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친일 선조가 남긴 재산 밑천 삼아… 떵떵거리는 후손들

by 정소슬 posted Aug 1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친일 선조가 남긴 재산 밑천 삼아… 떵떵거리는 후손들

[광복 70년, 독립운동家 70년] 친일파 대물림은 진행형

[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 수정: 2015.08.13 14:28 | 등록: 2015.08.13 04:40

 

 

 

 

재산 환수 리스트 35%가 일왕으로부터 작위 받아

 

친일 대가로 받은 연금 기반,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재산 늘려

 

실제 국고 환원 재산은 극히 일부… 친일의 부와 권력 세습 이어져

 

 

대한제국 황족 이재완(1855~1922)은 일제의 해결사였다. 그는 1903년 경의선 철도 부설권을 일본에 넘겨주고 그 공로로 대한철도회사 사장에 낙점됐다. 2년 후엔 조흥은행 전신인 한성은행 행장이 돼 일본이 금융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발행한 제일은행권 통용에 앞장섰다.

 

친일의 대가는 두둑했다. 이재완은 1910년 한일병합조약이 체결되자 일왕으로부터 후작 작위와 포상금 33만6,000원(현재기준 약 33억원)을 받았다. 그는 이 돈을 다시 한성은행에 투자해 막대한 이자 수익을 얻었다. 당시 조선총독부 총독이었던 사이토 마코토(齋藤實)는 이재완에 대해 이런 기록을 남겼다. “일본에 대한 공로가 경탄할 만하다. 이씨가 금전에 무한한 욕심이 있는 것을 간파해 이처럼 대성공을 이루게 됐다.”

 

부는 대물림됐다. 이재완이 숨진 뒤 후작 작위를 이어 받은 아들 이달용은 광산 개발, 생명보험회사 운영 등 아버지 못지 않은 수완을 발휘해 재산을 불렸다. 가족들은 서울 가회동 대저택에서 부유하게 살았고, 후손도 서울 명문대 교수를 지내는 등 사회 주류로 살았다. 이준식 민족문제연구소 상임위원은 12일 “선친의 재산이 있었기에 친일파 후손들은 좋은 교육을 받고 사회적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i.jpg

 

 

청산되지 않은 친일 재산

 

부와 권력의 공생. 친일파가 오늘날까지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는 비결이다. 한국일보와 민족문제연구소가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 2010년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이하 친일재산조사위원회)의 재산환수 리스트에 오른 168명 중 58명(35%)이 일왕으로부터 작위를 받은 ‘친일 귀족’으로 나타났다. 일본에 협조한 대가로 훈장을 받은 이들은 무려 163명(97%)이나 됐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교육실장은 “일제가 친일파에게 지급한 부와 권력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친일의 역사는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1910년 8월 29일 ‘한일병합조약’이 발표된 당일 일본 정부는 친일파 76명에게 선물을 안겼다. 작위 부여와 함께 토지와 1억~4억원 규모의 은사공채증권(연금)을 지급한 것. 친일파는 이를 기반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재산을 불렸다. ‘조선 최고의 갑부’로 불리던 민영휘는 민중의 논밭과 화폐를 강제로 빼앗았다. 작위를 받은 후에는 정부로부터 회사 설립과 합병에 대한 인ㆍ허가를 손쉽게 얻어내 부를 불렸다. 오미일 부산대 한국민족문화연구소 교수는 “민영휘의 후손들은 체계적인 자산 관리를 위해 가족 회사를 설립했는데 10년이 안 돼 서너 배 성장했다”며 “일제에 적극 협력한 대가는 경제적 특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친일파 168명이 후손들에게 남긴 재산은 총 1,113만9,645㎡, 2,106억원 규모다. 후작 이해승의 후손이 보유한 땅은 197만㎡(320억원), 남작 이근호 후손의 땅은 6만3,652㎡(154억원)에 이른다. 자작 고영희의 후손은 3대가 친일재산조사위원회 리스트에 오른 사실도 확인됐다. 아들(20만㎡ㆍ42억원), 손자(23만㎡ㆍ39억원), 증손자(1만5,000㎡ㆍ2억6,000만원)가 모두 막대한 부를 거머쥐었다. 조세열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총장은 “참여정부 때 친일 대가로 받은 재산을 국고로 환원했지만 추적이 쉬운 토지에 국한됐고 제3자에게 팔아 치운 토지나 현금화한 재산, 귀중품 등은 제외됐다”며 “친일파로부터 회수한 재산은 극히 일부”라고 말했다.

 

후손도 부를 기반으로 권력 유지

 

1910년 대한제국의 경찰권을 일제에 넘기고, 한일병합조약에 협조해 자작 작위를 받은 민병석의 차남은 민복기 전 대법원장이다. 민 전 대법원장의 자제들도 기업인, 검사 출신 변호사로 활동했다. 민병석은 후손들에게 2만3,340㎡(3억8,000만원)의 토지를 남겼다. 유신정권은 1978년 정년 퇴임하는 민 전 대법원장에게 최고 국민훈장인 무궁화장을 수여했다. 아버지는 일제, 아들은 독재정권에서 훈장을 받은 셈이다.

 

1907년 순종을 협박해 대한제국 군대를 해산시킨 자작 이병무의 증손자는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진출했고 대기업 부회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자작 민영휘의 손자는 한국은행 총재, 후작 이해승의 손자는 서울그랜드힐튼호텔 회장, 을사오적인 자작 이근택의 손자는 대학 총장을 역임했다. 현병철 전 국가인권위원장의 증조부는 조선총독부 자문기관 중추원의 참의로 친일인명사전에 오른 현준호다. 친일재산조사위원회는 현준호의 친일행위를 인정, 소유 땅 3만2,000㎡(10억원)를 국가에 귀속시켰다.

