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정소슬의 詩내기

[2011년 12월의 시] 백학(crane) / 체첸공화국 음유시

by 정소슬 posted Dec 01,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이 달의 시 >> 2011년 12월


 

Журавль(쥬라블리, 백학) / 체첸공화국 음유시
- 곡 : Iosif Kobzon(이로시프 코브조나)

 

 

 

2011.12_crane.jpg

 

나는 가끔 병사들을 생각하지
피로 물든 들녘에서 돌아오지 않는 병사들이
잠시 고향 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백학으로 변해버린 듯하여


그들은 옛날부터 지금까지 날아만 갔어
그리고 우리를 불렀지
왜, 우리는 자주 슬픔에 잠긴 채
하늘을 바라보며 말을 잃어야 하는지?


날아가네, 날아가네 저 하늘의 지친 학의 무리들
날아가네 저무는 하루의 안개 속을
무리 지은 대오의 그 조그만 틈 새
그 자리가 혹 내 자리는 아닐는지


그날이 오면 학들과 함께
나는 회청색의 어스름 속을 끝없이 날아가리
대지에 남겨둔 그대들의 이름자를
천상 아래 새처럼 목놓아 부르면서…….

 


<원어>


Журавль(쥬라블리)

 


Мне кажется порою что солдаты,
(므녜 까짓쪄 빠러유 슈또 솔다띄,)
С кровавых не пришедшие полей,
(스 끄로바븨흐 녜 쁘리셷쉬예 빨례이,)
Не в землю нашу полегли когда- то,
(녜 브 졔믈류 나슈 발례글리 까그다-또,)
А провратилисъ в белых журавлей.
(아 쁘리브라찔리시 브 볠릐흐 주라블례이.)


Они до сей поры с времён тех далъних
(아니 도 셰이 빠릐 스 브례묜 떼흐 달리니흐)
Летят и подают нам голоса.
(례쨧 이 빠다윳 남 갈러사.)
Не потому лъ так часто и печалъно
(녜 빠또무 리 딱 차스또 이 삐찰노)
Мы замолкаем, глядя в небеса.
(므이 자말까옘 글랴댜 브 녜볘사?)


Летит, летит по небу клин усталый,
(례찟, 례찟 빠 녜부 끌린 우스딸리,)
Летит в тумане на исходе дня.
(례찟 브 또마녜 나 이스호졔 드냐,)
И в том строю естъ промежуток малый,
(이 브 똠 스뜨라유 예스찌 쁘라몌주똑 말리,)
Бытъ может, это место для меня
(븨찌 모짓 에떠 몌스떠 들랴 미냐.)


Настанет денъ,и с журавлиной стаей
(나스따녯 졘, 이 스 주라블리노이 스따예이)
Я поплыву в такой же сизой мгле,
(야 빠쁠릐부 브 따꼬이 졔 시자이 므글례,)
Из- под небес поптичъи окликая
(이즈 빠드 녜볘스 빠-쁘띠치 아끌리꺼여)
Всех вас,кого оставил на земле.
(브셰흐 바스 까보 아스따빌 나 졔믈례.)

 


<주>

인기 드라마 '모래시계'의 배경음악으로 널리 알려진 'Crane(백학 : 흰학, 두루미)'이라는 제목의 이 곡
체첸 유목민 전사들의 죽음을 찬미하는 음유시에 러시아가수가 현대적인 곡을 붙인 것이라는데요,

1850년대 후반이래 당시 극악했던 러시아의 남진야욕에 처절하게 저항하다 끝내 강제합병 당한지 어언 150여년을 압제와 학살 아래 살아온 "프스카스의 늑대"의 후예들 체첸…
인종상으로도 아리안계 코카서스 인종으로서 동슬라브계열의 러시아인들과는 완전히 다르고, 그 외 언어, 문화에서도 거의 공통점이 없는 것이 체첸인들인데, 현재까지 저항하다 죽어간 체첸인들의 수는 총인구 100만명 중 20만… 5분의 1이 넘는 체첸민족이 백학이 되어 사라져 갔답니다. 알고 들으면 더없이 슬픈 곡이죠. 

 


Who's 정소슬

profile

브랜드 : 정소슬
메이커 : 1957년식 울산 産
성능/직업 : 비정규직
취미 : 긁적이기, 똥폼으로 사진 찍기
잡기 : 음치, 몸치, 길치... 등 중증 치과환자

Atachment
첨부 '1'
?

