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강회진 시인의 포토에세이 '했으나 하지 않은 날들이 좋았다'

by 정소슬 posted Feb 0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몽골서 띄어온 어느 시인의 연서’ 강회진 시인 포토에세이 ‘몽골이…’ 발간

2003년부터 틈틈이 여행 풍광 담아

‘아시아문학상’ 우리앙카이 추천사

[광주일보] 2018년 02월 06일(화) 00:00

 

 

 

x9791186530467.jpg

 

 

“인생에 가이드북은 없다. 나의 여행에도 가이드북은 없다.”

 

바람과 초원과 사막의 나라로 불리는 몽골. 남한보다 17배나 큰 나라다. 어떤 이에게 몽골은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거느렸던 칭기즈칸의 나라로 기억된다. 또 어떤 이에게는 수많은 길들이 먼저 악수를 청하는 곳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강회진 시인에게 몽골은 “목적지가 없어도 좋고, 길이 없어도 좋은 곳”으로 다가왔다. 그것은 “가장 아름다운 곳은 아무에게도 알려지지 않은 곳”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시인은 지난 2003년부터 5번째 몽골을 다녀왔다. 몽골에서 돌아오자마자 다시 그곳으로 떠나기를 반복하는 자신을, 시인은 “사주에 역마살이 있다”는 말로 둘러댔다. 첫 여행은 2003년 여름에 살고 있던 옥탑방 전세금을 빼서 바람처럼 떠났다. 그 전부터 시인은 오랫동안 몽골 풍경사진을 품고 다녔다고 한다.

 

그리고 최근에는 지난 1월 몽골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가지 않고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아무도 만날 수 없다”는 평소의 생각을 또 실현한 것이다. 이번에 출간된 포토에세이 ‘몽골이 내게 준 말들-했으나 하지 않은 말들이 좋았다’(문학들·사진)은 그러한 여정의 산물이다. 지난 2003년부터 몽골을 여행하며 틈틈이 써두었던 글들이 현지의 생생한 사진들과 곁들여져 한 권의 책으로 묶여졌다.

 

사실 이번 5번째 여행은 이전과는 조금 달랐다. 앞서의 일정들이 다소 ‘방황’의 느낌이 있었다면 이번은 뭔가 목적이 있는 ‘여행’이었다. 시인은 지난해 11월 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렸던 아시아문학페스티벌에서 몽골 시인 담딘수레 우리앙카이를 만났다. 제1회 아시아문학상 수상자이기도 한 우리앙카이는 강 시인이 쓰고 있는 몽골 관련 에세이 추천사를 써주었다.

 

“몽골에 대한 에세이를 쓰고 있다고 했더니 진심으로 반갑게 대해줬어요. 그러면서 직접 추천사를 써주시겠다는 거예요. 이번에 몽골에 다녀온 것은 출간된 책을 우리앙카이 선생님에게 선물해주기 위해서였어요. 함께 문학을 공부하는 광주전남작가회의 소속 회원들과 동행을 해서인지 여느 때보다 뜻 깊은 여정이었죠.”

 

책에는 ‘울란바타르 13구역, 게스트 인생’, ‘겨울밤, 모린호를 켜다’, ‘붉은 여우’, ‘하늘과 바람과 별과 게르(Ger)’ 등 모두 60편의 글이 수록돼 있다. 지난 2011년 여름과 가을, 겨울을 그곳에서 살며 느꼈던 단상과 풍광 그리고 이전과 이후 방문 때마다 새로운 감흥으로 다가왔던 몽골의 신비와 아름다움, 내밀한 속살이 서정적이며 정갈한 문체로 갈무리돼 있다.

 

“몽골에서는 한국을 솔롱거스라고 부릅니다. solongo가 무지개라는 말이니, 솔롱거스는 무지개가 뜨는 나라라는 뜻이지요… 어느 해 여름, 홉스골에서의 일입니다. 게르 문 열어놓고 앉아 갑자기 쏟아지는 빗소리를 듣고 있었습니다. 한 여름 게르에 투투둑 떨어지는 빗소리는 얼마나 아름답던지요. 그때 밖에서 누군가가 “무지개다!” 소리쳤습니다. 멀리 호수 위로 거짓말처럼 무지개가 펼쳐지고 있었습니다.”(‘당신은 나의 solongo!(무지개)’중에서)

 

책은 흔한 몽골 여행에세이나 여행안내서와는 결이 다르다. 정확히 말하자면 몽골을 바라보는 시인의 눈과 관점, 감수성이 다른 것이다. 그것은 “눈물도 없이 고통을 견디는 시간을” 보내며 몽골의 견고한 바람과 계절을 온몸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에 가능했을 터다.

 

우리앙카이의 추천사는 다른 나라에서 고향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강 시인의 감각을 이렇게 표현한다.

 

“나는 사람이란 원래 남의 나라, 타국인을 자기 자신처럼 이해하고 사랑하기에는 참으로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강회진 시인은 몽골의 이해하기 어려운 것들을 잘 이해하고 있다. 심지어 몽골 사람들이 잘 느끼지 못한 숨은 아름다움까지 아주 잘 느끼고 있다. 참 신기한 사람이다.”

 

글을 읽으면서 느끼는 또 하나의 즐거움은 현지의 풍광을 담은 사진들이다. 바로 눈 앞에서 ‘풀과 야생화와 춤을 추는 초원’의 이국적인 모습이 펼쳐진다. 또한 밤의 풍경은 “초원 한가운데에 앉아 별과 대지와 다정한 눈맞춤과 입맞춤”을 하는 장면으로 묘사된다.

