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김민부의 詩’ 창작발레로 재탄생

by 정소슬 posted Nov 20, 2019

‘김민부의 詩’ 창작발레로 재탄생

[부산일보] 입력 : 2019-11-20 17:56:45수정 : 2019-11-20 17:57:36게재 : 2019-11-20 18:03:28 (19면)

 

 

 

 

2019112017563123008_l.jpg

김옥련발레단의 올해 공연 ‘침묵’의 한 장면. 이 작품에 출연한 춤꾼 대부분이 ‘김민부-가을을 춤추다’에 출연한다. 김옥련발레단 제공

 

 

부산이 낳은 천재시인 김민부의 시와 삶이 창작발레로 재탄생했다. 부산에서 연극, 음악, 무용 등 분야에서 활동하는 부산 예술가가 모여 하나의 부산 콘텐츠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김민부-가을을 춤추다’

 

김옥련발레단, 29~30일 공연

 

김옥련발레단은 29~30일 ‘김민부-가을을 춤추다’를 을숙도문화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김옥련발레단이 기획 공연으로 선보일 ‘부산갈매기’ 시리즈 중 1탄이다.

 

김민부 시인은 부산 수정동에서 태어나 문학계와 방송계에 자취를 남기고 31세에 요절했다. 부산고등학교 재학 시절 첫 시집을 출판했고, 불과 16세 때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서 시조 ‘석류’로 입선했다. 다음해인 1957년에는 〈한국일보〉 신춘문예에서 시조 ‘균열’이 당선되면서 시조시인으로 등단했다. 이후, 방송작가로 활동하며 시 쓰는 삶을 살았다. 또 지금도 부산문화방송 라디오에서 방송하고 있는 ‘자갈치 아지매’의 작가와 피디로 일하기도 했다. 하지만 불과 31세에 화상을 입고 요절했다.

 

작품은 4부로 구성됐다. 1~2부는 김민부 시인의 시에서 영감을 받았고, 3~4부는 시인의 삶을 반추한다. 1부에서 그의 대표 시 ‘균열’을 음악과 춤으로 표현하고, 2부 ‘딸기 밭에서’ 역시 같은 제목의 시를 바탕으로 예술가로서의 김민부의 열정을 쫓는다.

 

3부 ‘이카루스’는 높은 이상을 추구했던 김민부 시인의 삶이 마치 그리스 신화의 이카루스와 닮았다는데 착안했다. 마지막 4부 제목은 ‘탑돌이’다. 마치 스스로의 죽음을 예감한 듯 남겨질 딸에 대한 죄스러움과 추억을 쓴 시인의 시를 바탕으로 구성했다.

 

불꽃같은 삶을 살다 간 김민부 시인의 시와 삶에 감동을 받은 부산 예술가의 참여로 만들어졌다. 현대무용과 발레를 전공한 춤꾼을 필두로, 부산 연극계 중견 배우 김미경이 시 낭송을, 지휘자이자 바이올리니스트 박광식이 바이올린 연주를 맡았다. 또 전체 음악은 모두 오리지널 창작곡으로 전현미가 만들었다. 테너 임성규가 공연 막바지에 김민부 시인이 작사한 가곡 ‘기다리는 마음’ 등 3곡을 부른다. 안무는 김옥련 예술감독과 남도욱이 맡았다. 연출은 유상흘이다.

 

김옥련 예술감독은 “김민부 시인은 두번째 시집 출판 후 마음에 들지 않아 다시 시집을 사들였을 정도로 높은 이상을 추구하는 시인이었다”며 “예술가로서 뜨거운 삶을 살았던 시인의 삶이 현대의 모든 예술인에게 예술가로서의 자세를 성찰하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인터파크 또는 전화(051-626-9486) 예매. 전석 2만 원.

 

조영미 기자 mia3@

 

출처 :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9112017563235806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3
    Nov 2019
    18:06

    손정아 두 번째 시집 ‘어제보다 오늘 더’

    사역·복음의 진수…시어로 풀다 [뉴욕 중앙일보] 임은숙 기자 | 발행 2019/11/23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9/11/22 18:05 손정아 두 번째 시집 ‘어제보다 오늘 더’출간 “신앙시의 최고봉” 평가 “어제보다/ 오늘 더 털어내고/ 생각하고/ 허기진 것을 퍼내고/ 두...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2. 23
    Nov 2019
    17:51

    김종해 열두 번째 시집 '늦저녁의 버스킹'

    버스킹으로 지나온 삶을 결산하다 [한겨레] 등록 :2019-11-22 06:01수정 :2019-11-22 10:04 늦저녁의 버스킹 김종해 지음/문학세계사·1만2000원 <늦저녁의 버스킹>은 1963년에 등단해 햇수로 57년째 활동하는 김종해(사진) 시인의 열두 번째 시집이다. 웬만한 ...
    By정소슬 Reply0 Views20
    Read More
  3. 23
    Nov 2019
    17:41

