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서정홍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by 정소슬 posted Oct 23, 2020

우리말의 힘과 아름다움을 온전히 살려 쓴 농부 시인 서정홍의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경향신문] 정지윤 기자 color@kyunghyang.com | 입력 : 2020.10.22 18:06

서정홍의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상추쌈 출판사

 

 

 

k262633407_1.jpg

 

 

농사지으며 책을 펴내는 출판사가, 농사지으며 시를 쓰는 시인의 책을 펴냈다.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는 자연에 깃들어 마을 속에서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농부 시인 서정홍의 ‘더없는 시간’이 담긴 기록이다. 쉽고 깨끗한 우리말의 힘과 아름다움을 온전히 살려 쓴 시 65편을 실었다. 예술 즈음에 작가가 길어 올린 깨달음을 덤덤히 담아낸 시집이다.

.

며칠 전 고추를 따는 밭가를 지난 적이 있다. 고추밭 속 어디선가 두런두런 사람들의 이야기 소리가 들렸다. 일을 보고 돌아오는데, 고추밭 어디만큼에서 또 두런두런 이야기 소리가 들렸다. 아까 그 사람들 목소리다. 숨 막히게 무더운 고추밭 속에서도 목소리의 높고 낮음이 고르다.

 

서정홍의 시들은 그 무슨 이야기인지 모를 두런거리는 농부들 목소리를 농사 이야기로 생생하게 그려 놓았다. 서정홍의 시집 <그대로 둔다>에 실린 모든 시들은 ‘작은 다짐’이라는 씨앗에서 싹 터 자라 열매를 맺었다.

 

“손자 ‘서로’가 태어났다는 말을 듣고/ 사흘 동안 농사일, 쉬기로 했다/ 산밭에 괭이질을 하다/ 지렁이 한 마리라도 찍으면 마음이 짠하니까/ 삼 주 동안 좋아하던 술도 끊기로 했다/ 나도 모르게 쓸데없는 말을 해서/ 다른 사람 마음 아프게 하면 안 되니까/ 석 달 동안 채식을 하기로 했다/ 손자 서로가 살아갈 세상이/ 조금 더 맑아질 테니까”

 

서정홍 시인은 1958년 경남 마산 산골 마을에서 태어났다. 가난해도 땀 흘려 일하는 사람이 글을 써야 세상이 참되게 바뀐다는 것을 가르쳐 준 스승을 만나, 시를 쓰기 시작했다. 옳고 참된 세상을 위해 힘써 싸우고, 그 기록들을 글로 쓰는 데에도 애썼다. 그러다가 경남 합천, 산골 마을로 와서 농사를 지은 지 이제 20년 가까이 되었다.

.

마을 한복판에 살면서 이웃과 스스럼없이 어울려 살고 있다. ‘열매지기공동체’와 ‘담쟁이인문학교’를 열어 이웃들과 함께 배우고, 청년 농부를 돕는 일에 애쓰고 있다. 58년 개띠인 시인은, 얼마 전 환갑을 지나고 손주를 보고 할아버지가 되었다. 마창노련문학상, 전태일문학상, 우리나라좋은동시문학상, 서덕출문학상을 받았다.(상추쌈 출판사 제공)

.

상추쌈 출판사는 경남 하동 악양에서 부부 편집자 전광진(45), 서혜영(42)씨 부부 편집자가 운영하는 독립출판사다. 부부는 농사를 짓고 아이들을 키우며 지난 2008년부터 <나무에게 배운다>, <한 번뿐인 삶 YOLO>, <언젠가 새촙던 봄날>, <생강밭에서 놀다가 해가 진다>, <쇠나우 마을 발전소>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내고 있다.