 

그러나 에세이를 읽고 나면 시인은 왜 자꾸 몽골로 떠났고, 다시 또 떠나려 하는지 의문이 간다. 아마도 이 구절 때문은 아니었을까. “자작나무 연서는 천년을 간다”는 시인의 말이 힌트가 될 것도 같다. 시인은 난로 옆에 앉아 자작나무 껍질을 벗긴 후 누군가의 이름을 새긴다. 그러면서 “이제 당신이 그립지 않다”고 고백한다. 이어 “긴긴 세월, 그대와 이웃해서 살아왔으므로. 내 안에 이미 그대가 살고 있으므로”라고 말한다.

 

한편 강회진 시인은 광주대 대학원 문예창작과와 단국대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2004년 ‘문학사상’ 신인상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 ‘일요일의 우편배달부’, ‘반하다, 홀딱’을 펴냈다.

 

 /박성천기자 skypark@kwangju.co.kr

 

출처 :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517842800623631007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21
    Jun 2018
    12:10

    박갑순 첫 시집 ‘우리는 눈물을 연습한 적 없다’

    박갑순 첫 시집 ‘우리는 눈물을 연습한 적 없다’ 삶의 고비를 넘기며 더욱 단단해진 시어들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승인 2018.06.20  올해로 등단 20년은 맞은 시인이 낸 첫 시집이 뜨겁다.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내적...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2. 21
    Jun 2018
    12:02

    김철규 첫 시집 ‘바람처럼 살다가’

    김철규 첫 시집 ‘바람처럼 살다가’ [전북도민일보] 김영호 기자 승인 2018.06.20  “살아온 것 다 덜어 놓으면/ 가는데 마음 편하다는/ 한 작가의 이야기 들으면// 모든 것 버리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시 ‘삶은 비울 때 아름답다’중...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3. 21
    Jun 2018
    11:54

    전수분 첫 시집 '볼 수 없는 풍경'

    볼 수 없는 풍경 전수분 지음 / 만인사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8-06-20 18:02:11 | 수정 2018-06-20 18:01:57 | '氷자 쓰인 얼음집 / 굴뚝청소 소리 지르는 사람 / 새끼줄에 연탄 한 장 들고 가는 것 / 지금은 볼 수 없다 (중략)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4. 21
    Jun 2018
    11:41

    정하해 네 번째 시집 '바닷가 오월'

    바닷가 오월 정하해 지음 / 서정시학 펴냄 [매일신문] 배포 2018-06-20 18:02:56 | 수정 2018-06-20 18:02:50 | 정하해 시인의 새 시집이다. 시집은 제1부 '근간에 동백', 제2부 '어플리케이션', 제3부 '15요일의 터널', 제4부 '줄임...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20
    Jun 2018
    15:01

    김젬마 첫 시집 「길섶에 잠들고 싶다」

    「길섶에 잠들고 싶다」 김젬마 지음/104쪽/9000원/천년의 시작 [카톨릭신문] 발행일2018-06-24 [제3100호, 13면] 「길섶에 잠들고 싶다」는 1999년 「조선문학」으로 등단한 김젬마(서울 수색본당) 시인의 첫 시집이다. 그의 시는 자...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6. 20
    Jun 2018
    14:33

    서범석 다섯 번째 시집 '짐작되는 평촌역'

    서범석 시인 서정시집 '짐작되는 평촌역' (서울=뉴스1) 김형택 기자 | 2018-06-19 16:04 송고 서범석 시인이 서정시집 '짐작되는 평촌역'을 펴냈다. 최근 우리 시에 가장 빈곤한 영역이 있다면, 아마도 그것은 근본주의적 이상(...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7. 20
    Jun 2018
    14:24

    박지영 산문집 ‘꿈이 보내온 편지’ 발간

    시인 박지영의 산문집 ‘꿈이 보내온 편지’발간 [영남일보] 유승진기자 2018-06-19 시인 박지영이 산문집 ‘꿈이 보내온 편지’(푸른사상)를 냈다. 작가는 책에서 “나는 꿈을 많이 꾼다. 내가 미처 꾸지 못한 꿈들이 걱정되기도 한다. ...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8. 18
    Jun 2018
    15:02

    '낙화' 이형기 시인 탄생 85주년 시전집 출간

    '낙화' 이형기 시인 탄생 85주년 시전집 출간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6/18 09:57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가야 할 때가 언제인가를/분명히 알고 가는 이의/뒷모습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한국인에게 가장 애송되...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9. 18
    Jun 2018
    14:25

    조성자 세 번째 시집 '아카펠라' 출간

    조성자 시인 3번째 시집 발간…이민생활 애환 담은 '아카펠라'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15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6/14 16:50 "시는 제 삶의 구원자이자 위로와 희망입니다." 조...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10. 18
    Jun 2018
    14:13

    김명지 첫 시집 <세상 모든 사랑은 붉어라> 펴내

    김명지, “붉지 않은 사랑이 어디 있으랴”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8년 6월 15일 [문학뉴스=권미강 기자] 시를 짓는 일도 밥 짓는 일과 같아서,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 한다. 그래야 제대로 된 맛이 나고, 읽는 이들도 행복하다. 지...
    By정소슬 Reply0 Views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1 Next
/ 201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