    장승진 세 번째 시집 `빈교실'

    [책]아이들이 돌아간 빈 교실에서 나를 돌아본 반성문 장승진 시인 세번째 시집 [강원일보] 2019-11-22 (금) 20면 - 오석기 기자 홍천 출신 장승진 시인이 자신의 세 번째 시집 `빈교실'을 상재했다. 표제작 `빈교실'이 서로 다른 부제를 달고 빼곡하게 담겨있...
    By정소슬 Reply0 Views109
    Read More
  4. 23
    Nov 2019
    17:23

    김성대 세 번째 시집 '나를 참으면 다만 내가 되는 걸까'

    [지대폼장] "나는 나를 연습하지 않는다" 『나를 참으면 다만 내가 되는 걸까』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 승인 2019.11.21 15:28 | 전진호 기자 나는 나를 연습하지 않는다 나는 나를 연습하지 않으려 한다 나에게 닿을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린다 다른 누구일 ...
    By정소슬 Reply0 Views33
    Read More
  5. 20
    Nov 2019
    20:37

    ‘김민부의 詩’ 창작발레로 재탄생

    ‘김민부의 詩’ 창작발레로 재탄생 [부산일보] 입력 : 2019-11-20 17:56:45수정 : 2019-11-20 17:57:36게재 : 2019-11-20 18:03:28 (19면) 김옥련발레단의 올해 공연 ‘침묵’의 한 장면. 이 작품에 출연한 춤꾼 대부분이 ‘김민부-가을을 춤추다’에 출연한다. 김...
    By정소슬 Reply0 Views41
    Read More
  6. 20
    Nov 2019
    20:26

    정채원 네 번째 시집 '제 눈으로 제 등을 볼 순 없지만'

    문학동네 시인선, 정채원 시인 네 번째 시집 출간! “제 눈으로 제 등을 볼 순 없지만” [뉴스페이퍼] 조은별 기자 | 승인 2019.11.20 15:43 -“안 보이는 걸 보려고, 가뭇없이 사라지는 걸 말하려고”… 세계를 조망하는 ‘시의 눈’ 지난 8월 30일, 정채원 시인이 ...
    By정소슬 Reply0 Views165
    Read More
  7. 20
    Nov 2019
    20:17

    이영자 제7시집 ‘미리 달다’

    이영자 시인, 제7시집 ‘미리 달다’ 출간 [경남일보] 박성민 | 승인 2019.11.19 16:25 “풀꽃 향기와 언어를 허락 받아 쓴 시” 창연출판사는 이영자 시인이 등단 30주년을 기념한 제7시집 ‘미리 달다’를 출간했다. 1부 ‘산밭골 달래 마늘밭에 사는 이유’ 외 15편...
    By정소슬 Reply0 Views30
    Read More
  8. 20
    Nov 2019
    20:00

    권득용 다섯 번째 시집 '다시 사랑하지 못하더라도'

    권득용 시인 다섯 번째 시집 『다시 사랑하지 못하더라도』 출간 [불교공뉴스] 이경 | 승인 2019.11.20 01:41 가을이 깊어 길모퉁이에 떨어진 낙엽조차 시선이 멈추고 선다. 권득용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다시 사랑하지 못하더라도』 (이든북 출판사)은 지금...
    By정소슬 Reply0 Views47
    Read More
  9. 19
    Nov 2019
    11:54

    이원호 시집 '새들을 태우고 바람이 난다'

    변호사 시인의 삶의 이야기, 시로 표현했다 [서평] 이원호 시인의 시집 '새들을 태우고 바람이 난다' [오마이뉴스] 19.11.19 09:52 l 최종 업데이트 19.11.19 09:52 l 김철관(3356605) 중년, 우산, 넥타이, 나무, 부자 등 흔히 접한 일상을 소재로 삶의 이야기...
    By정소슬 Reply0 Views36
    Read More
  10. 19
    Nov 2019
    11:36

    김이듬 일곱 번째 시집 ‘마르지 않은 티셔츠를 입고'

    서정적이면서도 거침없다…책방에 홀로 앉아 떠올린 시어 김이듬 시인 일곱 번째 시집 ‘마르지 않은 티셔츠를…’ 출간 [국제신문] 정홍주 기자 | 입력 : 2019-11-18 19:09:01 | 본지 18면 - ‘책방이듬’ 운영하며 겪은 소회 - 세상 떠난 선배에 대한 글 담겨 ‘오...
    By정소슬 Reply0 Views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 456 Next
/ 456
>> Visitor counter <<
오늘:
168
어제:
288
전체:
2,011,39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