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오영미 네번째 시집 '벼랑 끝으로 부메랑' 출간

by 정소슬 posted Jul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영미 시인, '벼랑 끝으로 부메랑' 출간

[중도일보] 입력 2018-07-09 09:05 수정 2018-07-09 11:08

 

 

 

 

K592533267_f.jpg

 

 

오영미 시인이 네번째 시집 {벼랑 끝으로 부메랑}을 출간했다.

 

오영미 시인은 공주에서 태어났고, 한남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 석사 수료했고, 『시와정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올리브 휘파람이 확』 『모르는 사람처럼』 『서산에 해 뜨고 달뜨면』 등이 있고, 한국문인협회 서산지부장을 역임했으며, 충남문인협회 이사, 충남시인협회 회원, 한남문인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영미 시인의 네 번째 시집인 『벼랑 끝으로 부메랑』은 '벼랑 끝의 시학'이라고 할 수 있다. '벼랑 끝 시학'은 아슬아슬한 줄타기이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악순환의 아찔한 부메랑'이다.

 

시는 생존의 벼랑 끝이고,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이 생존의 벼랑 끝이라고 할 수 있다. 생존의 벼랑 끝에 몰려 있다는 것, 단 하나의 거짓도 없다는 것, 그것은 개인의 문제이면서도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것이 오영미 시인의 시적 승리라고 할 수 있다. 시는 온몸으로, 온몸으로 쓰는 것이다.

 

 

더 이상 전화하지 마

이게 마지막이야

문을 닫아야 해

가져갈 게 있으면 챙겨 가

냉동고라도 갖다 써

그나마 아무것도 건드리지 못하게 될 거야

마지막 최선의 선택이니까

이해해달라고 말하지 않을 게

이제 나는 신용불량자가 될 것이고

세상과의 단절을 하게 될지 모르지

하루가 이렇게 까만 줄 몰랐어

어제와 오늘이 빨간 딱지 하나로 움직여

나에게 내일이 있다는 건 거짓말

발가벗긴 영혼마저 상실이야

빼앗겨도 억울하진 않아

속이 후련하다고 하면 믿을까

그냥 다 버리고 싶어

이렇게 벼랑 끝으로 내몰려 봐

아무 생각도 없어져

그렇다면, 다시 돌아가자

 

(오영미, [벼랑 끝으로 부메랑] 전문)

 

 

오영미 시인의 [벼랑 끝으로 부메랑]은 최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행운의 여신으로부터 버림을 받은 자의 절규이며, 그 벼랑 끝을 탈출하려고 노력할수록 더욱더 벼랑 끝으로 몰린 자의 단말마의 비명이라고 할 수가 있다.

 

벼랑이란 무엇이고, 부메랑이란 무엇인가? 벼랑이란 천 길의 낭떠러지이고 생명의 끝을 말하고, 부메랑이란 던지면 되돌아오는 어떤 것, 즉, 이중-삼중적인 불행을 뜻한다. 채무를 갚지 못하면 부도가 나고, 부도가 나면 신용불량자가 되어 형사처벌을 받거나 도망자의 신세가 된다. 이 도망자는 인간 이하의 길고양이가 되어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생선가게나 터는 좀도둑질로 그의 더러운 목숨을 연명하게 된다.

 

 "더 이상 전화하지 마/ 이게 마지막이야/ 문을 닫아야 해/ 가져갈 게 있으면 챙겨 가/ 냉동고라도 갖다 써/ 그나마 아무것도 건드리지 못하게 될 거야"도 단말마의 비명이고, "이제 나는 신용불량자가 될 것이고/ 세상과의 단절을 하게 될지 모르지/ 하루가 이렇게 까만 줄 몰랐어/ 어제와 오늘이 빨간 딱지 하나로 움직여/ 나에게 내일이 있다는 건 거짓말/ 발가벗긴 영혼마저 상실이야"도 단말마의 비명이다.

 

가난은 부도가 되고, 부도는 신용불량자가 된다. 신용불량자는 빨간 딱지가 되고, 빨간 딱지는 천 길의 벼랑 끝이 된다. 이 가난, 이 벼랑 끝에서 탈출하려고 하면 할수록, 이자와 이자가 쌓이고, 채무의 깊이는 천 길의 벼랑 끝을 만들어 버린다. 일종의 부메랑 효과이고, 이제는 더 이상 행운의 여신의 손길도 기대할 수가 없게 된다.

 

오영미 시인의 [벼랑 끝으로 부메랑]은 대화체의 진술발화이며, 다른 한편, 대화체의 실천발화라고 할 수가 있다. 대화체의 진술발화는 독백이고, 고백이며, 최후의 통첩이 되고, 대화체의 실천발화는 그 진술발화의 실천이며, "발가벗긴 영혼마저 상실이야"이라는 시구에서처럼, 단말마의 비명이며, 그 비명의 실천이다.

 

벼랑 끝 25시는 온갖 어둠이며, 혼돈이고, 벼랑 끝 25시는 천지개벽이며, 대폭발이다. 오영미 시인의 '벼랑 끝 시학'은 아슬아슬한 줄타기이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악순환의 아찔한 부메랑'이다. 모든 시는 최후통첩이며, 이 최후통첩이 예술의 절정으로 승화된 것이다. 생존의 벼랑 끝에 몰려 있다는 것, 단 하나의 거짓도 없다는 것, 그것은 개인의 문제이면서도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것이 오영미 시인의 시적 승리라고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시는 생존의 벼랑 끝이고,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이 생존의 벼랑 끝이라고 할 수가 있다. 시는 온몸으로, 온몸으로 쓰는 것이다.

