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혜성스님 10‧27 법난 고발 시집 ‘군화에 짓밟힌 법당’

by 정소슬 posted Oct 20, 2020

짓밟힌 수행자가 시로 전한 법난의 참상

[법보신문] 심정섭 전문위원 | 승인 2020.10.19 14:24 | 호수 1557

‘군화에 짓밟힌 법당–10‧27 법난 40주년 시집’ / 혜성 스님 지음 / 동쪽나라

 

 

 

8984412791_1.jpg

 

 

“(…) 나를 마치 돌덩이 쇳덩어리로 알고 치고 또 족친다/ 살지 못하도록 아니 죽지 않을 만큼 때리고 치며 계속 고문질한다/ 이제 아프다 못해 아프다는 말도 끊어졌다/ 아직 살아 있으니 아픈 것이지 죽으면 아플 수 있을까?/ 정말 그 아픔을 참다못해 기절을 했다/ (…) 아프다 못해 또 쓰러져 죽음에서 헤매이다가/ 또다시 모진 목숨으로 살아났다/ 온몸이 아프고 쓰리니 꿈이 아니고 생시인가보다. (…)”

 

1980년 10월27일. 국민을 보호해야할 군을 앞세워 정권을 휘어잡은 신군부 세력은 사찰에 난입해 스님과 불자들을 연행했다. 그리고 부정축재와 이적행위 등 갖가지 죄목을 붙여 온갖 고문을 행하며 자백을 강요했다. 근현대 불교사에서 씻을 수 없는 치욕이자, 정부가 불교를 상대로 자행한 명백한 종교탄압이었다. 그 ‘10‧27 법난’이 발생한지 올해로 꼭 40년째다.

 

당시 도선사 주지였던 혜성 스님도 법당을 군홧발로 짓밟은 신군부에 의해 어딘가로 끌려갔다. 그리고 한 달 동안 모진 고문을 당한 끝에 강제로 도선사 주지직에서 쫓겨났고, 승려자격까지 박탈당했다. 오랜 시일이 흘러 승려 자격은 회복했지만, 당시 받았던 고문으로 인한 신체적 후유증과 정신적 충격으로 인한 고통은 피할 수 없었다. 청담 스님을 도와 정화불사에 헌신하고, 1964년 도선사 주지로 불사에 전념한데 이어 조계종 주요직책을 맡아 한국불교 진흥에 기여했던 스님이다. 특히 중앙승가대 학장으로 부지 5만평을 확보해 4년제 학력인정 학교로 인가받아 오늘날의 중앙승가대 토대를 마련했을 만큼 불교인재 양성에 힘썼다. 뿐만아니라 청담중고등학교와 혜명복지원을 설립하고 삼전종합사회복지관장과 신당어린이집 원장을 직접 맡아 활동하는 등 일반 대중들을 향한 교육 및 복지사업도 선도했다.

 

하지만 10‧27 법난은 스님의 수행도, 수행을 바탕으로 한 사회적 회향도 모두 앗아가 버렸다. 스님은 그 참담한 일을 겪은 후 작은 공책에 틈틈이 그때의 기억과 이후 벌어진 일들을 축약해 소회를 적었다. 그렇게 적어놓은 일기(日記)이자 시(詩) 중 67편이 1997년 ‘진불장 이혜성 스님 화갑 기념 불교 문집-이 마음에 광명을’에 실려 세상에 공개됐었다. 하지만 다른 글들과 함께 섞여 스님의 마음을 직접 마주하기 어려웠기에, 2018년 7월25일 도선사 염화실에서 세수 82세로 입적한 스님을 기리고자 하는 이들이 문집에서 그 67편의 글만 따로 뽑아 이 책 ‘군화에 짓밟힌 법당-10‧27 법난 40주년 시집’에 옮겼다.

 

앞의 시 ‘아파 죽겠어요’에서 “지옥이 무섭고 괴로운들 이보다 더 지독하고 가혹할 수 있을까?”라고 당시를 회고했던 스님은 또 다른 시 ‘체탈도첩’에서 “이 마음 깨닫고 부처님 은혜 갚으려 헤맨 지 25년, 정말 이 순간이 꿈이기를 바란다”며 승적을 박탈당하던 순간을 떠올렸다. 시 한편 한편에 억울한 죄명을 뒤집어 쓴 일이나 고문, 승적박탈 등 잠시도 떠올리기 싫었을 그때 일들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스님이 남긴 67편의 시는 그렇게 법난을 비롯해 법난이 일어나기 전 했던 일들과 관련해 ‘사람이 사람에게 어찌’ ‘사람이 사람으로 살기’ ‘불자가 불자답게’ 등 세 부분으로 나눠 소개됐다. 그리고 뒷부분에 스님의 일생을 정리한 글과 10‧27 법난을 사회학적으로 분석한 글 및 스님의 시를 문학적 입장에서 분석한 글들이 부록으로 실려 깊이를 더했다.

 

혜성 스님의 시는 문학적으로 정제된 유려한 멋을 갖추진 않았다. 하지만 은유나 상징, 혹은 언어적 성취 등의 문학적 수사가 공허할 만큼 생생해 그 마음이 절절하게 와 닿는다. 그래서 문정희 시인은 “육신으로서의 존재가 바닥까지 갔을 때 그 자리에서 태어나는 슬픈 외마디”라며 “혜성 스님이 실천 수행 중에 만난 잔혹한 시간과 생생한 언어 저 너머 무한의 의미를 깊은 마음으로 헤아린다”고 말하고 있다.

