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유수화 두 번째 시집 '화독 명약(火毒名藥)'

by 정소슬 posted Sep 0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인터뷰] 유수화 시인, 『화독 명약火毒名藥』 시집 발간

[불교공뉴스] 이경 | 승인 2019.09.03 00:02

 

 

 

 

 8940072979_2.jpg

 

 

술이 익어가는 동안 유수화 시인은 시를 짓는다. 시인이 290여 가지나 되는 술은 담는 동안 수백 수천 개의 시어를 만나고 이별을 반복했다.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김이 올라오는 소리, 시가 올라오는 소리를 고스란히 담아 『화독 명약火毒名藥』 시집을 발간했다.

 

유수화 시인이 직접 법제했다는 술의 이름들이다. 송순주, 아카시아술, 솔잎주, 송절주, 매화주, 찔레꽃 화주, 계화주, 백화주, 주작주, 목련주, 홍주, 도화주, 두견주, 청명주.......술 항아리마다 이름표와 날짜를 달아주는 날이면 유수화 시인의 시(詩)도 아랫목 뜨끈한 곳에서 뜸이 들었다.

 

‘사람이 먹는 모든 음식은 술이 된다.’ 유수화 시인의 말이다. 곧 사람이 먹는 모든 음식은 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들려온다. 유수화 시인이 지혜의 우물을 길러 약초와 꽃을 법제해 열을 올렸다가 내리기를 수없이 반복하면, 얼굴이 불콰해지는 무릉도원 주를 비로소 빚을 수 있었다. 술을 빚는 유수화 시인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그 또한 잘 익은 술처럼 맑게 살아온 길이라는 것을 금세 알 수 있었다.

 

유수화 시인

 

유수화 시인은 목원대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으며, 2001년 『문학과 창작』을 통해 시단에 나왔다. 시집 『쏨뱅이의 사랑』을 출간 했으며, ‘숲속의 시인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목원대 평생교육원에서 ‘발효이야기’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유수화 시인은 국문학을 전공하기 전, 화가였던 어머니로부터 그림 지도를 받았다. 목원대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입학하기 전까지 어머니의 뜻대로 그림을 전공했다. 그러나 유수화 시인은 시를 짓는 일, 술을 빚는 일로 새로운 인생을 출발했다.

 

술을 빚게 된 인연

 

유수화 시인이 김영순 (동국대) 교수를 만난 것은 큰 행운이었다. 한동안 시인은 대학에서 강의를 하였는데 어느 날 부터인가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다. 결국 그 일을 그만두었고, 동국대 김영순 교수를 스승으로 모시며 술을 빚게 되었다. 6개월이 지난에서야 처음 고두밥을 지어볼 기회를 줄 만큼 스승의 교육은 엄격했다.

 

술을 빚기 위해서는 법제가 중요하다. 자연에서 채취한 약초와 꽃잎을 약으로 처리하는 과정이며, 독성을 제거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화주를 담글 때에는 꽃봉오리를 이용하지만 진달래는 암수술에 독이 있어 만개했을 때 채취해 암수술을 손으로 일일이 제거해야한다. 꽃잎은 열 법제를 해야 하며, 열매는 끓여서 독성을 제거해야한다. 뿌리는 저며서 고두밥과 함께 쪄낸다. 이 모든 과정이 법제 인 것이다.

 

술을 빚게 되면서 염색과 민화를 함께 배우게 되었다고 한다. 무명천이나 실크에 천연염색을 해 그 위에 민화를 그려 술병 담을 보자기를 만들었다하니, 술을 빚으려면 염색과 민화는 필수라고 했다. 그래서 유수화 시인은 술이 익어가는 동안 시를 쓰고 염색을 하고 민화를 그린다. 자투리 시간을 허투로 쓰는 법이 없다.

 

앞으로 계획은 햇살이 깊게 드는 공방을 짓는 일이라고 했다. 또한 각자의 체질에 맞는 술을 빚어 약으로 활용할 수 있는 책을 묶고 싶다고도 했다.