 

 

나를 고발하라

나도 성추행 한 적 있다

가만히 생각하니

남자의 허벅지 만진 적 있고

엉덩이 툭 친 적 있는 것 같다

젖꼭지 건드린 적도

앞가슴 털을 쓰다듬었고

목덜미 주무르며

킬킬거렸던 적

그랬던 적 분명 있다

아 술을 마시고 취한 척?

아니다, 몽롱한 기분으로

입술 더듬은 적

블루스 춘다며

밀착시킨 몸으로 느낀 적

있었다, 서로 그런 적 없다면

미투가 아닌 것일까

 

([미투 미투 미투] 전문)

 

오영미 시집 {벼랑 끝으로 부메랑}, 도서출판 지혜

 

출처 :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709010003658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8
    Oct 2018
    11:55

    문현미 시선집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

    천년을 가는 韓紙에 활판으로 새긴 100편의 시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 문현미 지음/시월 펴냄 [국방일보] 2018.10.17 16:36 입력 따뜻한 감성 시어로 주목받아온 백석대 국문과 교수 문현미 시인이 자신의 작품세계를 총망라한 활판시...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2. 18
    Oct 2018
    11:45

    이현옥 새 시집 ‘꽃마실 가는 길에’

    [이현옥 시집 ‘꽃마실 가는 길에’] 꽃의 위로, 시들었던 삶 다시 피우는…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 승인 2018.10.16 20:44 4부 97편의 작품에 사계절 모두 담아 꽃씨 흩날리는 봄·장마로 부르는 여름 풍요의 가을·그리움 살아난 겨울 노래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16
    Oct 2018
    13:55

    박월복 세 번째 시집 '연인' 발간

    박월복 천안시 홍보기획팀장, 3번째 시집 '연인' 발간 [중도일보] 입력 2018-10-16 10:12 수정 2018-10-16 12:45 | 신문게재 2018-10-17 14면 천안시 홍보기획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월복 시인이 3집 시집인 '연인'을 발간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16
    Oct 2018
    13:35

    하재청 첫 번째 시집 ‘사라진 얼굴’ 출간

    하재청 시집 ‘사라진 얼굴’ 출간 오늘의 교실에 대한 연민 그리고 희망 담아 [경남도민신문] 최원태기자 | cwt6000@hanmail.net | 승인 2018.10.14 18:30:47 하재청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사라진 얼굴’이 시와에세이에서 출간되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5. 16
    Oct 2018
    13:28

    박판석 세 번째 시집 '소년 오두산' 내놓아

    박판석, '소년 오두산' 세 번째 시집 내놓아 [시민의소리] 정인서 기자 | 승인 2018.10.13 18:30 그는 오두산 아래에 살고 있다. 그곳에서 집을 짓고 살았다. 시어를 다듬어 서까래 삼고 기둥을 삼아 집을 지었다. 벌써 세 번째 집을...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6. 13
    Oct 2018
    10:57

    김명인 열두 번째 시집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고래 밥이 된다 해도 나는 먼 바다로 가리라 [조선일보] 박해현 문학전문기자 | 입력 2018.10.13 03:00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 이 가지에서 저 그늘로|김명인 지음|문학과지성사|132쪽|9000원 소월시문학상을 비롯해 주요 ...
    By정소슬 Reply0 Views13
    Read More
  7. 13
    Oct 2018
    10:47

    이응준 네 번째 시집 '목화, 어두운 마음의 깊이'

    신은 인간의 슬픔이 새겨져 있는 것? [중앙선데이] 입력 2018.10.13 00:20| 605호 32면 | 신준봉 기자 책 속으로 .목화, 어두운 마음의 깊이 / 이응준 지음 / 민음사 시인·소설가·영화감독. 여기다 덧붙인다면 산문가. 더 세밀하...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8. 13
    Oct 2018
    10:36

    조두환 여섯 번째 시집 '우리는 혼자다' 펴내

    조두환 시인, 여섯번째 시집 펴내 [논객닷컴] 승인 2018.10.12 10:13 [논객닷컴] 조두환 시인이 최근 여섯번째 시집(우리는 혼자다)을 펴냈습니다. ‘우리는 혼자다’ 한낮의 긴장을 내려놓고 멍하니 생각도 없이 ...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9. 11
    Oct 2018
    21:01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강봉덕 첫 시집 ‘화분 사이의 식사’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8.10.10 18:09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출신 강봉덕 시인의 시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사람을 향하고 있는 따뜻한 시선과 마주하게 된다. 그 누구보다 열린 ...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10. 11
    Oct 2018
    20:50

    문선자 두 번째 시집 '홀로 피는 꽃'

    장애 딛고 일어선 문선자 시인 `홀로 피는 꽃` 발간 [경북신문] 장성재 기자 / blowpaper@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0일 문선자 시인이 마음의 여행을 통해 꽃 잠든 날의 감성을 더듬은 시집 '홀로 피는 꽃'을 펴냈다. 충북...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8 Next
/ 21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