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민족작가연합> 판문점선언 기념 통일 시집

by 정소슬 posted Aug 1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이 몸에 묻어있는 비루鄙陋에 대하여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내려다보고 계신다!


홍익인간 재세이화 왕검조선 개천으로부터
해모수 최숭 고두막한 해부루 등등 군웅할거와
고주몽 온조 박혁거세 김수로의 사국시대와
국강상광개토지호태성왕의 모두루 비문과
을지문덕 살수대첩과
사대굴신事大屈身의 돌씨가 된 김춘추·김유신의 당唐과의 외세 결탁, 민족배신 이적행위로 하여
황산벌에 흩어진 피와 낙화암 삼천 궁녀와
졸본 요하에 뿌린 피의 허망함이여 한 많은 대동강과
대조영의 영토회복 발해(북국) 229년과
반도 소국으로 전락한 통일신라(남국)의 밤 노래와
황룡사 금당벽화에 박제된 사대걸신事大乞神 늙은 소나무와
견훤 궁예 왕건의 조취모산과
왕다운 王 없는 왕씨 고려에 뜯겨나간 옛 영지들
고려말 무장 이성계의 위화도회군 종신사대입국終身事大立國으로 단군 이름에 똥칠한 후-조선에
영영 찾을 길 없네 만주간도연해주 대평원
율곡의 십만양병자강론과
북애옹의 규원사화 연청북벌론과
이순신의 한산섬 달 밝은 밤과
단재의 구강회복론 구국투쟁론에도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경술국치와
안중근 이봉창 윤봉길의 피의 지하드와
기미년 오등은자에아조선의독립국임을…… 대한독립만세 만만세 소리와
김좌진 홍범도의 청산리대첩과
일제의 만주간도 조선양민대학살과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간도특설대 시라카와 요시노리 백선엽과
김동환 김종한 노천명 모윤숙 서정주 이광수 주요한 채만식 최남선 등등 친일 매파들에 의해 전장으로 끌려간 수많은 영령들과
일왕의 항복선언문 들고 들이닥친 美蘇 점령군과
신탁통치반대의 깃발은 누가 찢었나
남북이 토막나던 날의 물개박수 소리와
철조망 뚫는 외세 타도 총포소리와
"사대입국事大立國 결사사수"를 외치는 동족상잔에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굳세어라 금순아와
꿈에 본 내 고향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와
군홧발에 유린된 4.3, 5.16, 5.18, 10.27, 12.12 시붉은 숫자들과
IMF 환란, 세월호 침몰에도 끄떡없이 잔존해온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만 외치며
걸핏하면 성조기·일장기·오성홍기 들고 설치는
종파사대宗派事大의 더러운 피 내림들과


오늘도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애매한 국적의 난민으로 세계 도처를 떠돌고 있는데
나라가 쪼개지고 뒤집힐 때마다 유민이 된 한민족 디아스포라들은 무려 일천만에 육박하는데
하늘엔 조각구름 떠있고 강물엔 유람선이 떠있고
저마다 누려야할 행복이 언제나 자유로운 곳
아! 대한민국, 망해야 살 나라 대한망국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기에 앞서
발본색원 반드시 청산해야 할,


천 오백 년 간 단 한번도 단죄하지 못한
박달호랑이 이마의 王 무늬 뽑아 고양이 흉내내면서
수염까지 밀고 멍멍 똥개를 자청해온
외탁야합 사대굴신 수구의
더러운 피, 이 피 내림의 종식임을!!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두 눈 부릅뜨고 계신다.


- 판문점선언 기념 통일 시집 『도보다리에서 울다 웃다』에서


5ae723961e000043008e404f.jpg


1247122_1110173_3356.jpg


611211110012705460_2.jpg


lMy0G0A_o.jpg


http://www.soseul.pe.kr/xe/moonhak_album/171824


899481583X_f.jpg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17
    Aug 2019
    07:51

    분리된 밀대 外 1편 / <민족작가연합> 2019 통일시집

    분리된 밀대 - 정규직, 비정규직 갈라놓고 노노갈등 부추기는 더러운 손들 밀어붙여야 산다고 밀리면 죽는다고 진격 진격만을 외쳐대던 때가 있었다 오로지 바닥을 밀어야 삶이 영위되는 밀대의 생애에 그의 몫 열 배 스무 배에도 군말 한 마디 않는 로봇청소...
    By정소슬 Views10
    Read More
  2. 05
    Jun 2019
    14:54