 

신명식 민족문제연구소 이사는 “1~3공화국 시기 정ㆍ부통령을 포함해 414개 요직에 앉은 사람 중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친일파가 111명이나 된다”며 “광복 후 친일 청산이 이뤄지지 않아 부와 권력이 세습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출처 : http://www.hankookilbo.com/v/9e2e0002c7ed491e9ff0b5fc9f74ef85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친일 문인들

Pro-Japanese Writers / 日에 부역한... 민족의 영혼을 팔아먹은 문인들

  1. 17
    Mar 2010
    00:57
    notice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은 2002년 8월 14일 민족문학작가회의, 민족문제연구소, 계간《실천문학》, 나라와 문화를 생각하는 국회의원 모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회장 김희선)이 공동 발표한 문...
    By정소슬 Views3922
    read more
  2. 05
    Apr 2016
    11:01

    '사슴의 시인' 노천명은 왜 그토록 구차했을까

    '사슴의 시인' 노천명은 왜 그토록 구차했을까 [백운동천을 따라 서촌을 걷다 16] 다재다능했지만 권력에 굴복했던 노천명 시인의 가옥 [오마이뉴스] 16.04.04 21:15 l 최종 업데이트 16.04.04 21:15 l 글: 유영호(ecosansa) | 편집: 김예지(jeor23...
    By정소슬 Views207
    Read More
  3. 17
    Nov 2015
    21:12

    “역사는 꾸며서는 안 될 혼의 양식”

    “역사는 꾸며서는 안 될 혼의 양식” 역사 교과서 국정화 파문 정국 속 재조명된 <친일인명사전> 50년 전 역사에 배신당한 문학연구자가 쓴 집요한 기록 <친일문학론>이 주는 기시감 제1087호 2015.11.16 [한겨레21] 등록 : 2015-11-16 18:48 수정 : 20...
    By정소슬 Views188
    Read More
  4. 13
    Aug 2015
    20:09

    친일 선조가 남긴 재산 밑천 삼아… 떵떵거리는 후손들

    친일 선조가 남긴 재산 밑천 삼아… 떵떵거리는 후손들 [광복 70년, 독립운동家 70년] 친일파 대물림은 진행형 [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 수정: 2015.08.13 14:28 | 등록: 2015.08.13 04:40 재산 환수 리스트 35%가 일왕으로부터 작위 받...
    By정소슬 Views339
    Read More
  5. 12
    Aug 2015
    09:27

    친일파는 누구인가

    친일파는 누구인가 [칼럼으로 세상읽기] 8월10일 [한국일보] 김범수 기자 | 수정: 2015.08.10 15:24 | 등록: 2015.08.10 14:38 춘원 이광수만큼 친일 행적을 두고 논란이 많은 이도 드물 것이다. 친일 행적 자체는 명명백백하지만 무엇보다...
    By정소슬 Views362
    Read More
  6. 29
    Jun 2015
    19:52

    "학교 다닐 때 배운 교과서의 문인들은 죄다 친일파였다"

    "학교 다닐 때 배운 교과서의 문인들은 죄다 친일파였다" [노컷뉴스] 2015-06-29 15:48 CBS노컷뉴스 임기상 선임기자 [임기상의 역사산책 102]우리 민족의 암적 존재 '친일파'를 처음 해부한 임종국 일본제국주의가 마지막 발악을 ...
    By정소슬 Views306
    Read More
  7. 14
    Feb 2014
    20:10

    오늘은 ‘발렌타인데이’가 아니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오늘은 ‘발렌타인데이’가 아니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 우리 아이들이 바르게 큽니다 耽讀 | 등록:2014-02-14 08:57:44 | 최종:2014-02-14 09:02:33 박민일 전 강원대 교수가 본지를 통해 공개한 이토 히로부...
    By정소슬 Views1398
    Read More
  8. 17
    Mar 2010
    00:52

    [시] 김동환(金東煥, 1901~ ?)

    김동환(金東煥, 1901~ ?) 창씨명 白山靑樹 - 약력 1901년 함북 경성 출생 1929년 6월 종합잡지 {삼천리} 경영 1940년 국민총력조선연맹 문화위원 1941년 임전대책협의회 발기인으로 참여 1943년 조선문인보국회 상임이사 - 작품 목록 193...
    By정소슬 Views3529
    Read More
  9. 17
    Mar 2010
    00:51

    [시] 김상용(金尙鎔, 1902~1951)

    김상용(金尙鎔, 1902~1951) 호 월파(月坡) - 약력 1902년 경기도 연천 출생 1928년 이화여자전문학교 교수 1930년 서정시 <무상>, <그러나 거문고의 줄은 없고나>를 『동아일보』에 발표 - 작품 목록 1942.1.27 영혼의 정화 매일신보 1942...
    By정소슬 Views3204
    Read More
  10. 17
    Mar 2010
    00:50

    [시] 김안서(金岸曙, 1886∼?)

    김안서(金岸曙, 1886∼?) 창씨명 岸曙生 필명 金億, 본명 金熙權 - 약력 1886년 평안북도 정주 출생 1914년 동경 유학생 기관지 『학지광(學之光)』에 <미련>, <이별> 발표 1924년 동아일보사 학예부 기자 1937년 조선문예회 활동 1950년 6·25...
    By정소슬 Views34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