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김명인 열두 번째 시집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by 정소슬 posted Oct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고래 밥이 된다 해도 나는 먼 바다로 가리라

[조선일보] 박해현 문학전문기자 | 입력 2018.10.13 03:00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061_김명인시516_앞-600x966.jpg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김명인 지음|문학과지성사|132쪽|9000원

 

소월시문학상을 비롯해 주요 문학상을 두루 수상한 김명인(72) 시인이 열두 번째 시집을 냈다. 첫 시 '멸치처럼'부터 생사(生死)의 먹이사슬에서 약자의 처지에 놓인 인간의 비애를 노래했다. '한 번도 제 영역을 지켜낸 적 없는, 멸치/ 저걸 덮치려고 고래까지 아가리를 활짝 벌린다'는 것. 시인은 건조된 멸치를 보며 '머리를 떼면 흑연 같은 속셈이 딸려 나와/ 멸치는 곤곤해진다'며 '촘촘하게 엮인 투망을 덮어쓰는 절기에도/ 물기 다 거둔 멸치는 건건하다'고 했다.

 

시집 해설을 쓴 평론가 정과리는 이 시에 사용된 어휘 '곤곤'과 '건건'을 섬세하게 풀이했다. 처음 시를 읽을 때 '멸치는 곤곤해진다'에서 '곤곤'은 '잠잠'으로 읽히지만, 사전을 찾아보니 '곤곤(困困)'은 '몹시 곤란하거나 빈곤하다'는 뜻이기도 하다. '곤곤(滾滾)'으로 읽으면 '흐르는 큰물이 출렁출렁 넘칠 듯하다'가 된다. 멸치는 조용하고 빈곤하지만 나름 큰물에서 놀아본 몸이다.

 

'물기 다 거둔 멸치는 건건하다'에서 순우리말 '건건'은 '감칠맛 없이 조금 짜다'는 뜻이지만, '건건(乾乾)'은 '바짝 말랐다'가 된다. '건건(蹇蹇)'이라 읽으면 '어려움을 당하여 몹시 괴롭다'와 '매우 충성스럽다'는 상이한 뜻을 품는다. 또 '건건(虔虔)'으로 읽으면 '항상 조심하고 삼가는 모양'이 된다. 멸치는 맛없이 짜고 말라빠진 미물에 불과하지만 절제된 삶을 지향해온 시인의 초상을 담고 있는 셈이다. 김명인은 한 단어에 여러 겹의 뜻을 담는 작법으로 의미의 확장과 통합을 거쳐 웅숭깊은 말맛을 전하는 데 능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12/2018101203827.html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5
    Nov 2018
    23 시간 전

    전길중 새 시집 ‘그녀의 입에 숲이 산다’

    전길중 시집 ‘그녀의 입에 숲이 산다’ [전북도민일보]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11.14 17:25 “육탈을 시작한 낙엽의 살 속/ 살며시 스며든 햇살이/ 뒤적거리다 돌아서는데/ 세욕을 비우지 못한 발걸음/ 저 아래 골짜기에 처박은 고독...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2. 15
    Nov 2018
    23 시간 전

    박세현 새 시집 『여긴 어딥니까?』

    박세현 시집 ‘여긴 어딥니까?’…“시는 그냥 쓰는 것”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8년 11월 14일 [문학뉴스=남미리 기자] 박세현 시인은 이번에 낸 시집 『여긴 어딥니까?』(세상의 모든 시집 펴냄, 값 1만 원)에 실은 뒷말에서 “시인은...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15
    Nov 2018
    23 시간 전

    심상옥 새 시집‘지금 오는 이 시간’

    고통을 끌어안은 언어… ‘눈물의 生’에서 웃음을 찾다 [문화일보] 게재 일자 : 2018년 11월 14일(水) 심상옥 새시집‘지금 오는 이 시간’ ‘풀밭에 누워/시를 외던 시절은 지나간 것이야/지금 오는 이 시간은/잃어버린 것들을 만나러...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4. 14
    Nov 2018
    11:14

    송명희 첫 시집 '그늘 그림자를 먹는 날' 출간

    송명희씨, 시집 '그늘 그림자를 먹는 날' 발간 [조이시애틀뉴스] 발행일: 2018/11/1 워싱턴주 기독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는 시인 송명희씨가 시집 '그늘 그림자를 먹는 날'을 출간했다. 총 145쪽으로 발행된 이 시집에는 송...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14
    Nov 2018
    11:04

    문정영 신작시집 『꽃들의 이별법』 출간

    슬픔을 억누른 채 지켜보는 이별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8년 11월 14일 문정영 시인 신작시집 『꽃들의 이별법』출간 [문학뉴스=이여동 기자] 문정영 시인이 다섯 번째 시집 『꽃들의 이별법』을 펴냈다. 이번 시집에서는 이별을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14
    Nov 2018
    10:53

    나이현 두 번째 시집 ‘외돌아 내리는 노을 한 잎’

    [나이현 시집 ‘외돌아 내리는 노을 한 잎’] 자연이라는 깨끗함이 다독인 마음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 승인 2018.11.13 18:25 진솔함·풋풋함 자연과 꽃에 담아/치유의 수단이던 시, 삶으로 그대 불어 슬픈 날 뜻 모를 이야기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7. 14
    Nov 2018
    10:47

    양동길 두 번째 시집 ‘날고 싶은 새 한 마리’

    [채운 양동길 시집 ‘날고 싶은 새 한 마리’] 새 한 마리, 이야기를 남기고 날아가다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 승인 2018.11.13 18:25 서정성 짙은 향토적 소재/불교적 심상이 주는 깨우침 산이 내려와 마을을 기웃거리는 거기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8. 14
    Nov 2018
    10:38

    조정권 시인 유고집 출간…'삶이라는 책''청빙'

    조정권 시인 유고집 출간…'삶이라는 책''청빙'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11/13 17:53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지난해 11월 타계한 조정권(1949∼2017) 시인의 유고집 두 권이 출간됐다. 시집 '삶이라는 책'과 산문집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9. 14
    Nov 2018
    10:31

    안애정 첫 시집 ‘구피 닮은 여자’ 출간

    여행지의 추억·일상성의 사유 시로 노래 영광 출신 안애정시인 첫 시집 출간 [광주일보] 2018년 11월 13일(화) 00:00 “가끔 바다를 만나러 갈 때가 있다. 섬을 끌어안고 한번씩 자신의 속을 뒤집어 보이는 바다를 보고 오는 날은 오랫...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10. 14
    Nov 2018
    10:15

    부부시인 김종원 이숙희 함께 신작 시집 내놔

    울산작가회의 2인의 시인 신작시집 발간 김종원 시인 ‘다시 새벽이 오면’ 이숙희 시인 ‘바라보다’ 펴내 [경상일] 승인 2018.11.12 22:38:21 울산작가회의 2인의 시인이 울산문화재단의 문예진흥기금 지원으로 나란히 시집을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3 Next
/ 22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