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백대현 시집 '사랑하니까'

by 정소슬 posted Feb 2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간도서] 백대현 작가의 《사랑하니까》 “사랑을 경험하는 것이 인생이다”   

[한국강사신문] 정형권 기자 | 승인 2020.02.22 15:38

 

 

 

 

 k412636997_1.jpg

 

 

[한국강사신문 정형권 기자] 도서출판 정기획에서 백대현 시인의 시집 《사랑하니까》를 최근 출간했다. 예고 없이 찾아오는 사랑의 기쁨과 환희, 슬픔과 고통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까? 영원할 것만 같은 사랑도 언젠가는 마치는 시기가 있다. 시작도 어렵지만 끝은 더 힘들다. 그리고 다시는 사랑을 안 할 것 같지만 또다시 사랑을 시작한다. 사랑에 빠진 이들은 천변만화하는 감정의 스펙트럼을 보면서 자신의 감정을 감추며 상대를 바라보기도 하고 자신의 마음을 전하지 못해 답답해하거나 슬퍼하기도 한다. 어렵게 사랑을 시작했다가도 언젠가는 헤어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두려움을 느낀다. 그리고 이별 후에 맞이하는 상실감은 그 무엇으로도 대체 불가한 크기로 다가온다. 그렇다면 결국 사랑을 포기해야 하는가. 작가는 사랑을 경험하는 그것이 인생이기 때문에 결코 사랑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사랑은, 봄에 가물가물 피어오르는 아지랑이가 춤을 추듯 시작해서 여름에는 태양처럼 강렬하거나 장대비 속에서 눈물을 흘리고, 늦가을에는 허허벌판에서 가슴을 아리는 체험을 하고, 겨울에는 포근한 눈송이 뒤에서 메말라 가는 나뭇가지처럼 사계절을 경험하게 한다. 사랑은 이 수많은 감정과 기분을 경험하며 그 의미를 찾아가는 싸움이요 삶이다.”

 

백대현 작가는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선 때로 슬픔과 고통을 수반하더라도 사랑을 해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작가는 “사람은 어미 뱃속에서 잉태된 순간, 아니 그전부터 조물주의 계획 아래 생기고 태어나 육체가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주위 인연과 사랑해야 하는 피조물”이라며 “삶 중에 사랑이 오면, 우리는 환희와 쾌락 등이 영원할 것 같은 착각을 한다.”고 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면 갈등이나 오해, 시기와 질투 등으로 서로에게 이별 시점이 오기도 한다면서 이 모든 변화가 사람이고 사랑이기에 자연의 흐름과 같이 순리적으로 받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작가는 이런 변화무쌍한 사람의 감정과 기분을 시공간을 초월하여 서로 조금씩 나누기 위해 이번 시집을 쓰게 됐고 그 내용으로 중심으로 채웠다고 집필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백대현 작가는 서울에서 태어나 충남 부여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후 다시 서울로 올라왔다. 일찍이 책읽기와 글쓰기를 좋아해 20대부터 출판계에 몸을 담았고 시흥 지역에서 청소년 관련 봉사와 강의를 늘려가고 있다. 작가의 작품은, 수필집 『커피 한 잔이면 지금 문턱을 넘을 수 있다』, 『세상과 하늘 사이』, 『하늘의 것 땅의 것』이 있고, 소설 『그 남자의 사랑』(비매), 『C. 하는 사람들』(비매) 등이 있다.

