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문기홍 첫 시집 ‘내 삶의 우체통’

by 정소슬 posted Apr 07, 2022

‘내 삶의 우체통’ 문기홍 시인 "글 한 줄마다 담은 추억·그리움·인생… 우체통에 넣었어요"

[중부일보] 기자명 김유진 | 입력 2022.04.07 17:49|

 

 

 

 

8974241803_1.jpg

 

 

"백세인생의 후반으로 접어들어보니 모든 것이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제 고향인 화성의 풍경, 그 곳의 친구들, 살 맞대고 살던 일가 친척들의 모습이 아직도 선하지요. 이 모습을 함축된 글로 남겨놓고 싶었습니다."

 

지난 2월 첫 시집 ‘내 삶의 우체통’을 펴낸 문기홍 시인은 고향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어릴 때의 추억을 글로 기록해왔다. 내 삶의 우체통은 ▶제1부 인생과 낙엽 ▶제2부 너를 사랑하기에 ▶제3부 고맙소 ▶제4부 감자꽃 필 때 ▶제5부 여름의 그림 총 5부로 구성돼 있다.

 

자신을 ‘연주하는 시인’이라고 소개한 문 작가는 (사)한국문인협회 회원이자 문학신문 문인회 부회장, 한국낭송문예협회 이사를 맡고 있다. 지난 2019년 4월 문학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 ‘잘 익은 친구 보러가네’로 등단, 같은 해 대한민국 문학대축제에서 시 부문 ‘화성에 가면’, ‘향수’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또, 올 2월은 첫 시집 ‘내 삶의 우체통’ 발간과 우리나라 대표 문학지 한국문학인 봄 vol.58 봄호에 ‘멈추지 않는 시계’ 등재라는 겹경사가 찾아왔다.

 

"추억과 그리움, 그리고 까만 망토를 쓰고 태어나 하얀 머리가 돼 버린 인생의 긴 여정 이야기를 풀어 적어 시골에 있던 작은 우체국 앞 우체통에 넣어 받아보고 싶은 마음이었지요. 느림의 미학을 살려 ‘내 삶의 우체통’이라는 이름을 지었습니다."

 

시집 발간은 그의 버킷리스트였다. 때문에 시집 곳곳 문 시인의 손길이 가득하다. 지게에 기댄 소년은 그의 어린 시절을 형상화했고, 말 풍선 속의 집은 어릴 때 살았던 고향집이다. ‘추억과 그리움 그리고 인생’을 주제로 고향과 가족, 어린 시절을 자신만의 시어로 표현했다. 문 시인은 "제 시집은 편하게 읽을 수 있다. 어렵지 않고, 정치적이지 않고, 편향적이지 않다. 동세대를 살아온 사람들과 공감 형성을 할 수 있는 책"이라고 말했다.

 

책장을 넘기다보면 Empty Cry, Hardship 등 영어로 된 시가 눈을 사로잡는다 . 영시 창작도 즐겨 하냐는 질문에 문 시인은 "어릴 적에 푸시킨 등 외국 시를 많이 읽었다"며 "요즘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국 친구들과 일상을 쉽게 나눌 수 있으니 함께 볼 수 있을까 해서 써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주하는 시인’이라는 별명답게 문 작가는 색소폰, 기타, 하모니카를 능숙하게 다룬다. 그리고 이 재능을 가지고 30년째 경기도 곳곳을 찾아 봉사활동도 하고 있다. "앞으로 시간 나면 건강이 닿는 데까지는 계속 할 것"이라고 말하는 그는 "공감 형성을 하는 좋은 글도 쓰고 연주도 하며 즐거운 인생소풍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 좋은 글로 많은 사람들과 교감하기 위해, 좋은 글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문 시인은 앞으로도 향토적인 시를 많이 쓰겠다고 말했다.

 

 "첫 출간한 시집이 네이버 추천도서에도 선정이 되고, 짧은 기간에 큰 사랑을 받아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이제 시작된 문학의 길이 봄이 와 새싹이 나오고 꽃이 피는 화단처럼 만들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겸손하게 꾸준하게 좋은 작가가 되도록 노력을 해야겠지요."

 

보이지 않아도,

내 눈에 가득 들어 있는 모습

 들리지 않아도,

귓가에 맴도는 당당하고 환한 웃음소리

 지금 내 곁에 없어도

 느껴지는 숨소리는 내 마음을 흥분하게 하고

 

내 것이 아닌데도,

내 것인 양 당신 마음대로 내 마음에 들어와

 나를 움직이게 하는데

 이 세상이 나에게 준 또 하나의

 소중한 선물입니다

 그 선물은 나에게

 강한 삶의 움직임을 주는 거센 파도입니다

 

나에게 큰 몸짓의 날개를 달아 주어

 감사의 춤을 추게 합니다

 감사하는 게 나의 삶입니다

 오늘도,

큰 뜻이 펼쳐지는 세상의 장을 만드는

 인생을 기록하면서 나를 칭찬합니다

 

 문기홍, <삶의 예찬>

 

김유진 기자

 

출처 :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534683

 

