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최은묵 세 번째 시집 '내일은 덜컥 일요일'

by 정소슬 posted Aug 06, 2022

시를 엉뚱하게 해석했지만 그런대로 재미있네

최은묵 시인의 시 '정치'

[오마이뉴스] 22.08.05 16:56 l 최종 업데이트 22.08.05 16:56l | 주영헌(yhjoo)

 

 

 

 k652838921_1.jpg

 

 

정치

- 최은묵

 

 쪽길에 버려진

 거울 하나

 

 동네가 두 배로 가난해졌다

 

 - <내일은 덜컥 일요일>, 34쪽(시인의일요일, 2022년)

 

이 시의 제목이 왜 '정치'일까라고 오래 생각했습니다. 내가 잘 아는 단어 '정치'는 '나라를 다스리는 일'을 의미합니다. 그것과 거울과 무슨 상관이 있을까. 2연에서 그 궁금증이 풀립니다. 정치가 그 역할을 제대로 못 하는 오늘 '동네가 두 배로 가난해졌다'는 문장은 어떤 꾸밈도 없이 제 가슴에 다가옵니다.

 

이 시의 제목 '정치'는 중의적입니다. 시어에서 중의적이라는 말은 하나의 단어가 여러 의미를 가진다는 뜻입니다. 시에서는 시적인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일부러 중의적인 단어나 문장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국어 문법에서 중의성은 부정적으로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단어나 문장을 잘못 선택함으로써 화자가 말하고자 하는 의미를 모호하게 만들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모호성이 심하면, 의사소통이 이루어지지 않거나 화자의 의도와는 다른 답변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이 시에서 정치를 저는 '정치(政治)'로 읽었지만, 시인의 의도는 그것보다 '정치(定置)'에 가까울 것입니다. 후자가 말하는 정치는 '일정한 곳에 놓아둠'이라는 의미를 가집니다. '쪽길에 버려진 거울 하나'라는 문장에서 일정한 곳에 놓인 거울이라는 '정치'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저는 후자가 아니라 전자인 '정치(政治)'로 읽었던 것일까요.

 

시는 읽는 사람의 마음을 담습니다. '시가 쓰이는 순간'의 시는 시인의 것이겠지만, 시가 쓰여 발표되면, 그것은 시인의 것이 아니라 오로지 독자의 것이 되어버리고 맙니다. 그 시를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전적으로 독자의 몫입니다. 시인의 관여할 바가 아니라는 것이죠.

 

시를 읽고 나눌 때 '너는 저 시를 잘못 읽었어'라는 말은 적절하지 않은 표현입니다. 왜냐하면, 시를 읽고 그것을 받아들이는 주체가 다르기 때문에, 읽은 시를 재해석하는 표현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저처럼 '정치(定置)'를 '정치(政治)'로 읽을 수 있습니다. 다른 방식으로 읽어버려 완전히 다른 시가, 서정시에서 정치적인 시가 되어 버렸지만, 이렇게 읽어보는 것도 재미있지 않습니까.

 

시의 문장으로 되돌아가 보겠습니다. 쪽길에 버려진 거울과 동네가 두 배로 가난해진 것과 어떤 의미의 연관성이 있을까요. 생각해보면, 아주 간단합니다. 가난한 마을을 버려진 거울이 비추고 있기 때문에 두 배로 가난해 보이는 것입니다. '정치(政治)'도 이와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인플레이션과 코로나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오늘 정치는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치라는 거울이 밝은 부분을 비춰도 모자라는데, 세상의 힘들고 괴로운 부분들을 비추고 있습니다. 정치가 제대로 역할을 했어도 여전히 힘들 수밖에 없는 상황, 그 역할을 못 하고 있으니 미래까지 암담하게 느껴집니다.

 

어떤 정치이든 사람들이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정치가 사람들을 아프고 괴롭게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情致 : 좋은 감정을 자아내는 흥치)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 시를 읽으며 생각해봅니다.

 

시 쓰는 주영헌 드림

 

최은묵 시인은...

