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백기완] 젊은 날

by 정소슬 posted Apr 1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젊은 날 / 시 백기완, 낭송 백기완

     

     

    모이면 논의하고 뽑아대고
    바람처럼 번개처럼
    뜨거운 것이 빛나던 때가 좋았다

    하나를 알면 열을 행하고
    개인을 이야기하면
    역사를 들이대고
    사랑이 튕기면
    꽃본 듯이 미쳐 달려가던 곳

    추렴거리 땡전한푼 없는 친구가
    낚지볶음 안주만 많이 집는다고
    쥐어박던 그 친구가 좋았다
    우리는 두려운 것이 없었다
    헐벗고 굶주려도
    결코 전전하지 않았다

    돈벌이에 미친 자는
    속이 비었다 하고
    출세에 연연하면
    호로자식이라 하고

    다만 통일논의가 나래를 펴면
    환장해서 날뛰다 밤이내려
    춥고 떨리면 찾아가던 곳

    식은 밥에 김치말이 끓는 화로에
    내 속옷의 하얀 서캐를 잡아주던
    말없는 그 친구가 좋았다

    그것은 내 이십대 초반
    민족상잔(625전쟁) 직후의
    강원도 어느 화전민 지대였지
    열 여섯쯤 된 계집애의
    등허리에 핀 부스럼에서
    이따만한 구데기를 파내주고
    우리는 얼마나 울었던가

    나는 나는 일생을
    저 가난의 근원과 싸우리라 하고
    또 누구는 민중과 결혼한다 하고

    화전민이 답례로 보낸
    옥수수 막걸리로
    한판 벌린 웅장한 아름드리소나무
    그 위에 걸린 밝은 달
    흐르는 맑은 물
    뜨겁게 부대끼던 알몸의 낭만들
    하지만 우리는 결코
    저 밝은 달 저 밝은 물만을
    대상으로 노래할 수 없다며
    허공을 쥐어박고
    인간의 현장으로 뛰어들던
    빛나던 눈의 그 친구가 좋았다

    세월은 흘렀다
    다시 강산에 폭풍이 몰아치고
    이름있는 주소마다 자갈이 물렸다
    더러는 먼저 가고 더러는 물러서서
    바람이 차면 여울지던 곳

    포구의 눈물이라는 늙다구리술집
    술값은 통일된 후에 준다 하고
    한없이 굽이치는 이의 짓이란
    마냥 그 모양이니 그러자 하고
    이야기가 쭈삣하면 잡혀갈세라
    슬며시 덧문을 닫아주던
    그늘진 그 얼굴

    그후 그 집은 망했다고
    술꾼들은 발이 빠졌다 하고
    그 찬란한 파국을 미리 울던
    늙은 술집의 늙은 그여자가 좋았다

    그래도 그래도 눈물은 분분했다
    가파른 현장에선
    부패독재와 싸우는 이들의 남모를
    예지가 불을 뿜는데

    한 번 스친 밤의 꽃을 못 잊어
    그여자가 잽혀있는 감옥소까지
    찾아가 꽃다발을 잔뜩 안고
    서서 울던 그 친구를 생각했다

    바로 거기서
    정서적 방랑이냐
    이지적 결단이냐
    꼬리가 꼬리를 잇는 말수를
    냉정히 자르고 떠나간 그 사람

    오오,그 확확 뚫던 억센 주먹이여
    이젠 다 어디서 무엇을 하기에
    흰머리가 휘날리는 상기까지
    삼십촉 희미한 등불에 젖어
    똥뚝간에서 바시락대는 쌩쥐소리에
    거대한 역사의 목소리 일러듣는 듯

    그렇다 기완아, 기완아~
    백번을 세월에 깎여도
    나는 늙을 수가 없구나
    찬바람이 여지없이 태질을 한들
    다시 끝이 없는 젊음을 살리라
    구르는 마룻바닥에
    새벽이 벌겋게 물들어 온다

     

<시인의 약력>

baek_ki_wan.gif · 1932년 황해 은율 출생

 · 1967년 백범사상연구소 소장

 · 1987년,1992년 대통령 후보

 · 1988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 1990년 전노협 고문

 · 2000년 한양대학교 겸임교수

 · 1999년~현재 계간지 <노나메기> 발행인

 · 저서 <항일민족론> <백범어록> <통일이냐 반통일이냐>

 · 수필집 <자주고름 입에 물고 녹색치마 휘날리며> <벼량을 거머쥔 솔뿌리여> <장산곶매 이야기> <이심이 이야기> <우리겨레 위대한 이야기> <그들이 대통령이 되면 누가 백성노릇을 할까> <나도 한때 사랑을 해 본 놈 아니요>

 · 시집 <이제 때는 왔다> <젊은 날> <백두산 천지> <아! 나에게도>

 


KBS 낭독의발견 2005년6월8일   나에게도 젊은날이 있었어 <백기완 편>

 

80년대 파란빛에 제목과 지은이만 인쇄된 이 시집은 금서였다.

