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안민 두 번째 시집 ‘아난타’

by 정소슬 posted Aug 17,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안민 시집 ‘아난타’…세상과 소통하는 시인의 몸짓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9년 8월 17일

 

 

 

 

 k642635247_1.jpg

 

 

[문학뉴스=남미리 기자] 지구상에서 가장 외로운 존재로 시인을 꼽는 일은 이제 새삼스러운 것도 아니다. 반드시 외로움을 느껴야 시를 짓는 것은 아니겠지만 시인은 자신의 외로움을 시편에 담아 다른 사람에게 건네는 위로로 바꿀 수 있기에 의미 있는 사람이 된다.

 

안민(본명 안병호) 시인이 최근 모:든시 시인선으로 펴낸 시집 『아난타』(세상의 모든시집 펴냄, 1만 원)의 작품들도 그렇다. 스산한 삶을 살면서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르고 있는 우리에게 더욱 허물어지고 있는 세상, 더욱 고립되는 존재들을 보여주면서 비교 우위의 감정으로 삶을 버텨내라고 다그치는듯하다. 그래서 그의 시편들을 읽으면 바람의 냄새가 강하게 느껴진다. 정해진 방향 없이 항상 나부끼며 정해진 곳에 정착하지도 못하는 삶의 모습이다.

 

시인도 시집 앞머리에 “우주가 한 점보다 더 외롭고/ 희미했을 때부터/ 나의 始原은 겨울이었을 것이다”라고 쓴 ‘자서’처럼 꽁꽁 얼어붙은 겨울 벌판에서 가야할 방향을 잡지 못하고 우두커니 서 있는 것이 아닐까.

 

기혁 문학평론가는 시집 말미에 실린 해설 <낭만주의적 신체와 불화의 윤리학>에서 시인이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몸을 버린 우직한 주먹” “세상에서 제외된 등을 위해” “나를 배반하는 손” 등 분절된 신체의 이미지들이 시적 자아의 온전한 몸을 대신해 세계와 만나서 불화를 겪고 한계를 노출함으로써 소통의 부재를 실감한다는 것이다. 그 결과 시적 주체는 소통에 대한 열망과는 무관하게 자신의 몸을 완전히 인식하지도 못하고, 타자에게도 가 닿지 못한 채 스스로 고립을 불러들인다. 그래서 얻게 된 그 외로움의 실체를 찾아 지도에도 없는 행선지를 찾아 떠나는 시인은 낭만주의자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일지 모른다.

 

시인은 작품을 위한 몇 가지 실험도 하고 있다. 첫 작품 <눈사람>에선 시행 진열을 눈사람 모양에 맞게 배열함으로써 ‘보는 시’로 만들었고, 일부 작품에선 보통어와 존대어를 섞어 씀으로써 마주하고 있는 상대와 말을 주고받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아난타’는 부처님의 십대제자 중 한 사람이다. 오랫동안 헌신적으로 부처를 모시면서 부처의 말씀을 옆에서 가장 많이 들었다고 한다. 또한 단어 자체는 기쁨과 환희를 나타낸다. 시집에 실린 작품 중 표제작이 없어 ‘아난타’라는 제목을 붙인 것에 대해 다소 궁금해진다. 과연 시인은 열심히 들으려는 소통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인생의 환희와 기쁨을 보이려는 것일까. 판단은 시집을 읽은 독자의 몫이겠다.

 

경남 김해에서 태어난 안 시인은 2010년 <불교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2018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 문학창작기금을 받았고, 제18회 부산작가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게헨나』가 있으며 현재 부산작가회의 회원이다.

 

    <해당화>

     

    내가 누군지 알지 못한다 나는

    바람이 부니

    온몸으로 바람을 맞고 있을 뿐

    통증은 190에 120

    오래 함구하던 상처처럼

    해변에서 태어났고 해변에서 경계를 넘고 있다

    붉은 울음이 들려온다

    울음이 혈관을 찢는다

    내 몸의 가시가 내 눈을 찌른다 나는

    나를 벗고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다

    감기인 줄 알았는데 말기였고

    모래인 줄 알았는데 바위였다

    눈물인 줄 알았는데 폭우였고

    정말이지 뇌출혈인 줄 알았는데 우울이었다

    모든 게 경계 넘어 악성이었다

    내가 누군지 알지 못합니다

    여기가 무덤입니까

    다음 계절 쪽으로 한 발짝도 옮기지 못했는데

    오늘은 흐린 허공에서 칼날이 쏟아진다

    바다는 흐느끼고

 

nib503@munhaknews.com

 

출처 : http://munhaknews.com/?p=25419

 

?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8
    Aug 2019
    09:49

    이영숙 세 번째 시집 '마지막 기차는 오지 않았다'

