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안웅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

by 정소슬 posted Feb 2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성찰하는 인간, 그 단단한 내면의 위대함

[경남도민일보]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1993년 등단 후 처음 낸 시집

30년 가까이 다듬은 주옥 77수

 

 

 

k502637714_1.jpg

 

 

이런 시인의 시집일수록 애착이 간다. 안웅 시인의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도서출판 경남, 2020년 1월). 1993년 등단했으니, 30년 가까이 오래오래 다듬은 시 중 77수가 담겼다.

 

시를 내놓을 마음이 들기까지 또 얼마나 삶을 벼려 냈을까. 삶의 후미진 귀퉁이에 우두커니 홀로 선 사내의 깊고 단단한 내면을 생각해 본다.

 

"한 서린 가슴앓이에/ 굼뜨고 투박한 말투/ 저문 쪽으로 비스듬히 기울어진 눈빛/ 서서히 구부러지는 소리에 민감한 귀/ 눅진한 소낙비 내음에 벌렁거리는 코/ 느려빠진 걸음걸이/ 자주 몰아쉬는 한숨/ 후미진 귀퉁이에 우두커니 홀로 선/ 이것이/ 내 시(詩) 위에 떡하니 걸어놓고 싶은/자화상이다." ('자화상' 전문)

 

"꽃잎에게/ 아니라고, 가지 말라고/ 아무리 말려도 바람 따라갔다/ 뜻대로 살수록 밑진다고 하지만 말고/ 뜻대로 살 수 없는 세상이라 하지만 말고/ 뜻대로 고집스레 살아볼 필요도 있다/ 이나저나 헛헛하게 가슴 칠 일이라면/ 뜻대로 사는 게 훨씬 의미 깊더라." ('바람 따라' 전문)

 

끊임없이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인이다. 겨울비에 씻기고 찬바람을 견디고 여문 열매를 따기보다는 그런 열매를 닮고 싶다고 말하고, 놀이터 후미진 이팝나무 아래 바람 빠진 축구공에서 삶의 애잔함을 마주한다. 공원 양지바른 귀퉁이에 등받이 없는 나무의자를 보며 뻔뻔한 이기주의가 오만함을 되돌아본다.

 

시인들이 굳이 위대한 시를 쓰려고 애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오롯이 자기만의 솔직함이 담긴 시, 하여 세계에서 유일한 시를 쓰는 게 더 소중하다. 그리고 유일한 것은 때로 위대하다.

 

"구포장에서/ 보릿대 모자 하나 샀다/ 따가운 볕살도 볕살이지만/ 그래, 바로 이것이다/ 더 높이 볼 하등의 이유 없고/ 적당한 눈높이로 바라보는 것/ 보편적 눈높이와 함께하는 것/ 정말 제격이고 멋진 일이다/ 넓고 둥근 챙이 그어주는 한계선 밑에서/ 나는 무척 시원하고 행복하다." ('보릿대 모자를 쓰고' 전문)

 

출처 :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22289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8
    Feb 2020
    09:52

    왕은범 세 번째 시집‘하얀시집’

    암 투병기 담아낸 왕은범 ‘하얀시집’ [강원도민일보] 김진형 formation@kado.net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24 면 인제에서 활동하는 미산 왕은범 시인이 암 투병기를 담은 ‘하얀시집’을 펴냈다.그의 이번 세 번째 시집에는 ‘그리움’이라는 단어가 유독 많이 등...
    By정소슬 Reply0 Views155
    Read More
  2. 28
    Feb 2020
    09:41

    김인자 시집 '당신이라는 갸륵'

    [저자 인터뷰]'당신이라는 갸륵' 들고 본업으로 돌아온 김인자 시인 시는 침묵에 가장 가까운 언어… 왠지모를 우울감으로 숨고 싶어 [경인일보] 김종찬 기자 | 발행일 2020-02-28 제13면 문단 등단후 배낭 메고 '여행작가' 변신 사랑·일상·야생화 등 다양한 소...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3. 27
    Feb 2020
    20:44

    정근옥 시집 '자목련 피는 사월에는'

    신간안내-정근옥 시집 '자목련 피는 사월에는' 출간 [전북중앙] 조석창 | 승인 2020.02.27 15:26 정근옥 시인의 시집 ‘자목련 피는 사월에는’이 출간됐다. 이번 신작 시집 안에는 시인의 감각과 사유가 지향하고 매개하는 정서와 사물이 가지런하게 들어차 있...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7
    Feb 2020
    20:28

    정일남 열두 번째 시집 '금지구역 침입자'

    신간안내-정일남 시집 '금지구역 침입자' 출간 [전북중앙] 조석창 | 승인 2020.02.27 15:26 정일남 시집 ‘금지구역 침입자’가 발간됐다. 시인은 피안의 시어들로 모든 갈등과 고뇌를 치유하고 시 쓰기의 진정한 창조를 모색하고 있다. 그 안에서 자기 자신에 ...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5. 27
    Feb 2020
    20:15

    김경래 시집 ‘사랑하는 것들은 흔들림의 건너편에 있었다’

    삶에 대한 진지함이 배인 서정적인 시어들… [브라보마이라이프] 기사입력 2020-02-27 16:36:43 | 기사수정 2020-02-27 17:05 50~60대 중장년층들이 공감할 수 있는 시집 ‘사랑하는 것들은 흔들림의 건너편에 있었다’가 출간됐다. 강원도 산마을로 귀촌해 사는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6. 27
    Feb 2020
    19:27

    [신현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어려운 문인의 길…포기 않도록 도와야죠"

    [문화인터뷰] 신현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어려운 문인의 길…포기 않도록 도와야죠" [인천일보] 장지혜 | 승인 2020.02.27 시집 7집 낸 시인·고교 국어교사 창립 46년만에 최초 직선제 당선 문인 권익·저작권 보호 등 목소리 정부 지원 등 통해 생계유지 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7. 26
    Feb 2020
    18:46

    윤석진 첫 시집 ‘내 시간의 풍경’

    방황과 부침의 시간들에 대한 성찰 윤석진 시인 등단 30여 년만에 첫 시집 펴내 [광남일보] 입력 : 2020. 02.26(수) 18:07 | 고선주 기자 rainidea@gwangnam.co.kr ‘내 시간의 풍경’ 전남 곡성 출생 윤석진 시인이 등단 30여 년만에 첫 시집 ‘내 시간의 풍경’...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8. 26
    Feb 2020
    07:58

    안웅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

    성찰하는 인간, 그 단단한 내면의 위대함 [경남도민일보]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1993년 등단 후 처음 낸 시집 30년 가까이 다듬은 주옥 77수 이런 시인의 시집일수록 애착이 간다. 안웅 시인의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도...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9. 26
    Feb 2020
    07:40

    강미옥 두 번째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

    강미옥 시인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 출간 [경남일보] 박성민 | 승인 2020.02.25 14:49 출판사 투데이 북스는 강미옥 시인의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가 출간됐다고 25일 밝혔다. ‘바람의 무늬’ 이미지와 시가 한몸이 되어 바로 가슴에 와닿게 구성되어 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10. 26
    Feb 2020
    07:22

    최재선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출간 [교수신문] 승인 2020.02.25 16:54 한일장신대학교 최재선 교수(교양학과)가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인간과문학사, 15,000원)을 출간했다. 『내 맘 어딘가의 그대에게...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33 Next
/ 33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