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함박눈

by 정소슬 posted Mar 1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함박눈 

     

     

     

    여인의 발자국만 비좁던

    안마당에

    함박눈이

    8월 목화밭

    솜꽃처럼 터지는

    날이면

     

    여인은 사립문을

    동구 밖까지

    길다랗게 열어 놓고서

    임이 누울

    이불에

    솜을 채웁니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내 속에 너를 가두고

1st Poetry collection 『To imprison you in my Heart(2006, 2010 rev.)』 / 제1시집

  1. 13
    Mar 2010
    20:44

    표지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제1부 어젯밤 꿈속에 제2부 달빛이 고운 날에는 제3부 코스모스 연가 제4부 아우성, 그 너머로 제5부 시보다 슬픈 詩 *. 본 시집은 단 한 권만 발행되었으며 서점에서 구입할 ...
    By정소슬 Views2108
    Read More
  2. 13
    Mar 2010
    20:32

    [序詩] 박하사탕

    序詩 박하사탕 어느 시인은 한 장 한 장 넘겨지는 책이고 싶다 했는데 스탠드 불빛 아래 밤새워 읽혀지는 책장이고 싶다 했는데 나는 그대 혀끝에 녹아 가슴 쏴하게 퍼지는 詩이고 싶다 한 알의 박하사탕이고 싶다 …… 2006년 봄, 정소...
    By정소슬 Views2224
    Read More
  3. 13
    Mar 2010
    20:31
    No Image

    연시

    연시軟枾 찬비 내리면 오신다 했잖아요 비 그친 아침 바알간 햇살에 안겨 온다고 하셨지요 드높은 하늘 까치 떼 빙빙 돌면 동구 앞까지 당도했다는 신호라 했었지요 나는 마냥 골목길만 바라보고 기다린 걸요 내 마음 너무 익어 ...
    By정소슬 Views2420
    Read More
  4. 13
    Mar 2010
    20:30
    No Image

    여인

    여인 해 떨어졌지만 여인의 눈꺼풀은 아직 낮이다 마을 어귀 하나 둘 등촉이 밝고 뒷산 밤 밭에선 밥짓는 연기 몽실몽실 매달리는데 여인의 눈시울은 아직 애타는 낮이다 분명 날 저물기 전 온다던 임 어둠은 자꾸 짙...
    By정소슬 Views2066
    Read More
  5. 13
    Mar 2010
    20:29
    No Image

    분꽃

    분꽃 임 오시는 길이야 그믐밤에도 보름 달밤처럼 환하련만 발자국 지워진 골목은 대낮에도 그믐밤이다 길모퉁이 뚝뚝 흘린 눈물 자국마다 내 맘 닮은 분꽃이 밤에만 살금살금 피는데 골목 끝을 향한 그리움도 나를 빼...
    By정소슬 Views2079
    Read More
  6. 13
    Mar 2010
    20:29
    No Image

    함박눈

    함박눈 여인의 발자국만 비좁던 안마당에 함박눈이 8월 목화밭 솜꽃처럼 터지는 날이면 여인은 사립문을 동구 밖까지 길다랗게 열어 놓고서 임이 누울 이불에 솜을 채웁니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
    By정소슬 Views1761
    Read More
  7. 13
    Mar 2010
    20:28
    No Image

    가을나무

    가을나무 돌아보지 마세요 당신과 나눈 뜨거웠던 순간들 떠올리며 옷을 벗고 있는 중이에요 아시나요? 당신 앞에선 볼 붉히며 알몸이 되는 이 순간이 가장 큰 행복이라는 사실을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By정소슬 Views1806
    Read More
  8. 13
    Mar 2010
    20:28
    No Image

    목련·2

    목련·2 임 오신다는 소식에 담 너머 고개 빼 넘긴 저 새악시 옷고름 풀린 줄도 몰라 몰라! 몰라! 젖가슴만 부끄럽네 부끄럽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
    By정소슬 Views1827
    Read More
  9. 13
    Mar 2010
    20:27
    No Image

    초승달

    초승달 임의 예쁘던 손톱 기어이 잘랐나보다 어릴 적 봉숭아 꽃잎 따서 빨간 꿈으로 처맸을 손톱 내게 시집와 아들딸 낳고 살다보니 매니큐어 한번 바를 새 없다고 내내 투정이더니 기어이 아린 꿈살 도려내어 저...
    By정소슬 Views1847
    Read More
  10. 13
    Mar 2010
    20:27
    No Image

    간이역이 왜

    간이역이 왜 간이역이 왜 아름다운지 아시나요 호젓하니까 스산하고 눅눅한 고독이 흐르니까 아니에요, 아니지요 아무 열차나 서지 않기 때문이에요 아무 사랑이나 내리지 않기 때문이지요 기다리는 그 사랑만 그리워...
    By정소슬 Views185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