이 달의 詩

Poem of this month / 다달이 갈아 얹는 잿밥 같은 거

  1. 01
    Dec 2011
    10:39

    [2011년 12월의 시] 백학(crane) / 체첸공화국 음유시

    << 이 달의 시 >> 2011년 12월 Журавль(쥬라블리, 백학) / 체첸공화국 음유시 - 곡 : Iosif Kobzon(이로시프 코브조나) 나는 가끔 병사들을 생각하지 피로 물든 들녘에서 돌아오지 않는 병사들이 잠시 고향 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백학으로 변해버린 듯하여 ...
    By정소슬 Views2791
    Read More
  2. 31
    Oct 2011
    22:20

    [2011년 11월의 시] 기차는 8시에 떠나네 / 그리스 민요

    << 이 달의 시 >> 2011년 11월 To treno fevgi stis okto 기차는 8시에 떠나네 - 그리스 민요, 노래 : Agnes Baltsa To traino feygei stis ochto Taxidi gia tin Katerini Noemvris minas den tha meinei Na mi thymasai stis ochto Na mi thymasai stis ocht...
    By정소슬 Views10783
    Read More
  3. 30
    Sep 2011
    11:41

    [2011년 10월의 시] 멀리서 빈다 / 나태주

    << 이 달의 시 >> 2011년 10월 멀리서 빈다 / 나태주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사람으로 하여 세상...
    By정소슬 Views2514
    Read More
  4. 24
    Aug 2011
    15:14

    [2011년 9월의 시] 가을 눈동자

    << 이 달의 시 >> 2011년 9월 가을 눈동자 - 절교에 대한 추억·8 일찍이 너의 동공에 내 마음이 베였다 너의 굼깊은 미소에 내 웃음이 토막토막 난자당했다 온 산야가 네가 도륙한 피로 얼룩질 때 나는 너에게로 난 창을 모두 닫아걸었고 너는 긴 강을 흐늑흐...
    By정소슬 Views2423
    Read More
  5. 28
    Jul 2011
    11:40

    [2011년 8월의 시] 그 가시내

    << 이 달의 시 >> 2011년 8월 그 가시내 / 정소슬 - 봉숭아·3 빨간 립스틱, 서툰 이빨 사이로 뾰족뾰족 내뱉던 거짓말 그 새빨간 거짓말이 그리운 날은 집 앞 담 밑을 서성거리지 오라비가 검사랬나 판사랬나 삼촌은 시인이랬든가 소설가랬든가 시인이면 어떻...
    By정소슬 Views2507
    Read More
  6. 02
    Jul 2011
    12:37

    [2011년 7월의 시] 비 오는 날이면

    << 이 달의 시 >> 2011년 7월 비 오는 날이면 비 오는 날이면 가슴이 무던히 촉촉해진다는 그 사람 그립다 느닷없는 초인종 소리에 얼굴 붉어지기도 하고 잘못 걸려온 전화에 몸 달기도 한다는 쓸데없이 대문 앞 서성이기도 하고 다이얼을 돌리다 그냥 내려놓...
    By정소슬 Views3523
    Read More
  7. 30
    May 2011
    19:57

    [2011년 6월의 시] 파도 아래 자빠져

    << 이 달의 시 >> 2011년 6월 파도 아래 자빠져 - 게 그래, 나도 한때는 너처럼 아무한테나 달려들었지 아무에게나 게거품 물었지 무작정 엉겨붙고 보았지 세상사 내 호기만으로 안 된다는 걸 알았을 땐 슬그머니 꽁무니 뺐지 해작해작 자갈돌이나 헤집으며 딴...
    By정소슬 Views2232
    Read More
  8. 02
    May 2011
    14:50

    [2011년 5월의 시] 불여귀

    << 이 달의 시 >> 2011년 5월 불여귀 쩔쩔 끓는 한여름인데 그는 방에다 불을 수혈해야 산다 주워온 아카시아 둥치 도끼로 패 넣으며 손가락마다 박히는 연기에 눈물을 뺀다 그러던 그가 건네는 담배 받아 물고는 떠듬떠듬 말을 보낸다 호 혹시 풀과 머 먼지...
    By정소슬 Views2100
    Read More
  9. 28
    Mar 2011
    15:48

    [2011년 4월의 시] 4월이 가네

    << 이 달의 시 >> 2011년 4월 4월이 가네 요란한 꽃 잔치 꽃술 비틀어 단물 빼먹은 4월이 가네 영구차 가득 송이송이 꽃송이 이미 죽은 것을 산 것처럼 산 것들로 장식한 잔인한 꽃 잔치의 4월 꼬리 꼬리 죽은 넋 동여매고 산 넋마저 끊어 잡수라 창공 높이 날...
    By정소슬 Views3490
    Read More
  10. 03
    Mar 2011
    15:49

    [2011년 3월의 시] 봄바람

    << 이 달의 시 >> 2011년 3월 봄바람 겨우내 그렇게 드세었던 걸 보면 뿌리가 없을 리 만무한데 그것도 한 십 리쯤 뻗어있을 법한데 등 뒤 다소곳이 기대어 잠든 아이의 새근거리는 콧바람처럼 달콤할 때면 뿌리는커녕 치켜들 머리도 없는 듯하고 다만 서로 속...
    By정소슬 Views29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본 홈페이지는 XE 엔진sketchbook5 layout & board로 제작되었으며, 모니터 사이즈 1280x800 이상이면 무난히 볼 수가 있습니다.
Copyright ©2000 정소슬 All Rights Reserved. RSS
E-mail : moreunduk@hanmail.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