 

정형권 기자  orionchung@naver.com

 

출처 : http://www.lecturer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5189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7
    Feb 2020
    19:27

    [신현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어려운 문인의 길…포기 않도록 도와야죠"

    [문화인터뷰] 신현수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어려운 문인의 길…포기 않도록 도와야죠" [인천일보] 장지혜 | 승인 2020.02.27 시집 7집 낸 시인·고교 국어교사 창립 46년만에 최초 직선제 당선 문인 권익·저작권 보호 등 목소리 정부 지원 등 통해 생계유지 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2. 26
    Feb 2020
    18:46

    윤석진 첫 시집 ‘내 시간의 풍경’

    방황과 부침의 시간들에 대한 성찰 윤석진 시인 등단 30여 년만에 첫 시집 펴내 [광남일보] 입력 : 2020. 02.26(수) 18:07 | 고선주 기자 rainidea@gwangnam.co.kr ‘내 시간의 풍경’ 전남 곡성 출생 윤석진 시인이 등단 30여 년만에 첫 시집 ‘내 시간의 풍경’...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3. 26
    Feb 2020
    07:58

    안웅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

    성찰하는 인간, 그 단단한 내면의 위대함 [경남도민일보]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1993년 등단 후 처음 낸 시집 30년 가까이 다듬은 주옥 77수 이런 시인의 시집일수록 애착이 간다. 안웅 시인의 첫 시집 <그늘 속의 그늘>(도...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6
    Feb 2020
    07:40

    강미옥 두 번째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

    강미옥 시인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 출간 [경남일보] 박성민 | 승인 2020.02.25 14:49 출판사 투데이 북스는 강미옥 시인의 사진시집 ‘바람의 무늬’가 출간됐다고 25일 밝혔다. ‘바람의 무늬’ 이미지와 시가 한몸이 되어 바로 가슴에 와닿게 구성되어 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26
    Feb 2020
    07:22

    최재선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출간 [교수신문] 승인 2020.02.25 16:54 한일장신대학교 최재선 교수(교양학과)가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인간과문학사, 15,000원)을 출간했다. 『내 맘 어딘가의 그대에게...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25
    Feb 2020
    11:03

    손택수 다섯 번째 시집 '붉은 빛이 여전합니까'

    한결 여유로워진 ‘무구함’ 손택수 다섯번째 시집 [경기신문] 정민수 기자 | 승인 2020.02.24 18:53 무겁게 보던 삶 가벼운 시선으로 변화하는 시인의 시세계 느껴져 붉은 빛이 여전합니까 / 손택수 / 창비 / 132쪽 / 8천100원 한 시인의 시세계를 한마디로 규...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7. 24
    Feb 2020
    19:43

    이삼례 시집 ‘손을 쥐었다 놓으면’

    [화제의 책|자유의 힘을 들려주는 ‘손을 쥐었다 놓으면’ [스포츠경향] 엄민용 기자 margeul@kyunghyang.com | 입력 : 2020.02.24 14:57 . 시집 ‘손을 쥐었다 놓으면’(시인)을 펴낸 이삼례는 미얀마의 큰작가 티삿니와 닮았다. 티삿니가 집도 없고 아내도 없고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8. 24
    Feb 2020
    19:19

    박태일 새 시집 ‘시살이 배움살이’

    스승에 바치는 보은 문집 한정호·김봉희 경남대 교수, 박태일 교수 정년 기념 ‘시살이 배움살이’ 출간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20-02-24 07:51:13 박태일 경남대 국문과 교수는 지역에서 유명 시인이자 문학평론가, 지역문학연구가로 40년 동안 활동해왔다.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9. 23
    Feb 2020
    12:30

    백대현 시집 '사랑하니까'

    [신간도서] 백대현 작가의 《사랑하니까》 “사랑을 경험하는 것이 인생이다” [한국강사신문] 정형권 기자 | 승인 2020.02.22 15:38 [한국강사신문 정형권 기자] 도서출판 정기획에서 백대현 시인의 시집 《사랑하니까》를 최근 출간했다. 예고 없이 찾아오는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10. 22
    Feb 2020
    13:04

    강순 두 번째 시집 ‘즐거운 오렌지가 되는 법’

    [시인의 집] 당신에게 선택되지 않을 권리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2020.02.22 07:00 <202> 강순 시인 ‘즐거운 오렌지가 되는 법’ 199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강순(1969~ )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즐거운 오렌지가 되는 법’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예기치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33 Next
/ 333

Recent Articles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