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한국의사시인회 여덟 번째 사화집 '코로나19 블루'

by 정소슬 posted Jul 01,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간] 코로나19 블루

[의협신문]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6.30 17:02

한국의사시인회 지음/현대시학 펴냄/1만원

 

 

 

k322630802_1.jpg

 

 

온통 블루다.

 

하늘과 바다는 늘 그런데다 시간은 이미 슬프게 무르익은 여름 한 가운데다.

 

게다가 2월부터 이어지는 코로나19는 삶을 헤집어놓은 채 평온한 일상을 기약없이 뒤로 물렸다.

 

슬픔·우울·절망·이별·고독 뿐이다.

 

마음도 블루다.

 

한국의사시인회의 여덟 번째 사화집 <코로나19 블루>가 출간됐다.

 

이번 시집에는 열 여덟 시인이 "코로나19로 인한 지루한 일상과 고통에 자그마한 위안이 됐으면 하는 간절함으로" 쉰 네 편의 시작(詩作)을 모았다.

 

어쩌면 마음속으론 한 번도 인정하지 않았지만, 지구의 주인된 미생물에게 점령당한 인간들의 군상이 낱낱이 드러난다. 다행히 인간은 근신하며, 겸손하며, 경건하고, 엄숙하게 더불어 함께 사는 길을 찾고 있다.

 

김 완 의사시인회장은 시집 들머리에서 "감염병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궁극적으로 '더불어 사는 삶'의 깊이를 깨닫게 하는 것"이라며 "감염병을 이해하는 데는 인문학적인 성찰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열 여덟 시인들도 시에 대한 마음을 옮겼다.

 

"시작은 지난한 고행이지만 한편으로 선한 즐거움을 준다. 이번엔 하나의 단순한 주제를 갖고 표현기법을 혁신적으로 해보려고 노력했다."(김경수)

 

"인생도 그렇고 사랑도 그리했는데 이제 시도 또 그렇게 다가와……젊음은 알 수가 없고 늙음은 할 수가 없으니 눈 질끈 감을 수밖에."(김기준)

 

"깊은 숲 그늘속에서도 잎사귀들 좁은 틈 사이로 바람이 지나갈 때는 산란하는 빛 알갱이들이 그늘의 기공, 숨구멍 속에서 빠져나와 희미한 아우라를 보여준다."(김세영)

 

"이제 끝인가 싶으면, 다시 찾아오는 그님. 어차피 한 세상 같이 가야 될 팔자인가 보다. 모른 채 해보지만, 기어이 세상에 울음소리를 내게 한다."(김승기)

 

"모든 사람이 결국은 죽은 자에게로 돌아가는 것이라는 성경 말씀을 윤달의 수의처럼 장롱 속에 꽁꽁 묻어둔다.…죽음의 왕관이 빨리 물러갔으면 하는 바람뿐이다."(김연종)

 

"코로나19로 변한 세상 풍경이 낯설다. 의사도 환자도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이 됐다. "요즘 밥값을 벌었다는 말은 나라를 구한 것과 같다"는 어느 친구의 말에 울컥 눈물이 난다."(김완)

 

"글을 많이 썼지만 시를 쓰지 못했다.……기후와 날씨라는 것이 사람 마음처럼 되지 않음을 인정하는 오늘의 무기력함 때문에 나는 시라는 형식 앞에 앉아 오랜만에 집중할 수 있었다."(김호준)

 

"큰 그림보다는 작고, 작은 그림보다는 큰, 작고 사소한 것들, 보이지 않는 그림자의 그늘이 다가온다. 밀쳐 보지만 또 내 앞에 서서 밀린 숙제처럼 수취인 불명의 영수증만 재촉한다."(박권수)

 

"미생물이 지구를 뒤덮은 주인이 맞다. 우리도 근신하고 이들과 같이 살아가는 지혜를 배워야 한다. 어지러운 날에도 햇볕은 내리쬐고 바람은 불고, 제비꽃은 핀다는 것이 감사한 날이다."(서홍관)

 

"비 그친 강가인가, 바람부는 언덕인가 달빛 아래에선 이슬을 노래하고 별을 세며 슬퍼도 울지 않는 오직 그리움을 위해 그렇게 피고 지는 너는, 그저 꽃일 뿐이네."(서화)

 

