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김가용 여섯 번째 시집 ‘아름다운 양보’

by 정소슬 posted Apr 0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가용 시인의 제6시집 ‘아름다운 양보’ 펴내

[travelnews] 2019년 4월 4일

 

 

 

 

2948720315_20190404173628_8011285056.jpg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전남 고흥 출생으로 2010년 <창조문학>에서 등단한 김가용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아름다운 양보>를 펴냈다고 밝혔다.

 

나를 돌아보고 다스리고 겸양하는 시를 시단에서는 선시라 말한다. 김가용 시인은 여든을 바라보시는 어른이시다. 나는 무엇을 하며 살아왔는가. 나의 문제점은 무엇이며 내가 잘한 일은 무엇인가. 남은 인생은 어떻게 살 것인가.

 

그런 문제는 우리 인간이 이 땅에 왔다가는 매우 근본적이고 매주 중요한 문제다. 김가용 시인의 시편들에는 그런 문제에 대한 해답을 구하는 선시(禪詩)가 많다. 김가용 시인의 얼굴에 든 후덕한 인상은 모두 마음으로부터 나왔다는 생각을 해본다.

 

늘 겸손하시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사시는 김가용 시인, 그렇지만 그의 내면에는 용의 기개가 들어있다. 청년이라는 말, 젊다는 말은 나이로 가질 수 있는 말이 아니다. 생각이 고루하면 애늙은이라는 말을 한다. 김가용 시인은 젊다. 왜냐하면 그가 바라보는 세상이 젊기 때문이다.

 

이 시집의 제목이 된 시 <아름다운 양보>는 고시촌에서 일어난 일로 밥을 먹지 못한 사람들을 위하여 컵라면을 놓아두는 사람, 자기도 밥을 못 먹었지만 나보다 더 배고픈 사람이 먹으라며 컵라면을 놓아두는 사람이 그 아름다운 양보의 선행을 이어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을 보고 쓴 시다. 요즘 사람들은 나만 안다.

 

아래층이야 시끄럽든 말든 쿵쿵거리며 도토리를 까고, 런닝머신을 뛰어댄다. 위층이야 냄새가 나든 말든 청국장을 끓여댄다. 이웃집에 누가 사는 줄도 모르니 아예 인사하는 법도 없고, 새로 이사 온 집 아이가 떡을 가져와도 ‘우리 집은 떡을 안 먹어’라며 돌려보내는 공익광고를 볼 때 가슴이 아프다. 서로 나누어 먹는 사회가 아름다운 사회라는 것을 실천해준 고시촌 사람들을 보니 기분이 좋아진다.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이 시집 전체를 읽어볼 때 김가용 시인의 시는 선비의 시이고, 학자의 시이며, 존경받는 어른의 시다. 그렇지만 시의 소재를 택하고 비유하는 방식은 젊은 시인들에 못지않은 감각을 유지하고 있었다. 김가용 시인의 시는 옛것을 바탕으로 깔되 요즘의 상황에 맞추고, 새것을 추구하되 전통을 따라서 하자는 법고창신의 취지에 걸맞은 시를 쓰시고 있는 것이다.

 

시집을 내면서 참으로 행복했다. 배려하는 마음과 나누는 마음, 그리고 봉사하는 마음이 담긴 김가용 시인의 마음세계를 여행하고 나니, 마치 요순시대를 다녀온 느낌이 든다. 따라서 이 시집은 김가용 시인께서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어떻게 사는 것이 바르게 사는 것인가를 우리에게 가르쳐주시는 시집이라 해도 좋겠다“고 평했다.

 

김가용 시인은 현재 한국문인협회 회원, 창조문학문인협회 이사. 은평문인협회 자문위원, 호음문인협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창조문학대상을 받은 바 있다. 시집으로는 <연가>, <이슬 노을, 그리고 무지개>, <추억은 너울지고>, <강남 갔던 제비 돌아왔건만>, <아름다운 양보> 등 6권이 있다.