 

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221806001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6
    Oct 2020
    13:12

    함명춘 세 번째 시집 '지하철엔 해녀가 산다'

    [책꽂이] 지하철엔 해녀가 산다 [중앙선데이] 입력 2020.10.24 00:20| 708호 20면 지하철엔 해녀가 산다(함명춘 지음, 천년의시작)=데려온 유기견의 눈망울에서 눈물을 보고(‘유기견’), 자신은 세상에 있어도 없는 존재라고 스스로 뉘우치는(‘구름’) 시인의 시...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2. 23
    Oct 2020
    17:00

    홍연희 5번째 시집 ‘꽃이 질 때’

    꽃이 질 때,소멸로부터 얻은 재생 [강원도민일보] 기자명 김진형 | 입력 2020.10.23 | 지면 22면 원주 출신 홍연희 시인 5번째 시집 ‘꽃이 질 때’ 원주 출신 홍연희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꽃이 질 때’는 자연의 풍경을 담은 사진이 시인의 시선과 편안하게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3. 23
    Oct 2020
    14:57

    현미숙 첫 시집 '싸리꽃'

    가족애·사람 사는 모습 담은 시집 [강원도민일보] 기자명 안의호 | 입력 2020.10.23 | 지면 22면 현미숙 시인(한국문협 철원지부 사무국장) 첫 시집 '싸리꽃' 철원에서 활동하는 현미숙 시인이 첫 시집 ‘싸리꽃’을 펴냈다. 2018년 ‘문학의 강’ 봄호를 통해 등...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3
    Oct 2020
    14:48

    서정홍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우리말의 힘과 아름다움을 온전히 살려 쓴 농부 시인 서정홍의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경향신문] 정지윤 기자 color@kyunghyang.com | 입력 : 2020.10.22 18:06 서정홍의 신작 시집 <그대로 둔다> /상추쌈 출판사 농사지으며 책을 펴내는 출판사가, 농사지...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23
    Oct 2020
    14:33

    성낙수 시집 ‘맑은 고을에 피어난 소중한 꽃’

    성낙수 시인, 청주시 발자취 담은 ‘맑은 고을에 피어난 소중한 꽃’ 시집 출간 [중부광역신문] 성기욱 기자 | 승인 2020.10.22 15:26| 청주시 발자취를 담은 성낙수 시인의 시집 ‘맑은 고을에 피어난 소중한 꽃’이 예술의숲 출판사에서 22일 출간했다. 청주시문...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6. 23
    Oct 2020
    14:18

    유희경 산문집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신간]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 [천지일보] 장수경 기자 (jsk21@newscj.com) | 승인 2020.10.22 10:47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유희경 시인의 산문집 ‘반짝이는 밤의 낱말들’이 아침달 출판사에서 출간됐다. 근작 ‘우리에게 잠시 신이었던’까지 총 세 권의 시집...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7. 23
    Oct 2020
    14:06

    강대식 두 번째 시집 '별목련'

    신간 - 별목련 [충북일보] 미디어전략팀 기자cbnews365@naver.com | 웹출고시간2020.10.22 10:44:07 | 최종수정2020.10.22 10:44:07 강대식 지음 / 일광 / 190쪽 청주에서 사진작가, 수필가,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강대식씨의 시집 '별목련'이 출간됐다. 시...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8. 21
    Oct 2020
    21:13

    최신림 여덟 번째 시집 ‘슬픈 한강’

    최신림 시인 여덟 번째 시집 ‘슬픈 한강’…그렇게 흐르는 인생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10.21 18:22 “마음이 흡족할 때까지/ 날카로운 펜을 들어/ 안타까웠던 이야기를/ 허공에 썼다가/ 미래에서 지웁니다.// 오늘도 한 줄의 역사를/ 날카로운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9. 21
    Oct 2020
    21:03

    정성수 어린이들을 위한 효 동화 ‘쇠바우 용바우 금바우’

    효심과 우애 돋보이는 동화책 출간 화제 [전민일보]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0.21 17:17 정성수 시인 어린이들을 위한 효 동화 ‘쇠바우 용바우 금바우’ 부모를 공경하는 마음이 느슨해 진 요즘 같은 세태에 큰 울림 부모를 공경하는 마음이 느슨해진 요즘 효...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10. 21
    Oct 2020
    20:56

    곽도경 시화집 ‘오월의 바람’

    가을에 시 한편 오월의 바람 [대구일보] 입력 : 2020-10-21 06:00:00 최종 수정 : 2020-10-21 06:00 | 서충환 가을이면 누구나 시인이 된다. 사춘기 시절 가슴 속에 품었던 시인의 꿈을 이 가을 다시 한 번 살포시 끄집어내 보자. 어느 결에 우리 곁에 온 이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94 Next
/ 39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