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장하빈 세 번째 시집 '총총난필 복사꽃'

by 정소슬 posted May 1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총총난필 복사꽃/장하빈 지음/시학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9-05-15 12:28:11 | 수정 2019-05-15 12:27:58 |  

 

 

 

 

 K672635296_f.jpg

 

 

장하빈 시인(본명 장지현)이 세 번째 시집 '총총난필 복사꽃'을 출간했다. 두 번째 시집 '까치 낙관(시학)'을 펴낸 지 7년만이다. 총총난필(悤悤亂筆)은 '특별히 의도하거나 생각하지 않고 본 대로 들은 대로 썼다'는 의미로 이해하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

 

문학평론가 이경철은 작품해설에서 '총총난필로 쓰는 게 복사꽃인지, 시인인지, 시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대상과 시인과 시가 한 몸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한다.

 

장하빈의 첫 번째 시집 '비, 혹은 얼룩말(2004년)'에 이별·부재의 슬픔·애잔함이 묻어나고, 두 번째 시집 '까치 낙관(2012)'에 소요와 묵상이라는 자연친화적 정서가 깔려 있었다면, 이번 시집은 말 그대로 눈앞에 펼쳐진 평화롭고 온유한 세계를 음미하려는 태도가 나타난다.

 

장하빈 시인은 2008년 봄, 도심을 떠나 팔공산 중턱에 집을 지었다. 이따금 도시를 오가며, 사람과 세상을 만난다. 스스로 찾아 간 팔공산이고, 도회로 나와 만나는 사람 역시 '의무적인 만남'이 아니라 '만나고 싶어 만나는, 좋아서 만나는 사람들'이다.

 

그러니 그가 이번 시집에서 그려낸 자연은 넉넉하면서 아름답고, 사람은 낭만적이고 사랑스럽다.

 

    '시간이 머문 자리마다

    꽃피었다

    손톱엔 봉숭아

    얼굴엔 해바라기

    목에는 맨드라미

     

    늦가을비 사이로 오락가락

    시간의 주름 더듬는데

    눈가엔 또 구절초 화들짝 피었다

     

    이마에 맺힌 주름

    꽃피고 꽃진 자국일까

    물기 어린 시간이 스친 흔적일까

    (중략)

    주르르

    참았던 빗물이 전신을 타고 흘러

    주름이 꽃피는 순간이다'

     

    -주름꽃- 중에서

 

주름꽃은 사람 몸에 피는 꽃이고, 시간이 머문 자리라면 어디나 피어난다. 시인은 팔공산 능성동의 나무와 꽃을 매개로 '살아온 자신의 세월'을 노래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가하면 새로 식구가 된 며느리를 나무에 비유해 이렇게 노래한다.

 

    '새아기 맞는 날, 앞마당에 살구나무 한 그루 심었다

    갸름한 얼굴이 살구 같아서일까

    화사한 얼굴빛이 살구꽃 닮아서일까

     

    그래, 그래(중략)

     

    새아기 나무야

    햇빛 물 공기 살뜰히 다스리거라

    낮에는 새 불러오고 밤에는 달 깃들이거라

    새로 움돋는 꽃자리마다 조랑조랑 열매 맺거라' (하략)

     

    -새아기나무- 중에서

 

이 작품은 실제(며느리를 맞이하고 살구나무를 심은 일)와 자신의 바람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린 것이다. 이경철 평론가는 "이 작품은 현실주의 작품이면서 자연주의 작품으로 시인의 삶과 희망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장 시인은 정년퇴직을 10년쯤 앞두고 교편을 접었다. 그리고 팔공산에 집을 짓고 '다락헌(多樂軒)'이라 이름 붙였다. 물리적으로 '다락이 있는 집'인 동시에 '많은 즐거움을 누리는 집'이라는 의미다.

 

그는 "느리게 빈둥거리며, 자연과 생명의 소리를 그대로 받아 적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텃밭을 가꾸고, 마당의 풀을 뽑고, 나무에 물을 주는 일이 그에게 큰 즐거움이다. 이번 시집에는 그런 일상과 계절이 빚어내는 자연의 무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렇다고 이번 시집에 자연을 노래한 시만 묶은 것은 아니다. 도회를 들고나며 보고 듣고 느낀 일상도 꾸밈없이 그려내고 있다. '나의 아메리카, 아메리카' '삼수장어' '키스 공원' 등은 도회에서 시인이 머물거나 마주친 것들이다.

 

시집은 총 4부로 구성돼 있다.

