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이위발 두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

by 정소슬 posted Apr 2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위발, 두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

[경북도민일보] 이경관기자  |  ggl@hidomin.com | 승인 2017.04.21  

 

 

 

 

326896_137998_5421.jpg

▲ 이위발 시인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  이위발<사진> 시인은 두 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을 통해 타인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치유한다.

 

 1993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한 이 시인은 첫 번째 시집 ‘어느 모노드라마의 꿈’ 이후 15년 만인 지난해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을 세상에 내놨다.

 

 “아무것도 아닌 것이/모든 것이 되기도 하는/슬픔의 까닭이 결핍이듯이/결핍이 없는/나의 시선은/균형을 잃고/손을 흔들어 보았지만/그대는 표면과 이면의/양날을 품은 채/눈꺼풀이 커튼 열리듯/달덩이 하나 쑤욱 올라와/보란 듯이 바람맞은 가슴을/두드리기 시작하는데”(‘상처, 그 외로움에 대하여’ 전문)

 

 시집에 담긴 그의 시는 일종의 ‘연애시’인 동시에 죽은 자들에 대한 ‘추모시’이자 ‘사회 참여시’의 성격을 드러낸다.

 

 이런 위무의 시선과 사유가 읽는 이의 마음에 따라 만화경 속의 상처럼 변화하며 읽는 이를 감싼다. 그는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 속에서 사랑하는 사람, 괴로운 사람, 사회 속에서 괴로워하는 사람을 보듬어 안는 따뜻한 시선을 언어에 안착시킨다.

 

 시인의 추억에 의해 재구성된 이별의 모티프를 중심으로 사라진 것들에 대한 그리움과 그로 인해 다시 회복할 수 없는 절망감이 중첩돼 나타난다.

 

 세 편의 ‘상처’ 연작시에서 시인은 이별과 상실이 자아내는 그 쓸쓸함과 그 외로움, 그리고 그 가치에 대해 애도의 형식을 취한다. 그리고 그것이 타인을 향한, 타인의 내부로 숨어들어가는 아름다움과 맞닿아 있는 슬픔의 언어로 나타나 타자가 함께 서로를 위해 울어주는 연시를 통해 형상화돼 있다.

 

 결국 이위발 시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은 고향과 상처를 입은 존재들에게 일종의 사랑과 애도의 노래인셈이다.

 

 이 시인은 ‘시인의 말’에서 “이 시집이 존재적 욕구로부터 해체해놓을 수 있는 힘이 없다면 할 수 없다. 하지만 타인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대상에 대한 동일성이 회복되기를 바란다. 나의 정체성과 그 증거를 위해 말들이 성성한 이 시대에 또 다른 의미의 나무가 되길”이라고 썼다.

 

x9788960212909.jpg

 

 

출처 : http://www.h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6896

 

?

시끌시끌, 혹은 시시콜콜한

Noticeable poem or poets / 詩끌時끌하거나 詩時callcall한 소식들......

  1. 27
    Apr 2017
    6 시간 전

    조현옥 새 시집 ‘오월 어머니의 눈물’ 펴내

    조현옥 시인 시집 ‘오월 어머니의 눈물’ 펴내 “5·18광주민중항쟁 37주년에 발간하는 시집” [광주드림] 강경남 kkn@gjdream.com | 기사 게재일 : 2017-04-27 11:03:32 “나의 시는 광주 어머니들을 생각하게 되고 어머니들의 심장이 되...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2. 27
    Apr 2017
    16 시간 전

    이재연 첫 시집 『쓸쓸함이 아직도 신비로웠다』 출간

    이재연 시인 시집 "쓸쓸함이 아직도 신비로웠다” 출간 시대에 가장 밀착해서 시대에서 가장 먼 곳을 지향하는 고적한 행보 [뉴스페이퍼] 이민우 기자 | 승인 2017.04.26 14:57 <사진 = 실천문학사 제공> [뉴스페이퍼 = 이민우 기자]...
    By정소슬 Reply0 Views1
    Read More
  3. 25
    Apr 2017
    18:15

