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촌집 수리 3/5

by 정소슬 posted Dec 0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루가 있던 자리,

거실 바닥이 콘크리트로 타설되고

 

 

 

 

 

 

공사 중 나온 폐기물들

 

 

대충 윤곽이 잡힘

 

 

촉촉한 가을비는 그새 또 내리고

 

 

 

산더미

 

싱크대, 주방 그릇장, 등등...

 

 

 

 

주방을 뜯다보니 몰래 축조된 벌집이 나와

그거 메운 자리

 

 

 

거실 옷장이 들어갈 자리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

풍경 소리

tinkle of a Wind-bell / 풍경이 저 홀로 우는......소오리

  1. 05
    Dec 2018
    10:38

    에구, 좁쌀 같은 영감탱이의 짓꺼리라니...

    에구, 좁쌀 같은 영감탱이의 짓꺼리라니... 머리 말리기도 얼마나 귀찮은지 새벽 세수 한번 하려면 얼마나 추운지, 아울러 화장실의 배관 동파 방지를 위한... 히터 & 타이머(끄는 걸 자꾸 잊어버리는지라) 마트 들렀다 눈독이 ...
    By정소슬 Views2
    Read More
  2. 05
    Dec 2018
    09:51

    촌집 수리 5/5

    거실등 주방등 현관 신발장 거실 옷장 거실 수납장 주방 그릇장 새 싱크대 현관 완성된 외부 전경 새로 들인 냉장...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3. 05
    Dec 2018
    09:50

    촌집 수리 4/5

    외벽 타일 시공 거실 전기판넬 시공 ...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4. 05
    Dec 2018
    09:49

    촌집 수리 3/5

    마루가 있던 자리, 거실 바닥이 콘크리트로 타설되고 공사 중 나온 폐기물들 대충 윤곽이 잡힘 촉촉한 가을비는 그새 또 내리고 산더미 싱...
    By정소슬 Views3
    Read More
  5. 05
    Dec 2018
    09:47

    촌집 수리 2/5

    아직 안 뜯긴 싱크대 대충 뚜껑(지붕)만 올려진 밤은 서서히 추워지고...... ...
    By정소슬 Views4
    Read More
  6. 05
    Dec 2018
    09:47

    촌집 수리 1/5

    <<예전의 전경>> 2004년 12월 12일 2006년 1월 21일 2007년 10월 3일 2007년 11월 2일 <<수리하기 바로 전>> 2018년 8월 16일 이 누추하고 지저분한 집을 어찌 고칠 것인가? 고민... 고민...... ...
    By정소슬 Views4
    Read More
  7. 03
    Dec 2016
    11:32

    2016-12-01 아리와 나들이

    By정소슬 Views198
    Read More
  8. 21
    Nov 2016
    13:38

    2016-11-20 저게 다 돈이었다해도 이리 싸울까?

    By정소슬 Views306
    Read More
  9. 20
    Oct 2016
    12:41

    2016-10-05 태풍 차바,찹다 차바

    내 어무이 농사 다 망가무것따 ...
    By정소슬 Views578
    Read More
  10. 24
    Sep 2016
    19:32

    2016-09-22 지진이 지나간 뒤

    진도 4.9와 5.4의 지진이 지나간 며칠 후. 문앞에 낯선 가방 하나가 걸려 있었다. 열어 봤더니......
    By정소슬 Views29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