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by 정소슬 posted Oct 1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8.10.10 18:09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출신

 

 

 

 8939230248_f.jpg

 

 

강봉덕 시인의 시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사람을 향하고 있는 따뜻한 시선과 마주하게 된다. 그 누구보다 열린 시선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고자 하는 시인. 인연의 소중함을 끝까지 붙잡고자 노력한 부지런한 시인. 사람을 사랑하는 법에 익숙해지기 위해 자신을 더욱 낮추는 시인. 그가 바로 강봉덕이다.

 

강봉덕 시인이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실천문학사·9,000원)’을 출간했다.

 

시집에는 예민한 감각과 특유의 상상력을 덧댄 51편의 주옥같은 시가 실려 있다. 지난 2013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인 ‘그 여자, 마네킹’을 비롯해 시인이 목도하고 있는 삶과 생, 사람과 관계, 사회와 추억에 관한 이야기들이다.

 

누군가에게는 사소해 보일지 모르는 사물이나 현상에도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시인의 숙명이라면, 그는 타고난 시인임이 분명해보인다. 쉬운 언어로 비유와 상징을 덧대 끓어올리는 감정선, 그가 쓴 시에서 유독 가슴에 와닿는 이야기들이 많이 발견할 수 있다.

 

이를 테면, “어둠이 스륵스륵 돌아오는 시간/ 산비탈 사글세 집으로 반품되는 신발들”(「반품되다」)을 통해 세 식구가 보낸 하루를 상상하게 된다. 고등어 조림을 만들고 있는 아내의 모습을 바라본 시인은 “퇴근길 포장집 막소주 한잔을 기억하는 동안/ 아내는 내 삶을 맛본다”(「나를 끓이다」)고 노래하며 크게 다르지 않을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부부의 삶을 들여다보게 만든다.

 

또 시인은 울산공단의 아름다운 야경 뒤에 숨은 근로자들의 굵은 땀방울을 퇴근하는 사람들로 가득 찬 시내버스 안의 건조한 풍경을 통해 비추는가 하면, 퇴행성관절염을 앓던 아버지의 발목에 인공뼈가 자리한 그 날에는 “속도와의 경쟁에 앞서려고 헛바퀴”를 돌렸던 현대인의 자화상을 발견하고 있다.

 

그렇게 다른 사람이 보지 않는 것을 들여다보는 시인의 시선은 독자로 하여금 낯선 현실을 마주하게 만든다. 한 편 한 편,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소중하게 넘기다보면 독자들은 이내 무릎을 탁 치게 되고 만다. 가슴은 뜨거워지고도 남는다.

 

현실의 언어를 낯설게 조합한 그의 시어는 난해하지 않으면서 호소력이 있어 의미망의 깊이를 곱씹어 보게 하는 힘이 있다.

 

김종회 문학평론가는 “강봉덕의 시는 맑고 카랑카랑하다. 그의 시에는 음습한 뒷그림이 없고 애써 숨기고자 하는 복면의 시어가 없다”면서 “물질문명의 한복판에서 외형화와 작위적 조작과 물량 공세가 팽배한 현실을 정신주의의 힘으로 넘어서려는 몸짓이 그의 시다”고 평했다.

 

경북 상주 출생으로 2006년 ‘머니투데이’경제신춘문예로 등단했으며, 2013년 ‘전북도민일보’신춘문예에 당선됐다. 계간 ‘동리목월’신인상을 수상했다.

