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민윤기 네 번째 시집 ‘서서, 울고 싶은 날이 많다’

by 정소슬 posted Jun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방탄소년단(BTS) 광팬 민윤기 시인 ‘서서, 울고 싶은 날이 많다’ 시집출간

시 대중화 운동가 민윤기 시인… 왜 방탄소년단(BTS) 광팬 되었나?

[브레이크뉴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16:52]

 

 

 

k322635118_1.jpg

 

 

방탄소년단(BTS) 광팬으로 알려진 민윤기 시인의 네 번째 시집 『서서, 울고 싶은 날이 많다』가 서점에 나오자마자 독자의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966년 6월, 대학 2학년 때 <시문학>에 김현승 문덕수 시인 추천으로 시단에 나온 민윤기 시인은 2014년부터 6년째 <월간 시>를 만들며 ‘시의 대중화 운동’을 펼치는 한국 시단의 ‘괴물’로 통하는 시인.

 

시 대중운동가인 그는 지난 2017년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의 해’를 맞아 ‘윤동주 100년 생애 사진전’, ‘윤동주 100년의 해 선포식’, ‘K-POEM 캠페인’, ‘윤동주 문학기행’ 등 영원한 청년 윤동주 시인을 기리는 행사를 일 년 내내 펼치기도 했다.

 

민윤기 시인이 밝힌, BTS광팬이 된 인연은 관심을 끈다. BTS멤버 중 리드래퍼를 맡고 있는 ‘슈가’ 민윤기와 이름이 같다. BTS가 발표하는 노래마다 단순히 남녀 사이의 연애를 소재로 하지 않고,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 정신분석학자 칼 융, 디오니소스, 김춘수의 시, 니체의 철학, 영화 화양연화, 페르소나 같은 시대를 뛰어넘는 폭넓은 인문학적 주제를 활용한다든지, 3포세대, 학교폭력, 청년실업의 문제와 세월호와 5.18 등 우리 역사의 고통을 가사로 만드는 등 이제까지의 국내외 여느 뮤지션들과는 다른 활동을 벌여온 데 민윤기 시인이 공감했기 때문.

 

이 때문에 민윤기 시인은 그가 펴내는 시 잡지 <월간 시>에 BTS를 취재하여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이 연습생 시절 합숙했던 합숙소, 단골식당, 거의 매일 저녁 휴식할 때마다 들렀던 뚝섬 한강 가를 취재하는 한편 영어가 아니라 한국어로 만들었는데도 전세계를 ‘정복’할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인지 가사 전문을 소개했다. 이런 취재기사를 통해 민윤기 시인은 최근 한국의 현대시가 독자를 잃어가고 ‘시인들만의 지적 사치품’으로 전락하는 이유를 찾아내고 이 점을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집 제목, 왜 “서서, 울고 싶은 날이 많다”고 했나?

 

BTS의 가사처럼 민윤기 시인의 시 역시 소재를 가리지 않고 용감하고 직설적이다.

 

전통적인 방식의 시적 표현에서 과감하게 뛰쳐나와 소재를 가리지 않고 들이댄다.

 

대통령을 독재자라고 거침없이 표현하는가 하면 거꾸로 가는 역사, 자본주의가 점령한 먹거리인 치킨, 솔직하게 토로하는 시의 무력함,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우주선으로 그리는 상상력 넘치는 환타지적 표현에 이르기까지, 사물을 빗대 사회적 현상을 발견해내고 있다.

 

또한 BTS 음악의 주요 주제인 “편견과 억압을 막아낸다”는 메시지에 공감하는 시들도 여러 편 수록했다.

 

한편 지난 2년간 광화문에서 체험한 촛불과 태극기 현상이 역사를 ‘거꾸로’ 가게 하는지, 바로 흐르는지 날카롭게 관찰했다.

 

시인은 말한다. “서정주 시인을 키운 게 8할이 바람이라면, 민윤기의 시를 키운 건 8할이 ‘시대’였다.”

 

민윤기 시인의 시 4편을 소개한다.

