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남길순 두 번째 시집 '한밤의 트램펄린'

by 정소슬 posted Feb 02, 2024

삶과 사랑이 흐르는 언어의 은하수

[새전북신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4년 02월 01일 12시21분  

 

 

 

 

8936424971_1.jpg

 

 

'한밤의 트램펄린(지은이 남길순, 펴낸 곳 창비)'은 작가의 두 번째 시집으로, 별처럼 많은 ‘너’를 잇는 ‘나’의 이야기들로 넘쳐난다. 시인은 '가족과 이웃, 과거와 현재, 개인과 역사, 설화적 세계와 현대적 일상, 기억의 삶과 망각의 삶'(김수이, 해설) 등 시공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지금-여기’의 세상을 성찰한다. 웅숭깊은 사유와 풍부한 상상력을 통해 과거와 현재, 타자와 자아의 교감 속에서 삶의 본질을 탐구하고 역사의 진실을 찾아가는 수많은 ‘나’들의 ‘몸-삶’의 현장으로 독자들을 안내하기도 한다. 섬세한 감수성과 함축적인 언어들이 문장과 문장 사이의 풍부한 여백 속에서 극대화되며, 선명한 묘사와 세련된 은유와 상징 등이 어우러진 시편들이 잔잔하면서도 묵직한 울림을 준다.

 

첫 시집에서 “뭇 생명들의 실상”을 탐색하며 탄생과 성장의 서사를 전개했던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는 성장 이면의 세상으로 서사를 확장시키며 “몸-삶의 흐름이 끊기고 성장이 정지된 세계”의 실상과 “고통스러운 죽음과 소멸”(해설)에 직면한 현대인의 삶을 다양한 측면에서 포착한다. 지난 시절의 “모든/기억은 와르르” “잊어버리는 게 생존의 기술”('웨이터의 나라')이 되어버린 냉혹한 자본사회의 인간을 시인은 “아무도 없는 공터”에서 홀로, 살기 위해 필사적으로 “트램펄린을 뛰는 사람들”('한밤의 트램펄린')에 비유한다. 그러나 비상과 추락을 반복하며 도달하는 곳은 결국 제자리일 뿐, 시인은 이러한 제자리걸음을 “어느 날 불편한 자세로 물을 먹다가 사자에게 심장을 바치”고 난 후 “숨을 멈추고 보이지 않는 곳을 바라보는 버릇”('이번 생(生)은 기린입니다')이 생긴 ‘기린’의 생(生)과 다름없음을 직시하고, “서로의 말을 알아들을 수 없게”('조용한 가족') 된 소통 부재의 현실과 불화하는 존재들의 고통을 정밀하게 투시한다.

 

시인은 뭇 생명들이 서로에게 고통 혹은 죽음으로 전이되는 비애의 순간을 감각적인 이미지와 직설적인 표현으로 그려낸다. “갯벌 위 생명들 온데간데없이 사라”('물의 때')지고, “돼지가 멀쩡하던 돼지를/소가/젖을 문 송아지와 뿔이 솟은 성난 소를 끌고 가//산 채로/구덩이를 파고 묻어버”리고, 급기야 “사람이 사람을/자동차가 자동차를”('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덮치고 짓이기는 참혹한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자연이 붕괴되고 죽음과 소멸로 황폐화된 세계에서 “죽음은 죽음이 덮쳐오는 줄도 모른다”('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그럼에도 시인은 “죽음을 무릅쓰고/누가 나를 낳고 있는”('처서') 죽음과 탄생의 역설적 전이, 서로 “다른 시간을 반짝이며/태어나고 사라지기를 멈추지 않는”('그리운 눈사람') 존재들의 생멸(生滅)의 시간을 차분히 응시한다. “수년째 아이가 태어나지 않은 마을”에서 두돌을 맞은 아기가 “꽃을 가리키며 꽃나무 속으로 빨려 들어”('살구')가는 장면에서는 생과 사의 절묘한 공존이 뿜어내는 그윽한 꽃 내음에 흠뻑 취하게 되기도 한다.

 

한국 현대사의 비극적 사건에 대한 통찰과 냉철한 역사 인식 또한 시집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특히 순천 출신인 시인에게 ‘여순사건’에 관한 시편들은 각별하다. 시인은 “온 천지에 사람이 울고 개구리가 울고 난리도 그런 난리가 없었”('초파일에 비')던 그날, “포승에 엮인/청년 여섯이/총부리 앞에 서 있”('흰 까마귀가 있는 죽음의 시퀀스')던 현장을 좀처럼 떠나지 못한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도 곧잘 “묵직한 어떤 사건”이 떠오르고 “어디서 스무발이나 서른발쯤/총소리가 들려”('구례')오는 환각에 빠지기도 한다. 이때 시인은 과거의 ‘몸’에 자신을 대입해 상황을 적확하게 묘사하는 한편, 동시에 현실의 ‘몸’으로 각성해 상처를 보듬어 안는 독특한 문법을 구사한다. 예컨대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역사의 비극적 현장을 돌아보면서 “아버지 가슴에 총알이 파고드는 것을 보고 있”는 소년이 되어 “한마디 변명도/자비를 바라는 중얼거림도 없는 침묵” 속에서 스러져간 무고한 죽음들의 넋을 기리는 해원의 노래를 부르고, “시신 무더기를 뒤집으며 아들을 찾고 있”('평화로운 천국')는 어미가 되어 “죽다가 살아난 사람”('사라오름')들의 고통과 함께하는 치유의 노래를 부른다.

