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여든넷의 이삼순 첫 시집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

by 정소슬 posted Oct 12, 2021

팔순 넘겨 첫 시집 펴낸 이삼순 할머니의 도전

문해교실에서 피어난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

[오마이뉴스] 21.10.12 11:17 l 최종 업데이트 21.10.12 11:18 l 뉴스사천 이영현(news43)

 

 

 

 IE002879073_STD.jpg

 

 

"숙제로 쓰던 게 시집 될 줄이야…희로애락 담아"

"응원해 준 가족, 삼천포종합복지관 식구들에 감사"

   

"사랑하는 사람들 / 서로가 이루지 못해 / 가슴태우며 말없이 떠나버린 / 이 아름다운 계절에 / 쓸쓸함이 더해가네 // 솜털 같은 구름 / 한 조각씩 느릿느릿 흘러가고 /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가을의 이별이 / 추억을 훔치고 어디론가 말없이 떠나가네 // 아-그대에게 / 부치지 못한 이 가을 편지"

- 이삼순 시인의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 중에서

 

[뉴스사천=이영현 인턴기자] 경남 사천 남양동 송천마을에 사는 이삼순 할머니는 올해로 여든넷(84세)이다. 그런데 최근 자신의 희로애락을 담은 시집 한 권을 냈다. 제목은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이다.

 

이삼순 시인을 10월 8일 만났다. 그가 글공부를 하는 삼천포종합사회복지관에서다. 따뜻한 눈빛에 연륜이 묻어나는 말투가 처음부터 마음을 끌었다. 농사를 짓고, 바닷가를 벗 삼으며 조개를 캐던 이삼순 시인은 3년 전 삼천포종합사회복지관 문해교실에 입학했다. 글을 좀 더 배우고 싶은 마음이었다.

 

"나이가 등께 뭘 더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갈까 하다가, 한글은 아니까 글을 좀 더 배우고 싶더라고. 그래서 글을 배워야겠다 싶어 들어가니까, 거기서 김해남 선생님이 시를 가르쳐 주더라고. 덕분에 내가 글을 쓰게 됐습니더."

 

이삼순 시인이 시를 쓰게 된 이유는 간단했다.

 

"복지관 숙젭니더. 내가 생각했던 것도 아니라 주제를 주고 시를 한 번 써봐라 해서 쓴 겁니더. 전부 다 숙제로 쓴 건데 시가 된 거 같아예. 숙제를 자꾸 주고, 나는 자꾸 쓰니까 재미도 있고. 또 쓰다 보니 눈물겨운 일들도 있고. 그래서 내가 생활하다가 이 책을 한 번 쓰고 싶으고, 내가 살아온 희로애락을 적어 놓고 가면 싶으고."

 

이삼순 시인이 가장 마음에 들어 하는 시는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다.

 

그는 "어제가 남편 제사였는데, 여태 남편을 보내고 가을만 되면 쓸쓸하고. 젊을 때 보내 놓응께 때만 되면, 제사만 되면 서글펐어예. 가을에 길을 걷다가 들국화를 볼 때면 한 다발 만들어 저승에다 보내고 싶고, 편지도 써서 보내고 싶고. 그런데 부칠 수는 없으니까. '참으로 부치지 못한 편지로다.' 그래서 이 시를 썼고, 지금도 마음에 남습니더"라며 이 시를 꼽았다.

 

이삼순 시인은 자신을 응원해 준 사람들을 떠올리며 시집 출간의 기쁨을 나눴다.

 

"우리 남양복지관, 그리고 나를 인도해준 선생님들 참 고맙습니더. 내가 정으로 키운 손자손녀들, 그리고 사위들과 손자사위들. 특히 큰 손녀 진이와 우리 가족들, 내 글쓰는 거 찬성해줘서 모두 고맙다~~!"

 

인생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출간하는 일이 몇 번이나 있을까. 글을 배우고 싶다는 바람으로 문해교실 문을 두드렸을 때 시집 출간이라는 결과를 상상이나 했을까. 84세의 적지 않은 연세지만 이삼순 시인은 글을 더 배우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문해교실 문을 두드리며 도전했다.