 

     

    광화문에서는

     

    광화문에서는

    역사가

    일상처럼 지나간다

     

    촛불을 들고

    태극기를 흔들고

     

    시대의

    격랑이 흘러간 후

     

    시민들은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커피를 마시고

    시집을 읽는다

     

    시대의

    열망과 증오

     

    어느 편에도 서지 않았던 사람들과

    어느 편에든 섰던 사람들은

    버스를 기다리고

    전철을 기다리며

    헤어지고

    또 만난다

     

    광화문에서는

    일상이

    역사처럼 지나간다

     

     

    내 시가 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내 시가

    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힘내라 포기하지 마라 당신은 할 수 있다

    큰소리로 꼬드기며 들이대지 않겠다

     

    내 시가

    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괜찮아 살아 봐 밑져야 본전이다

    손잡고 작은 목소리로 속삭이지 않겠다

     

    내 시가

    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알파고를 이길 수 있다고 덤빈 이세돌처럼

    돌을 던지지 않고 바둑을 두지 않겠다

     

    내 시가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그건 시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은

    젊은 날의 실수를 아직도 반복하는 것이겠다

     

     

    수사법修辭法

     

    시에도 세금이 붙습니다

    시에도 헌법이 생겼습니다

    시를 쓰기 위해 밤을 새는 시인에게는

    과태료를 받습니다

     

    시를 낭비하지 마세요

    가중처벌을 받습니다

     

    어둡다,는 말에서 어둠이

    무섭다,는 말에서 무서움이

    괴롭다,에서 괴로움이 되는

    간단명료한 수사법으로 시를 쓰세요

     

    시인의 마을 어귀에는 ““이곳은

    사치스러운 말을 많이 쓰는 특별지구”라는

    팻말을 붙이세요

     

    시인들은 이제 시를 청소하러 나가세요

    쓰레기는 시인 몫, 시는 하느님 몫이지요?

     

     

    행복

     

    저녁에 돌아갈 집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겠다

    방안에는 집 밥 냄새 가득하고

    빨랫줄에는 속옷들이 뽀송뽀송하겠다

    웬수 덩어리 귀신은 뭐하길래 안 잡아가누 하며

    고단하게 잠든 가족 얼굴에는 신호등 같은

    삶의 암호가 적혀 있겠다

     

    아침에 갈곳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겠다

    쥐꼬리 같은 수입이라고 투덜대지 마라

    로또 당첨 꿈꾸며 짜증 나는 꼰대들 틈에서

    때문에 때문에 때문에 네 탓 세상 탓

    그래도 할 일이 있으니 그게 살맛이겠다

     

    안부 물어오는 친구 한 명이라도 있는

    사람은 행복하겠다

    뭐해? 괜찮냐? 궁금해서 보내 신경 쓰지마

    이딴 문자 별 내용 아니라고 걍 씹지 마라

     

    작은 관심이 사랑이다

    그 사랑이 바로 네 구원천사다         

 

 

민윤기 시인 약력

 

1966 중앙대학교 국문학과 2학년 때 월간 ‘시문학’으로 등단.

1967~1972 ‘시와 시론’ 동인 활동

1969 베트남전쟁 종군

1971 반전시「내가 가담하지 않은 전쟁」발표

1974 첫시집『유민流民』

1974 절필  

1974~1994 동서문화사, 주부생활사, 경향신문사, 우먼센스 기자와 편집장

1995 매거진하우스 창업 여성잡지, 육아잡지 발행

2011 수도권 지하철 시 관리 용역

2014 시전문지 월간 ‘시’ 창간

2015 두 번째 시집『시는 시다』

2017 세 번째 시집『삶에서 꿈으로』

2019 현재  ‘월간 시’ 편집인.  유튜브 “시와함께” 문학방송. 서울시인협회 회장.  SNS활동(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출처 : http://www.breaknews.com/659368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5
    Jun 2019
    07:55

    이혜선 시평집 ‘이혜선의 시가 있는 저녁’