 

10월15일 조계사 극락전에서 원로의원 원행, 10‧27법난 피해자모임 회장 자용, 상좌 도성 스님 등 관계자들과 고불식을 봉행한 혜성 스님의 속가 동생이자 청담중고등학교 교장을 역임한 이근우 기념사업회장이 “10‧27 법난의 역사적 교훈과 의미, 그리고 아픔과 통곡이 제대로 알려져 다시는 이런 아픔이 반복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한 이 책에서 불교의 뼈아픈 근현대사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은 물론, 그 부당한 핍박을 온몸으로 받아낸 수행자의 못다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1만원.

 

심정섭 전문위원 sjs88@beopbo.com

 

출처 : https://www.beopbo.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635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1
    Oct 2020
    20:36

    박재홍 새 시집 '노동의 꽃'

    박재홍 시인, 시집 '노동의 꽃' 출간 [디트news24]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10.21 15:25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박재홍 시인이 시집 '노동의 꽃(시산맥)'을 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박 시인은 책 서문에서 "노동의 꽃이 아름답지는 않다. 많은 ...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2. 21
    Oct 2020
    20:26

    노세웅 두 번째 저서 ‘아마존의 나그네’

    노세웅 시인 ‘아마존의 나그네’ 발간 [미주 한국일보] ]2020-10-20 (화) 정영희 기자 ▶ 첫 시집 이후 8년 만의 작품집…“금혼식 기념으로” 노세웅 시인이 자신의 두 번째 저서 ‘아마존의 나그네’를 보여주고 있다. 노세웅 시인(페어팩스, VA 거주)이 두 번째 작...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21
    Oct 2020
    20:13

    손준식 첫 시집 `어느 민들레의 삶`

    손준식 시인, 첫 시집 `어느 민들레의 삶` 발간 [경북신문] 지우현 기자 / uhyeon6529@daum.net 입력: 2020/10/20 16:32 [경북신문=지우현기자] 손준식 시인이 생애 첫 시집 '어느 민들레의 삶'(대한)을 펴냈다. 아름다운 삶의 여정을 190페이지로 담아낸 시집...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0
    Oct 2020
    10:37

    유진목 세 번째 시집 '작가의 탄생'

    [신간] 『작가의 탄생』 [독서신문] 송석주 기자 | 승인 2020.10.20 10:03 두권의 시집 『연애의 책』과 『식물원』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시 세계를 보여 준 유진목 시인의 신작 시집이 출간됐다. 만약에 세상을 삶과 죽음이 뒤엉킨 공간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5. 20
    Oct 2020
    10:23

    이완우 첫 시집 ‘밥 먹어라’

    이완우 시인의 첫 시집 ‘밥 먹어라’ 출간 [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입력 2020.10.20 08:43 | 수정 2020.10.20 08:44| 고향 풍경이 스며든 어머니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아름다운 동심으로 묘사해 진한 감동 우려냈다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한국문학세...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6. 20
    Oct 2020
    10:10

    혜성스님 10‧27 법난 고발 시집 ‘군화에 짓밟힌 법당’

    짓밟힌 수행자가 시로 전한 법난의 참상 [법보신문] 심정섭 전문위원 | 승인 2020.10.19 14:24 | 호수 1557 ‘군화에 짓밟힌 법당–10‧27 법난 40주년 시집’ / 혜성 스님 지음 / 동쪽나라 “(…) 나를 마치 돌덩이 쇳덩어리로 알고 치고 또 족친다/ 살지 못하도록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20
    Oct 2020
    09:53

    하재일 일곱 번째 시집 ‘달마의 눈꺼풀’

    하재일, 일곱 번째 시집 ‘달마의 눈꺼풀’ 발표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20년 10월 20일 “길은 꿈에서 꿈으로 이어진다” [문학뉴스=윤지현 기자] 하재일 시인이 일곱번째 시집 <달마의 눈꺼풀>을 발표했다. <달마의 눈꺼풀>은 읽고 나면 독자들로 하여금 불교...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8. 20
    Oct 2020
    09:24

    이병연 두 번째 시집 ' 적막은 새로운 길을 낸다'

    [시집] 이병연 시인, 두 번째 시집 ' 적막은 새로운 길을 낸다' 출간 [쿠키뉴스] 오명규 / 기사승인 : 2020-10-19 12:51:36 일상서 만난 자연 - 인간의 삶을 애정어린 시선으로 묘사 [공주=쿠키뉴스] 오명규 기자 = 이병연 시인 겸 중학교 교장이 최근 두 번째...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9. 17
    Oct 2020
    17:55

    천보숙 시집 '일상 속에 피는 꽃'

    꾸미지 않은 순수 시어의 다독임… 마음이 금세 맑아진다 [세계일보] 입력 : 2020-10-17 03:00:00 /수정 : 2020-10-16 18:44:14 일상 속에 피는 꽃/천보숙/문이당/1만1000원 교사 시인 천보숙의 신작 시집이다. 30년이 넘게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과 호흡하다보...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10. 17
    Oct 2020
    17:34

    김용길 두 번째 시집 '슬픈 허리의 노래'

    김용길 시인 두 번째 시집 '슬픈 허리의 노래' 출간 [인터뷰36] 김두호 | 승인 2020.10.16 - 언론인 출신 시인...30여년 만에 내놓은 두 번째 시집 인터뷰365 김두호 기자 = 언론인 출신 김용길 시인이 1991년 첫 시집 '그리움아 그리움아'를 펴낸 지 30여년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94 Next
/ 39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