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정양주 시집 '별을 보러 강으로 갔다'

by 정소슬 posted Jul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간│별을 보러 강으로 갔다] 한 '머저리'가 흘린 눈물, 그리고 시

[내일신문] 2018-07-27 12:16:54 게재

 

 

 

 

 x9791186530504.jpg

정양주 지음 / 문학들 / 1만원

 

 

정양주 시인의 시를 이야기하고자 할 때 1980년 '광주의 오월'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잔혹한 역사의 현장 한가운데였던 전남대학교 캠퍼스 어문학부 1학년, 그의 시는 시작되었고 그 시절 그 자리 청춘들이 겪을 수밖에 없었던 역사의 수레바퀴 밑을 가슴앓이와 함께 지나왔다. 그 사이 교사가 되고, 전교조 활동으로 해직도 되어보고 삶이 가져다주는 신산스러운 맛들을 겪고, 이제 지천명을 넘고 다음 고개로 가는 길목에서 자화상 같은 한권의 시집을 엮었다.

 

"열 살 때 엄니 따라 시래기 주우러 처음 온 곳/새벽부터 리어카 끌고 삼십 리, 배추밭 주인 눈치 보며/작업하는 인부들 꽁무니에서 시래기를 모으고/ 폭 덜 찬 배추 몇 개 더 얻어/칼바람 속에서도 등짝에 땀나던/배춧잎 달랑 한 장 토끼 주고/우리 식구가 겨우내 다 먹었던"<남평>

 

시인이 겪었음직한 궁핍한 유년시절의 기억 속에서 건져올린 이 싯구절은 그가 세상을 대하는 자세가 어떤 것일지, 그의 시들을 어떻게 읽을지 짐작케 하는 암사지도를 보는 느낌이다.

 

"머저리 같은 놈 머저리 같은 놈/참외 하우스 토마토 하우스.../죽자고 비닐농사 넘치게 짓다/전답 잃고 마누라 잃고/허우대 값 못하고 말라 죽은/내 친구 형식이 같은 놈"<미루나무>

 

정양주 시인의 문학서클 선배이자 순천대 교수로 있는 곽재구 시인은 발문에서 "어찌 형식이 시인의 친구뿐일 것인가. 사는 동안 우리는 이렇게 머저리 같은 많은 친구들을 보았다. 역사는 어쩌면 이 머저리들 덕분에 핍진한 숨을 내쉬는 것은 아닌지"라고 찬했다. 그런 의미에서 정양주 시인도 그 '머저리' 중의 한명 아닐까. 그 머저리가 엮어내는 시편들에는 안쓰럽고 외롭고 이름 없는 것들을 연민의 시선으로 쓰다듬고, 조금 있으면 스러져가버릴 것들을 애써 기억의 박물관에 보관해 지키려는 따뜻함이 배어 있다.

 

"잎을 매단 가느다란 나뭇가지들은 가볍게 나를 태워/ 울렁거리고 흔들거리고 빙글빙글 돌다 울컥 눈물 쏟습니/다. 그 눈물로 나는 처음 쓴 시를 고쳐 쓰고, 울렁이는 가/슴으로 꽃잎을 밀어 올리고..."<봄날 서시>

 

시인은 이 시집의 마지막 시편을 통해 '눈물로 처음 쓴 시를 고쳐 쓰고, 울렁이는 가슴으로 꽃잎을 밀어 올리는' 그런 삶의 발자국을 한발 더 내딛으려나 보다.

