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밀양출신 시조시인 오현스님 입적 문인들 슬픔에 잠겨

by 정소슬 posted May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밀양출신 시조시인 오현스님 입적 문인들 슬픔에 잠겨

[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 승인 2018.05.27 22:29

지역문인들도 문재인 대통령도 탄식

 

 

 

144684_219229_931.jpg

 

 

[경남=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 이 시대 ’마지막 무애(無碍)도인’이 떠났다. 설악산 신흥사 조실 설악무산 조오현 스님이 26일 오후5시11분 강원도 속초 신흥사에서 입적했다.

 

밀양이 낳은 우리시대 최고의 석학 고 신영복 선생에 이어 오현 스님의 안타까운 입적소식에 밀양은 큰 슬픔에 잠겼다.

 

오현스님은 밀양문인협회 후배들에게 특히 깊은 애정이 있어 고향문집에 시를 많이 보냈다 고향에 대한 애정과 진한 향수가 남달리 깊어 잠시나마 스님과 함께 했던 지역 문인들의 슬픔과 안타까움은 더욱 크다.

 

대한불교조계종 원로 의원이자 설악산 신흥사 조실인 무산(오현) 스님이 지난 26일 오후 신흥사에서 입적했다. 승납 60년, 세납 87세. 속명인 `오현 스님`으로 널리 알려진 무산 스님은 한국 불교문학을 대표하는 시조시인이기도 하다.

 

그는 1932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1939년 성준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68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불교신문 주필과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신흥사 주지, 원로 의원, 백담사 조실, 조계종립 기본선원 조실로 일해 왔다.

 

1968년 시조문학으로 등단한 스님은 현대시조문학상, 남명문학상, 가람문학상, 한국문학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등을 받았다.

 

그는 자신에 대해 “7살에 절머슴으로 들어가 늘어지게 낮잠이나 잤으니 언제 공부나 해봤겠느냐“며 ‘무식한 노승임’을 자처했지만, 실은 어린시절 대장경 원문을 외워 그대로 암송해낼 수 있는 천재적인 기억력의 소유자였다.

 

그의 해탈의 정신세계와 파격의 언어, 세심한 내면은 시에 남았다. 그의 시에 대해 원로시인들중엔 “시인들조차 감히 넘 볼 수 없는 독특한 시세계”라고 평가했다.

 

그의 시에선 7살 어린 나이에 원치않게 절집에 맡겨진 가엾은 동자승의 ’타는 목마름’과 중생들의 아픔이 그대로 배어있었다. 시조 ‘어미’에는 죽도록 일하다 힘이 떨어지자 미처 젖도 못 뗀 새끼를 두고 도살장으로 끌려가던 어미소가 당산 길 앞에서 주인을 떠박고 헐레벌떡 뛰어와 새끼에게 젖을 먹여주는 장면이 그려져있다.

 

그가 서울에 올라오면 가끔 머물던 서울 정릉 흥천사 조실채엔 ‘손 잡고 오르는 집’이라고 신영복 선생의 글씨로 쓰인 편액이 걸려있다. 고인이 붙인 이름이다. 그의 정신 세계는 일찌기 중생의 관념과 애증의 골짜기를 뛰어올라 창공을 비상했지만, 그는 늘 그 골짜기로 내려와 구부러진 허리를 한채 고통중생들과 언덕을 함께 올랐다.

 

문 대통령은 “언제 청와대 구경도 시켜드리고, 이제는 제가 ‘막걸리도 드리고 용돈도 한번 드려야지’ 했는데 그럴 수가 없게 됐다. 얼마 전에 스님께서 옛날 일을 잊지 않고 ‘아득한 성자’ 시집을 인편에 보내오셨기에 아직 시간이 있을 줄로 알았는데, 스님의 입적 소식에 ‘아뿔싸!’ 탄식이 절로 나왔다”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스님은 제가 만나뵐 때마다 늘 막걸리 잔과 함께였는데, 그것도 그럴듯한 사발이 아니라 언제나 일회용 종이컵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영결식은 오는 30일 오전 10시 원로회의장으로 설악산 신흥사에서 엄수되며, 이어 금강산 건봉사 연화대에서 다비식이 봉행된다.

