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친구가 친구에게 외 4 / 곰솔문집3

by 정소슬 posted Oct 31,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친구가 친구에게

- 인터넷에서



Who are You.jpg


친구가 친구에게

친구하자 쿡쿡 찔러 오는데

친구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누를까 말까 손 내밀까 말까

친구면 이미 친구인데

왜 새삼 친구하잘까 의심도 되고

초인종소리에 문 열고 나가보면

물 한잔만! 하며 들이닥치는 포교원에 외판원에

무작위 정보집달관까지

조심 또 조심하여도 뒤통수 간수가 쉽잖은 세상

화끈하게 손 내밀지 못하는 내 처신이

미안하기도 하고 한탄스럽기도 하여

때아닌 민망함으로 낯 붉어지던 그 인사가

갑자기 그리워진다


사랑합니다 고객님!







망상해수욕장에서





팔월 하순, 망상해수욕장에 와

망상을 본다

늦여름의 허무맹랑을 본다

여기 오면 색다른 오기가

갱년기에 베 먹힌 나의 무감각을

처음 것처럼 리모델링 해놓으리 여겼었는데

신경통 도진 해변만이

만취한 취객처럼 널브러져 있다

짐 풀기도 전, 작달비 떨어진다

모래톱의 늙은 두덩 위로

폭 폭 음란한 소리를 내며 정자를 뿌려댄다

무저항으로 누운 수평선은 건성으로 헐떡대고

살 비린내 휘몰아치는 파도에

타래 풀린 염문만 하염없이 떠내려간다

팔월 하순, 도섭질이 외딴치고 떠난

망상을 본다

늦여름의 허무맹랑을 본다







조강지처가 집을 나갔다





배신 격노 분통 적개로부터 시작된

갈팡질팡 안절부절 초조불안을 거쳐

후회 포기 패닉 단념에 이르기까지 그리 길지 않았다

한나절도 안 걸렸다 한 시간이면 족했으니

너무 바쁘니까 너무 급하니까 너무 절실하니까 등등은

상업적 주술에 낚인 상투적 변명일 뿐

애당초 그렇게 맹신맹종 살 일이 아니었던 거다

그토록 많은 걸 걸지 말았어야 했던 거다


갈아치우자 결심하고 나니 오히려 후련해지는

색다른 꿈이 환하게 꾸어지는

야릇하기 그지없는

두 해마다 갈아치울 권한까지 덤으로 주어지는

방탕할 이 권리는 도대체 무엇인가

파혼 선언과 동시에 재혼 서약이 이루어지는

얄궂은 이 편리 이 호의는 또 무엇인가

분명 일탈 조장이고 풍기 문란 방조의 죄악이거늘

낯가림도 없이 나는

승낙 사인을 갈겨대고 있었으니


명확한 불륜의,

명명백백 미필적고의의,

생면부지와의 낯뜨거운 밀약, 새 손전화와의







윈도우스트라이크(window strike)

- 유리의 투명에 대하여




결코 나를 드러내기 위해서가 아니었을

너에 대한 염탐이 목적이었을

쌍방 투명한 소통은 가당치도 않았을

오로지 나를 방호하고

내 속내를 은폐하기 위함이었을


그래서 더 교묘한 색으로 위장까지 하게 되었을

그래서 너에겐 더 치명적일 수밖에 없었을


그, 투명 유리에

오늘도 새 한 마리 날아와 죽어있다

온통 길뿐인 길 위에서

길 아닌 길만 죽어라 뚫다가

저승으로 난 길을 건드려버린, 그래서

아차차 열리고 만


사방이 유리벽인 건물에서야 흔히 일어나는 일이라

또 죽었군! 덤덤히 사체를 치우는데

제법 큰 덩치의 비둘기라 치우기가 애젖하다

한땐 이 새를 평화의 상징으로 일컬었는데

길바닥엔 평화라는 해묵은 슬로건이 뭉떵뭉떵 뽑혀

어지러이 나뒹굴고

얼마나 세차게 박았을까 부러진 부리 옆으로

시붉은 비명 낭자하다


애초 너에겐 평화가 없었지!


이 유리를 만든 인간도 때로 열린 길로 착각해

머리 터지기 다반사이거늘

평화인 양

마치 그 통로처럼 위장된

유리의 정체를 알리 없는 너야말로 오죽했을까


열어도 열어도 도무지 열리지 않았을

끝없이 반복되는 클라인의 항아리 같았을

덫이라 해야 마땅할


투명이라는 이름의

일방통행형 평화, 사기성 장벽, 그 올무의

질식할

담소자약談笑自若의 속삭임







낮술경제학

- 매슬로우의 '욕구위계이론'




낮술에 취한 좁은 골목길,

잔다ㄹㅋ°모텔 앞 백일홍의

놀다 가! 자고 가! 낯뜨거운 추파에

발끈 달아오르는 취기를

모텔 년 검은 입술이 막무가내 핥아댄다

시커먼 창유리에 낚아 채인 하느님도

그녀의 유혹 뿌리치기 힘들었던 듯

젖은 장삼처럼 들러붙어 후들대는데

먹고 자고 싸는 우리의 기본 생리들이

호객꾼으로 늘어선 반라의 통속通俗들에 둘러싸여

실랑이를 벌인다


휴식이 곧 생산성이고 품질이고

고품격 경제의 부가가치라고

자아실현의 원동력이라니까

글쎄, 인간 욕구는

내 매트의 펀펀(fun fun)함 위에서 실현된다는

'매슬로우 이론', 알아? 몰라?


