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석연경 시 사진집 '시와 사진으로 만나는 순천 사찰 기행-둥근 거울'

by 정소슬 posted Jun 25, 2022

[둥근 거울] 詩·사진으로 만나는 송광사와 선암사

[현대불교신문] 김주일 기자 | 입력 2022.06.23 19:29 | 수정 2022.06.23 21:20

시 62편과 사진 94컷으로 표현

풍광 속에서 불교를 詩로 승화

 

 

 

405433_101674_2842.jpg

 

 

전남 순천 연경인문문화예술연구소의 석연경 시인이 ‘시와 사진으로 만나는 전남 사찰 기행’ 시리즈 첫 번째 책으로 〈시와 사진으로 만나는 순천 사찰 기행-둥근 거울〉을 펴냈다.

 

세계문화유산인 태고총림 선암사 및 한국 3대 사찰 중 하나인 승보종찰 조계총림 송광사의 아름다운 풍광과 불교 철학의 사유를 시와 사진으로 담았다.

 

송광사 대웅보전에 가보라/가지런히 신발 벗고/없는 마음 내리고 없는 괴로움도 버려라

 

합장하고 무릎 꿇고 절하면 과거 연등불 현재 석가모니 미래 미륵불이 무아이며 무상이니 공이며 중도라 연기적 세계에 갈 곳 알려주네

 

〈송광사 대웅보전〉 中에서

 

달마대사를 마주 보면 달마대사를 볼 수 없다/옆에서 비스듬히 보거나 조사전 문을 닫아야 보인다/밖에는 아무 것도 없다 문을 닫으면 보이는 두 개의 밝은 마음

 

〈선암사 조사전〉中에서

 

송광사와 선암사는 조선시대의 숭유억불 정책, 일제강점기, 한국전쟁과 여순사건 등의 고난 속에서도 한국불교의 맥을 이어 현재까지도 융성하게 불교문화를 꽃피는 우리나라 대표적 천년고찰이다.

 

이 책은 송광사와 선암사의 본찰과 암자는 물론 순천의 말사들을 시 62편과 사진 94컷으로 표현했다. 현지를 여행하는 독자에게는 실제 풍경과 사진 그리고 시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인문여행 길잡이 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석연경 시인은 불교철학의 핵심을 풍광 속에서 간파하여 그것을 시로 승화했다.

 

시 〈능견난사〉를 예로 들면, 스님들이 밥그릇으로 사용하는 발우를 “보고도 알 수 없는 것/만지고도 알 수 없는 것/감각으로도 알 수 없고/머리로는 알 수 없는/놋쇠의 포개짐”속에서 “아래로 포개도/위로 포개도/하나로 포개지는//자연과 사람이/전생과 이승이/꽃과 나비가/손과 손이 포개지는”이라 표현하며 ‘불이(不二)’의 세계로 연결시켰다.

 

김준태 시인은 발문에서 “존재하는 모든 것들과 모든 사람들이 둘이 아닌 ‘하나’의 세계 속에서 부처님을 만나는 즉 화엄의 세계를 표현하고 있다“고 평했다.

 

경남 밀양에서 태어났다. 2013년 〈시와문화〉에서 시로, 2015년 〈시와 세계〉에서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독수리의 날들〉 〈섬광, 쇄빙선〉 〈푸른 벽을 세우다〉가 있고, 시 평론집 〈생태시학의 변주〉가 있다. 송수권시문학상 젊은시인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연경인문문화예술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김주일 기자 kimji4217@hanmail.net

 

출처 : http://www.hyunbu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05433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5
    Jun 2022
    11:29

    조성림 여덟 번째 시집 ‘멧새가 와서 사랑처럼 울었다'

    [책]‘시 쓰는 반장님'의 시에 대한 사랑의 시선 [강원일보] 2022-6-24 (금) 15면 - 허남윤 기자 춘천 출신 조성림 여덟 번째 시집 ‘멧새가 와서 사랑처럼 울었다' “소금꽃처럼 짜고 눈부시다.” 춘천 출신인 조성림 시인을 두...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2. 25
    Jun 2022
    11:18