    함안 출신 이혜선 시인 시평집 발간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19-06-14 08:24:47 함안 출신으로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혜선 시인이 시평집 ‘이혜선의 시가 있는 저녁’(도서출판 지혜, 2019)을 냈다. 이번 시평집은 세계일보...
    By정소슬 Reply0 Views14
    Read More
  2. 15
    Jun 2019
    07:46

    이정환 시조선집 '말로 다 할 수 있다면 꽃이 왜 붉으랴'

    [책] 말로 다 할 수 있다면 꽃이 왜 붉으랴/이정환 지음/고요아침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9-06-14 06:30:00 | 수정 2019-06-13 23:03:51 | 이정환 시조시인이 시조선집 '말로 다 할 수 있다면 꽃이 왜 붉으랴'를 출간했다. 1978년 ...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3. 15
    Jun 2019
    07:33

    박노식 두 번째 시집 ‘시인은 외톨이처럼’

    시인은 외톨이처럼-박노식 지음 [광주일보] 2019년 06월 14일(금) 04:50 2015년 ‘유심’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광주 출신 박노식 시인이 두 번째 시집 ‘시인은 외톨이처럼’을 펴냈다. ‘그 암자’, ‘눈사람’, ‘순(...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4. 15
    Jun 2019
    07:24

    양승준 아홉 번째 시집 `몸에 대한 예의'

    [책]양승준 원주문인협회 명예회장 아홉 번째 시집 `몸에 대한 예의' [강원일보] 2019-6-14 (금) 20면 - 김대호 기자 춘천 출신 양승준 시인이 아홉 번째 시집 `몸에 대한 예의'를 펴냈다. 양 시인은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현...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5. 13
    Jun 2019
    21:51

    김재룡 첫 시집 ‘개망초 연대기’

    ‘개망초’ 같은 삶 시집 한 권에 담다 화천고교사 김재룡 시인 책 발간 [강원도민일보] 김호석 kimhs86@kado.net |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올해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는 화천고 교사인 김재룡 시인이 생애 첫 시집 ‘개망초 연대기’를...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6. 13
    Jun 2019
    21:38

    문보영 산문집 '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

    [신간] 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 [투데이신문]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6.12 21:29 문보영/244쪽/130×200mm/1만3800원/쌤앤파커스 브이로그로 유명한 힙합댄스 추는 시인 문보영 등단 후 최단기간 김수영문학상 수상자 ...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7. 13
    Jun 2019
    21:27

    배순금 새 시집 ‘보리수 잎 반지’

    전북여류문학회 배순금 회장, 시집 ‘보리수 잎 반지’ 펴내 [전북일보] 김태경 | 승인 2019.06.12 19:55 끈끈한 가족사랑 담아 해가 갈수록 풍수지탄(風樹之歎)을 절실히 느낀다는 시인은 시집을 낼 때마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안부를 ...
    By정소슬 Reply0 Views15
    Read More
  8. 13
    Jun 2019
    21:19

    노준섭 시집 ‘여울에 흘려보낸 이야기’와 ‘바람에 새긴 이야기’

    노준섭 시인, 두 권의 시집 상재 ‘여울에 흘려보낸 이야기’와 ‘바람에 새긴 이야기’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9.06.12 17:10 노준섭 시인이 온갖 꽃들이 저마다의 웃음으로 치장되었던 또 한 번의 봄을 보내며...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9. 13
    Jun 2019
    21:00

    배영옥 유고시집 '백날을 함께 살고 일생이 갔다'

    '백날을 함께 살고 일생이 갔다' 배영옥 유고시집 [뉴시스] 등록 2019-06-12 14:12:20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구름의 얼굴은 보이지 않고/ 검은 발만 가지런하게 누워 있네/ 허드레 사람과 일심동체인/ 피붙이도 알아보지 못...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10. 13
    Jun 2019
    20:53

    유헌 두 번째 시집 ‘노을치마’

    예술성·형식미…정제된 언어로 갈무리 강진 출신 유헌 시조시인 두 번째 시집 ‘노을치마’ 펴내 [광주일보] 2019년 06월 12일(수) 04:50 정형의 양식을 토대로 활달한 시상을 정제된 언어로 갈무리한 시조시집이 발간돼 눈길을 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6 Next
/ 26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