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시] 노천명(盧天命, 1912~1957)

by 정소슬 posted Mar 17,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천명(盧天命, 1912~1957)


 

    no_chun_myung.jpg

     

    - 약력

    1912년 황해도 장연 출생

    1934년 조선중앙일보 학예부 기자

    1955년 서라벌 예술대학 출강.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근무

     

    - 작품 목록

    1941.7.8 시국과 소하법 매일신보

    1942.2.3 나의 신생활계획 매일신보

    1942.2.19 싱가폴 함락(시) 매일신보

    1942.2.28 진혼가(시) 매일신보

    1942.3.4 부인근로대(시) 매일신보

    1942.3 노래하자 이날을(시) 춘추

    1942.3 전승의 날(시) 조광

    1942.12.8 흰 비둘기를 날려라(시) 매일신보

    1942.12 만주문학대표 오여사에게 춘추

    1943.3 직업여성과 취미 신시대

    1943.6 여인연성 국민문학

    1943.8.5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시) 매일신보

    1943.11.10 출정하는 동생에게 매일신보

 

 

 

싱가폴 함락

 

    아세아의 세기적인 여명은 왔다                            
    영미의 독아에서                                          
    일본군은 마침내 신가파(新嘉披)를 뺏아내고야 말았다       
                                                             
     
    동양 침략의 근거지                                       
    온갖 죄악이 음모되는 불야의 성                           
    싱가폴이 불의 세례를 받는                                
    이 장엄한 최후의 저녁                                    
                                                             
     
    싱가폴 구석구석의 작고 큰 사원들아                       
    너의 피를 빨아먹고 넘어지는 영미를 조상하는 만종을 울려라
                                                             
     
    얼마나 기다렸던 아침이냐                                 
    동아민족은 다같이 고대했던 날이냐                        
    오랜 압제 우리들의 쓰라린 추억이 다시 새롭다             
                                                             
     
    일본의 태양이 한번 밝게 비치니                           
    죄악의 몸뚱이를 어둠의 그늘 속으로                       
    끌고 들어가며 신음하는 저 영미를 웃어줘라                
                                                             
     
    점잖은 신사풍을 하고                                     
    가장 교활한 족속이여 네 이름은 영미다                    
    너는 신사도 아무것도 아니었다                            
    조상을 해적으로 모신 너는 같은 해적이었다                                  
                                                                                
     
    쌓이고 쌓인 양키들의 굴욕과 압박 아래                                      
    그 큰 눈에는 의흑이 가득히 깃들여졌고                                      
    눈물이 핑 돌면 차라리 병적으로                                             
    선웃음을 쳐버리는 남양의 슬픈 형제들이여                                   
                                                                                
     
    대동아의 공영권이 건설되는 이날                                            
    남양의 구석구석에서 앵글로색슨을 내모는 이 아침 ---                        
                                                                                
     
    우리들이 내놓는 정다운 손길을 잡아라                                        
    젖과 꿀이 흐르는 이 땅에                                                    
    일장기가 나부끼고 있는 한                                                   
    너희는 평화스러우리 영원히 자유스러우리                                     
                                                                                
     
    얼굴이 검은 친구여 !                                                        
    머리에 터번올 두른 형제여 !                                                 
    잔을 들자                                                                   
    우리 방언을 서로 모르는 채                                                  
    통하는 마음-굳게 뭉쳐지는 마음과 마음-                                        
                                                                                
     
    종려나무 그늘 아래 횃불을 질러라                                            
    낙타 등에 바리바리 술을 실어 오라                                           
    우리 이날을 유쾌히 기념하자-
     

 

     

부인 근로대

 

    부인근로대 작업장으로                                                    
    군복을 지으러 나온 여인들                                                
    머리엔 흰 수건 아미 숙이고                                               
    바쁘게 나르는 흰 손길은 나비인가                                         
                                                                             
     
    총알에 맞아 뚫어진 자리                                                  
    손으로 만지며 기우려 하니                                                
    탄환을 맞던 광경 머리에 떠을라                                           
    뜨거운 눈물이 피잉 도네                                                  
                                                                             
     
    한 땀 두 땀 무운을 빌며                                                  
    바늘을 옮기는 양 든든도 하다                                             
    일본의 명예를 걸고 나간 이여                                             
    훌륭히 싸워주 공을 세워주                                                
                                                                             
                                                             
    나라를 생각하는 누나와 어머니의  아름다운 정성은
    오늘도 산만한 군복 위에 꽃으로  피었네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남아라면 군복에 총을 메고                                                 
    나라 위해 전장에 나감이 소원이리니                                      
    이 영광의 날                                                           
    나도 사나이였드면 나도 사나이였드면                                    
    귀한 부르심 입는 것을-                                                 
                                                                   
     
    갑옷 떨쳐입고 머리에 투구 쓰고                                         
    창검을 휘두르며 싸움터로 나감이                                        
    남아의 장쾌한 기상이어든-                                              
                                                                   
     
    이제                                                                   
    아세아의 큰 운명을 걸고                                                
    우리의 숙원을 뿜으며                                                   
    저 영미를 치는 마당에랴                                                
                                                                   
     
    영문(營門)으로 들라는 우렁찬 나팔소리-                                 
                                                                   
     
    요랜만에                                                               
    이 강산 골짜구니와 마을 구석구석을                                     
    흥분 속에 흔드네-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반민족 친일문인들

Pro-Japanese Writers / 日에 부역한... 민족의 영혼을 팔아먹은 문인들

  1. 17
    Mar 2010
    00:57
    notice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은 2002년 8월 14일 민족문학작가회의, 민족문제연구소, 계간《실천문학》, 나라와 문화를 생각하는 국회의원 모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회장 김희선)이 공동 발표한 문학 분야...
    By정소슬 Views4262
    read more
  2. 17
    Mar 2010
    00:52

    [시] 김동환(金東煥, 1901~ ?)