 

제1부 '분분한 꽃잎은 풀린 옷고름 같아서', 제2부 '사막은 저 혼자 어둑어둑 빈집으로 돌아가지', 제3부 '십자가가 목에 걸리는 저녁이 와서', 제4부 '흰작살 해변에 조각구름 걸어 놓고'이다. 113쪽, 9천원.

 

조두진 기자 earful@imaeil.com

 

출처 : https://news.imaeil.com/Culture/2019051219125890359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0
    May 2019
    14:40

    조선의 세 번째 시집 '돌이라는 새'

    군산 출신 조선의 시인 '돌이라는 새' 발간 [광주일보] 2019년 05월 20일(월) 13:43 “기억 너머로 도망칠 때마다 붙잡혔다. 가도 가도 그 자리다. 자꾸 터덕거린다. 우연은 아니었을 그 빛들 환하게 갇혀 있는 침묵 속에서 나늘 꺼낸...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2. 20
    May 2019
    14:28

    조서희 신간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시’

    [신간안내]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단 하나의 詩’ ··· 조서희 [서울신문] 입력 : 2019-05-19 15:31 ㅣ 수정 : 2019-05-19 15:31 “45편의 시에 평을 달아 더 깊은 울림 줘” 시인 겸 문학평론가인 조서희 교수(동국대 문화예술대학원 주...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3. 18
    May 2019
    16:42

    최문자 새 시집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

    [신간]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19-05-18 12:26 송고 최문자 시인은 '고통과 사랑'을 시라는 형식에 담아 기록하고 있다. 그는 시집에서 '훔친 것들'을 아무도 모르게 숨겨 둔 외로운 이처럼 덤덤...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18
    May 2019
    10:07

    뇌성마비 이대우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아침'

    이대우 시인, 희망의 「아침」을 노래하다 [천안일보] 기사입력: 2019/05/17 [16:29] Instagram에서 얻음 웃는 시인 이대우의 북 콘서트가 천안에서 개최된다. 6월 1일(토) 오후 3시, 천안 IB웨딩 2층에서 이대우 시인(63...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17
    May 2019
    15:36

    신동옥 평론집 '기억해 봐, 마지막으로 시인이었던 것이 언제였는지'

    마치 어제 시인이 된 것처럼, 망해 버린 공화국의 마지막 인민처럼 [아시아경제] 최종수정 2019.05.17 10:25 기사입력 2019.05.17 10:25 신동옥 평론집, <기억해 봐, 마지막으로 시인이었던 것이 언제였는지> “기억해 봐, 마지막으로...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6. 17
    May 2019
    15:22

    김용락 여섯 번째 시집 ‘하염없이 낮은 지붕’

    [화제의 책] 김용락 시집 ‘하염없이 낮은 지붕 천년의 시작 신간, 체험적 서정으로 잔잔한 가족애와 인류애 노래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9.05.17 08:33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등단 35...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17
    May 2019
    14:53

    최영철 새 산문집 '시로부터'

    시로부터 최영철 지음 [광주일보] 2019년 05월 17일(금) 00:00 10년 동안 투고한 신춘문예. 서른이 넘어가도록 변변한 직업도 없이 단칸방에서 가난하고 고단한 시간을 보내며 자신의 절망을 담은 시를 썼고, 이제 시 쓰기는 마지막...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8. 17
    May 2019
    14:38

    장황 첫 시집 ‘나누어 가지는 향기’

    LS생명과학 회장 장황 시인 첫 시집 ‘나누어 가지는 향기’ 출간 [베리타스알파]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16 12:38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LS생명과학 회장 장황 시인이 첫 시집 ‘나누어 가지는 향기’를...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9. 17
    May 2019
    14:26

    허정분 새 시집 ‘아기별과 할미꽃’

    어린 손녀 떠나보낸 할머니의 아픔과 사랑 홍천출신 허정분 시인 시집 발간 손녀 키운 8년간의 희로애락 표현 [강원도민일보] 김호석 kimhs86@kado.net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홍천출신 허정분 시인이 장애를 타고난 손녀를 키우...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10. 16
    May 2019
    08:53

    김철규 두 번째 시집 ‘내 영혼의 밤섬’

    김철규 시인 두 번째 시집 ‘내 영혼의 밤섬’ 출간 [전북일보] 이용수 | 승인 2019.05.15 20:14 절절한 고향 사랑, 79편에 담아 “별이여 / 별 보다 빛나는 7천만 민족의 땅 / 삶의 찬란한 터전이여 / 천년 도읍지의 새 희망 / 새만금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9 Next
/ 259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