한때 애지중지 하던 이 시집은 못쓸 인간이 집어간뒤 인연이 없었는데 낭독의발견에서 오랜만에 접하게 되었다. 낭송을 보면서 백기완선생님께 연민과 한없는 부끄러움은 왜일까.....

 

자료 출처 : http://blog.naver.com/pcmolla/20033180698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아름다운 詩노래들

Poem song / 노래가 된 시들..., 시낭송의 즐거움......

  1. 08
    Mar 2013
    14:22

    [김용택] 그랬다지요 (노래명 : 이게 아닌데)

    그랬다지요 (노래명 : 이게 아닌데) - 시 김용택 / 노래 장사익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사는 게 이게 아닌데 이러는 동안 어느새 봄이 와서 꽃은 피어나고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그러는 동...
    By정소슬 Views6702
    Read More
  2. 07
    Jan 2013
    21:41

    [양성우]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양성우]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 시 양성우 / 노래 노찾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나 이미 떠났다고 대답하라. 기나긴 죽음의 시절, 꿈도 없이 누웠다가 이 새벽 ...
    By정소슬 Views1902
    Read More
  3. 13
    Apr 2010
    18:08

    [백기완] 젊은 날

    젊은 날 / 시 백기완, 낭송 백기완 모이면 논의하고 뽑아대고 바람처럼 번개처럼 뜨거운 것이 빛나던 때가 좋았다 하나를 알면 열을 행하고 개인을 이야기하면 역사를 들이대고 사랑이 튕기면 꽃본 듯이 미쳐 달려가던 곳 추렴거리 땡전한푼 없는 친구...
    By정소슬 Views8048
    Read More
  4. 15
    Mar 2010
    16:59

    [이제하] 모란동백

    모란동백 - 시 이제하 / 곡 이제하, 노래 조영남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모란은 벌써 지고 없는데 먼산의 버꾸기 울 ~면 상냥한 얼굴 모란아가씨 꿈속에 찾아오네...
    By정소슬 Views11002
    Read More
  5. 15
    Mar 2010
    16:56

    [황진이?] 알고 싶어요

    << 아름다운 詩노래들 [41] >> 알고 싶어요 - 시 황진이(x) / 양인자 작사, 김희갑 작곡, 노래 이선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蕭寥月夜思何事(소요월야사하사) 소슬한 달...
    By정소슬 Views8944
    Read More
  6. 15
    Mar 2010
    16:51

    [이영도] 진달래

    진달래 - 시 이영도 / 작곡 한태근, 노래 김은희(노찾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멧등마다, 그 날 스러져 간 젊음 같은 꽃사태가, 맺혔던 한이 터지듯 여울여울 붉었네. ...
    By정소슬 Views9399
    Read More
  7. 15
    Mar 2010
    16:49

    [장만영] 사랑(노래명 : 순아)

    사랑 (노래명 : 순아) - 시 장만영 / 작사 장민영, 작곡 최주호, 노래 최헌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서울 어느 뒷골목 번지 없는 주소엔들 어떠랴, 조그만 방이나 하나 얻고 ...
    By정소슬 Views9726
    Read More
  8. 15
    Mar 2010
    16:48

    [함석헌]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 시 함석헌/ 작곡 박은영, 노래 문진오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만리 길 나서는 길 처자를 내맡기며 맘놓고 갈 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
    By정소슬 Views9361
    Read More
  9. 15
    Mar 2010
    16:46

    [백기완]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노래명 : 임을 위한 행진곡) - 시 백기완 / 개사 황석영, 작곡 김종률, 노래 대학노래패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
    By정소슬 Views12908
    Read More
  10. 15
    Mar 2010
    16:44

    [오세영] 그리움에 지치거든

    그리움에 지치거든 - 시 오세영 / 낭송 최명길 ->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 노래는 음원 저작권 문제로 링크할 수가 없네요. ==> 음원정보(naver) 단, 잘 구하기 힘든 시노래만 원작 詩를 알리는 차원에서 링크하...
    By정소슬 Views78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