    석연경 시 사진집 '시와 사진으로 만나는 순천 사찰 기행-둥근 거울'

    [둥근 거울] 詩·사진으로 만나는 송광사와 선암사 [현대불교신문] 김주일 기자 | 입력 2022.06.23 19:29 | 수정 2022.06.23 21:20 시 62편과 사진 94컷으로 표현 풍광 속에서 불교를 詩로 승화 전남 순천 연경인문문화예술연구소의 석연경 시인이 &lsqu...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25
    Jun 2022
    11:08

    신현수 첫 산문집 '스티커를 붙이며'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 신현수 시인 산문집… '인천에 살기' 기울인 노력 스토리로 담아 [경인일보] 발행일 2022-06-24 제11면 |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 스티커를 붙이며┃신현수 지음. 작은숲 펴냄. 400쪽. 1만6천원 한국작가회의 사무...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4. 25
    Jun 2022
    10:58

    발달장애인 송도아 첫 번째 시집 '나도 시인이 될래'

    송도아 작가, 첫 시집 '나도 시인이 될래' 출간 [퍼블릭뉴스] 고현솔 기자 | 입력 2022.06.23 18:42| 발달장애인 송도아 작가의 첫 번째 시집 '나도 시인이 될래'가 세상에 나왔다. 해당 시집에는 송 작가가 지은 70여편의 시가 실렸다. 이를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23
    Jun 2022
    13:46

    김초혜 신간 ‘만나러 가는 길’

    [책 한 모금] “욕심대로 품으면 근심이 된다…사랑도” [아시아경제] 최종수정 2022.06.23 07:33 기사입력 2022.06.23 07:33 그 자체로 책 전체 내용을 함축하는 문장이 있는가 하면, 단숨에 독자의 마음에 가닿아 책과의 접점을 만드는 문장...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23
    Jun 2022
    13:38

    이정행 첫 시집 ‘너의 생각으로 119가 되다’

    불 같은 열정으로 詩를 노래하다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 승인 2022.06.22 18:20 청양소방서 이정행 팀장, 시인 등단…첫 시집 출간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충남 청양소방서 이정행 구조구급센터 1팀장이 시인에 등단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국민...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23
    Jun 2022
    13:28

    김혜경 첫 시조집 ‘꼿발, 꽃발’

    김혜경 시인, 첫 시조집 ‘꼿발, 꽃발’… 압축적인 서사와 가락의 힘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22.06.22 16:06 김혜경 시인의 첫 시조집 ‘꼿발, 꽃발(고요아침·1만원)’은 음성 인식이 되는 희한한 경험을 안...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8. 23
    Jun 2022
    09:30

    김영관 새 시집 ‘나의 문턱을 넘다’

    [전북일보 신춘문예 작가들이 추천하는 이 책] 박태건 작가 - 김영관 '나의 문턱을 넘다' [전북일보] 입력 2022-06-22 16:39 ㅣ수정 2022-06-22 16:39 날이 흐리다. 반쯤 열어둔 창 안으로 습한 공기가 밀려온다. 아스팔트 도로위로 내리꽂히는, 함성...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9. 23
    Jun 2022
    09:03

    심상옥 열한 번째 시집 '파 파 파, 파열음을 내며'

    [신간]심상옥 시인, 『파파파 파열음 내며』 출간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 승인 2022.06.22 14:06 “삶을 체험하고 성찰하는 존재의 의식”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놓쳐버린 그모습 안에』를 잇는 심상옥 시인의 열한 번째 작품집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10. 22
    Jun 2022
    09:27

    김여울 연작시집 '사라져 간 그리운 우리 것들'

    김여울 연작시집 '사라져 간 그리운 우리 것들' [아주경제] 조양덕 기자입력 2022-06-21 19:50 김여울 시인이 연작시집 ‘사라져 간 그리운 우리 것들’을 냈다. 지난 2월 시집 '초록마을에서는‘을 낸 지 불과 몇 달 사이에 펴낸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52 Next
/ 552
>> Visitor counter <<
오늘:
202
어제:
411
전체:
2,127,622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