 

출처 : http://thetravelnews.co.kr/04/129889/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9
    Apr 2019
    4 시간 전

    김유진 세 번째 시집 `그리고 우리는'

    [책]원주 활동 김유진 시인 시집 `그리고 우리는' 발간 [강원일보] 2019-4-19 (금) 20면 - 오석기 기자 원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유진 시인이 세 번째 시집 `그리고 우리는'을 펴냈다. 이번 시집은 김 시인이 지난 1년간 자신...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2. 19
    Apr 2019
    4 시간 전

    최명길 다섯 번째 유고시집 "아내"

    설악의 시인 최명길, 5번째 유고 시집 "아내" [아주경제] 박범천 기자입력 : 2019-04-18 23:51 영원한 친구 "아내" 영원한 우주로 승화…강릉지방 언어로 풍성한 문학적 효과 나타내 아내는 자연세계에 있는 갖가지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3. 18
    Apr 2019
    16 시간 전

    안정근 세 번째 시집 '詩앗을 심고'

    신간안내-안정근 교수의 '시앗을 심고' 발간 [전북중앙신문] 조석창 | 승인 2019.04.18 14:18 담백하고 순수한 시의 언어로 사람의 다양한 감정과 일상을 표현하고 있는 안정근 시인의 ‘시앗을 심고’가 발간됐다. 지난 2015년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4. 18
    Apr 2019
    16 시간 전

    이원로 7번째 한영대역 시선집 ‘타임랩스 파노라마’

    ‘타임랩스 파노라마’ 출간 이원로 시인 7번째 한영대역 시선집, 삶의 가치와 지혜·상상력 펼쳐 [의학신문] 오인규 기자 | 승인 2019.04.18 17:45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이원로 시인(일산백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의 7번째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18
    Apr 2019
    17 시간 전

    전병윤 다섯 번째 시집 ‘바다의 언어’

    팔순까지 누적되어 온 삶의 진솔한 고백, 전병윤 시인의 ‘바다의 언어’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 승인 2019.04.17 18:02 팔순까지 누적되어 온 진솔한 삶의 고백, 전병윤 시인의 시어가 푸르다. 단아한 인품과 진지한 모...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18
    Apr 2019
    17 시간 전

    김월준 새 시집 '숲으로 가자'

    "도도하고 싱싱한 리듬"…김월준 시집 '숲으로 가자'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9-04-17 16:40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숲으로 가자/ 나무들이 손짓하고 있지 않나!// 잎이란 잎은 죄다 떨구고/ 매서운 하늬바람,/ 진눈깨비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17
    Apr 2019
    17:43

    이종관 시집 `봄꽃처럼 활짝 피어나라`

    이종관 시인, `봄꽃처럼 활짝 피어나라` 시집 출판 '돌아보세요' 등 68편의 시 엮어 시인이 직접 낭송한 QR코드 첨부 20일 포항서 '시집 출판 기념회' [경북신문] 이준형 기자 / wansonam01@naver.com 입력 : 2019년 04월 16일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8. 17
    Apr 2019
    17:30

    한기팔 시선집 '그 바다 숨비소리'

    제주문단의 뿌리, 한기팔 시인의 시선집 「그 바다 숨비소리」발간 [제민일보] 우종희 기자 | 입력 2019-04-16 (화) 17:53:22 | 승인 2019-04-16 (화) 17:54:33 반평생 넘게 제주에서 시와 '영혼의 모험'을 하며 묵묵하게 예술에 매...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9. 17
    Apr 2019
    17:10

    김인수 세 번째 시집 '지상에서 가장 먼 것들'

    [신간] 지상에서 가장 먼 것들 [대경일보] 이부용 기자 | 승인 2019.04.16 21:25 "동그랗게 소리들이 모였다가 / 다시 궁금해 밀려난 물결들 / 각석에 들고 있다 / 거기 오래 머문 검은 그늘들 줄 지어 / 둥글게 원을 그리며 우묵한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10. 17
    Apr 2019
    16:56

    세월호 5주기 추모 서적 잇달아 출간

    너희를 멀리 보낼 수가 없다...세월호 5주기 추모 서적 잇달아 출간 [중앙일보] 입력 2019.04.16 18:32 | 정아람 기자 친구들과 맘껏 놀고 뒹굴고 / 이건 여행일 뿐이야 먹고 싶은 것 먹고 사진 찍고 / 엄마에게 문자 보내고 / 거...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
/ 25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