이봐 블랙타이, 놀다 가! 자고 가! 응??


*. 욕구위계이론 : 미국 심리학자 매슬로우(1908-1970, Abraham H. Maslow)가 주장한 이론으로, 인간의 욕구 피라미드에서 아래부터 생리욕구, 안전욕구, 애정·소속욕구, 존경욕구, 자아실현욕구 등 5단계로 하위 욕구가 적당히 충족되어야 다음 단계 욕구로의 동기유발이 된다는 논리의 학설이다.



gomsol3_cover.jpg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31
    Oct 2019
    19:53

    친구가 친구에게 외 4 / 곰솔문집3

    친구가 친구에게 - 인터넷에서 친구가 친구에게 친구하자 쿡쿡 찔러 오는데 친구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누를까 말까 손 내밀까 말까 친구면 이미 친구인데 왜 새삼 친구하잘까 의심도 되고 초인종소리에 문 열고 나가보면 물 한잔만! 하며 들이닥치...
    By정소슬 Views6
    Read More
  2. 15
    Oct 2019
    21:13

    세탁 외 1편 / 계간 《사람의문학》 2019년 가을호

    세탁 시도 때도 없이 아파트 복도를 치대고 가는 세탁! 세탁! 소리에 버럭버럭 성질 돋구던 베란다 세탁기가 거실 TV 소리에 귀 바짝 세우고 있다 경기 부양한다며 푼 막대한 자금들이 지하로 기어들어 해외 비밀 유통망을 거치며 완벽한 이중 세탁이 되어 차...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3. 17
    Aug 2019
    07:51

    분리된 밀대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2019 통일시집

    분리된 밀대 - 정규직, 비정규직 갈라놓고 노노갈등 부추기는 더러운 손들 밀어붙여야 산다고 밀리면 죽는다고 진격 진격만을 외쳐대던 때가 있었다 오로지 바닥을 밀어야 삶이 영위되는 밀대의 생애에 그의 몫 열 배 스무 배에도 군말 한 마디 않는 로봇청소...
    By정소슬 Views15
    Read More
  4. 05
    Jun 2019
    14:54

    방생 외 1편 / 계간 《시와 문화》 2019년 여름호

    방생 병으로 낙향한 이 몸에게 난 화분을 들고 후배 한 놈이 찾아왔다 꿈같은 전원생활 즐기라는 고마움일 테지만 이 친구야 난이 지천인 곳이 저 앞산이라 봄 되면 난 캐는 도시인들로 장바닥처럼 붐빈단다 그 말, 차마 못하고 덥석 받아 며칠을 방안에 데리...
    By정소슬 Views44
    Read More
  5. 08
    Feb 2019
    17:45

    민족의 참 꽃, 진달래 외 1편 / <친일문인기념문학상청산작가모임>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시집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3.1 만세혁명 100주년에 부쳐 봄은 그냥 오지 않았다 살 에는 고통과 심장 타는 울분으로 왔다 산에서 들에서 달래달래 터진 외침, 그 함성으로 왔다 멍울멍울 치든 의분, 그 피눈물로 왔다 살 찢긴 뚝, 뚝, 핏물로 왔다 시붉게 희붉게...
    By정소슬 Views67
    Read More
  6. 23
    Jan 2019
    17:32

    어떤 부고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창립1주년 작품집

    어떤 부고 시 같지 않는 시와 티격태격 밤새 싸우다가 새벽에 이르러 먼동처럼 혼미해진 우린 결별을 선언하고 말았고 떼로 몰려온 까치가 아침나절 내내 울었고 나는 기어코 감나무로 올라가 까치밥을 죄다 떨어버렸고 누군가의 부아질에 들판은 불질러졌고 ...
    By정소슬 Views56
    Read More
  7. 23
    Jan 2019
    17:26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외 1편 / 계간《창작21》 2018년 겨울호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주인 옆에 살 붙여야 잠드는 '워리'는 제가 개라는 걸 꿈에도 모르는 '워리'는 집밖에만 나가면 영역표시 해대느라 똥오줌 못 가리는 '워리'는 민중들은 개돼지라며 망언 짖어대길 개껌 씹듯 즐기는 '워리'는 그러다, 개만 보면 자지...
    By정소슬 Views101
    Read More
  8. 23
    Jan 2019
    14:41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외 4편 / 《울산민족문학》16호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재래시장 안 소고기국밥집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이란다 주저 없이 들어가기엔 너무 싼 가격 싸다는 마트 식당에도 육천 원 이하 메뉴는 없고 소문난 냉면 한 그릇에 만이천 원이 뭐 비싸냐는데 저 삼천오백 원이 우...
    By정소슬 Views79
    Read More
  9. 16
    Aug 2018
    09:53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민족작가연합> 판문점선언 기념 통일 시집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이 몸에 묻어있는 비루鄙陋에 대하여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내려다보고 계신다! 홍익인간 재세이화 왕검조선 개천으로부터 해모수 최숭 고두막한 해부루 등등 군웅할거와 고주몽 온조 박혁거...
    By정소슬 Views163
    Read More
  10. 15
    Jun 2018
    07:53

    오늘은 현충일 / 계간 《사이펀》2018년 여름호

    특집 | 시인들이 상상하는 통일! 통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용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의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다함께 악수, 그리고 뜨거운 포옹! - 계간 《사이펀》2018년 여름호
    By정소슬 Views1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