 

유수화 시인의 유년기

 

 시인은 화가였던 어머니에게 생인 손가락이었다. 갓 태어난 핏덩이가 너무 허약해 도저히 키워낼 자신이 없어 한약방을 하고 있던 친정집 어머니에게 맡겼던 것이다. 그렇게 해서 유수화 시인은 열 살이 넘도록 계룡시 두마면 외가 댁 할머니의 손에서 자랐다. 시인은 어머니가 둘이었다고 한다. 키워준 어머니와 생물학적 어머니였다. 다 죽어가는 어린 손녀 호호 불어가며 살려냈다는 그 정성으로 시인은 시를 쓰고 술을 빚고 염색을 하고 민화까지 그리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모두 외할머니의 정성이 가져다준 값진 삶이었다.

 

『화독 명약火毒名藥』 시집

 

유수화 시집 『화독 명약火毒名藥』은 문학아카데미시선에서 출간되었다. 시집은 제1부 <이별에도 시간이 필요하다> 제2부 <화를 화로 다스리다> 제3부 <그대에게 가는 길에는 브레이크가 없다> 제4부 <나는 술을 마시면 기억력이 좋아진다> 제5부 <시인의 에스프리>로 구성되어 있다.

 

유수화 시인은 그동안 갈고 닦은 술 빚는 시간을 시(詩) 속에 녹여놓았다. 또한 시인을 둘러싸고 있는 가족들과 지인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이 술 항아리 안에 수채화를 그려놓았던 것이다.

 

 

    음복

                    -모과주

     

    아버지의 기일에 올릴 제주를 빚는다

     

     무너진 우물의 돌무더기 같은 모과,

    댓바람소리 들이치듯

     고른 곳이 하나도 없는, 까맣게 타들어간 모과,

    아버지의 모과,

     

    도려낸 결의 상처,

    마른 우물 속, 물길을 터주듯이

     사흘 밤낮을 저어놓아 달달하게 농익은 밑술을 붓는다

     고루고루 술길을 치대어 간다

     

     모과향이 넘친다

     퍽퍽하고 단단한 결과 결이 출렁이며

     상처마다 향기를 내뿜는다

     

     섣달 초사흘, 향을 피우고 창을 열자

     손맛이 좋다고 웃으시는 아버지의 달빛,

    음복한 초승달의 불콰한 눈빛이

     위패에 그림자로 어룽지는, 그 밤으로

     그대에게 모과주를 보낸다. -전문-

     

     

    화독 명약火毒名藥

     

    -산수유주

     

    눈 오는 날에는 산수유빛 붉은 청주를 권합니다

     

    여러 날 그대가 있는 산자락을 오가며 따온 열매,

     

    산수유 300그램을 물 2되에 넣고 팔팔 끓여요

     

    시루에 앉힌 고두밥은 뿌연 김을 올리고

     

    술방의 열기는 숨이 막힐 지경입니다

     

    알알이 식은 고두밥에 차디찬 밑술이 뼛속까지 시리게

     

    버무리고 치대는, 뜨거움을 삭히기가 참 오래 걸리네요

     

    하긴, 마음의 화독도 고질이라 쉽사리 걷어지지 않던데요

     

    시간이 약이라는 처방대로 기다리며,

     

    휘감은 눈발이 툭툭 창틀에 쌓이는 곳으로

     

    손을 내어봅니다

     

    시린 손을 마주잡던 사람,

     

    그 불장난 같은 떨림의 뜨거움,

     

    눈발처럼 내 손안에서 녹아내립니다

     

    쥐면 녹고, 잡으면 사라지는 그대,

     

    그대 아직도 사랑의 열독에서 발효 중이신가요. -전문-

 

출처 : http://www.bzer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10723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5
    Sep 2019
    08:43

    박성우 그림책 '소나기 놀이터'

    따스한 시선 돋보인 박성우 시인 그림책'소나기 놀이터'출간 [전민일보] 이재봉 기자 | bong019@naver.com | 승인 2019.09.04 17:19:21 “먹구름이 몰려와 고요해진 놀이터에 후드득,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해요. 소나기 빗방울들은 그네를 흔들흔들, 미끄럼틀에...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2. 03
    Sep 2019
    20:35