"기둥이 있는 것은 쓰러진다. 궁전의 기둥도 신전의 기둥도 쓰러진다. 믿음과 신념의 기둥도 쓰러진다. 쓰러지는 운명의 그림자들! 이 봄에 퇴행성관절염과 허리 디스크를 앓고 있다."(송세헌)

 

"마음먹고 독한 연단을 위해 대장간에 불쑥 들어선다. 달구고 두들기며 배어나는 신음을 비문 가득한 주문으로 노래하려."(유담)

 

"몇 편의 시로 우리 마음을 건져낼 수는 없겠지만 고흐가 그렸던 태양 아래 노랗게 익어가던 밀밭처럼 두 팔을 벌리고 봄 햇살 속에 누워 몸과 마음 이곳저곳에서 푸릇푸릇 희망이 싹을 틔울 때까지 기다려보고 싶어진다."(정의홍)

 

"성경 로마서는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룬다'고 했다. 이 어려운 시기에 이성부의 시 '봄'의 시구로 시인의 말을 대신한다. '기다리지 않아도 기다림을 잊어버렸을 때도 너는 온다'."(조광현)

 

"아득하다. 간신히 실눈을 뜨고 쳐다보았지만 모르겠다.……그렇게 아득하다는 것은 '아득하다'란 말처럼 추상적이지만 그래도 어림할 수 있는 것은 아직도 멀고 멀었다는 것, 그것이 뼈아프다."(주영만)

 

"이런 때일수록 마음을 추스르고 자신과 가족과 환자를 지켜야 할 본분을 되새긴다. 별개의 개인이 모두 별이었으면…봄은 왔으나 봄이 이르지 아니함이 다만 슬프다."(최예환)

 

"봄은 다시 오지. 갔던 봄이 돌아오는 건 아니지. 새로운 봄이 오지. 아무것도 반복하지 않아. 새로운 것뿐이야. 그래서 봄이지."(한현수)

 

"시를 통해 무엇을 해야 할지 알지도 못하면서 가끔 시를 쓴다. 시가 내 옆에 있어주는 느낌이 좋아서, 큰 기대 없이, 큰 실망도 없이."(홍지헌)

 

<코로나19 블루>에 담긴 시인과 시다.

 

▲김경수(외로운 문장/이야기와 놀다/파란 드레스의 여인) ▲김기준(어떤 눈물/실벚나무/퇴행성치매) ▲김세영(그늘의 빛/끈/춘인·春印) ▲김승기(진료실에서 길을 잃다/북극성을 걷다/아이야 아이야) ▲김연종(생의 연약지반에 물방울이 맺혀있다/동거/내비게이션) ▲김완(영주의 밤/어떤 병원의 절차/언 땅이 풀릴 때) ▲김호준(응급실3/응급실4/응급실5) ▲박권수(못/아궁이/무말랭이) ▲서홍관(밤바다 사진/겨울 찬비/신장 팝니다) ▲서화(노이즈/심근경색/달 변주곡) ▲송세헌(산행일지/개산대제·開山大祭/고드름) ▲유담(눈가에서 사랑을 보내네/하루의 눈길/안경다리) ▲정의홍(돌로미테/송정바다에서/안경) ▲조광현(코로나19 블루/다시 일어선 여인에게/이반 일리치의 임종) ▲주영만(여여하다/그네와 아이/열대야) ▲최예환(2m/금감·金柑/일탈) ▲한현수(우연히 두 손이 작은 물결을 일으킬 때/벚꽃/문병) ▲홍지헌(밥 한 번 같이 먹자/여행/개화산 무궁화).

 

한국의사시인회는 지금까지 <닥터K> <환자가 경전이다> <카우치에서 길을 묻다> <가라앉지 못한 말들> <그리운 처방전> <왜 우리는 눈물이 나는 걸까?> <달이란 말이 찻잔 위에 올라왔다> 등 사화집을 펴냈다(☎ 02-701-2341).