    김동환(金東煥, 1901~ ?) 창씨명 白山靑樹 - 약력 1901년 함북 경성 출생 1929년 6월 종합잡지 {삼천리} 경영 1940년 국민총력조선연맹 문화위원 1941년 임전대책협의회 발기인으로 참여 1943년 조선문인보국회 상임이사 - 작품 목록 1939.12 일천 병사의 삶(...
    By정소슬 Views3738
    Read More
  3. 17
    Mar 2010
    00:51

    [시] 김상용(金尙鎔, 1902~1951)

    김상용(金尙鎔, 1902~1951) 호 월파(月坡) - 약력 1902년 경기도 연천 출생 1928년 이화여자전문학교 교수 1930년 서정시 <무상>, <그러나 거문고의 줄은 없고나>를 『동아일보』에 발표 - 작품 목록 1942.1.27 영혼의 정화 매일신보 1942.2.19 성업의 기초 ...
    By정소슬 Views3361
    Read More
  4. 17
    Mar 2010
    00:50

    [시] 김안서(金岸曙, 1886∼?)

    김안서(金岸曙, 1886∼?) 창씨명 岸曙生 필명 金億, 본명 金熙權 - 약력 1886년 평안북도 정주 출생 1914년 동경 유학생 기관지 『학지광(學之光)』에 <미련>, <이별> 발표 1924년 동아일보사 학예부 기자 1937년 조선문예회 활동 1950년 6·25 때 납북 - 작품 ...
    By정소슬 Views3641
    Read More
  5. 17
    Mar 2010
    00:49

    [시] 김종한(金宗漢, 1916~1944)

    김종한(金宗漢, 1916~1944) 창씨명 月田茂 - 약력 1916년 함경북도 경성군 명천 출생 1937년 『조선일보』 신춘 문예에 시 「낡은 우물이 있는 풍경」당선 1939년 『문장』에 「귀로」, 「고원의 시」, 「그늘」, 「할아버지」, 「계도」등 추천 - 작품 목록 ...
    By정소슬 Views4203
    Read More
  6. 17
    Mar 2010
    00:49

    [시] 김해강(金海剛, 1903~1963)

    김해강(金海剛, 1903~1963) 본명 金大駿 - 약력 1903년 전북 전주 출생 1925년 시 「달나라」 『조선문단』 응모에 당선 1963년 예총 전북지부장 - 작품 목록 1942.6 아름다운 태양(시) 조광 1942.3.13 돌아오지 않는 아홉 장사 매일신보 1942.3.27-28 호주여...
    By정소슬 Views3548
    Read More
  7. 17
    Mar 2010
    00:48

    [시] 노천명(盧天命, 1912~1957)

    노천명(盧天命, 1912~1957) - 약력 1912년 황해도 장연 출생 1934년 조선중앙일보 학예부 기자 1955년 서라벌 예술대학 출강.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근무 - 작품 목록 1941.7.8 시국과 소하법 매일신보 1942.2.3 나의 신생활계획 매일신보 1942.2.19 싱가폴 ...
    By정소슬 Views3202
    Read More
  8. 17
    Mar 2010
    00:35

    [시] 모윤숙(毛允淑, 1910~1990)

    모윤숙(毛允淑, 1910~1990) - 약력 1910년 함경남도 원산 출생 1955년 한국자유문학가협회 시분과 위원장 및 문총 최고 위원 1967년 대한민국 예술원상 1979년 3·1문화상 1991년 금관문화훈장 추서 - 작품 목록 1940.9.10 신생활운동과 오락취미의 정화 매일신...
    By정소슬 Views4310
    Read More
  9. 17
    Mar 2010
    00:34

    [시] 서정주(徐廷柱, 1915∼2000)

    서정주(徐廷柱, 1915.5.18∼2000.12.24) 창씨명 達城靜雄 호 미당(未堂) - 약력 1915년 5월 16일 전북 고창 출생 1936년 <시인부락> 주재. 생명파(인생파) 시인 1942년 7월 평론 「시의 이야기-주로 국민 시가에 대하여」를 『매일신보』에 발표 1942년∼1944년...
    By정소슬 Views3534
    Read More
  10. 17
    Mar 2010
    00:33

    [시] 이찬(李燦, 1910∼?)

    이찬(李燦, 1910∼?) - 약력 1910년 1월 15일 함남 북청 출생 1931년 동지사 결성, 카프에 가담 - 작품 목록 1942.6 어서 너의 키타를 조광 1943.3 병정 신시대 1943.6-8 세월(희곡) 조광 1944.1.19 송 출진학도 매일신보 1944.2 송 출진학도 신시대 1944.3 그...
    By정소슬 Views30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