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잠 못 드는 밤엔

by 정소슬 posted Mar 1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 못 드는 밤엔 

     

     

     

    冬天 갯가에

    얼음 열리는 밤

    달도 그 얼음 따러

    가고 없는 밤


    창 너머

    나목의 빈 가지엔

    별들만 와글와글

    떼 지어 앉아


    내 베갯머리에 흐른

    잠을 주워 먹으려

    저렇게들

    기다리는가 보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내 속에 너를 가두고

1st Poetry collection 『To imprison you in my Heart(2006, 2010 rev.)』 / 제1시집

  1. 13
    Mar 2010
    20:26
    No Image

    눈썹

    눈썹 - 눈썹은 그리움을 매달고 산다 세상 다 들여다보고 살아도 제 눈썹 들여다보지 못한다던 그 눈썹 위에 싸락싸락 싸락눈 내려앉으면 세상의 무게 새삼스레 느끼며 그 무게에 눌려 볼 겨를이 없었던 거웃을 보게 마련이지 뼈로 빚은 눈물항아리 대롱대롱 ...
    By정소슬 Views1818
    Read More
  2. 13
    Mar 2010
    20:25
    No Image

    임의 꿈자리

    임의 꿈자리 베개가, 임의 선 고운 뒷목을 고인 꽃베개가 창문 넘어온 달빛에 출렁여 임이 꾸는 꿈에 또 한 번 출렁여 베갯잇 아래 총.총.총. 떨어져 꽃길 거니는 숨소리로 흥건한 꽃 강 위의 다디단 단꿈이겠구나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
    By정소슬 Views1595
    Read More
  3. 13
    Mar 2010
    20:25
    No Image

    어젯밤 꿈속에

    어젯밤 꿈속에 어젯밤 꿈속에 안개 자욱한 호숫가 거닐었네 비췻빛 물 내음에 취하여 취하여 밤새 배회했네 바람 일렁일 적마다 넘칠 듯 부서질 듯 달뜬 파열음으로 전율하던 외진 물보라 나도 몰라라 어쩔 수 없었어라 내가 왜 그 물보라에 엎어져 입맞춤하...
    By정소슬 Views1810
    Read More
  4. 13
    Mar 2010
    20:24
    No Image

    잠 못 드는 밤엔

    잠 못 드는 밤엔 冬天 갯가에 얼음 열리는 밤 달도 그 얼음 따러 가고 없는 밤 창 너머 나목의 빈 가지엔 별들만 와글와글 떼 지어 앉아 내 베갯머리에 흐른 잠을 주워 먹으려 저렇게들 기다리는가 보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
    By정소슬 Views1753
    Read More
  5. 13
    Mar 2010
    20:24
    No Image

    시월 비

    시월 비 우수수 지는 낙엽은 나무의 한쪽 밑동에만 쌓이고 뚝, 뚝, 떨구는 빗방울은 내 한쪽 가슴만 적시운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1942
    Read More
  6. 13
    Mar 2010
    20:23
    No Image

    그 집 앞

    그 집 앞 접시꽃 모가지가 장대처럼 길었던 그 집 앞 담 아래 봉숭아도 키만 키우던 그 집 앞 봉창에 얹힌 코고무신이 지지리 눈부시던 그 집 앞 꽃들 다 시들고 등 굽은 낙엽 봉창에 뒹굴고 그 위 눈 내려 하염없이 쌓이고 ……다시 또 봄, 예쁜 병아리 줄을 ...
    By정소슬 Views1337
    Read More
  7. 13
    Mar 2010
    20:23
    No Image

    비 오는 날이면

    비 오는 날이면 비 오는 날이면 가슴이 무던히 촉촉해진다는 그 사람 그립다 느닷없는 초인종 소리에 얼굴 붉어지기도 하고 잘못 걸려온 전화에 몸 달기도 한다는 쓸데없이 대문 앞 서성이기도 하고 다이얼을 돌리다 그냥 내려놓기도 한다는 눈시울을 두드리...
    By정소슬 Views1330
    Read More
  8. 13
    Mar 2010
    20:22
    No Image

    홍시

    홍시 하얀 기저귀 차고 양냥대던 그 꼬맹이가 어느새 농농한 엉덩이 실룩이며 살 몸살을 앓는구나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1308
    Read More
  9. 13
    Mar 2010
    20:22
    No Image

    번지점프

    번지점프 위험하지 않은 삶은 삶이 아니라고 아찔하지 않은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고 모두 하늘을 향하여 우아한 비상을 꿈꿀 때 날개를 꺾고 무작정 추락하면서 자신을 베러 온 낭끝 공포에 환희하는 역병 천길 아래 거 꾸 로 매 달 린 홉뜬 숨소리 누구나 수...
    By정소슬 Views1271
    Read More
  10. 13
    Mar 2010
    20:21
    No Image

    새벽 산책길에서

    새벽 산책길에서 아스라한 초원 끝 지평선을 뚫고 솟구치는 태양을 보노라면 나도 저처럼 꿈 많은 얼굴로 태어났겠지 싶다 - 시집 『내 속에 너를 가두고』 이 시집은 단 한권만 출판된 시집임 / 2006년, 글로빚는테라코타
    By정소슬 Views12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