    이영숙 시인, '마지막 기차는 오지 않았다' 시집 출간 [내외뉴스통신]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8.17 16:41 인문학 숲으로 향하는 사유시 이영숙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인문학 숲으로 향하는 사유시 '마지막 기차는 오지 않았다'가 고두미에서 출간됐다. [충북...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2. 17
    Aug 2019
    07:51

    안민 두 번째 시집 ‘아난타’

    안민 시집 ‘아난타’…세상과 소통하는 시인의 몸짓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9년 8월 17일 [문학뉴스=남미리 기자] 지구상에서 가장 외로운 존재로 시인을 꼽는 일은 이제 새삼스러운 것도 아니다. 반드시 외로움을 느껴야 시를 짓는 것은 아니겠지만 시인은 ...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3. 16
    Aug 2019
    20:54

    이태복 두 번째 시집 ‘자바의 꿈’

    인도네시아 이태복 시인, 동남아 위안부 피해지역 사진과 시로 알려 [월드코리안뉴스] 홍미희 기자 | 승인 2019.08.16 13:33 8월13일 자카르타 코리아센터에서 2번째 시집 출판기념회 박재한 한인회장 “우리 역사의 상흔 남은 암바라와에 기념비 건립” 사산자...
    By정소슬 Reply0 Views11
    Read More
  4. 16
    Aug 2019
    20:35

    이승세 세 번째 시집 ‘영혼의 노래’

    신간안내-이승세 시인 '영혼의 노래' 발간 [전북중앙신문] 조석창 | 승인 2019.08.12 15:58 이승세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영혼의 노래’가 발간됐다. 자신만의 시세계를 구축해 온 저자는 시어를 통해 자신의 생각과 메시지를 고스란히 때론 감성적인 마음으로 ...
    By정소슬 Reply0 Views15
    Read More
  5. 16
    Aug 2019
    20:27

    김원 새 시집 ‘우리가 서귀포로 온 까닭은’

    서귀포로의 정착을 알리는 시 [제주일보]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8.15 13:39 김원 시인, ‘우리가 서귀포로 온 까닭은’ 발간 김원 시인이 최근 시집 ‘우리가 서귀포로 온 까닭은’을 펴냈다. 이번 시집은 김 시인이 경남에서 제주에 정착한 후 발표한 첫 시집...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6. 16
    Aug 2019
    20:10

    방수진 첫 번째 시집 '한때 구름이었다'

    [신간] 한때 구름이었다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9-08-14 12:11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 한때 구름이었다 = '벌레의 통로는 부드러웠다/ 몸뚱이가 스쳐 간 곳은 모두 상처였으나/ 아프지 않았다/ 그 누구의 방이든 제 몸 집어넣는 것이 나오기보다 ...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7. 16
    Aug 2019
    19:59

    김씨돌의 산중일기 '그대 풀잎 비비는 소리 들었는가'

    김씨돌의 산중일기 '그대 풀잎 비비는 소리 들었는가' 출간 리토피아, 강원도의 아름다운 사진을 곁들인 칼라시집 [인천뉴스] 양순열 기자 | 승인 2019.08.14 10:46 지난 6월 SBS 스페셜 2부작 ‘어디에나 있었고, 어디에도 없었던, 요한, 씨돌, 용현’ 의 주인...
    By정소슬 Reply0 Views17
    Read More
  8. 14
    Aug 2019
    11:04

    박윤수(90) 두 번째 시집 ‘맨해튼의 별들’

    “시 세계 들어오니 영혼이 맑아지네요” 90세에 두번째 시집 출간 박윤수 박사 [미주 한국일보] 2019-08-13 (화) 하은선 기자 과학자에서 시인으로 새로운 인생을 펼치고 있는 박윤수 박사. 물리학자의 시 세계에는 여전히 달과 별이 존재한다. 자연의 신비와 ...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9. 14
    Aug 2019
    10:56

    칠레 파블로 네루다의 시집 ‘너를 닫을 때 나는 삶을 연다'

    ‘모두가 함께 나누는 빵’ 같은 詩를 만나다 [서울신문] 입력 : 2019-08-13 17:50 ㅣ 수정 : 2019-08-14 02:44 칠레 국민 시인 네루다 시집 출간…민중을 향한 ‘소박한 모든 것’ 노래 ▲ 파블로 네루다(1904~1973) “우리 시인들은 낯선 사람들과 섞여 살아야 한다...
    By정소슬 Reply0 Views17
    Read More
  10. 13
    Aug 2019
    21:14

    김완하 새 시집 ‘꽃과 상징’

    [김완하 시집 ‘꽃과 상징’] “당신의 시는 어떤 모습인가요?”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13 17:06 자연을 통해 추억과 기억 형상화 서정성·감성 짙은 섬세한 묘사 가장 먼 거리에서 아름다운 이가 있다 텅 빈 공간에서도 떠오르는 얼굴이 있다 우...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87 Next
/ 287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