    이소영 두 번째 동시집 '파도야, 바다가 간지럽대'

    제주 이소영 시인 23년 만에 두 번째 동시집 파도야, 바다가 간지럽대 [한라일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9.03. 18:43:59 제주 이소영 시인이 23년 만에 두 번째 동시집 '파도야, 바다가 간지럽대'(아동문예 출판사)를 묶어냈다. 이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03
    Sep 2019
    20:17

    문영이 캘리그라피 시집 ‘신명나게 놀아봄세’

    문영이 시인, 캘리그라피 시집 ‘신명나게 놀아봄세’ 펴내 [베리타스알파]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03 14:34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문영이 시인이 직접 짓고 캘리그라피로 쓴 시집 <신명나게 놀아봄세>를 펴냈다. 2005년 월간 <문학세계>로 등단한 문...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03
    Sep 2019
    19:57

    유수화 두 번째 시집 '화독 명약(火毒名藥)'

    [인터뷰] 유수화 시인, 『화독 명약火毒名藥』 시집 발간 [불교공뉴스] 이경 | 승인 2019.09.03 00:02 술이 익어가는 동안 유수화 시인은 시를 짓는다. 시인이 290여 가지나 되는 술은 담는 동안 수백 수천 개의 시어를 만나고 이별을 반복했다. 그런 과정을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5. 03
    Sep 2019
    19:44

    김경렬 두 번째 시집 '달이 되고 별이 되고'

    [새로나온책] 달이 되고 별이 되고 [중부일보] 백창현 | 기사입력 2019.09.02 19:49 | 최종수정 2019.09.02 19:49 직장인, 심리상담사, 그리고 두아이의 엄마. 김경렬 시인(72)의 일생은 생각보다 평범했지만 자신을 위해 해온 일은 없었다. 그가 첫 시집 ‘날...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6. 02
    Sep 2019
    07:26

    윤동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 경매 출품

    윤동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 경매 출품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9-08-31 08:10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화봉문고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윤동주(1917∼1945) 작품을 모은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詩)' 초판본이 경매에 나온다....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7. 31
    Aug 2019
    20:24

    “돈 안 될 걸 알면서도 글을 쓰는 마음은 무엇일까요?”

    “돈 안 될 걸 알면서도 글을 쓰는 마음은 무엇일까요?” [한국일보] 입력 2019.08.31 04:40 | 이윤주 기자 ‘문학하는 마음’ 책 낸 김필균씨 최근 생애 첫 저서를 쓴 14년 차 문학편집자 김필균씨. 11명의 문인을 인터뷰하며 그간 쌓은 공력과 문학계 뒷얘기를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8. 31
    Aug 2019
    20:08

    열두 개의 달 시화집 시리즈 '동주와 빈센트'

    [신간 안내] 동주와 빈센트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 | 최종수정 2019.08.30 09:53 | 기사입력 2019.08.30 09:53 ◆동주와 빈센트= 별을 노래한 시인 윤동주의 시 124편과 별을 그린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129점을 함께 묶은 시화집. '열두 개의 달 시화...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9. 31
    Aug 2019
    19:37

    공광규 인니어 시집 ‘햇살의 말씀 Pesan Sang Meatari’

    한국문인협회 인도네시아지부, 한국 공광규 시집 인니어로 출간 [월드코리안뉴스] 홍미희 기자 | 승인 2019.08.30 09:07 한국문인협회 인도네시아지부가 한국의 서정시를 인도네시아에 알리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 공광규 시인의 시집 ‘햇살의 말씀 Pes...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10. 30
    Aug 2019
    08:54

    김봄서 첫 시집 ‘별의 이마를 짚다’

    타인 향한 연민으로 나를 다시 만나다 사업실패 후 영월서 청소년 상담 청소년 향한 애틋함 시에 녹여 [강원도민일보] 김진형 formation@kado.net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22 면 영월에서 활동하는 김봄서 시인이 첫 단독 시집 ‘별의 이마를 짚다’를 펴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7 Next
/ 287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