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밀랍의 城

by 정소슬 posted Jul 02,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가 있는 금요일]밀랍의 城 - 정소슬
2011년 06월 30일 (목) 23:38:08 경상일보 webmaster@ksilbo.co.kr
아내가 내 눈치를 피해
가계부를 쓴다
바스락바스락 아랫입술 뜯어
밀랍의 城 쌓는다

막아도 막아도
자꾸 껴드는 바람
막다 막다 지친 아내는
잠이 들고

그 옆
쪽불 밝힌 내가
시를 쓴다

눈물이 채 마르지 않은
밀랍 속으로
펜촉
꾹꾹 눌러가며
밤새워 단물 빤다


■ 정소슬 시인은

1957년 울산 출생. 2002년 시집 ‘흘러가는 것이 어디 강물뿐이랴’로 문학 활동을 시작. 2006년 두 번째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를 출간했다. 현재 ‘한국작가회의’ 회원, 시 계간지 ‘주변인과 시’ 운영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자본주의 사회는 돈이 먼저 말을 한다. 흘리는 눈물의 대부분은 돈과 관련되어 있다.
   
▲ 이기철 시인


딱히 쓸 것도 없는 ‘가계부’. ‘아랫입술을 뜯어가며’ 계산기 두드려 보아도 생활은 날마다 적자다.

‘막다 막다 지친’ 아내의 안쓰런 잠듦에 시인은 그제서야 ‘쪽불’을 밝힌다. 시 한편이 밥 한 그릇에 미치려면 참 아득하다는 생각을 하다가도 펜을 꺽으면 자신도 석죽을 것이란 사실이 명백함으로 오히려 ‘펜촉을 꾹꾹 눌러가며’ 삶의 적자를 메우는 중이다.

시인(詩人)도 시인(時人)이어야 함으로 현실에서 자유롭지 못한 슬픔이 있다. 하여 시를 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기철 시인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6897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최근 발표작

recently announced Poem /

  1. 02
    Apr 2017
    10:29

    광어

    광어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여야 한다는 쪽과, 얼마 전 운...
    By정소슬 Views79
    Read More
  2. 02
    Apr 2017
    10:25

    틔눈

    틔눈 - 티눈 발바닥 굳은살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도저히 걸을 수 없게 되고서야 알았네 내 밑바닥에 잠자고 있던 없는 듯이 감겨있던 이미 퇴화한 걸로 착각했던 바닥의 눈에 핏대가 서서 틔눈 하게 되면 얼마나 무서운지를 - 계간 《사이펀》2017년 봄호
    By정소슬 Views66
    Read More
  3. 12
    Mar 2017
    17:08

    광어

    광어 그 날도 촛불로 도심을 옴팍 불사르고 오던 밤이었다 이미 자정이 넘었지만 행렬에 동참한 열기가 가게마다 성황이어서 우린 겨우 어느 허름한 횟집에다 자리를 잡아야 했는데 이런 날은 도다리를 뼈 째 썰어 먹는 새꼬시여야 한다는 쪽과, 얼마 전...
    By정소슬 Views61
    Read More
  4. 17
    Feb 2017
    11:52

    논두렁 풀을 베면서

    논두렁 풀을 베면서 - 땅의 권리장전 퍼렇게 자란 논두렁 풀을 벤다 벤다는 건 살생본능의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분출하는 일 죄 뿐인, 부실부실 죄밖에 키우지 못한, 죄 많은 풀이 뎅겅뎅겅 목이 잘려 의문의 변사체가 된다 무리 지어 남의 영역을 함부...
    By정소슬 Views97
    Read More
  5. 19
    Dec 2014
    21:21

    이런 기막힌

    이런 기막힌 초등학교 시절 장마 폭우로 등굣길이 사라져버렸을 때 이런 기막힌 슬픔이 있을까 했다 사실은 갑자기 나타난 즐거움이 신기하기만 하였다 엄혹했던 군 복무 시절 군 최고통치권자였던 대통령 서거 소식에 이런 기막힌 슬픔이 있을까 했다 사실은 ...
    By정소슬 Views772
    Read More
  6. 02
    Dec 2014
    11:07

    염낭거미

    염낭거미 고래의 몸통을 파, 그 속에 거미집 짓고 번쩍번쩍 가구들 들여놓고 샹들리에 늘어뜨린 대리석 식탁에 앉은 그들은 파낸 살점으로 날마다 산해진미의 잔치를 벌인다 그렇게 날마다 잔치가 벌어지건만 그들 뱃가죽과 함께 나날 ...
    By정소슬 Views965
    Read More
  7. 11
    Jun 2014
    11:54

    고래

    비밀글입니다.
    By정소슬 Views695
    Read More
  8. 20
    Apr 2014
    09:53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 세월호 참사를 지켜보며 맹골수도(孟骨水道) 급류 아래 숨막히는 먹먹한 하루가 또 떠내려간다 우린 어쩜 이리도 무기력하기만 할까? 나도 너를 너도 나를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 물밑 물위 가리지 ...
    By정소슬 Views441
    Read More
  9. 08
    Mar 2014
    08:29

    진눈깨비

    비밀글입니다.
    By정소슬 Views316
    Read More
  10. 11
    Jan 2013
    12:22

    바스락!

    바스락! / 정소슬 들숨 날숨 모두 목이 꺾이어 침묵이 오히려 정겨워지는 계절 발아래 낙엽이 비명을 지른다 바스락! 나는 안다 이미 가을 깊숙이 발들인 나도 저같이 마른 비명이나 질러대며 겨울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는 거 ...
    By정소슬 Views239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