 

김미진 기자

 

출처 :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4557#09gT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6
    Oct 2018
    13 시간 전

    박월복 세 번째 시집 '연인' 발간

    박월복 천안시 홍보기획팀장, 3번째 시집 '연인' 발간 [중도일보] 입력 2018-10-16 10:12 수정 2018-10-16 12:45 | 신문게재 2018-10-17 14면 천안시 홍보기획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월복 시인이 3집 시집인 '연인'을 발간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2. 16
    Oct 2018
    13 시간 전

    하재청 첫 번째 시집 ‘사라진 얼굴’ 출간

    하재청 시집 ‘사라진 얼굴’ 출간 오늘의 교실에 대한 연민 그리고 희망 담아 [경남도민신문] 최원태기자 | cwt6000@hanmail.net | 승인 2018.10.14 18:30:47 하재청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사라진 얼굴’이 시와에세이에서 출간되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3. 16
    Oct 2018
    13 시간 전

    박판석 세 번째 시집 '소년 오두산' 내놓아

    박판석, '소년 오두산' 세 번째 시집 내놓아 [시민의소리] 정인서 기자 | 승인 2018.10.13 18:30 그는 오두산 아래에 살고 있다. 그곳에서 집을 짓고 살았다. 시어를 다듬어 서까래 삼고 기둥을 삼아 집을 지었다. 벌써 세 번째 집을...
    By정소슬 Reply0 Views0
    Read More
  4. 13
    Oct 2018
    10:57

    김명인 열두 번째 시집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고래 밥이 된다 해도 나는 먼 바다로 가리라 [조선일보] 박해현 문학전문기자 | 입력 2018.10.13 03:00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김명인 지음|문학과지성사|132쪽|9000원 소월시문학상을 비롯해 주요 ...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5. 13
    Oct 2018
    10:47

    이응준 네 번째 시집 '목화, 어두운 마음의 깊이'

    신은 인간의 슬픔이 새겨져 있는 것? [중앙선데이] 입력 2018.10.13 00:20| 605호 32면 | 신준봉 기자 책 속으로 .목화, 어두운 마음의 깊이 / 이응준 지음 / 민음사 시인·소설가·영화감독. 여기다 덧붙인다면 산문가. 더 세밀하...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6. 13
    Oct 2018
    10:36

    조두환 여섯 번째 시집 '우리는 혼자다' 펴내

    조두환 시인, 여섯번째 시집 펴내 [논객닷컴] 승인 2018.10.12 10:13 [논객닷컴] 조두환 시인이 최근 여섯번째 시집(우리는 혼자다)을 펴냈습니다. ‘우리는 혼자다’ 한낮의 긴장을 내려놓고 멍하니 생각도 없이 ...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7. 11
    Oct 2018
    21:01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8.10.10 18:09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출신 강봉덕 시인의 시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사람을 향하고 있는 따뜻한 시선과 마주하게 된다. 그 누구보다 열린 ...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8. 11
    Oct 2018
    20:50

    문선자 두 번째 시집 '홀로 피는 꽃'

    장애 딛고 일어선 문선자 시인 `홀로 피는 꽃` 발간 [경북신문]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0일 문선자 시인이 마음의 여행을 통해 꽃 잠든 날의 감성을 더듬은 시집 '홀로 피는 꽃'을 펴냈다. 충북...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9. 09
    Oct 2018
    12:48

    문정영 다섯 번째 시집 ‘꽃들의 이별법’

    다섯번째 시집 펴낸 장흥 출신 ‘시산맥 ’대표 문정영 시인 “조금은 말랑말랑하고 조금은 슬픈 이별 그렸죠” 발표한 100여편 작품 중 52편 엄선 대상과 자아가 빚어낸 말의 울림 윤동주 시인 순수한 내면에 감동 광주일보와 공동 ‘서시 문학상’ 제...
    By정소슬 Reply0 Views15
    Read More
  10. 09
    Oct 2018
    12:40

    김시동 세 번째 시집 ‘춘삼월 처갓집 매방 저녁’ 출간

    [새로나온책] 춘삼월 처갓집 매방 저녁 [중부일보] 백창현 | 승인 2018.10.09 춘삼월 처갓집 매방 저녁│김시동│도서출판 북인 2008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한 후 두 권의 시집을 펴냈던 김시동 시인이 세 번째 시집 ‘춘삼월 처갓...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8 Next
/ 21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