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당신은 어느 하늘의 미필적고의로 버려진 걸레입니까?

by 정소슬 posted Jan 07,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arlos Barberena de la Rocha

 

이 그림은

니콰라과 판화가 Carlos Barberena de la Rocha(b.1972)의 작품으로 "Herido de Muerte(치명적인 부상)"이란 제목이 붙어있다.

 

우리나라도 언젠가부터 이 같은 '치명적인 부상'을 입은 이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도저히 대처 불가한 천재지변이라기보다 우리 스스로가 저지른 재앙, 즉 인재(人災)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있다 하겠다.

하니 답도 있을 법한데

그 '답'이

너무 쉽고 뻔해서 다 알고있는 미필적고의의 ‘치명적인 부상’이라는 거다.


더 심각한 것은 부상이거나 망가지지 않았음에도 

시 때 없이 버려지고 있는 현실로 

소위 가진자들의 참담한 이 버리는 행위가 

무차별적이고 날로 무자비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 얼마나 통탄할 반 인륜적 비인간적인 사태란 말인가?


 

당신은 어느 하늘의 미필적고의로 버려진 걸레입니까요?

 



걸레 : 준비 중에 있습니다.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걸레

3rd Poetry collection 『Rag』 / 제3시집 (예정)

  1. 07
    Jan 2015
    11:50

    당신은 어느 하늘의 미필적고의로 버려진 걸레입니까?

    이 그림은 니콰라과 판화가 Carlos Barberena de la Rocha(b.1972)의 작품으로 "Herido de Muerte(치명적인 부상)"이란 제목이 붙어있다. 우리나라도 언젠가부터 이 같은 '치명적인 부상'을 입은 이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도저히 대처 불가...
    By정소슬 Views10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