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김용권 두 번째 시집 <무척> 발간

by 정소슬 posted Nov 16,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서정 속 아픔, 절실함 끄집어내" 김용권 시인, 시집 <무척> 발간   

[김해뉴스] 수정 2017.11.15 11:11 게재 2017.11.15 09:20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x9788960213418.jpg

 

 

<수지도를 읽다> 이후 두 번째 책

 노동자·김해·삶 이야기 담아내

 

'사향고양이는 커피나무 밭에서 늙고 병들어 버렸다/ 어느 날 예고도 없이 일꾼이 바뀌었다/ 관광 상품으로 다람쥐 커피가 인기를 누리자/ 다람쥐는 배터지게 쳇바퀴를 돌려야 했다/ 일용으로 끌려 다니는 키 큰 나무를 숭배하는 영혼/ 먹고 싸고, 싸고 먹고/ 이빨이 물러질 때까지 답습해야 하는 일/ 나는 코피 루왁을 만들었다'(김용권의 시 '코피 루왁' 중에서).

 

김용권(55) 시인이 이달 초 시집 <무척>을 출간했다. 지난 2012년 첫 시집 <수지도를 읽다> 이후 두 번째다. 그는 2009년 시 전문잡지인 <서정과 현실>에 작품 '문현동 나팔꽃', '고사목' 등을 게재하며 등단했다. 이번 시집에는 '무척', '코피 루왁', '풍치'를 포함해 총 64편의 시가 실렸다.

 

김 시인의 시는 처음 노동문학에서 출발했다. 2004년 마산창원노동연합회가 주관하는 '들불문학제'에서 노동자의 삶을 다룬 시를 써 대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창원의 동서식품에서 30년간 근무했다. 당시에는 스스로 부정하는 부분이 있었다. 노동자라고는 하지만 실제 바닥의 삶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누구나 그렇듯 어려운 상황을 부정했다. 그러나 결국은 노동자였다. 지금은 인정할 수 있다"고 고백했다.

 

시집 <무척>에도 노동자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책은 주제에 따라 1~3부로 나뉜다. 각 부의 주제가 해당 부를 대표하는 시의 제목과 일치한다.

 

1부를 대표하는 시는 '비는 칼국수 집으로 내린다'이다. 비가 오면 갈 곳이 없어지는 노동자들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주머니가 가벼워 칼국수 가게를 찾은 일용직 노동자들과 이들을 위해 밀가루를 반죽하고 썰어내는 또 다른 노동자의 모습이 대비된다.

 

2부 '파울플라이를 치다'는 시인이 야구경기를 관람하다 영감을 얻어 쓴 작품이다. 그는 "타자가 공을 뒤로 치면 관중은 '앞으로, 앞으로'를 외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다들 출발선상에서 앞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살다 보면 좌절하거나 멈추게 되는 시기가 있다. 그 시간이 때론 홈런을 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도 한다. 좌절한 사람들을 위한 시"라고 설명했다.

 

3부 '나무가 걸어가는 방식'도 비슷한 맥락의 작품이다. 시인은 "진영 비음산 우곡사에 가면 500년 된 보호수 은행나무가 있다. 벼락을 맞아 속이 없고 껍질만 남아 있지만 해마다 꽃을 피운다. 사계절 산을 오르내리며 그 모습을 지켜봤다. 이게 사람의 인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힘들어도 끝까지 자신의 삶을 살아내는 것이 비슷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시집 <무척>에는 '연화사 미륵불', '한림정역', '김해천문대' 등 김해를 다룬 시들이 많이 실렸다.

 

김 시인은 "동상동 전통시장 안에 있는 연화사에는 목이 없는 미륵불이 있다. 이처럼 지역의 문화재에도 아픈 부분이 있었을 것이다. '서정'이라는 건 아름답고 예쁘기만 한 걸 말하는 게 아니다. 그 안의 아픔, 절실함을 들여다보고 끄집어내고자 한다. 다음에는 지역에 산재한 문화재들을 소개하는 시를 써 시집을 내고 싶다. 현재 작업 중"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경남 창녕 남지에서 태어난 시인은 20년 전 김해로 왔다. 부산 동아대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으며 지금은 김해문인협회에 소속돼 있다. 또 '시산맥 영남시', '석필문학회'에서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

 

 

출처 : http://www.gimhae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304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2'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The poet speaks in poetry only, this anecdote is the collection of poems. / 시인은 시로 말하고, 그 어록이 시집이다.