 

janghh6204@nbnnews.co.kr

 

출처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4684

 

?
Comment '1'
  • profile
    정소슬 2018.05.28 08:20 Files첨부 (1)

    조계종 원로 무산스님 입적…"천방지축으로 살다보니"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2018-05-27 13:54 송고 | 2018-05-27 15:37 최종수정

     

     

     

    article.jpg

    무산 오현 스님.(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이자 속초 설악산 신흥사 조실인 설악 무산(속명·필명 조오현) 스님이 26일 오후 5시11분 설악산 신흥사에서 입적했다. 법랍 62년, 세수 87세.

     

    '조오현'이라는 필명으로 잘 알려져 있는 설악 무산 스님은 시조 시인으로도 유명하다.

     

    무산 스님은 1932년 경남 밀양시에서 태어나 1937년 밀양 종남산 은선암에서 불연을 맺었다. 1957년 밀양 성천사 인월 화상으로부터 사미계 수지하고 1968년 범어사 석암 율사를 계사로 비구계와 보살계 수지했다. 1975년 설악산 신흥사에서 정호당 성준화상을 법사로 입실, 건당하고 1977년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 신흥사 주지로 취임했다. 2014년에는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로 추대되고 2015년 조계종 원로의원으로 선출,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무산 스님은 또 1998년 만해사상실천선양회를 설립하고 만해대상 시상 등 만해축전을 시작했으며, 다음해에는 '불교평론'을 창간하고 '성준장학재단'을 설립해 장학사업을 펼치기도 했다.

     

    1966년 '시조문학'을 통해 시조시단에 등단한 뒤 시인으로서 문학활동도 생전에 활발히 했다. 시집 '아득한 성자'는 미국과 아랍어판으로 번역 출판됐으며 '만악가타집'은 힌디어와 영어판으로 인도에서 출판됐다. 또 시집 '적멸을 위하여'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에서 번역 출판됐다.

     

    조계종은 27일 무산 스님이 지난달 5일 남긴 열반송을 공개했다. 열반송은 다음과 같다.  

     

      "천방지축(天方地軸) 기고만장(氣高萬丈), 허장성세(虛張聲勢)로 살다보니, 온 몸에 털이 나고, 이마에 뿔이 돋는구나. 억!"

      (설악 무산, 2018. 4. 5.)

     

    빈소는 강원 속초 설악산 신흥사에 마련됐으며 조계종 원로회의장으로 엄수된다. 영결식은 30일 오전 10시 신흥사에서 거행된다. (033)636-7393

     

    haru@

     

    출처 : http://news1.kr/articles/?3328134

     


시시콜콜, 혹은 시끌시끌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02
    Jun 2018
    08:43

    김경숙 첫 번째 시집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

    [반갑다 새책]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김경숙 지음/ 매일신문사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8-05-30 20:28:53 | 수정 2018-05-31 17:03:54 | 2017년 '경북예술상'을 수상한 시인 김경숙이 첫 번째 시집을 펴냈다. 충남 부여 출생인 김...
    By정소슬 Reply0 Views356
    Read More
  2. 31
    May 2018
    08:17

    정철훈 남북 문학가 비사 ‘문학아 밖에 나가서 다시 얼어 오렴아’

    “北도 우리 문학 영토”… 남북 근현대 작가 31명의 비사 시인 정철훈 ‘문학아 밖에 나가서 다시 얼어 오렴아’ 출간 [국민일보] 입력 : 2018-05-31 05:05 한국 문학의 영토를 북방으로 넓혀 본 기록문학 작품집 ‘문학아 밖에 나가서 다시 얼어 오렴아’(삼인·표지...
    By정소슬 Reply0 Views440
    Read More
  3. 31
    May 2018
    08:02

    이은송 시집 ‘웃음이 하나 지나가는 밤’

