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아! 시여, 시인이여

by 정소슬 posted Mar 1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 시여, 시인이여?

 


시는

어려운 외래어와

난해한 타래 질에 감겨


칭칭 울고 앉았고,


시인은

시집 내고서

빈털터리 되어


끙끙 앓아 누웠다.


(자업자득이 아니런가?)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흘러가는 것이 어디 강물뿐이랴

Illusion's collection 『The river's flows is saddens me(2002, 2006 rev.)』 / 정정길 미망시집

  1. 13
    Mar 2010
    17:46

    표지

    미망시집 『흘러가는 것이 어디 강물뿐이랴』 제1부 빈 화병은 없다 제2부 시인은 시보다 아름답다 제3부 망성리에서 제4부 만남보다 더 설레는 이별 제5부 추억을 말하자면 흙은 천년을 살고... 제6부 바람이었나 제7부...
    By정소슬 Views2079
    Read More
  2. 13
    Mar 2010
    17:40
    No Image

    [여는 시] 바닷가에서

    여는 시 바닷가에서 서로 가슴 부비며 속살대는 자갈 소리 귀 대어 들어보지 않고서야 어찌 바다의 아픔을 말할 수 있으랴 시퍼런 머리 풀어헤치고 온몸으로 일렁이는 해조음을 속 깊이 들여다보지 않고서야 어찌 그의 속사정 안다 ...
    By정소슬 Views2015
    Read More
  3. 13
    Mar 2010
    17:39
    No Image

    난꽃

    난꽃 당신이 내 눈 속에서 걸어나갈 땐 눈썹을 건드리지 마세요 눈물이 나요 도도한 당신 눈물까지 닦아주고 갈 리 없잖아요 손수건 한 장 훌쩍 던지고 돌아서는 모습 그것도 싫어요 가실 때도 올 때처럼 소리 없이 소리 없이 그렇게 가시어요
    By정소슬 Views2073
    Read More
  4. 13
    Mar 2010
    17:38
    No Image

    빈 화병은 없다

    빈 화병은 없다 꽃 시들어 앙탈만 남은 가지 꺼내고 헛짓했다고 낯빛까지 고약해진 물을 부어 버리면 화병 밑바닥이 훤히 보이는데 슬쩍 두드려보면 그 안을 메운 공기들이 그간 빨아먹은 목소리로 花花花花…… 볼그레한 메아리를 수놓아댄다...
    By정소슬 Views1810
    Read More
  5. 13
    Mar 2010
    17:38
    No Image

    목련

    목련 긴 겨울밤 지나 봄, 먼동 트기 전 하이얀 버선부터 챙기는 당신은 꼭두새벽 속치마 차림으로 아궁이 불 지피던 내 어머니여라
    By정소슬 Views1892
    Read More
  6. 13
    Mar 2010
    17:37
    No Image

    튜울립

    튜울립 오므려도 오므려도 속으로 타는 사랑 어쩔 수 없나 보네 보듬어도 보듬어도 자꾸만 삐어져 나오는 연모의 향 어쩌지 못하나 보네 저기 저 붉은 사랑 속으로 들어가 다소곳 잠들었으면 황홀하겠네 언제 저 옷고름 다 풀어 날 맞지나 않을...
    By정소슬 Views1677
    Read More
  7. 13
    Mar 2010
    17:37
    No Image

    봉숭아

    봉숭아 너 여태 거기 있었구나 울퉁불퉁 토담 길 모두 시멘트로 바뀌고 다 떠난 줄 알았더니 갈라진 돌담 틈새 용케도 뿌리를 내렸구나 손가락마다 빨갛게 동여매고 종일 담 밑에 웅크려 있던 순이는 LA로 이민 가서 소식조차 없는데 그녀가 버리고 떠난...
    By정소슬 Views1799
    Read More
  8. 13
    Mar 2010
    17:34
    No Image

    밤송이

    밤송이 꽃송이 눈송이 아무도 널 닮지 않았네 같은 송이인데 너는 어찌 가시까지 달았나 그래도 나는 네가 좋아, 왠지 아니? 넌, 세운 가시로 비난받는 억척노랑이 소리 듣다가도 터져서야 제 모습 보여주니까. 속엣것 미련 없이 내어놓으니까. 그래...
    By정소슬 Views1739
    Read More
  9. 13
    Mar 2010
    17:33
    No Image

    소낙비

    소낙비 터질 듯 터질 듯이 칭칭 감아 안은 욕정 기다릴 듯 기다릴 듯이 한꺼번에 터지는 피로한계점을 넘어선 용수철의 방사, 그 갈구의 해방 아, 저 자유의 아우성들이여! 군집의 순수들이여!
    By정소슬 Views1219
    Read More
  10. 13
    Mar 2010
    17:33
    No Image

    신록

    신록 나는 너의 봉곳한 풋가슴을 보고있노라면 당장 발가벗고 달려가 네 곁에 눕고 싶어진다 어찌해야하나, 이 미망(迷妄)의 욕정을?
    By정소슬 Views13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