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송재학 열 번째 시집 '슬프다 풀 끗혜 이슬'

by 정소슬 posted Mar 1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송재학의 시를 입은 딱지본 소설…'슬프다 풀 끗혜 이슬'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9-03-13 16:35

 

 

 

 

8932035237_f.jpg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알록달록한 딱지본 옥중화이다 50년 전부터 할머니였던 외할머니가 금호 장터에서 사 온 1960년대 향민사 춘향전을 이모들이 하루에도 몇 번이나 읽어주어야만 했다 책 읽어주는 전기수 이모의 심사가 사나워지려 하니 외할머니의 조급증이 귀한 계란탕을 내었다 (…) 이혈룡을 도와준 기생 옥단춘을 알기까지 외할머니는 내내 춘향이 화급한 마음이다 춘향이 수절이야 앞산 뒷산 쑥국새들도 잊지 못하고 지지쑥꾹 되풀이하지만 상수리나무 잎들도 얼룩덜룩 초록물을 뱉었다'('딱지본 언문 춘향전' 부분)

 

등단 33년째를 맞이한 송재학 시인이 열번째 시집 '슬프다 풀 끗혜 이슬'(문학과지성사)을 출간했다.

 

글자의 생김새부터 낯설게 느껴지는 이번 시집의 제목은 1935년 세창서관에서 발간된 딱지본 '미남자의 루'에 수록된 옛 소설의 제목을 가져온 것이다.

 

시인은 총 3부로 나뉜 이번 시집에서 3부 13편의 시를 딱지본 소설을 바탕으로 썼다.

 

딱지본 소설은 1910년부터 신식 활판 인쇄기로 찍어 발행한 통속적인 내용의 국문소설로, 주로 노동자나 농민이 읽었다.

 

하급 문화에 속해 그동안 학계에서도 외면받았지만, 송 시인은 "딱지본에 미학적으로 이끌려서 시를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1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외할머니 때문에 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딱지본을 접했는데 몇 년 전에 우연히 다시 접하게 되면서 시적 소재로 삼게 됐다"고 전했다.

 

송 시인은 딱지본에서 따온 제목의 시집을 낸 것이 '식민지 감정을 조금이나마 다독인 셈'이라고 시인의 말에 적었다.

 

"식민지 시대에 우리 민족의 감정을 딱지본을 통해 정리해봤어요. 예를 들어 '화류 비극 유곽의 루'는 원작에 없는 만주 이야기를 시에다 넣어 만주가 한민족에게 어떤 공간이었는지 재해석했죠. 지금 시기에 딱지본이 어떤 의미인지를 재해석하고, 친일 문학 등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 내 나름의 윤리관을 세운 것입니다."

 

표제작이기도 한 '슬프다 풀 끗혜 이슬'은 그의 식민지 감정을 다독인 대표적인 시다.

 

시에 나오는 '진명'이라는 조선 시대 청년 시인은 일도 되지 않고 몸도 아프다가 죽는다. 마치 그가 사는 조선의 운명과 연장 선상에 놓인듯하다.

 

'진명의 신명은 시드럿다 / 소셜이 자기 직업이 안이란 걸 시인 진명은 깨우치지 못한다 / 궁핍의 겁질이 시를 못 쓰게 부추긴 거슨 안이엇다라고 희미하게 알고 잇셧지만 자신의 궁핍이 또한 조션의 궁핍이라는 것도 청년은 자각하지 못햇다'('슬프다 풀 끗해 이슬' 부분)

 

송 시인은 문장 단위에서 이미 독자성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 등 섬세하고 개성 있는 특유의 한국어로 고유한 시 세계를 이룬 시인이다.

 

이번 시집에서도 그런 그의 감각적인 문체를 마음껏 음미할 수 있는 아름다운 시들이 독자들을 반긴다.

 

'별이 잠드는 곳은 별들의 숫자만큼 물웅덩이가 널렸다는 서쪽 / 밤하늘에 별보다 더 많은 손금을 남기는 / 별의 잔상은 지상에서 건너간다는데 / 그게 위독인가 싶어 별과 별 사이 / 가장 빠른 직선을 그어보았다'('별과 별의 직선' 전문)

 

'저녁의 뻘로 귀얄질을 하면서 바다의 얼굴은 뭉개어졌다 분명한 이목구비가 없기에 느린 파도는 머리칼을 밀고 간다 독백이 있어야 할 자리마다 집어등이 차례차례 켜진다 그때 너는 되돌아보았느냐 뻘이란 뻘 모두 사춘기인 것을, 바다가 먼바다를 끌어당기듯 어둠이 어둠을 받아적는 것도 보았다'('그때 너는 바다로 들어갔다 / 그때 너는 무엇이었느냐' 부분)

 