    이은송 시인 ‘웃음이 하나 지나가는 밤’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출신 [전북도민일]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5.30  “둘레길을 걷듯 헌 옷 수선집을 가는 길/ 감나무 이파리 골목길을 돌아갈 때쯤/ 들고 있는 이 낡은 옷들이 갑자기 내 피붙이처럼/ 싸하니 아...
    By정소슬 Reply0 Views329
    Read More
  4. 31
    May 2018
    07:55

    류근조 12번째 시집 ‘황혼의 민낯’

    류근조 시인 12번째 시집 ‘황혼의 민낯’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8.05.30  진솔하게 담아낸 노년의 현실과 경륜의 깊이가 따뜻하게 느껴진다.  익산 출생의 이경(裡耕) 류근조 시인이 열두 번째 시집 ‘황혼의 민낯(문학수첩·1만원)’을 펴냈다....
    By정소슬 Reply0 Views383
    Read More
  5. 31
    May 2018
    07:48

    오창렬 새 시집 '꽃은 자길 봐주는 사람의 눈 속에서만 핀다' 출간

    시인 오창렬 '꽃은 자길 봐주는 사람의 눈 속에서만 핀다' 출간 - 그리움의 정서가 아스라한 빛깔로 채색 돼 [전민일보] 송미경 기자 | ssongmi1536@naver.com | 승인 2018.05.30 17:05:13 오창렬시인의 그리움의 정서가 아스라한 빛깔로 채색된 시집 '꽃은 자...
    By정소슬 Reply0 Views379
    Read More
  6. 30
    May 2018
    09:27

    노래하는 스님, 이번에 시인으로… 서광사 주지 도신 스님

    노래하는 스님, 이번에 시인으로… 서광사 주지 도신 스님의 시와 노래 [대전일보] 2018-05-29기사 편집 2018-05-29 16:07:57 '못이 빠져 기울어진 간판은 칠 일 굶은 바보처럼 힘 없이 웃고만 있고. 세월을 덕지덕지 껴입은 글씨는 땟국에 찌든 덜거덕덜거덕 ...
    By정소슬 Reply0 Views505
    Read More
  7. 30
    May 2018
    09:20

    김종필 두번째 시집 ‘쇳밥’ 출간

    김종필 두번째 시집 ‘쇳밥’ 출간 [대구일보] 기사전송 2018-05-28, 21:49:52 노동서 길어올린 삶 투쟁 성격 드러내기보다 현장 정서 고스란히 담아 노동자로서 정체성 압축 초설 김종필은 노동자다. 공장에서 방화문(放火門)을 만든다. 그가 일하는 노동현장은...
    By정소슬 Reply0 Views359
    Read More
  8. 28
    May 2018
    08:11

    밀양출신 시조시인 오현스님 입적 문인들 슬픔에 잠겨

    밀양출신 시조시인 오현스님 입적 문인들 슬픔에 잠겨 [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 승인 2018.05.27 22:29 지역문인들도 문재인 대통령도 탄식 [경남=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 이 시대 ’마지막 무애(無碍)도인’이 떠났다. 설악산 신흥사 조실 설악무산 ...
    By정소슬 Reply1 Views554
    Read More
  9. 27
    May 2018
    08:24

    김동준 새 시집 『공양젖 한 홉』

    김동준 시인의 "기도를 하러 가는 것은 詩짓는 길"세계 김동준 시인의 시집 『공양젖 한 홉』의 화두 [뉴스프리존] 박재홍 (시인. 전문예술단체 장애인인식개선오늘대표) | 승인 2018.05.25 17:00 논어에서 이르기를 ‘공경하는 마음이 깃들지 않은 음식을 부양...
    By정소슬 Reply0 Views407
    Read More
  10. 27
    May 2018
    07:49

    양전형 세 번째 제주어 시집 <굴메> 발간

    "제주 사람이라면, 감정을 제주어로 말해야만 할 때가 있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5.25 12:55 양전형 시인의 제주어 시집 <굴메> 발간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사라져가는 제주어를 기억하고, 제주어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
    By정소슬 Reply0 Views3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288 Next
/ 288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