 

돌이켜보면 그의 인생에 도전은 그리 낯설지 않다. 문해교실에 입학하기 전엔 한국무용교실에 입학해 춤을 배우기도 했다. 이 시대에 실패와 도전을 반복하는 이라면 새겨 볼 장면이다.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79455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2
    Oct 2021
    19:47

    여든넷의 이삼순 첫 시집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

    팔순 넘겨 첫 시집 펴낸 이삼순 할머니의 도전 문해교실에서 피어난 '부치지 못한 가을 편지' [오마이뉴스] 21.10.12 11:17 l 최종 업데이트 21.10.12 11:18 l 뉴스사천 이영현(news43) "숙제로 쓰던 게 시집 될 줄이야…희로애락 담아" "응원해...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2. 12
    Oct 2021
    19:37

    임정민 시집 ‘좋아하는 것들을 죽여 가면서’

    민음의 시 ‘좋아하는 것들을 죽여 가면서’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21년 10월 12일 | 백승 기자 지루함 속으로 더 흘러가기로 할 때 나는 머리채를 잡힌다. 나는 달아난다. ―「좋아하는 것들을 죽여 가면서」에서 일상의 사전적 의미는 “날...
    By정소슬 Reply0 Views11
    Read More
  3. 12
    Oct 2021
    19:18

    이동훈 2번째 시집 '몽실탁구장'

    [지역 출판가] 이동훈 시인 2번째 시집 '몽실탁구장' 출간 [영남일보] 최미애 | 입력 2021-10-12 10:51 | 수정 2021-10-12 14:10 이동훈 시인의 2번째 시집 '몽실탁구장'(학이사)이 나왔다. 시집에선 예술작품에 숨은 이야기와 문인들의 뒷이...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4. 12
    Oct 2021
    19:10

    자야의 애절한 편지 <내 사랑 백석>

    “나의 님이여, 내 사랑이여” 자야의 애절한 편지 <내 사랑 백석> [THEAsiaN] October 11, 2021 | 이동순 | 사회-문화, 칼럼 내사랑 백석 [아시아엔=이동순 시인, 영남대 명예교수] 백석(1912~1996) 시인이 함흥 영생고보 영어교사를 할 때, 함흥권...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12
    Oct 2021
    18:55

    박방희 11번째 동시집 '달빵'

    [지역 출판가] 박방희 시인 11번째 동시집 '달빵' [영남일보] 최미애 | 입력 2021-10-11 17:20 | 수정 2021-10-11 17:22 박방희 시인의 11번째 동시집 '달빵'(초록달팽이)이 나왔다. 2018년 10번째 동시집 '판다와 사자'를 발표한 이...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6. 10
    Oct 2021
    08:37

    서민경 두 번째 시집 '도마 소리'

    [문화 톡] 서민경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도마 소리' 발간을 축하하며 김용복/ 문학평론가 [중도일보] 승인 2021-10-09 08:00 김의화 기자 서민경 시인이 그의 첫 번째 시집 '내 가슴에 핀 꽃'에 이어, 두 번째 시집 '도마 소리'를 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7. 10
    Oct 2021
    08:23

    천병석 첫 시집 '양들에 관한 기록'

    [책 CHECK] 양들에 관한 기록 [매일신문] 김태진 기자 novel@imaeil.com | 입력 2021-10-09 06:30:00 수정 2021-10-06 20:21:41 천병석 지음/ 모악 펴냄 천병석 시인이 첫 시집 '양들에 관한 기록'을 냈다. '시와 해방' 동인(1983년, 1987년에...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8. 10
    Oct 2021
    08:10

    이진흥 시선집 '가혹한 향기'

    [책 CHECK] 가혹한 향기 [매일신문] 김태진 기자 novel@imaeil.com | 입력 2021-10-09 06:30:00 수정 2021-10-06 20:21:32 이진흥 지음/ 문예바다 펴냄 이진흥 시인이 손바닥만한 시선집을 냈다. '가혹한 향기'라 이름 붙였다. 젊은 날 썼던 시를 엮었...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9. 10
    Oct 2021
    07:56

    조연희 첫 산문집 '흐르는 눈물은 닦지 마라'

    [인터뷰]조연희 시인 "독재 시대에 보낸 제 청춘 털어놨죠" [뉴시스] 등록 2021.10.09 05:30:00 '흐르는 눈물은 닦지 마라' 출간 삶의 고뇌와 응시의 기록 담겨 "시와 산문 양쪽에서 갈증 느껴"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이 글은 지나간 내 청춘...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10. 10
    Oct 2021
    07:42

    유계영 첫 에세이집 '꼭대기의 수줍음'

    유계영 시인, 에세이집 ‘꼭대기의 수줍음’ 발표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21년 10월 8일 민음사 문학론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으로 출간 [문학뉴스=윤지현 기자] 유계영 시인의 첫 번째 에세이집 <꼭대기의 수줍음>이 민음사 에...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5 Next
/ 475
>> Visitor counter <<
오늘:
290
어제:
293
전체:
2,035,45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