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최인숙 두 번째 시집 ‘구름이 지나가는 오후의 상상’

by 정소슬 posted Oct 0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시인의 집] 누가 나 좀 어두운 상자에서 꺼내주지?

<120> 최인숙 시인 ‘구름이 지나가는 오후의 상상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입력 : 2017.09.30 08:53    

 

 

 

2017092818054469848_1.jpg

 

 

2012년 경상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최인숙(1966~ )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구름이 지나가는 오후의 상상’은 힘겨운 일상에 발목 잡혀 어디로도 탈출하지 못하는 답답하고도 불안한 자아를 발칙한 상상력으로 표현하고 있다. “공처럼 튕겨 나가”(이하 ‘시인의 말’)고 싶지만, 구름이 되어 자유롭게 흘러 다니고 싶지만 결국 “공들이 튀어나간 연못을 바라보며” 멈춰서 있다. 어두운 상자(암실)에서 벗어나려 무진 애를 쓰고 있다.

 

표제시 ‘팝콘’은 서시(序詩)라 할 만큼 이번 시집의 특징을 한눈에 보여준다. 폭립종 옥수수가 팝콘이 되어가는 과정을 꽃에 비유한 이 시는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면서도 불안해하는 자아를 뛰어난 솜씨로 다루고 있다. 애초에 화자는 “단단하고 냉정한 성격을 가졌”지만 팝콘을 만드는 기계, 어쩌면 결혼과 같은 새로운 환경에 처하는 순간 “내가 어디로 튈지 몰라 불안하”기만 하다. 내가 스스로 변하는 능동이 아니라 기계에 의해 인위적으로 변화를 꾀하는 수동인지라 불안은 더욱 가중된다. 초조하고 불안한 화자가, 아니 불안에 의해 나를 대신할 수 있는 ‘그림자’를 만드는 것. 그림자는 내 분신이지만 나에게 직접 데미지를 주지 않는 존재이므로 화자는 “몸 뒤척이며 반전 준비”를 한다.

 

하지만 불안은 내면 깊숙한 곳에 내재되어 있는 “보이지만 보이지 않는 밀봉의 세계”(‘괄호의 감정’)이면서 타의에 의해 생겨난 것이므로 내 의지대로 벗어날 수 있는 건 아니다. 지상에서도 무척 불안한데, 더군다나 “허공에 높이 올라” 흔들리고 있으니 불안은 극에 달한다. 이쯤 되면 자포자기의 심정이다. “비명을 지르며 탈피의 순간” 폭립종 옥수수는 드디어 팝콘으로 변한다. 고통스러운 변신의 순간이 지나자 그림자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남은 것은 사각의 팝콘기계에서 둥근 종이상자로 옮겨진 팝콘, 즉 “뿌리 자른 꽃”이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내가 뿌리를 자르고, 내가 “밋밋한 입술”에 “뭉텅 뛰어들어 안긴다”는 것이다. 타의가 아닌 자의로 순간의 불안을 극복하고, 스스로 변신을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이다. 좁은 공간에 갇혀 있다가 더 좁은 공간에 갇혔지만 상황을 즐기고 있다. 하지만 뿌리가 없는 꽃이므로 긍정의 세계는 그리 오래가지 않는다.

 

나는 부채가 사라지기를 기다린다, 암실 안에서

납작하게 웃으며 기다린다

이봐, 부채

이 웃음이 사라지기 전에

이젠 나 좀 꺼내주지?

- ‘부채 또는 부채’ 부분

 

다 잊어버릴 거예요

다른 사람의 어깨에 매달려 있던 난 뾰로통해지고

돌아본 내 몸은 침대 속에서 암전

잠든 몸을 보고 나는 조금 편해져서 잠든 내가 깰까 봐 조용히

입술을 내밀고 당신과 이별하는 중이다

- ‘남아도는 머리’ 부분

 

상자를 닫는다

나를 안에 남겨두고

상자 속에서 나는 다시 상자를 만든다

쌓여가는 상자

벽이 흔들린다

- ‘나의 다른 상자들’ 부분

 

 달콤한 “나의 관능”은 “다른 입술로 옮겨”(이하 ‘따지고 보면 그것은 립스틱 때문이야’)간 “너의 취향” 때문에 산산이 부서지고 만다. 화자가 불안하고 불안해하던 정체는 “처음부터 칼을 품고 있었던”(‘이슬이 이슬을 만날 때’) “이중성격의 당신”(‘경포비치파라솔’)과 “나를 괴롭히는 부채”(‘부채 또는 부채’)였던 것. 이에 화자는 상자 속으로 도피하거나 “제발 나를 좀 놓아 달라”(‘이상한 나라의 풍선’) 하소연한다.

 

“하얗게 부서질 때까지” 관능을 자랑하던 입술은 “빨강 위에 빨강을 덧바르”다가 결국 “당신과 이별”을 선택하는 상징물이 된다. “퉁퉁 부은 입술 앞에서/ 주먹은 어디까지 주먹일 수 있나”(‘만두’), 즉 일방적인 폭력 앞에 “좀 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서로를 떠”(‘서로를 떠도는 중이다’)돌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른다.

 

“암전 안에서/ 납작하게” 있거나 “침대 속에서 암전” 상태로 견디고 있는 우울하고도 불안한 화자가 안식을 취할 수 있는 데는 한 곳밖에 없다, “누가 저 산 너머에서 스카프를 흔들”(‘무지개’)며 부른다. 어머니! “그래 그래 여기야 여기”(‘노루귀가 피는 곳’). “보는 순간 심장부터 놀라 돌아서곤” 하는 침(당신)이 아니라 “아픈 곳을 알아서 나긋나긋 더듬”어주는 “어머니의 손”. 신기하게도 신통하게도 세상이 환해진다. 비로소 마음의 안정을 찾는다. 어머니의, 그리움의 힘이다.

