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사타구니가 가렵다

2nd Poetry collection 『Groin itches』 / 제2시집

  1. 08
    Apr 2010
    17:01
    notice

    나는 야한 슬픔이 좋다.

    고흐의 'sorrow(비탄)'이란 표제가 붙은 그림이다. 나는 이런 그림이 좋다. 이런 야한 슬픔이 좋다. 우린 지금 너무 가식적, 가학적 행복에만 심취해있는 건 아닐까? 책 구입하기 인터넷으로 구입하기 : => [알라딘] 정소슬시...
    By정소슬 Views4297
    read more
  2. 20
    Jul 2014
    00:08
    No Image

    표지

    표지
    By정소슬 Views415
    Read More
  3. 20
    Jul 2014
    00:07
    No Image

    여는 글

    여는 글 나이가 들자 어딘지 모르게 자꾸 가렵다 서로 감추기에 급급해온 사타구니뿐만 아니다 온몸이 가렵다 혀끝이 가렵고 정수리가 가렵고 삶의 행간마다 경쟁심을 부추겨온 사랑, 땅, 이념, 관습들이 가렵다 난질난질 속절없이 가렵다 이제 긁...
    By정소슬 Views413
    Read More
  4. 20
    Jul 2014
    00:05
    No Image

    ---------- 제1부 ----------

    제1부 새벽강 부뚜막 어머니의 국시 입산 밀랍의 城 사타구니가 가렵다 벙거지 폭포 아래 발가벗고 서서 파도 아래 자빠져 키스 오월 밤비 가을 녘 바스락! 허수아비 조각모음 덤
    By정소슬 Views366
    Read More
  5. 20
    Jul 2014
    00:04
    No Image

    새벽강

    새벽강 새벽강이 산을 업었다 덜 깬 잠 머리 수건 하나 질끈 동여매고 종- 종- 새벽길 간다 굽이굽이 자욱한 농무濃霧 길 휘돌아 간다 저 길 끝 아득히 멀어져 가시던 아버지, 그 아버지보다 늘 크고 높고 푸르...
    By정소슬 Views302
    Read More
  6. 20
    Jul 2014
    00:03
    No Image

    부뚜막

    부뚜막 어머니의 된장에 호박잎 쌈 그 생각에 헐레벌떡 어머니 집에 들러 배고프다 졸랐더니 된장에 호박잎 쌈 그건 없고 어머니 드시라고 지난 달 사 넣고 간 굴비 구이에 쇠고기 국이다 또 어머니, 나 떠나고 난 뒤 ...
    By정소슬 Views325
    Read More
  7. 20
    Jul 2014
    00:03
    No Image

    어머니의 국시

    어머니의 국시 평상 위에 먼저 자리 잡고 앉은 달과 함께 저녁을 먹는다 어머니의 국수 아닌 국시가 사발 안 비좁도록 똬리를 틀었고 허연 머릿결 사이로 쿡 찔러 넣은 젓가락은 영판 어머니 은비녀다 나는 혹, 그 쪽머리 풀릴까봐 차마 젓지를 ...
    By정소슬 Views341
    Read More
  8. 20
    Jul 2014
    00:01
    No Image

    입산

    입산 만행승의 누런 탁발바랑 잔뜩 무거워 뵈던 그 산길을 내 아버지, 바랑도 없이 올라가신 뒤 한 해 가고 두 해 가고 어언 십수 년 무에 그리 좋으시기에 무에 그리 반하셨기에 여태 내려오실 줄 모르시나 그리도...
    By정소슬 Views320
    Read More
  9. 20
    Jul 2014
    00:00
    No Image

    밀랍의 城

    밀랍의 城 아내가 내 눈치를 피해 가계부를 쓴다 바스락바스락 아랫입술 뜯어 밀랍의 城 쌓는다 막아도 막아도 자꾸 껴드는 바람 막다 막다 지친 아내는 잠이 들고 그 옆 쪽불 밝힌 내가 시를 쓴다 눈물이 채 마...
    By정소슬 Views316
    Read More
  10. 19
    Jul 2014
    23:59
    No Image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타구니가 가렵다 사랑의 등고선이 접히는 그곳 이제 서로의 체온조차 짐이 된 그곳 도심 공터처럼 애증의 찌꺼기로 몸살을 앓는 그곳 마른 검불이 솟대처럼 서서 언제 올지도 모를 고도를 기다리는 그곳 등고...
    By정소슬 Views710
    Read More
  11. 19
    Jul 2014
    23:57
    No Image

    벙거지

    벙거지 봉두난발에 꽃 치장한 엉거주춤에 테 메운 내 모습 때로 멋있어 보일지는 몰라도 자꾸만 감출 곳이 늘어나는 이 거지 같은 곤혹을 그대는 아는가
    By정소슬 Views2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