?
Comment '1'
  • ?
    소나무 2022.06.14 14:18
    안녕하세요?
    " 내 삶의 우체통" 저자
    시인 문기홍 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인사를 드립니다.
    자주 찾아 좋은 글 많이 고유 하며 볼 수있도록 하겠습니다.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1
    Apr 2022
    11:51

    박은영 새 시집 '우리의 피는 얇아서'

    무릎을 굽힌 글자 'ㄹ' 박은영 시인의 시 'ㄹ' [오마이뉴스] 22.04.11 09:17 l 최종 업데이트 22.04.11 09:18 | 주영헌(yhjoo) 오늘을 '시를 읽지 않는 시대'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불리는 까닭, 시를 읽지 않아서가 아니라 시에 '...
    By정소슬 Reply0 Views14
    Read More
  2. 11
    Apr 2022
    11:38

    비움(BIUM)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나도 옛날엔 그랬어’

    [신간] 나도 옛날엔 그랬어 [천지일보] 장수경 기자 (jsk21@newscj.com) | 승인 2022.04.11 09:00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인디언북은 미니멀리스트이자 화가인 비움(BIUM)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나도 옛날엔 그랬어’는 너와 나의 사랑에 대한 이...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3. 11
    Apr 2022
    10:46

    김동원 다섯 번째 시집 ‘빠스각 빠스스각’

    김동원 시인, 다섯 번째 시집 ‘빠스각 빠스스각’ 출간 [더팩트] 입력: 2022.04.10 21:07 / 수정: 2022.04.10 22:53 [더팩트 | 대구=김강석 기자]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중견 시인 김동원 시인이 다섯 번째 시집 ‘빠스각 빠스스각’을...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4. 09
    Apr 2022
    08:10

    김도언 산문집 '너희가 혼술을 아느냐'

    10년 동안, 천 번의 혼술을 한 작가, 김도언의 혼술 산문집 출간 [스포츠경향] 강석봉 기자 ksb@kyunghyang.com | 입력 : 2022.04.08 15:18 답출판사가 공들여 내놓는 신간 『너희가 혼술을 아느냐』는 중견 소설가 겸 시인 김도언 작가의 네 번째 산문집으로 ...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5. 09
    Apr 2022
    07:57

    김선경 첫 시집 ‘신호등'

    [책]밤새워 써내려간 그리움 김선경 첫 시집 ‘신호등' [강원일보] 2022-4-8 (금) 15면 - 이현정 기자 춘천에서 활동중인 김선경 시인이 첫 시집 ‘신호등'을 펴냈다. 밤새워 단어를 찾아가며 시를 쓴다는 그의 이야기가 이해가 갈만큼 새로...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6. 09
    Apr 2022
    07:44

    이오장 새 시집 '나무가 생명이다'

    [인터뷰] 시집 '나무가 생명이다' 펴낸 이오장 시인 지구를 가꾸고 지키는 파수꾼… 인간에 고통받는 나무 살펴야 [경인일보] 발행일 2022-04-08 제11면 |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인간에게 모든 것을 주는 나무를 함부로 취급한다면 나...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7. 07
    Apr 2022
    19:57

    김성순(93) 첫 시집 '거북이 마침내 하늘을 날다'

    93살에 첫 시집 낸 ‘60년 포도농부’ 김성순 선생 [한겨레] 등록 :2022-04-07 18:42 | 강성만 기자 ‘거북이 마침내 하늘을 날다’ 2006년부터 일기에 쓴 시 40수 농사 지으며 깨달은 삶의 지혜 일흔 넘어 만난 동학 가르침 성찰 경북 김...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8. 07
    Apr 2022
    19:48

    문기홍 첫 시집 ‘내 삶의 우체통’

    ‘내 삶의 우체통’ 문기홍 시인 "글 한 줄마다 담은 추억·그리움·인생… 우체통에 넣었어요" [중부일보] 기자명 김유진 | 입력 2022.04.07 17:49| "백세인생의 후반으로 접어들어보니 모든 것이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제 고향...
    By정소슬 Reply1 Views15
    Read More
  9. 07
    Apr 2022
    19:38

    이해인 시 편지 ‘꽃잎 한 장처럼’

    ‘꽃잎 한 장처럼’ 이해인 “사랑은 기쁨보다 슬픔 속에 은밀히 숨어 있다” [김용출의 문학삼매경] [세계일보] 입력 : 2022-04-07 07:30:00 /수정 : 2022-04-05 19:08:34 모처럼 여유가 있던 어느 날, 시인인 이해인 수녀는 머리 수건을...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10. 07
    Apr 2022
    19:25

    김중일 여섯 번째 시집 '만약 우리의 시 속에 아침이 오지 않는다면'

    [신간] 만약 우리의 시 속에 아침이 오지 않는다면 [뉴시스] 등록 2022.04.07 04:33:00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김중일 시인이 여섯 번째 시집 '만약 우리의 시 속에 아침이 오지 않는다면'(문학과지성사)을 통해 다시 한번 삶과 죽음을 이야기한...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541 Next
/ 541
>> Visitor counter <<
오늘:
113
어제:
347
전체:
2,112,10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