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김삼일 첫 시집 ‘장생포’

by 정소슬 posted Feb 05, 2024

“내 영혼의 저 편에 문학의 흔적을 적다”

[경북매일] 윤희정기자 등록일 2024.02.04 18:11 게재일 2024.02.05

김삼일 원로 연출가 시인 등단

영남문학 시 부문 작품 3편 당선

첫 시집 ‘장생포’… 50여 편 엮어

 

 

 

 983387_955689_1439.jpg

 

 

“그때 그 시절 고래잡이로/ 붐비던 장생포,/ 지금은 바다 건너 용장반도의/ 무서운 공장들, 매연으로 장송곡을 부르네 // 고래 잡았다고 포구에 울려 퍼지던 고동 소리는/ 멎은 지 오래고 폐선된 고랫배는 해초와/ 굴껍질이 덕지로 상여처럼 떠 있네//”

 

(시 ‘장생포’ 중)

 

‘포항 연극계의 대부’라 불리는 원로 연출가 김삼일(83) 씨가 시집 ‘장생포’(대경사)를 펴냈다.

 

이번 시집은 김 씨의 첫 번째 작품으로 총 50여 편의 시가 실려 있다. 김 씨는 종합문예지 ‘영남문학’의 ‘제41회 신인문학상’ 시 부문에 작품 3편이 당선돼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의 당선작은 ‘장생포’, ‘당신을 생각합니다’, ‘섬에서 만난 그녀’ 등 3편이다.

 

김 씨는 발간사를 통해 “연극을 한다고 한평생을 보낸 세월, 그래도 시집 한 권은 꼭 내어야 한다고 다짐했다가 망설이고 주저하다가 이제 방황을 끝내고 내 영혼의 저편에 문학의 흔적을 적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964년 포항수산대학 학보사 창간 1기 기자로 당시 학보사 주간 교수이신 한흑구 교수님의 문학정신 ‘아름다운 것은 영원하고 영원한 것은 아름답다’는 순백한 정신을 이어받아 올곧은 인간이 되어야 한다고 다짐하고 다짐했지만 실천하지 못한 것이 한이 되어 가슴을 누른다. 주변의 도움으로 한 권의 시집을 펴내게 됐다”며 “앞으로는 은은하게 시의 샘에서 시혼을 건져 행복을 찾으며 살고 싶다”고 밝혔다.

 

울산 장생포 출신인 김삼일 씨는 1963년 KBS 포항방송국 성우로 입사한 이듬해 극단 은하를 창단하며 본격적인 연극인의 길을 걸었다.

 

포항시립연극단 연출자(1983~2012년), 경산시립극단 객원 연출, 대경대 교수 등으로 활동하며 ‘대지의 딸들’, ‘별은 밤마다’ 등 지금까지 총 169편의 연극을 연출했고 1983년 한국연극예술상과 2004년 이해랑연극상 등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 연극계 원로 거장들의 연극제인 ‘제8회 늘푸른 연극제’ 연출 부문에 선정돼 지난 1월 6∼7일 서강대 메리홀 소극장에서 자신의 연출작 ‘언덕을 넘어서 가자’를 공연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출처 : http://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983387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5
    Feb 2024
    19:00

    김삼일 첫 시집 ‘장생포’

    “내 영혼의 저 편에 문학의 흔적을 적다” [경북매일] 윤희정기자 등록일 2024.02.04 18:11 게재일 2024.02.05 김삼일 원로 연출가 시인 등단 영남문학 시 부문 작품 3편 당선 첫 시집 ‘장생포’… 50여 편 엮어 “그때 그 ...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2. 05
    Feb 2024
    18:48

    이종인 새 시집 '사라진 후'

    [금강칼럼] 사라진 후 [금강일보] 기자명 금강일보 입력 2024.02.04 15:48| 1980년대 초 진보문학운동이 신군부의 억압을 받던 공백기에, 대전 충남의 젊은 문인들이 비정기 간행물인 무크지 ‘삶의문학’을 발간하며 대안문화운동으로 그 시대적 역...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3. 04
    Feb 2024
    13:16