  1. 15
    Feb 2019
    09:59

    박성숙 하이쿠 선집 '붉은 꽃 지고'

    인생-자연을 녹여낸 하이쿠 선집 [전북중앙] 조석창 | 승인 2019.02.14 15:16 박성숙 시인 '붉은 꽃 지고' 출간 5-7-5 3구 17자 일본 특유 단시로 4계절 99편 작품 실어 박성숙 시인의 하이쿠 선집 ‘붉은 꽃 지고’가 출간됐다.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14
    Feb 2019
    20:59

    남길순 첫 시집 ‘분홍의 시작’

    분홍의 시작 남길순 지음 [광주일보] 2019년 02월 14일(목) 18:55 “다만 떠도는 말은 색을 얻지 못하고 직언은 돌아오지 않는다. 숨기고 싶던 분홍이 당신들의 부끄러움을 가리키는 손가락이 되었다. 분홍은 1그램의 수치(羞恥) 1그...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3. 14
    Feb 2019
    20:49

    김태수 시집 『베트남, 내가 두고 온 나라』 32년만에 복간

    ‘베트남, 내가 두고온…’ 32년만에 복간 [문학뉴스] 등록시간 : 2019년 2월 14일 [문학뉴스=이여동 기자] 김태수(70) 시인의 시집 『베트남, 내가 두고 온 나라』가 32년만에 복간됐다. 지난 1987년 청사민중시선으로 출간된 시집을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14
    Feb 2019
    20:32

    박서영 유고시집 '착한 사람이 된다는 건 무섭다'

    '착한 사람이 된다는 건 무섭다'···박서영 유고시 55편 [NEWSIS] 등록 2019-02-14 11:05:49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사랑은 날개가 있어 먼 곳을 만질 수 있고/ 그런 주술은 어머니의 것/ 그것은 오래된 것이다/ 어머니에겐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5. 14
    Feb 2019
    20:07

    김정경 첫 시집 ‘골목의 날씨’

    또박또박 쓴 시심, 김정경 시인의 ‘골목의 날씨’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기자 | 승인 2019.02.13 18:09 선명한 핑크색의 시집에는 또박또박 써 내려간 시어들, 그 사이로 또박또박 써 내려갔을 시인의 글씨가 또렷이 보인다. 이...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6. 14
    Feb 2019
    19:50

    신중철 첫 시집 ‘나는 다른 종족이다’

    운명 견디고 사랑하다…시어로 그린 삶 신중철 첫 시집 ‘나는 다른 종족이다’ 출간 [광남일보] 입력 : 2019. 02.13(수) 17:50 | 고선주 기자 rainidea@gwangnam.co.kr 2007년 계간 ‘문학들’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신...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7. 13
    Feb 2019
    17:13

    장유식 시집 '공터의 꽃'

    30년 공직 마감 앞둔 장유식, 담담히 써 내려간 글 시집으로 펴내 '눈길' [매일신문] 배포 2019-02-13 10:57:56 | 수정 2019-02-13 10:55:43 | "나는 어떤 성향의 사람이며, 이 세계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을 오랫...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8. 13
    Feb 2019
    11:19

    권득용 네 번째 시집 ‘낙관落款한 점’

    [권득용 네 번째 시집 ‘낙관落款한 점’] ‘생명과 사랑’이 빚은 인생의 한 페이지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2.12 17:49 시공을 초월한 그리움의 기억 , 사랑하는 존재, 시를 통해 소환 아들아 어깃장을 놓는 횟수가 증가...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9. 13
    Feb 2019
    11:09

    노금선 세 번째 시집 ‘그래도 사랑’

    [노금선 세 번째 시집 ‘그래도 사랑’] 슬픔과 안타까움 속 사랑을 들여다보다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2.12 17:49 삶의 모습 솔직하고 사실적으로 묘사 , 희망으로 다시 피어나는 사랑 강물에 버린 세월 어디쯤 흐르고 ...
    By정소슬 Reply0 Views4
    Read More
  10. 13
    Feb 2019
    10:58

    안선진 두 번째 시·사진집 ‘해 지는 것은 달 기다리는 까닭이다’

    안선진 시인 ‘해 지는 것은 달 기다리는 까닭이다’ 출간 [베리타스알파]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12 10:03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여성풍수지리가 안선진 시인의 두 번째 시·사진집 ‘해 지는 것은 달 ...
    By정소슬 Reply0 Views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0 Next
/ 240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