    방생 외 1편 / 계간 《시와 문화》 2019년 여름호

    방생 병으로 낙향한 이 몸에게 난 화분을 들고 후배 한 놈이 찾아왔다 꿈같은 전원생활 즐기라는 고마움일 테지만 이 친구야 난이 지천인 곳이 저 앞산이라 봄 되면 난 캐는 도시인들로 장바닥처럼 붐빈단다 그 말, 차마 못하고 덥석 받아 며칠을 방안에 데리...
    By정소슬 Views38
    Read More
  3. 08
    Feb 2019
    17:45

    민족의 참 꽃, 진달래 외 1편 / <친일문인기념문학상청산작가모임>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시집

    민족의 참 꽃, 진달래 - 3.1 만세혁명 100주년에 부쳐 봄은 그냥 오지 않았다 살 에는 고통과 심장 타는 울분으로 왔다 산에서 들에서 달래달래 터진 외침, 그 함성으로 왔다 멍울멍울 치든 의분, 그 피눈물로 왔다 살 찢긴 뚝, 뚝, 핏물로 왔다 시붉게 희붉게...
    By정소슬 Views53
    Read More
  4. 23
    Jan 2019
    17:32

    어떤 부고 외 1편 / <민족작가연합> 창립1주년 작품집

    어떤 부고 시 같지 않는 시와 티격태격 밤새 싸우다가 새벽에 이르러 먼동처럼 혼미해진 우린 결별을 선언하고 말았고 떼로 몰려온 까치가 아침나절 내내 울었고 나는 기어코 감나무로 올라가 까치밥을 죄다 떨어버렸고 누군가의 부아질에 들판은 불질러졌고 ...
    By정소슬 Views48
    Read More
  5. 23
    Jan 2019
    17:26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외 1편 / 계간《창작21》 2018년 겨울호

    그네 집 반려견 '워리'는 주인 옆에 살 붙여야 잠드는 '워리'는 제가 개라는 걸 꿈에도 모르는 '워리'는 집밖에만 나가면 영역표시 해대느라 똥오줌 못 가리는 '워리'는 민중들은 개돼지라며 망언 짖어대길 개껌 씹듯 즐기는 '워리'는 그러다, 개만 보면 자지...
    By정소슬 Views82
    Read More
  6. 23
    Jan 2019
    14:41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외 4편 / 《울산민족문학》16호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 재래시장 안 소고기국밥집 선지국밥 한 그릇에 삼천오백 원이란다 주저 없이 들어가기엔 너무 싼 가격 싸다는 마트 식당에도 육천 원 이하 메뉴는 없고 소문난 냉면 한 그릇에 만이천 원이 뭐 비싸냐는데 저 삼천오백 원이 우...
    By정소슬 Views57
    Read More
  7. 16
    Aug 2018
    09:53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민족작가연합> 판문점선언 기념 통일 시집

    나는 만고 역당 신라의 후손이로소이다 - 이 몸에 묻어있는 비루鄙陋에 대하여 상고도읍 아사달에서는 오늘도 단군왕검님께서 내려다보고 계신다! 홍익인간 재세이화 왕검조선 개천으로부터 해모수 최숭 고두막한 해부루 등등 군웅할거와 고주몽 온조 박혁거...
    By정소슬 Views152
    Read More
  8. 15
    Jun 2018
    07:53

    오늘은 현충일 / 계간 《사이펀》2018년 여름호

    특집 | 시인들이 상상하는 통일! 통일! 오늘은 현충일 나의 용기가 너의 정의를 짓밟지 않았는지? 나의 분기가 너의 의기를 막아서지 않았는지? 지금은 반성의 시간. 서로를 용서할 시간. 다함께 악수, 그리고 뜨거운 포옹! - 계간 《사이펀》2018년 여름호
    By정소슬 Views121
    Read More
  9. 02
    Apr 2017
    10:25

    티눈 외 1편 / 계간 《사이펀》2017년 봄호

    티눈 발바닥 굳은살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도저히 걸을 수 없게 되고서야 알았네 내 밑바닥에 잠자고 있던 없는 듯이 감겨있던 이미 퇴화한 걸로 착각했던 바닥의 눈에 핏대가 서서 틔눈 하게 되면 얼마나 무서운지를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그 날도 촛...
    By정소슬 Views141
    Read More
  10. 12
    Mar 2017
    17:08

    광어 / 천만촛불광장의 시 『촛불은 시작이다』

    광어 - 故 백남기 선생 영전에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여야 한...
    By정소슬 Views1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