 

그래 그래 여기야 여기

신기해하고 신통해하는 것은 뜸이다

안으로 스미는 연기의 수백 개 얼굴이

아픈 곳을 알아서 나긋나긋 더듬는다

그러고 보면 뜸은 어머니의 손을 숨기고 있다

 

뜸과 이웃인 침을 권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침의 얼굴과 대적한 적 많아

보는 순간 심장부터 놀라 돌아서곤 한다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뜸이 다 사그라지기를 기다리다 보면

어머니도 부엌에서 또 뜸을 뜨고 계셨다

아침저녁 굴뚝으로 하늘 한켠을

 

할머니 무덤 여기저기에

노루귀가 피었다

겨울과 봄 사이

가려워 진물 흐르는 대지에

아니 너와 나의 그곳에

누가 아련히 뜸을 뜨고 계시다

 

어느 세상의 기혈이 뚫렸나 하루도 환하다

- ‘노루귀가 피는 곳’ 전문

 

구름이 지나가는 오후의 상상=최인숙 지음. 시산맥 펴냄. 120쪽/ 9000원

 

2017092818054469848_2.jpg

 

 

출처 : http://news.mt.co.kr/mtview.php?no=2017092818054469848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Noticeable poem or poets / 詩끌時끌하거나 詩時callcall한 소식들......

  1. 24
    Feb 2018
    4 시간 전

    차주일 두 번째 시집 '어떤 새는 모음으로만 운다'

    [시인의 집]사랑이라는 감정 하나만 멀쩡하더군 <140> 차주일 시인 '어떤 새는 모음으로만 운다' [머니투데이] 김정수 시인 |입력 : 2018.02.24 09:52 '이면과 배후'를 주제적 관점으로 시를 써온 차주일(1961~ ) 시인이 두 번째 시집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2. 24
    Feb 2018
    4 시간 전

    김환식 여덟 번째 시집 '붉은 혀'

    [책 CHECK] 붉은 혀 [매일신문] 2018-02-24 00:05:00 붉은 혀 김환식 지음 / 지혜 펴냄 김환식 시인의 여덟 번째 시집인 이 책은 크게 4부로 구성돼 있으며, 100편 가까운 시가 실려 있다. '사람답게 산다는 것은/고삐 풀린 말...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23
    Feb 2018
    12:29

    유상훈 첫 시집 ‘어머니와 스타벅스’

    [100뉴스] 좋은땅출판사, ‘어머니와 스타벅스’ 출간 동네 치과의사가 그린 작지만 소중한 우리네 일상 [뉴스컬처] 강수현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어머니와 스타벅스’를 출간했다. ‘어머니와 스타벅스’는 유상훈 시인의 첫 시집이다.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3
    Feb 2018
    12:09

    황혜경 두 번째 시집 '나는 적극적으로 과거가 된다'

    [신간] 나는 적극적으로 과거가 된다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2/22 10:35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나는 적극적으로 과거가 된다 = 황혜경(45)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첫 시집 '느낌 氏가 오고 있다'(2013) 이후 5...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5. 23
    Feb 2018
    12:07

    배수연 첫 시집 '조이와의 키스'

    [신간] 조이와의 키스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2/22 10:35 ▲ 조이와의 키스 = 2013년 '문학수첩'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배수연(34) 시인의 첫 시집이다. '조이'라는 시적 자아의 이름에서 느껴지듯 시어들의 발랄한 표현...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6. 23
    Feb 2018
    12:04

    김언 외 시인 22인의 시적 경험 '시는 어떻게 오는가'

    [신간] 시는 어떻게 오는가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2/22 10:35 ▲ 시는 어떻게 오는가 = 계간 '시인동네' 2014년 겨울호부터 현재까지 연재되고 있는 '시적 순간' 코너에 게재된 글들을 묶었다. 김언, 함기석, 이영광, 오...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7. 23
    Feb 2018
    11:36

    송찬호 시인, 디카시집 <겨울 나그네> 펴내

    송찬호 시인, 디카시집 <겨울 나그네> 펴내 [오마이뉴스] 18.02.22 09:43 l 최종 업데이트 18.02.22 09:43 l 윤성효(cjnews) ▲ 관기초등학교. ⓒ 송찬호 "충북 보은에 있는 관기초등학교입니다 농촌 학교여서 해마다 학생 수가 ...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8. 21
    Feb 2018
    10:44

    문학과지성사 '월북시인 이용악' 시전집 30년만에 출간

    문학과지성사 '월북시인 이용악' 시전집 30년만에 출간 [뉴시스] 등록 2018-02-20 15:57:17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백석과 더불어 1930년대 중·후반을 대표하는 시인으로 꼽힌 이용악(1914~1971)의 전집이 발간됐다. 20...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9. 21
    Feb 2018
    10:36

    문태준 새 시집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펴내

    문태준 시인 "귀담아 듣는 자리에서 시가 생겨나죠" [연합뉴스] 송고시간 | 2018/02/18 12:00 새 시집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펴내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관계에 대한 사유, 존재와 존재 사이의 주고받음, ...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10. 19
    Feb 2018
    19:18

    최양숙 첫 시조시집 ‘활짝, 피었습니다만’ 출간

    최양숙 시조시인 첫 작품집 ‘활짝, 피었습니다만’ 출간 내면의 여성성으로 풀어낸 일상 소재들 [광주일보] 2018년 02월 19일(월) 00:00 광주 출신 최양숙 시조시인이 첫 작품집 ‘활짝, 피었습니다만’(이미지북·사진)를 펴냈다. ...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3 Next
/ 18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