 

출처 :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177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2
    Jul 2020
    20:32

    김지영 첫 시집 '아침이 눈부신지 네가 눈부신지'

    시 쓰는 회계사 김지영, 시집 '아침이 눈부신지 네가 눈부신지' 출간 [녹색경제신문] 한익재 기자 | 승인 2020.07.02 17:12 -시 쓰는 회계사의 ‘낭만’을 마주한 일상 수치를 다루고 재무제표를 분석하는, 언뜻 시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 것 같은 회계사 김지영...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02
    Jul 2020
    20:14

    정호준 첫 감성시집 ‘사랑했나요-Did you love me’

    국어교사 정호준 시인, 첫 감성 시집 ‘사랑했나요-Did you love me’ 출간 [여행레저신문] 2020년 7월 1일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월간 시사문단을 등단한 정호준 시인(45)이 첫 시집을 출간했다. 정호준 시인은 충남 태안 안면 고등학교 담임교사이고 국어...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02
    Jul 2020
    19:54

    경남 하동 80대 어르신들의 시집 '가로내띠기의 행복'

    80대 어르신들 한글 깨친 후 시집 펴내 '뭉클' [한국일보] 입력 2020.07.01 16:14 수정 2020.07.01 17:14 경상대 인문도시 하동사업단 3년 노력 상남ㆍ횡보마을 어르신 38명 삶 담아 시구 마다 '정한ㆍ여운ㆍ지혜' 넘쳐 4일 상남마을회관서 출판 기념행사 '어...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4. 01
    Jul 2020
    17:02

    최영조 세 번째 시집 '내 그리움은 정처가 없다'

    팔순 회고전 앞둔 최영조 서양화가, 세번째 시집 출간 [매일신문] 배포 2020-07-01 15:32:38 | 수정 2020-07-01 15:32:13 '내 그리움은 정처가 없다', 아내 생일선물로 바칠 계획 팔순기념 회고전을 준비하고 있는 서양화가 최영조 동국대 명예교수(인문대학장...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5. 01
    Jul 2020
    09:24

    한국의사시인회 여덟 번째 사화집 '코로나19 블루'

    [신간] 코로나19 블루 [의협신문]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6.30 17:02 한국의사시인회 지음/현대시학 펴냄/1만원 온통 블루다. 하늘과 바다는 늘 그런데다 시간은 이미 슬프게 무르익은 여름 한 가운데다. 게다가 2월부터 이어지는 코로나19...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01
    Jul 2020
    09:15

    [보리수아래 감성시집 제3집] 홍현승 시인의 "등대"

    보리수아래, 감성시집 제3권 ‘등대’ 발간 [불교신문] 엄태규 기자 | 승인 2020.06.30 15:45 | 호수 3595 홍현승 시인의 시 50여 편 수록 장애불자들의 모임 보리수아래(대표 최명숙)는 최근 보리수아래 감성시집 시리즈 제3권 홍현승 시인의 <등대>를 발간했다...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29
    Jun 2020
    20:52

    최준표 첫 동시집 ‘나이는 무슨 맛일까’

    순창(적성 임동) 출신 최준표 작가 첫 동시집 발간.. 축하.. [전라일보] 이홍식 기자 l 승인2020.06.29 l 9면 전북 순창 적성면 임동마을 출신 최준표 시인이 ‘나이는 무슨 맛일까’라는 첫 동시집을 발간했다. 이 시집은 최 작가가 어린시절 적성에서 자라면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8. 29
    Jun 2020
    20:38

    조선의 여섯 번째 시집 '꽃으로 오는 소리'

    인간과 꽃의 섬세한 교감…그 존엄한 생명성에 대하여 [전라일보] 이병재 기자 l 승인2020.06.29 l 12면 조선의(경섭)가 여섯 번째 시집 <꽃으로 오는 소리>(시꽃피다)를 펴냈다. 시집에는 시와 꽃의 절묘한 조합을 이루면서 존엄한 생명체에 대한 여운 깊은 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9. 29
    Jun 2020
    20:23

    신춘희 새 시조집 '식물의 사생활'

    ‘식물의 사생활’, 신춘희 시인 시조집 발간 자연의 섭리와 상충하는 인간의 욕망 [경상일보] 승인 2020.06.28 21:31:31 ‘…잡초라는 이름의 초록을 기억하는가/ 벼랑 끝 공포에서도 해원을 꿈꾸면서/ 철마다 풀씨를 흩어 희망을 파종하는…’-‘식물의 사생활’ 중...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10. 27
    Jun 2020
    08:36

    안혜영 두 번째 시집 ‘바람 무지개’

    ‘시’가 된 춘천 풍경 [강원도민일보]기자명 김진형 | 입력 2020.06.27| 안혜영 시인 ‘바람 무지개’ 춘천 출신 안혜영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바람 무지개’를 펴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안 시인은 이번 시집에 성시,한시,시조 등 80편을 실었다. 표제시 ‘바...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