 

대전에서 태어났습니다. 2007년 《월간문학》, 201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시집으로 『괜찮아』, 『키워드』 등이 있으며, 수주문학상, 천강문학상, 제주4·3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주영헌 (yhjoo)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55402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8
    Aug 2022
    20:16

    주하림 두 번째 시집 '여름 키코'

    [신간] 『여름 키코』 [독서신문] 김혜경 기자 | 승인 2022.08.08 16:18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에서 이국적이고 드라마틱한 시 세계로 주목받았던 주하림 시인의 두 번째 시집이 9년 만에 출간됐다. 이번 시집에서 그의 여성 화자들은...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2. 08
    Aug 2022
    20:07

    이훤 세 번째 시집 '양눈잡이'

    [신간] 양눈잡이 [연합뉴스] 송고시간2022-08-08 16:08 | 성도현 기자 ▲ 양눈잡이 = 이훤 지음. 사진가이자 시인인 이훤 작가의 세 번째 시집으로, 38편의 시와 사진 연작시로 구성됐다. 이훤은 시집에서 자신을 양눈잡이라 말하고, 양눈잡이가 세상을 바라보...
    By정소슬 Reply0 Views11
    Read More
  3. 08
    Aug 2022
    19:58

    문희숙 세 번째 시조집 ‘사랑은 주소 없이도 영원히 갈 집이다’

    주소 없이도 닿을 사랑의 집으로 문희숙 시조시인 세 번째 시조집 ‘사랑은 주소 없이도 영원히 갈 집이다’ 발간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22-08-08 08:07:01 문희숙 시조시인이 세 번째 시조집 ‘사랑은 주소 없이도 영원히 갈 집이다’...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4. 08
    Aug 2022
    19:42

    김혜숙 두 번째 시집 ‘끝내 붉음에 젖다’

    구리 은월 김혜숙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끝내 붉음에 젖다’ 북 콘서트 개최 [인천일보] 신소형 | 승인 2022.08.07 11:48 수정 2022.08.07 11:48 구리 은월 김혜숙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끝내 붉음에 젖다’ 북 콘서트가 6일 안영기 구...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5. 06
    Aug 2022
    17:46

    이혜숙 감성시집 '그 이름 어머니'

    태화 이혜숙 시인, 감성시집 『그 이름 어머니』 출간 [한국강사신문] 김순복 기자 | 입력 2022.08.06 13:15 [한국강사신문 김순복 기자] 행복에너지는 이혜숙 시인의 감성시집 『그 이름 어머니』를 출간했다.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어머니가 있다. 어머니의...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6. 06
    Aug 2022
    17:38

    조선의 여섯 번째 시집 ‘반대편으로 창문 열기’

    반대편으로 창문 열기 - 조선의 지음 [광주일보] 2022년 08월 06일(토) 10:00 신석정문학상촛불문학상, 송순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는 조선의 시인이 여섯 번째 시집 ‘반대편으로 창문 열기’를 발간했다. 작품집에는 생명과 삶, 사랑과 존재에 대한...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7. 06
    Aug 2022
    17:26

    최은묵 세 번째 시집 '내일은 덜컥 일요일'

    시를 엉뚱하게 해석했지만 그런대로 재미있네 최은묵 시인의 시 '정치' [오마이뉴스] 22.08.05 16:56 l 최종 업데이트 22.08.05 16:56l | 주영헌(yhjoo) 정치 - 최은묵 쪽길에 버려진 거울 하나 동네가 두 배로 가난해졌다 - <내일은 덜컥 일요일>, 34...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8. 06
    Aug 2022
    16:21

    최명순 시집 ‘물 속에 감추어둔 말들'

    물 속에 고이 간직했던 글귀가 시가 되어 물 밖으로 드러내고 있다 [새전북신문 ] 기사 작성: 이종근 - 2022년 08월 01일 18시16분 ‘물 속에 감추어둔 말들(지은이 최명순, 출판 모악)’은 딸이자 아내이자 어머니로 살아온 지난날들이 순정한 생활...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9. 06
    Aug 2022
    16:12

    성선경 열세 번째 시집.'햇빛거울장난'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햇빛거울장난 [국제신문] 박현주 책 칼럼니스트 | 입력 : 2022-08-04 19:28:57 더 깊어진 성선경 신작 시집 햇빛거울장난- 성선경 지음 /파란 /1만 원 성선경 시인의 열세 번째 신작 시집. 60편의 시마다 등장하는 주체들이 다층적이다....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10. 06
    Aug 2022
    16:02

    문상금 신작 시집 ‘루즈 바르기’

    마스크 속에서도 붉은 입술은 [뉴제주일보] 김나영 기자 | 승인 2022.08.04 20:52 문상금 시인, 신작 시집 ‘루즈 바르기’ 출간 붉은 입술은 마스크 속에서도 시를 짓고 곡을 붙여 세상에 타전했다. 문상금 시인이 최근 펴낸 신작 시집 ‘루즈...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2 Next
/ 552
>> Visitor counter <<
오늘:
97
어제:
351
전체:
2,128,60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