송 시인은 "일부 시인들은 한가지 사물이나 사건에 한 단어만 적용하는 데 같은 사물·사건에도 사람마다 이미지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이를 다양하게 표현하고자 우리말 사전을 공부하는 등 언어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러면서 내 고유의 문체가 만들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bookmania@yna.co.kr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312164000005?input=1195m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5
    Mar 2019
    2 시간 전

    [최재목] "나의 국적은 천국" 아나키스트 가네코 후미코

    "나의 국적은 천국" 일제에 항거했던 아나키스트 일본 여인 [교수신문] 최재목 영남대 · 철학과/시인 | 승인 2019.03.25 15:33 최재목의 무덤기행 ④-1 가네코 후미코의 무덤을 찾다 [여기가 '천국'일까?] 일본인으로 태어나 조선의 해방을 ...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2. 25
    Mar 2019
    2 시간 전

    이승구 시집 ‘덕봉산 도라지꽃’

    예산군의회 이승구 의장, 시집 ‘덕봉산 도라지꽃’ 출간 [동양일보] 천성남 | 승인 2019.03.24 18:52 덕봉산의 사계(四季) 시심(詩心) 담겨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4선인 예산군의회의장 수훈 이승구(예산문인협회 고문·시인) 시인이 ...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3. 23
    Mar 2019
    20:57

    최서진 두 번째 시집 ‘우리만 모르게 새가 태어난다’

    [시인의 집] 이보다 더 나빠질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 2019.03.23 07:00 <169> 최서진 시인 ‘우리만 모르게 새가 태어난다’ 2004년 ‘심상’으로 등단한 최서진(1974~ )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우리만 모르게 새가 태어...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4. 22
    Mar 2019
    22:59

    류병구 세 번째 시집 '낮은 음역의 가락'

    잃어버린 옛말이 살려내는 가슴 아린 그리움 [경인일보] 김영준 기자 | 발행일 2019-03-22 제12면 류병구 세번째 시집 '낮은 음역…' 자연·가족·이웃 소재 성찰 담아 ■ 낮은 음역의 가락┃류병구 저. 다할미디어 펴냄. 144쪽. 9천원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5. 22
    Mar 2019
    22:47

    위선환 여섯 번째 시집 ‘시작하는 빛’

    ‘서정적 전위’ 위선환 여섯 번째 시집 출간 [경북매일] 윤희정기자 |등록일 2019.03.21 19:29 | 게재일 2019.03.22 ‘시작하는 빛’ / 위선환 지음·문학과지성사 펴냄 / 시집·9천원 “(….)골격은/사,람,과,죽,음,과,주,검,이,일,체,로,서...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6. 21
    Mar 2019
    12:54

    이진엽 네 번째 시집 '그가 잠깨는 순간'

    [책 체크]그가 잠깨는 순간/ 이진엽 지음/ 시학 펴냄 [ 매일신문] 배포 2019-03-20 18:33:47 | 수정 2019-03-20 18:33:36 | '베틀에 날줄을 걸어두듯/ 실국수 올올이 젓가락에 걸어두고/ 여자는 지금 고운 베를 짠다/ 하얀 실가닥 입...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7. 21
    Mar 2019
    12:40

    김혜련 첫 시집 ‘그때의 시간이 지금도 흘러간다’

    김혜련 시인 첫 시집 ‘그때의 시간이 지금도 흘러간다’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9.03.20 16:22 김혜련 시인의 첫 시집 ‘그때의 시간이 지금도 흘러간다(천년의시작·9,000원)’가 나왔다. 김혜련 시인은 시적 대상...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8. 21
    Mar 2019
    12:18

    최재선 네 번째 시집 ‘첫눈의 끝말’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시집 ‘첫눈의 끝말’ 출간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9.03.20 16:23 최재선 한일장신대 교양학과 교수가 시집 ‘첫눈의 끝말(인간과문학사·1만5,000원)’을 출간했다. ‘잠의 뿌리’, ‘마른 풀...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9. 21
    Mar 2019
    12:11

    전인식 첫 시집 ‘검은 해를 보았네’

    전인식 농협경주시지부장, 첫 시집 ‘검은 해를 보았네’ 발간 [한국일보] 입력 2019.03.20 17:30 | 김성웅 기자 “자격지심에서 비롯된 나의 글에 대한 오랜 구속이 너무 미안합디다.” 지난 1월 자신의 첫 시집 ‘검은 해를 보았네’를 ...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10. 21
    Mar 2019
    10:55

    박일환 청소년 시집 '만렙을 찍을 때까지'

    이런 것도 시가 되나, 박일환 '만렙을 찍을 때까지' [NEWSIS] 등록 2019-03-20 14:32:26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어릴 적 시소 놀이 할 땐/ 내가 올라가면 네가 내려오고/ 네가 올라가면 내가 내려와서/ 즐겁기만 했는데// ...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8 Next
/ 24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