 

안찬수 기자 khaein@naeil.com

 

출처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83691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8
    Aug 2018
    11 시간 전

    박효석 스물두 번째 시집 ‘엄마라는 이름으로’ 출간

    박효석 시인 ‘엄마라는 이름으로’ 출간 [FAM Times] 이건영 기자 2018-08-17 22:07 한국 문학계 원로 시인인 박효석 시인이 ‘어머니’라는 소재로 연작 작품 70여편을 묶어 스물두번째 시집 ‘엄마라는 이름으로’를 출간했다. 시집에는...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17
    Aug 2018
    11:07

    박우담 세 번째 시집 ‘설탕의 아이들’ 출간

    진주 박우담 시인, 세 번째 시집 ‘설탕의 아이들’ 출간 우주·신화 관련된 시어로 삶의 본질 담아내 박우담 시인과 시집 ‘설탕의 아이들’. [경남신문] 기사입력 : 2018-08-17 07:00:00 진주에서 활동하는 박우담 시인이 세 번째 시...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3. 17
    Aug 2018
    11:00

    허수경 산문집 ‘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말기암으로 투병 허수경 시인, ‘그대는 할말을…’ 산문집 출간 2003년 출간 ‘길모퉁이의…’ 새롭게 편집 [세계일보] 입력 : 2018-08-17 03:00:00 수정 : 2018-08-17 03:00:00 독일에 거주하는 허수경(54·사진) 시인이 산문집 ‘그대는 할...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4. 17
    Aug 2018
    10:54

    김선우 새 시집 `아무것도 안 하는 날'

    내면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라 김선우 시집 `아무것도 … ' [강원일보] 2018-8-17 (금) 17면 - 최영재 기자 강릉 출신의 김선우 시인이 시집 `아무것도 안 하는 날'을 펴냈다. 시집에는 1부 `작은 희망에게', 2부 `넘어지면 하늘을 보자...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17
    Aug 2018
    10:37

    강영은 신작 시집 '상냥한 시론(詩論)'

    [저자와 함께] '상냥한 시론' 강영은 시인 "제주는 시의 터전이자 뿌리·가지" [한라일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8. 08.16. 20:00:00 세상을 처음 만나는 아이처럼 아름답고 남다른 시어를 꿈꿔 산수국 피는 남...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6. 17
    Aug 2018
    10:23

    조윤호 여섯 번째 시집 '사랑의 빛'

    조윤호 시인의 '사랑의 빛' 등단 55주년 맞아 6번째 시집 [LA중앙일보] 오수연 기자 | 발행 2018/08/16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8/15 18:11 한글과 영어로 50편 실려 문단에 등단한 지 55주년이 되는 조윤호 시인의 여섯 번째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7. 16
    Aug 2018
    08:56

    송은숙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 펴내

    송은숙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 펴내 [울산제일일보] 김보은 | 승인 2018.08.15 18:40 송은숙 작가가 첫 산문집 ‘골목은 둥글다’를 펴냈다. 책에는 ‘골목은 둥글다’, ‘어머님의 주머니는 깊다’, ‘선둘넘과 회미뜰’, ‘겨우 버...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8. 16
    Aug 2018
    08:40

    이상현 두 번째 시집 ‘밤하늘에 꽃이 핀다’ 출간

    이상현 두 번째 시집 ‘밤하늘에 꽃이 핀다’ 출간 [세계일보] 입력 : 2018-08-15 15:49:37 | 수정 : 2018-08-15 15:49:37 겨레 사랑과 통일을 갈망하는 이상현 시인이 11년 만에 두 번 째 시집 ‘밤하늘에 꽃이 핀다’(월간문학)를 펴냈...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9. 14
    Aug 2018
    09:24

    구재기 새 시집 '휘어진 가지'

    [시집] 구재기 '휘어진 가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등록 2018-08-14 06:56:00 ◇휘어진 가지 1978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한 구재기 시인이 썼다. '아침 햇살이/ 너무 고와서// 큰 소리로/ 노래하며/ 하루를 지내다가...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10. 14
    Aug 2018
    09:20

    김선재 두 번째 시집 '목성에서의 하루'

    [시집] 김선재 '목성에서의 하루'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등록 2018-08-14 06:56:00 ◇목성에서의 하루 김선재 시인의 두번째 시집이다. 김씨는 2006년 '실천문학'에 소설, 2007년 '현대문학'에 시를 발표해 문단에 나왔...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1 Next
/ 21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