    류병구 두 번째 시집 '쇠꽃이 필 때' 출간

    신간 - 쇠꽃이 필 때 [충북일보] 김수미 기자 ksm00sm@hanmail.net | 웹출고시간2017.04.25 13:46:26 | 최종수정2017.04.25 13:46:26 ▲쇠꽃이 필 때 -류병구 지음 / 142쪽 / 9천원 △쇠꽃이 필 때 청주 출신 시인 류병구씨...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4. 25
    Apr 2017
    18:02

    김경성 두 번째 시집 『내가 붉었던 것처럼 당신도 붉다』

    [신간] 시인동네 시인선- 김경성 시집 『내가 붉었던 것처럼 당신도 붉다』 [독서신문] 엄정권 기자 | 승인 2017.04.24 16:42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어떤 나무는/ 절구통이 되고/ 또 다른 나무는 절구공이가 되어/ 서로 몸을 짓찧으...
    By정소슬 Reply0 Views2
    Read More
  5. 24
    Apr 2017
    08:14

    김세영 네 번째 시집 "버드나무의 눈빛" 출간

    "'그리움은 시의 본령'이다" 김세영 시집 "버드나무의 눈빛" 출간 [뉴스페이퍼] 이민우 기자 | 승인 2017.04.21 18:43 [뉴스페이퍼 = 이민우 기자] 김세영 서정시인의 "버드나무의 눈빛" 출간기념회가 지난 4월 강남의 한 식당에서 열렸다. 김...
    By정소슬 Reply0 Views3
    Read More
  6. 21
    Apr 2017
    10:51

    이위발 두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

    이위발, 두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 [경북도민일보] 이경관기자 | ggl@hidomin.com | 승인 2017.04.21 ▲ 이위발 시인 [경북도민일보 = 이경관기자]  이위발<사진> 시인은 두 번째 시집 ‘바람이 머물지 않는 집’을 통해 타...
    By정소슬 Reply0 Views10
    Read More
  7. 21
    Apr 2017
    10:43

    전의수 세 번째 시집 ‘오늘’ 출간

    전의수 전 대전시 자치행정국장, ‘오늘’ 세 번째 시집 출간 [굿모닝충청]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29 10:48 인연은 어디까지일까 겨우내 거친 눈보라 이겨낸 우윳빛 뽀얀 얼굴 잎새들 잠 깨기 전 하늘 문 두드리는 듯 달...
    By정소슬 Reply0 Views6
    Read More
  8. 20
    Apr 2017
    12:11

    암 투병 중인 정학 시인의 시집 ‘먼 데서 들리는 소리’ 출간

    70代 시인의 첫 시집 항암 투병 일기 連作 [문화일보] 게재 일자 : 2017년 04월 20일(木) 정학 ‘먼 데서 들리는…’출간 사회복지에 힘을 써 온 정학(77) 시인이 첫 번째 시집 ‘먼 데서 들리는 소리’(나무와숲)를 출간했다. 70대 시인...
    By정소슬 Reply0 Views8
    Read More
  9. 20
    Apr 2017
    11:56

    바둑 관전기자 손종수, 첫 시집 ‘밥이 예수다’ 출간

    ‘바둑 관전기자’ 손종수, 첫 시집 ‘밥이 예수다’ 출간 [중앙일보] 입력 2017.04.18 15:08 수정 2017.04.18 15:14 | 정아람 기자 손종수 시인 .주요 바둑대회의 관전 필자로 활약하다 2014년 시 전문 계간지 『시와 경계』로 데뷔한 손종수 ...
    By정소슬 Reply0 Views9
    Read More
  10. 17
    Apr 2017
    09:28

    울산시인들의 詩, 그녀에게서 노래가 됐다

    울산시인들의 詩, 그녀에게서 노래가 됐다 카페 ‘애령’ 운영자 김애령씨 시노래들 앨범으로 묶어 발매 23일 중구문화의전당 콘서트 [경상일보] 승인 2017.04.16 21:49:36 ▲ 음반을 발매하고 오는 23일 콘서트를 개최하는 김애령씨. 김...
    By정소슬 Reply0 Views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3 Next
/ 133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