 장이 되고 말았소

선생의 가슴에 박힌 총알을 꺼내
저들부터 처단해야지 않겠소
선생께서 그토록 응징하려 애쓰셨던 강도들과 손잡고
친구라며 동맹이라며 으스대는 꼴,
이젠 아예 토착왜구가 되어 날뛰는 꼬락서니라니
차마 분통이 터져 그 날 다 던지지 못한 폭탄
만들고 또 만들어야지 않겠소
저 무리들 싸그리 멸살될 날까지 던지고 또 던져야지 않겠소

선생이여, 백의 투사의 적통이여, '조선혁명'의 전위시여
그 의열, 그 결기의 표상이시여
선생의 펄펄 끓던 심장에 의열의 총알 하나씩 화인(火印) 하여 이식해 주지 않겠소
그로 무장한 정예투사가 십만만 된다해도 누가 감히
이 강토 이 백성을 흔들겠다 덤벼들겠소
그때야 비로소 온전한 독립이 이룩될 것이고
단군 고토 만주간도연해주 대 평원도 되찾을 날 오지 않겠소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25
    Nov 2019
    12:18

    하이힐 외 1편 / 울산작가28호

    하이힐 뾰족한 너의 높이를 옆구리 깊숙이 끼고 걷던 그 때만 해도 우린 행복했지 혹여 헛디딜까봐 엇길 들까봐 숨죽여 걷던 너의 발걸음 오직 예뻤니 오직 숨 깊었니 한 치라도 옆길로 눈 돌릴까봐 뾰족이 각을 세워야 했던 너에 대한 보호본능이 아직 풀리지...
    By정소슬 Views8
    Read More
  2. 25
    Nov 2019
    12:14

    옛날엔 외 2편 / 울산민족문학17호

    옛날엔 밭 나간 어머니 저녁밥 지으러 오시는 길에 머리 가득 이고 온 노을로 불 지펴 밥을 짓고 방도 데우고 꺼먹밤에야 돌아오시던 아버지 한 지게 철철 어둠을 지고 와선 방마다 깔아두고 그 속으로 도깨비 껴들까 봐 우리 잠들 때까지 새끼를 꼬면서 밤새 ...
    By정소슬 Views5
    Read More
  3. 25
    Nov 2019
    12:06

    나석주 / 독립운동가 기림시선2

    나석주 우리의 민중을 깨우쳐 강도의 통치를 타도하고 우리 민족의 신생명을 개척하자면 양병 10만이 폭탄을 한 번 던진 것만 못하며, 천억 장의 신문 잡지가 한 번의 폭동만 못할지니라. - '조선혁명선언서(1923년 1월, 신채호 작성)' 중에서 황해도 재령 출...
    By정소슬 Views4
    Read More
  4. 31
    Oct 2019
    19:53

    친구가 친구에게 외 4편 / 곰솔문집3

    친구가 친구에게 - 인터넷에서 친구가 친구에게 친구하자 쿡쿡 찔러 오는데 친구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누를까 말까 손 내밀까 말까 친구면 이미 친구인데 왜 새삼 친구하잘까 의심도 되고 초인종소리에 문 열고 나가보면 물 한잔만! 하며 들이닥치...
    By정소슬 Views13
    Read More
  5. 15
    Oct 2019
    21:13

    세탁 외 1편 / 계간 《사람의문학》 2019년 가을호

    세탁 시도 때도 없이 아파트 복도를 치대고 가는 세탁! 세탁! 소리에 버럭버럭 성질 돋구던 베란다 세탁기가 거실 TV 소리에 귀 바짝 세우고 있다 경기 부양한다며 푼 막대한 자금들이 지하로 기어들어 해외 비밀 유통망을 거치며 완벽한 이중 세탁이 되어 차...
    By정소슬 Views9
    Read More
  6. 17
    Aug 2019
    07:51

    분리된 밀대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2019 통일시집

    분리된 밀대 - 정규직, 비정규직 갈라놓고 노노갈등 부추기는 더러운 손들 밀어붙여야 산다고 밀리면 죽는다고 진격 진격만을 외쳐대던 때가 있었다 오로지 바닥을 밀어야 삶이 영위되는 밀대의 생애에 그의 몫 열 배 스무 배에도 군말 한 마디 않는 로봇청소...
    By정소슬 Views22
    Read More
  7. 05
    Jun 2019
    14:54

    방생 외 1편 / 계간 《시와 문화》 2019년 여름호

    방생 병으로 낙향한 이 몸에게 난 화분을 들고 후배 한 놈이 찾아왔다 꿈같은 전원생활 즐기라는 고마움일 테지만 이 친구야 난이 지천인 곳이 저 앞산이라 봄 되면 난 캐는 도시인들로 장바닥처럼 붐빈단다 그 말, 차마 못하고 덥석 받아 며칠을 방안에 데리...
    By정소슬 Views48
    Read More
  8. 08
    Feb 2019
    17:45

    민족의 참 꽃, 진달래 외 1편 / <친일문인기념문학상청산작가모임>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시집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3.1 만세혁명 100주년에 부쳐 봄은 그냥 오지 않았다 살 에는 고통과 심장 타는 울분으로 왔다 산에서 들에서 달래달래 터진 외침, 그 함성으로 왔다 멍울멍울 치든 의분, 그 피눈물로 왔다 살 찢긴 뚝, 뚝, 핏물로 왔다 시붉게 희붉게...
    By정소슬 Views78
    Read More
  9. 23
    Jan 2019
    17:32

    어떤 부고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창립1주년 작품집

    어떤 부고 시 같지 않는 시와 티격태격 밤새 싸우다가 새벽에 이르러 먼동처럼 혼미해진 우린 결별을 선언하고 말았고 떼로 몰려온 까치가 아침나절 내내 울었고 나는 기어코 감나무로 올라가 까치밥을 죄다 떨어버렸고 누군가의 부아질에 들판은 불질러졌고 ...
    By정소슬 Views64
    Read More
  10. 23
    Jan 2019
    17:26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외 1편 / 계간《창작21》 2018년 겨울호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주인 옆에 살 붙여야 잠드는 '워리'는 제가 개라는 걸 꿈에도 모르는 '워리'는 집밖에만 나가면 영역표시 해대느라 똥오줌 못 가리는 '워리'는 민중들은 개돼지라며 망언 짖어대길 개껌 씹듯 즐기는 '워리'는 그러다, 개만 보면 자지...
    By정소슬 Views1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