 

시인은 삶의 고통과 불안 속에서도 “아름다운 무지개를 만들 수 있는 세계를 궁리”('보아뱀과 오후')하며 “여전히 나는 기다리는 것이 있”('그리운 눈사람')다고 말한다. 시인은 무엇을 기다리는 것일까. 아마 뭇 생명들이 공존하는 상생의 나라, “생명과 사랑이 흐르는, 흘러야 하는”(해설) 세상 아닐까. “세상의 모든 말이/잘 익은 복숭아 속으로 들어가/옹알옹알/꿀물처럼 미끄러”('처음의 아이')지는 영원한 세상 아닐까.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되지 않는 세상은//죽은 세상”('오늘의 갈대')과 다를 바 없기에 시인은 앞으로도 팽팽한 침묵과 생명의 언어를 벼려 ‘새로운 이야기’를 써나갈 터이다. 그러기 위해 ‘사랑’의 “품을 더 늘려야겠다”(시인의 말)는 시인의 순정한 마음이 오래도록 가슴속에 여울진다.

 

/이종근기자

 

출처 : http://sjbnews.com/news/news.php?number=805818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2
    Feb 2024
    22:10

    이월춘 새 시집 '기억은 볼 수 없어서 슬프다'

    이월춘 시인, '기억은 볼 수 없어서 슬프다' 시집 발간 [데일리한국] 오웅근 기자 owg2010@hankooki.com 승인 2024.02.02 16:59 "생활 속 사유의 깊이를 단단한 연륜의 내면화를 보여줘" [창원(경남)=데일리한국 오웅근 기자] 경남문학관 관장으로 재...
    By정소슬 Reply0 Views19
    Read More
  2. 02
    Feb 2024
    21:43

    이제니 첫 산문집 '새벽과 음악'

    [신간] '말들의 흐름' 시리즈 마지막 《새벽과 음악》···이제니 첫 산문집 [글로벌E] 김광일 기자 입력 2024.02.02 07:00 이제니 지음 | 시간의흐름 | 18,000원 커피와 담배, 담배와 영화, 영화와 시, 시와 산책, 산책과 연애, ...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3. 02
    Feb 2024
    21:30

    서정랑 첫 시집 '85B'

    서정랑 시인, 첫 시집 '85B' 출간 [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chk1500@naver.com 승인 2024.02.01 21:10 65편 시 수록...만만찮은 개성 보여줘 [대구=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시인의 시에는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없고 묘사와 현실의식 중 한 면도 놓...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4. 02
    Feb 2024
    21:20

    남길순 두 번째 시집 '한밤의 트램펄린'

    삶과 사랑이 흐르는 언어의 은하수 [새전북신문] 기사 작성: 이종근 - 2024년 02월 01일 12시21분 '한밤의 트램펄린(지은이 남길순, 펴낸 곳 창비)'은 작가의 두 번째 시집으로, 별처럼 많은 ‘너’를 잇는 ‘나’의 이야기들로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02
    Feb 2024
    21:10

    김혜연 첫 시집 '근처에 살아요'

    춤추는 시인이 묻는 '오늘의 안녕' [뉴제주일보] 김나영 기자 승인 2024.02.01 14:20 김혜연 시인 시집 '근처에 살아요' 춤추는 시인의 ‘오늘의 안녕’을 묻는 발랄한 상상력이 시편에 담겼다. 제주 출신 김혜연 시인은 최근 첫 시...
    By정소슬 Reply0 Views11
    Read More
  6. 01
    Feb 2024
    12:47

    손경석 첫 시집 ‘후회 적설량’

    사계에 빗댄 인간의 감정 마산 출신 손경석 첫 시집 ‘후회 적설량’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24-02-01 08:06:32 시인으로 등단해 서예가, 경남오페라단 단원으로도 활동 중인 마산 출신 손경석이 첫 시집 ‘후회 적설량’을 펴냈다. 손...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7. 01
    Feb 2024
    12:37

    조민자 다섯 번째 시집 ‘꽃에 걸린 시’

    자연을 통한 정체성 회복 하동 출신 조민자 시집 ‘꽃에 걸린 시’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24-02-01 08:06:24 하동 출신 조민자 시인이 다섯 번째 시집 ‘꽃에 걸린 시’를 펴냈다. 오래전에 출간했던 시집에서, 또 그동안 꾸준히 발표...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8. 01
    Feb 2024
    12:19

    김헌수 포토포엠 ‘계절의 틈’

    김헌수 포토포엠 ‘계절의 틈’… 찰나의 순간을 붙잡은 카메라와 펜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승인 2024.01.31 17:00 김헌수 시인이 삶의 풍경을 담은 사진에 접어둔 문장과 시편들을 곁들였다. 순환하며 사는 일상의 또렷한 장면과 당신...
    By정소슬 Reply0 Views14
    Read More
  9. 01
    Feb 2024
    12:06

    김유석 동시집 ‘왕만두'

    김유석 시인 ‘왕만두’…평범한 일상을 새롭게 보는 힘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승인 2024.01.31 17:00 김유석 시인의 동시집 ‘왕만두(열림원 어린이·1만4,000원)’는 평범한 일상을 새롭게 보고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
    By정소슬 Reply0 Views24
    Read More
  10. 01
    Feb 2024
    11:54

    나혜경 산문집 ‘우리는 서로의 나이테를 그려주고 있다’

    나혜경 산문집 ‘우리는 서로의 나이테를 그려주고 있다’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승인 2024.01.31 18:00 편안한 ‘마당’에 대한 예찬 “넓지 않아도 좋다. 단 한 평만 있어도 알뜰하게 가꾼다면 마당의 기능을 다할 것이다. ...
    By정소슬 Reply0 Views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8 Next
/ 698
>> Visitor counter <<
오늘:
118
어제:
130
전체:
2,252,47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