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 시집 <불꽃놀이> 펴내

by 정소슬 posted Feb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 시집 <불꽃놀이> 펴내

[경향신문] 문학수 선임기자 sachimo@kyunghyang.com | 입력 : 2018.02.11 14:29:00

 

.

 

 x9791196117351.jpg

 

 

국회공무원으로 30년 세월을 보낸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이 시집을 펴냈다. 바쁜 공직 생활 탓에 퇴직 이후에야 시작(詩作)의 걸음을 뗀 그는 “인생 1막이 끝나고 2막의 출발점에 섰다. 그동안 이게 아닌데 후회하면서 살아왔지만 2막도 그렇게 살아서는 안될 것 같은 심정에서 시를 쓴다”고 시집의 머리에서 밝히고 있다. “어떤 훈련도 받지 않고 선무당처럼 춤을 춰본 것”이라면서 첫발을 뗀 시인으로서 겸양을 표하고 있기도 하다.

 

늦깎이 시인의 첫 시집은 <불꽃놀이>다. 42편의 시에 직접 찍은 사진까지 곁들였다. 그는 어릴 적에 한때 시인의 꿈을 꿨으나 “학부에서는 정치외교학을, 대학원에서는 정책학을 전공하고 문학과는 전혀 다른 길을 걸어”야 했다. 환갑을 넘기고서야 “잠이 안 오면/시를 쓰는 남자/그래서 더욱/잠을 못자는 남자”(<불꽃놀이> 중 ‘나’)가 될 수 있었노라고 토로한다. “나이 들어 고독하다고 먼산 쳐다보기 없기/인생이 허망하다고 멍 때리기 없기/십년 넘게 치는 골프 더 잘 치려고 레슨 받지 않기/중학교 때부터 배운 영어 더 배우러 학원 다니지 않기”(‘인생1막의 앵글’ 중)라는 싯구에서는 그가 스스로 밝힌 ‘인생 2막’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려 하는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하이쿠처럼 독자의 폐부를 찌르지는 못할지라도 솔직한 심정으로 못다 한 사연을 이야기하고 싶다”는 그는 일본의 시바타 도요가 아흔 살에 시인이 돼 아흔아홉 살에 두번째 시집을 냈던 사실을 떠올린다. 그러면서 스스로 “나이 일흔에 당신의 직업이 뭐냐고 물으면/시인이라고 자신있게 말하고 싶어”(‘내 나이 일흔이 될 때에는’ 중에서)라고 다짐한다. 첫시집을 낸 이병길 시인은 4년 전에 <여강 그리고 여의도>라는 수필집을 펴낸 바 있다. 현재 법무법인 태평양의 입법팀 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2111429001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Noticeable poem or poets / 詩끌時끌하거나 詩時callcall한 소식들......

  1. 15
    Feb 2018
    08:21

    권순진 새 시집 ‘낙타는 뛰지 않는다’ 펴내

    느리지만 굳건히 걷는 낙타처럼 쓴 시의 매력 삶의 도정에서 길어올린 낯설고도 익숙한 이야기 곱씹을 때마다 또 다른 맛을 내는 65편의 시 수록 [대구일보] 2018.02.14 날마다 먹고 먹히는/강한 자가 지배하지도/약한 자가 지배당하...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14
    Feb 2018
    09:41

    김경훈 네 번째 시집 「까마귀가 전하는 말」

    언 땅 밟아 건져낸 4·3정신 시어로 김경훈 시인 4·3 다룬 네 번째 시집 「까마귀가 전하는 말」 [제민일보] 고 미 기자 | 입력 2018-02-13 (화) 19:08:42 | 승인 2018-02-13 (화) 19:11:33 “…온통 언 땅 속에서도/생명의 봄은 있었네/...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3. 12
    Feb 2018
    15:45

    손광은 등단 55주년 시집 ‘나의 반란’

    손광은 시인 등단 55주년 시집 ‘나의 반란’ 적폐 맞서 ‘칼’ 대신 ‘펜’ 든 시인 [광주일보] 2018년 02월 12일(월) 00:00 “파도여 파도여 말하라/ 팽목한 바람 하나가/ 내 가슴속을 찾아들어/ 진츨 치고 있다// 사방에 부서진 시간들을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12
    Feb 2018
    15:38

    박철석 유고시집 '산다화' 출간

    고 박철석 시인 유고시집 '산다화' 출간 [부산일보]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 입력 : 2018-02-11 [19:09:15] | 게재 : 2018-02-12 (24면) '나는 삼 년째 벙어리로/운명과 싸우고 있다/북망산천길/조용조용히/혼자서 가고 있...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5. 12
    Feb 2018
    15:28

    소설가 연용흠, 시집 '소금밭에서 배꽃 보다' 출간

    지역 소설가 연용흠, 시집 '소금밭에서 배꽃 보다' 출간 [대전일보] 2018-02-11기사 편집 2018-02-11 17:39:52 연용흠 소설가가 시집 '소금밭에서 배꽃 보다'를 출간했다. 지역 문학계에서 오랜 시간 시와 소설 창작강의를 맡아...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6. 12
    Feb 2018
    15:19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 시집 <불꽃놀이> 펴내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 시집 <불꽃놀이> 펴내 [경향신문] 문학수 선임기자 sachimo@kyunghyang.com | 입력 : 2018.02.11 14:29:00 . 국회공무원으로 30년 세월을 보낸 이병길 전 국회사무차장이 시집을 펴냈다. 바쁜 공직 생활 탓에 퇴...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7. 11
    Feb 2018
    09:23

    김영준 세 번째 시집 '물고기 미라'

    [시인의 집]내 삶에 누가 되지 않을 최소한의 예의 <138>김영준 시인 '물고기 미라'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입력 : 2018.02.10 09:26 동해를 누비던 연어가 남대천을 거슬러 올라 어성전(漁城田)에 이르렀다. 모천을 거슬러 오르...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8. 09
    Feb 2018
    08:46

    강신용 시집 『어느 날 여백』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강신용 시집 『어느 날 여백』 양동길 / 시인, 수필가 [중도일보] 입력 2018-02-09 00:00 수정 2018-02-09 00:00 연기군 금남면 대평리 작은 동네에 시화전이 열렸습니다. 함께 한 사람 모두 20대 초반이었...
    By정소슬 Reply0 Views12
    Read More
  9. 09
    Feb 2018
    08:28

    손현숙 세 번째 시집 ‘일부의 사생활’

    [신간안내] 시집 ‘일부의 사생활’ [아시아경제] 최종수정 2018.02.08 20:04 기사입력 2018.02.08 20:04 ◆일부의 사생활=손현숙 시인의 세 번째 시집. 「목련이 피었는데 죄나 지을까」하고 도발하는 시인의 돌올한 감각은 「참빗은...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10. 09
    Feb 2018
    08:13

    최영미 '돼지들에게' 등 재조명되는 위선 고발 작품들

    최영미 '돼지들에게' 등 재조명되는 위선 고발 작품들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2/08 17:46 최영미 시인과 그의 시집 '돼지들에게'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에 'En'이라는 지칭으로 한 원로 시...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2 Next
/ 182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