    진서윤 첫 시집 '여기까지가 인연입니다'

    등단 10년 만에 첫 시집 발간한 어느 시인의 사연 [경남도민일보] 백솔빈 기자 입력 2024.02.04. 진서윤 첫 시집〈여기까지가 인연입니다〉 버려지는 책 아까워 책 안내던 시인 인생 우여곡절 겪으며 문학과 인생 사이 갈등 그 끝에 "내 작품들에게도 빛을 주...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4. 04
    Feb 2024
    13:05

    정정호 새 시집 '마음 비석에 새긴 노래'

    정정호 시 '금수산의 아기 흑염소' [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chk1500@naver.com 승인 2024.02.03 00:08 이명지 수필가의 나를 사로잡은 문장 충주호 저 아래 내려다보이는 금수산 자락을 이른 새벽 올라가는데 윤기 흐르는 새까만 어린 흑염소 한 마...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03
    Feb 2024
    10:45

    박갑순 두 번째 수필집 '시들지 않는 꽃'

    박갑순 두 번째 수필집 '시들지 않는 꽃' 출간 [전민일보] 소장환 기자 승인 2024.02.02 22:44 박갑순 작가 8년 만의 수필집 수필집 <시들지 않는 꽃>은 박갑순 작가의 두 번째 수필집으로 첫 수필집 묶고 8년 만에 출간한 책이다. 첫 수필집은 오십을...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6. 02
    Feb 2024
    22:10

    이월춘 새 시집 '기억은 볼 수 없어서 슬프다'

    이월춘 시인, '기억은 볼 수 없어서 슬프다' 시집 발간 [데일리한국] 오웅근 기자 owg2010@hankooki.com 승인 2024.02.02 16:59 "생활 속 사유의 깊이를 단단한 연륜의 내면화를 보여줘" [창원(경남)=데일리한국 오웅근 기자] 경남문학관 관장으로 재...
    By정소슬 Reply0 Views19
    Read More
  7. 02
    Feb 2024
    21:43

    이제니 첫 산문집 '새벽과 음악'

    [신간] '말들의 흐름' 시리즈 마지막 《새벽과 음악》···이제니 첫 산문집 [글로벌E] 김광일 기자 입력 2024.02.02 07:00 이제니 지음 | 시간의흐름 | 18,000원 커피와 담배, 담배와 영화, 영화와 시, 시와 산책, 산책과 연애, ...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8. 02
    Feb 2024
    21:30

    서정랑 첫 시집 '85B'

    서정랑 시인, 첫 시집 '85B' 출간 [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chk1500@naver.com 승인 2024.02.01 21:10 65편 시 수록...만만찮은 개성 보여줘 [대구=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시인의 시에는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없고 묘사와 현실의식 중 한 면도 놓...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9. 02
    Feb 2024
    21:20

    남길순 두 번째 시집 '한밤의 트램펄린'

    삶과 사랑이 흐르는 언어의 은하수 [새전북신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4년 02월 01일 12시21분 '한밤의 트램펄린(지은이 남길순, 펴낸 곳 창비)'은 작가의 두 번째 시집으로, 별처럼 많은 ‘너’를 잇는 ‘나’의 이야기들로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10. 02
    Feb 2024
    21:10

    김혜연 첫 시집 '근처에 살아요'

    춤추는 시인이 묻는 '오늘의 안녕' [뉴제주일보] 김나영 기자 승인 2024.02.01 14:20 김혜연 시인 시집 '근처에 살아요' 춤추는 시인의 ‘오늘의 안녕’을 묻는 발랄한 상상력이 시편에 담겼다. 제주 출신 김혜연 시인은 최근 첫 시...
    By정소슬 Reply0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7 Next
/ 697
>> Visitor counter <<
오늘:
101
어제:
139
전체:
2,252,32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