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백기완]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by 정소슬 posted Mar 15,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노래명 : 임을 위한 행진곡)

    - 시 백기완 / 개사 황석영, 작곡 김종률, 노래 대학노래패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 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 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 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시 원문>

    묏 비나리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맨 첫발

    딱 한발띠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띠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띠기로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띠기로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 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 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 몸만

    맴돌라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이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시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엄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 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질지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다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협잡의 명수 정치꾼들은 죄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 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른 소리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치는

    주인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에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쭉소리라

    차라리 그 소리 장단에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뿌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쭉을 나꿔채

    그 힘으로 어영차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가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 왕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구비치는 강물은 안다

     

    벗이여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고 그걸로도 안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걸로도 안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쑤셔넣고 아.........

     

    드 어처구니없는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 놈의 짓인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은 여보게 아예 그대 몸에

    한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어

    뿌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 목지 몸짓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그렇지

    싸우는 현장의 장단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벌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신부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한 춤꾼은 비로소 구비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저 비록 이름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쳐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자들의 거짓된 껍줄을 털어라

    이세상 껍줄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졌어도 이기고 있는 민중의 아우성 젊은 춤꾼이여

    오, 우리굿의 맨마루, 절정 인류최초의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디리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위에

    희대를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아, 신바람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놈의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의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띠기에 일생을 걸어라

     

    - 백기완 시집 <젊은 날> 중에서.

  

<시인의 약력>

baek_ki_wan.gif · 1932년 황해 은율 출생

 · 1967년 백범사상연구소 소장

 · 1987년,1992년 대통령 후보

 · 1988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 1990년 전노협 고문

 · 2000년 한양대학교 겸임교수

 · 1999년~현재 계간지 <노나메기> 발행인

 · 저서 <항일민족론> <백범어록> <통일이냐 반통일이냐>

 · 수필집 <자주고름 입에 물고 녹색치마 휘날리며> <벼량을 거머쥔 솔뿌리여> <장산곶매 이야기> <이심이 이야기> <우리겨레 위대한 이야기> <그들이 대통령이 되면 누가 백성노릇을 할까> <나도 한때 사랑을 해 본 놈 아니요>

 · 시집 <이제 때는 왔다> <젊은 날> <백두산 천지> <아! 나에게도>


백기완 선생은 1980년 12월 서울 서대문 구치소에서 이 시를 쓰셨다 한다.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은 얼마 전 청와대 만찬장에서 불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산업 현장에서의 데모 또는 시국시위 현장에 나서본 이라면 많이 불러본 노래일 것이다.

가슴이 뜨겁게 데워져 오지 않는가? 분노라기엔 너무나 뜨거운 열망으로 다가오지 않는가?

시인이라면, 시인이라면 이런 곧은 시를 써야 하리.

 


?
  • ?
    에우사랑 2016.05.21 22:46
    헐~ 시한번 옹골지네 완전 저주의 굿판이구만

아름다운 詩노래들

Poem song / 노래가 된 시들..., 시낭송의 즐거움......

  1. 08
    Mar 2013
    14:22

    [김용택] 그랬다지요 (노래명 : 이게 아닌데)

    그랬다지요 (노래명 : 이게 아닌데) - 시 김용택 / 노래 장사익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사는 게 이게 아닌데 이러는 동안 어느새 봄이 와서 꽃은 피어나고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그러는 동...
    By정소슬 Views6702
    Read More
  2. 07
    Jan 2013
    21:41

    [양성우]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양성우]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 시 양성우 / 노래 노찾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나 이미 떠났다고 대답하라. 기나긴 죽음의 시절, 꿈도 없이 누웠다가 이 새벽 ...
    By정소슬 Views1902
    Read More
  3. 13
    Apr 2010
    18:08

    [백기완] 젊은 날

    젊은 날 / 시 백기완, 낭송 백기완 모이면 논의하고 뽑아대고 바람처럼 번개처럼 뜨거운 것이 빛나던 때가 좋았다 하나를 알면 열을 행하고 개인을 이야기하면 역사를 들이대고 사랑이 튕기면 꽃본 듯이 미쳐 달려가던 곳 추렴거리 땡전한푼 없는 친구...
    By정소슬 Views8048
    Read More
  4. 15
    Mar 2010
    16:59

    [이제하] 모란동백

    모란동백 - 시 이제하 / 곡 이제하, 노래 조영남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모란은 벌써 지고 없는데 먼산의 버꾸기 울 ~면 상냥한 얼굴 모란아가씨 꿈속에 찾아오네...
    By정소슬 Views11002
    Read More
  5. 15
    Mar 2010
    16:56

    [황진이?] 알고 싶어요

    << 아름다운 詩노래들 [41] >> 알고 싶어요 - 시 황진이(x) / 양인자 작사, 김희갑 작곡, 노래 이선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蕭寥月夜思何事(소요월야사하사) 소슬한 달...
    By정소슬 Views8944
    Read More
  6. 15
    Mar 2010
    16:51

    [이영도] 진달래

    진달래 - 시 이영도 / 작곡 한태근, 노래 김은희(노찾사)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눈이 부시네 저기 난만히 멧등마다, 그 날 스러져 간 젊음 같은 꽃사태가, 맺혔던 한이 터지듯 여울여울 붉었네. ...
    By정소슬 Views9399
    Read More
  7. 15
    Mar 2010
    16:49

    [장만영] 사랑(노래명 : 순아)

    사랑 (노래명 : 순아) - 시 장만영 / 작사 장민영, 작곡 최주호, 노래 최헌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서울 어느 뒷골목 번지 없는 주소엔들 어떠랴, 조그만 방이나 하나 얻고 ...
    By정소슬 Views9726
    Read More
  8. 15
    Mar 2010
    16:48

    [함석헌]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 시 함석헌/ 작곡 박은영, 노래 문진오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만리 길 나서는 길 처자를 내맡기며 맘놓고 갈 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
    By정소슬 Views9361
    Read More
  9. 15
    Mar 2010
    16:46

    [백기완]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묏 비나리 - 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노래명 : 임을 위한 행진곡) - 시 백기완 / 개사 황석영, 작곡 김종률, 노래 대학노래패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
    By정소슬 Views12909
    Read More
  10. 15
    Mar 2010
    16:44

    [오세영] 그리움에 지치거든

    그리움에 지치거든 - 시 오세영 / 낭송 최명길 -> 시와 노래가사가 상이한 경우는 시를 기준하여 실었음. -> 노래는 음원 저작권 문제로 링크할 수가 없네요. ==> 음원정보(naver) 단, 잘 구하기 힘든 시노래만 원작 詩를 알리는 차원에서 링크하...
    By정소슬 Views78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